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어제 남편이 준 선물

귀여운것 | 조회수 : 2,553
작성일 : 2013-01-04 08:58:27
남편이 회식으로 새벽한시가 넘어서왔네요. 와서 선물있다고 주섬주섬 주머니를 뒤지는데 휴지로겹겹이싼 대마끼 두개,생초콜렛 두개,치즈케잌한조각 꺼내고선 샤워하고 쓰러져자는데 두손에 받구선 웃음밖에 안나오네요. 밥먹고 레미제라블 영화보는게 회식이었는데 3시간동안 주머니에 있었을 불쌍한 대마끼....제가 애챙기느라 끼니를 거의 거르다시피하며 사니깐 술김에 남았던 대마끼 마눌준다고 휴지에 둘둘...ㅋㅋㅋ

미울때도 있지만 이맛에 같이 사네요. 아침에 따끈한 국에 한상차려서 보냈네요.
IP : 14.32.xxx.6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13.1.4 9:11 AM (121.136.xxx.249)

    예전에 오징어 냅킨에 싸왔었어요
    먹다 남아 아까워서 싸온건지 마누라 생각 나 사온건지
    모르겠지만 웃음이 나더라구요 ....
    그런 시절이 있었네요

  • 2. 넘 웃겨요
    '13.1.4 9:28 AM (118.91.xxx.85)

    휴지에 싼 대마끼.... 초콜릿에 치즈케익까지. 저녁부페 다녀오셨나봐요. ㅎㅎ
    남편분의 그 마음 잊지말고, 잘 해드리세요.^^

  • 3. 결혼 초에는
    '13.1.4 9:32 AM (121.130.xxx.14)

    닭꼬치 양복 안주머니에 넣어오다 옷 다 버린적도 있었네요. 시부모님과 살때 저만 먹으라고 뭐 사오면 집안이 뒤집어 지니까요. 그냥 뭐 먹다가 아니면 그냥 지나가다가 하나 집어서 싸오는건데 그거 가지고 섭섭하다 분하다 집안이 홀까닥 뒤집어 지고 난리가 났었죠. 나중엔 나 안주고는 아무것도 너희들끼리 먹지 말라고 하시더군요. 지금은 안보고 삽니다만.

    한번은 술먹다...토끼. 시집에 살면서 외로워 할때였죠. 결국 이것도 꼴을 못보고 형님네 갖다주시더니 애들 극성에 결국 몇일있다 죽었어요. 쓰다보니 참 슬퍼지네요. 옛날 이야기.

  • 4. 긴머리무수리
    '13.1.4 9:56 AM (121.183.xxx.103)

    울 영감은 작은 병맥주 한병 넣어와서 주던디..........ㅠㅠ

  • 5. ㅁㅁ
    '13.1.4 10:25 AM (211.36.xxx.170)

    첨 댓글에 마음 짠해서ᆢ
    지독한 권태기 안겪어봤음말을 하지마!
    님 지금 그상황이라는게 맘 아프네요
    얼마나 힘드셔요^^그거 안겪어 본 사람은
    모르죠 사는게 지옥이란걸ᆢ통속적인
    얘기지만 그래도 시간이 약이더라구요
    어느정도 세월이 지나면 지금의 그 지옥같은
    심정은 없어지더라구요,섣부른생각 마시고
    조금만더 힘내시라고 위로해드리고 싶어서
    주절주절ᆢ죄송합니다.

  • 6. 여기
    '13.1.4 12:08 PM (39.117.xxx.217)

    먹다남은 육포 추가요~~~!!!
    이거 왜 가져오냐니까 제가 쥐포를 좋아하는데 티브이에서 보니 베트남 등지에서 만드는과정이 너무 지저분 하더랍니다.
    앞으로는 건강에 좋은 육포먹으라고 주는데 가져온 봉지 안에서 건포도랑 땅콩이랑 김과자도 두어개씩 들어있더군요...

  • 7.
    '13.1.4 1:33 PM (180.65.xxx.136)

    몇년 전에 강남역에서 포테이토 핫도그인가? 핫도그에 감자 붙여서 튀긴거.
    그거 한개를 호일에 둘둘 말아서 일산까지 사왔더라구요. 게다가 케첩까지 뿌린 걸.
    다 식어서 뻣뻣하고 기름냄새 풀풀나고. 그래도 맛있다고 먹었네요. 고맙고 이뻐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516 이중턱과 목주름... 충격이 크네요 ㅜㅜ 21:02:35 4
1225515 한우채끝 버터에 구우니 넘 맛나네요 아미산 21:01:10 37
1225514 줌인 줌 삼색 고양이 ... 21:00:38 42
1225513 박해미 첫번째남편 배우 20:57:35 369
1225512 문체부감사에서 김보름선수는 억울한것으로 결론 났군요. 1 아무개 20:57:16 151
1225511 택배 매일 받으시는 분 계세요..? ... 20:56:13 62
1225510 영국인들의 조상은 누구인가요? 1 보물 20:55:50 77
1225509 인스타그램 사람 실제로 보니 3 실망 20:52:21 511
1225508 출산하신 분들중에 피부 좋으신분은 없는거 같아요 5 ㅎㅎ 20:51:14 214
1225507 이재명시장네집이 공부 머리는 있나보네요 2 ... 20:47:19 617
1225506 영드 더크라운 음악 아시는 분... 하루 20:45:25 49
1225505 저희집 미나리 처리방안 같이 고민 좀... 10 ... 20:45:13 277
1225504 튀김요리..눈이 매워요 2 qweras.. 20:43:36 106
1225503 전세집 도배를 어찌해야 할까요 10 ... 20:42:35 265
1225502 고딩3 성적표 어떤가요 어떤게좋을지.. 20:39:43 238
1225501 뷔페 4명 5만원 넘게 쓰고 허무하네요 9 정말 20:38:59 1,462
1225500 방탄 석진이 너무 웃기지 않나요 3 ㅋㅋ 20:37:50 276
1225499 자일당을 응원 하다니 2 살다살다 20:33:16 128
1225498 난민 될래요 2 아몰랑 20:31:57 324
1225497 엠넷 보세요. bts 컴백쇼 시작 5 지금 20:31:38 360
1225496 김치에서 나쁜 냄새가 나는데 비닐로 밀봉안해서일까요 .... 20:31:15 90
1225495 영작인데요.. 문법 잘못된것 있는지좀 봐주세요;;; 1 영어 20:28:18 113
1225494 최근 아이에게 큰소리를 안냈거든요 1 20:28:06 342
1225493 민주당은 지금 너무 오만에 빠진 것 같아요 17 나나 20:26:06 786
1225492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1 ㅇㅇ 20:25:24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