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어제 남편이 준 선물

귀여운것 | 조회수 : 2,547
작성일 : 2013-01-04 08:58:27
남편이 회식으로 새벽한시가 넘어서왔네요. 와서 선물있다고 주섬주섬 주머니를 뒤지는데 휴지로겹겹이싼 대마끼 두개,생초콜렛 두개,치즈케잌한조각 꺼내고선 샤워하고 쓰러져자는데 두손에 받구선 웃음밖에 안나오네요. 밥먹고 레미제라블 영화보는게 회식이었는데 3시간동안 주머니에 있었을 불쌍한 대마끼....제가 애챙기느라 끼니를 거의 거르다시피하며 사니깐 술김에 남았던 대마끼 마눌준다고 휴지에 둘둘...ㅋㅋㅋ

미울때도 있지만 이맛에 같이 사네요. 아침에 따끈한 국에 한상차려서 보냈네요.
IP : 14.32.xxx.6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13.1.4 9:11 AM (121.136.xxx.249)

    예전에 오징어 냅킨에 싸왔었어요
    먹다 남아 아까워서 싸온건지 마누라 생각 나 사온건지
    모르겠지만 웃음이 나더라구요 ....
    그런 시절이 있었네요

  • 2. 넘 웃겨요
    '13.1.4 9:28 AM (118.91.xxx.85)

    휴지에 싼 대마끼.... 초콜릿에 치즈케익까지. 저녁부페 다녀오셨나봐요. ㅎㅎ
    남편분의 그 마음 잊지말고, 잘 해드리세요.^^

  • 3. 결혼 초에는
    '13.1.4 9:32 AM (121.130.xxx.14)

    닭꼬치 양복 안주머니에 넣어오다 옷 다 버린적도 있었네요. 시부모님과 살때 저만 먹으라고 뭐 사오면 집안이 뒤집어 지니까요. 그냥 뭐 먹다가 아니면 그냥 지나가다가 하나 집어서 싸오는건데 그거 가지고 섭섭하다 분하다 집안이 홀까닥 뒤집어 지고 난리가 났었죠. 나중엔 나 안주고는 아무것도 너희들끼리 먹지 말라고 하시더군요. 지금은 안보고 삽니다만.

    한번은 술먹다...토끼. 시집에 살면서 외로워 할때였죠. 결국 이것도 꼴을 못보고 형님네 갖다주시더니 애들 극성에 결국 몇일있다 죽었어요. 쓰다보니 참 슬퍼지네요. 옛날 이야기.

  • 4. 긴머리무수리
    '13.1.4 9:56 AM (121.183.xxx.103)

    울 영감은 작은 병맥주 한병 넣어와서 주던디..........ㅠㅠ

  • 5. ㅁㅁ
    '13.1.4 10:25 AM (211.36.xxx.170)

    첨 댓글에 마음 짠해서ᆢ
    지독한 권태기 안겪어봤음말을 하지마!
    님 지금 그상황이라는게 맘 아프네요
    얼마나 힘드셔요^^그거 안겪어 본 사람은
    모르죠 사는게 지옥이란걸ᆢ통속적인
    얘기지만 그래도 시간이 약이더라구요
    어느정도 세월이 지나면 지금의 그 지옥같은
    심정은 없어지더라구요,섣부른생각 마시고
    조금만더 힘내시라고 위로해드리고 싶어서
    주절주절ᆢ죄송합니다.

  • 6. 여기
    '13.1.4 12:08 PM (39.117.xxx.217)

    먹다남은 육포 추가요~~~!!!
    이거 왜 가져오냐니까 제가 쥐포를 좋아하는데 티브이에서 보니 베트남 등지에서 만드는과정이 너무 지저분 하더랍니다.
    앞으로는 건강에 좋은 육포먹으라고 주는데 가져온 봉지 안에서 건포도랑 땅콩이랑 김과자도 두어개씩 들어있더군요...

  • 7.
    '13.1.4 1:33 PM (180.65.xxx.136)

    몇년 전에 강남역에서 포테이토 핫도그인가? 핫도그에 감자 붙여서 튀긴거.
    그거 한개를 호일에 둘둘 말아서 일산까지 사왔더라구요. 게다가 케첩까지 뿌린 걸.
    다 식어서 뻣뻣하고 기름냄새 풀풀나고. 그래도 맛있다고 먹었네요. 고맙고 이뻐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560 체중 좀 줄이고 다시 간식에 눈길이 가요 1 18:31:34 96
1127559 생리하기 전 아이에게 소리지르는데 어찌 고칠 방법 없나요? 1 18:30:31 77
1127558 오후되니 날씨 풀렸네요 6 .. 18:26:07 321
1127557 따뜻한 물 팍팍 틀면서 설걷이 하면서 눈물이나요 7 ar 18:18:10 989
1127556 제값 주고 물건사기.. 18:16:44 217
1127555 다움 댓글들이 1 이상해요 18:15:59 82
1127554 서울에 용한 신점이나 사주 보는 데 알려주세요~~ .... 18:08:35 90
1127553 북유럽 산장 인스타그램인데...식수나 화장실은 어디서 봐요? 1 유럽님들.... 18:06:10 363
1127552 부모로 인한 상처는 평생을 가는듯... 마음 다스리기가 힘드네요.. 7 넋두리 17:57:11 744
1127551 패딩입고 12ㆍ1.2.3월까지 사는건가요 15 지겨움 17:55:41 1,249
1127550 서울식 김치는 이런가요? 11 17:53:10 930
1127549 분당에 사시는 님들 ^^ !!! 8 피부 17:51:55 650
1127548 아버지의 출근길 2 00000 17:51:08 351
1127547 이런 경우 저를 차단한건가요? 4 holly 17:50:57 683
1127546 초등학교 입학식 엄마들차림 8 ? 17:50:50 604
1127545 패딩 좀 봐주세요~ 싼 거예요^^;; 9 하하 17:50:26 773
1127544 강남/일산지역 미술학원 미술학원 17:47:53 81
1127543 결혼 중매인 소개 절박한 사람.. 17:47:36 153
1127542 근무조건 어떤지 봐주세요 3 이런 17:45:41 243
1127541 키작은 사람 주름치마 어떤가요? 5 ㅇㅇ 17:42:56 363
1127540 학군 좋은 곳에서 학교 다니신 분들 계신가요? 3 ㅇㅇ 17:42:14 366
1127539 어린이집 강제투약 학대 ㅠㅠ 2 겨울 17:35:52 526
1127538 건배하는 문대통령 내외와 추자현 부부 14 흐뭇 17:34:24 2,001
1127537 학습상담 좀 할게요. 12 .... 17:27:32 689
1127536 무릎 다쳤을 때 어떤 검사하나요? 3 무릎 17:25:31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