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결혼하는 아들 조그마한 아파트 구입

궁금이 | 조회수 : 3,430
작성일 : 2013-01-04 08:23:25

지방입니다

아들이  저금한돈  4천  며느리아기  3천  있어요 

부모로서  아들  대출하라  소리도  못하고 

결국  8천정도  저가  주어야  된답니다 

어떤분은  일억까지  증여세  면제  된다하던데요

도움주시면  감사요

IP : 218.150.xxx.1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냥
    '13.1.4 8:35 AM (118.216.xxx.135)

    사주시면 됩니다. 조사 안나옵니다.

  • 2. 최근에
    '13.1.4 9:36 AM (121.130.xxx.14)

    싱글인 제 친구 집 구하러 다닐때 보니 6억 정도 되는 25평 새 아파트인데 보는집마다 다 부모가 아들 사주고 결혼때까지 세 주는 집이라고 해서 놀랐네요. 대출도 거의 없고. 어쩌니 어쩌니 해도 능력있는 부모님들 많으신듯.

  • 3. 원글이
    '13.1.4 10:07 AM (218.150.xxx.128)

    정말 감사드립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 4. 북아메리카
    '13.1.4 10:31 AM (119.71.xxx.136)

    그냥 사주시면 되는거 같구요 세분이 적당히 사이좋게 보태시네요

  • 5. 무슨
    '13.1.4 11:26 AM (67.87.xxx.133)

    팔천주고 이름을 올리나요, 그 며느리는 삼천에다 예단, 명절때 시가먼저 오고 끼니때 주방에서 동동 거릴거 아닌가요?
    그런거 하나도 안시키고 전혀 차별하지 않고 제사음식장만 안하게 하고 전화하라 독촉않고 예단 생략시키고 그러실거면 이름 올리세요. 저 위에 자칭 며느리님. 못됐어요

  • 6. 반 넘게가 님돈인데
    '13.1.4 11:49 AM (110.32.xxx.16)

    당연히 이름 올리셔야죠.

    명절 노동하는걸 하루 일당 한 100만원씩으로 치나요?
    바로윗분 어이없네요.
    님 돈으로 8천 가져가고 그런 소리 하세요.

  • 7. 윗님
    '13.1.4 12:18 PM (67.87.xxx.133)

    님같은 분이 진상 시엄니됩니다. 왜 집안일만한 시모이름을 올려요, 시부이름을 올리지요 차라리...
    몇억집도 아닌데 뎌우 팔천주고 이름 올리다니....그러지 마세요. 님 아들 내외 이혼합니다.

  • 8. 허억
    '13.1.4 1:27 PM (218.154.xxx.86)

    8천주고 이름 올리자 하실꺼라면
    차라리 돈 없어 못 보태주는 시어머니가 낫겠어요...
    아니면 차라리 결혼을 시키지 마세요..
    아들은 그냥 평생 독신으로 살다 가게 하세요...

  • 9. 우와 초 어이없어
    '13.1.4 1:46 PM (49.176.xxx.132)

    자기 돈을 4천도 모아본 절이 없는 여자애들이
    참 남의돈 8천 우습게 보네요...

    연봉 3천인 사람도 8천 알돈 모으려면 5년도 넘게 걸려요.

  • 10. ㅎㅎ
    '13.1.4 2:20 PM (121.200.xxx.19)

    명절에 시가에 먼저오고 주방에서 동동거릴거 아니예요!

    사람이 살면서 지켜야하는 최소한의 도리 아닌가요
    우리나라 정서상 어디가나 어른먼저 섬기는 그런.. 시댁이든 어디든 젊은 사람이 어른 배려 뭐 그런...

    그게 그렇게 억울한건지 난 아직모르겠네요.

  • 11. 겨우 팔천...
    '13.1.4 4:56 PM (101.160.xxx.167)

    겨우 팔천...????

    그러는 님은 님 손으로 팔천 모아본적이나 있는지????

    82보면 왜 며느리 돈 팔천과 시어머니 돈 팔천은 이리 많이 차이가 나나요????

  • 12. 가부장적인 여자들
    '13.1.5 12:08 AM (67.87.xxx.133)

    저 돈 몇억벌어온 사람이구요, 직장다니는 사십대 후반의, 십대 아들둔 엄마입니다. 십년안에 시어머니 되갰죠.
    명절에 시댁 먼저가는거 남녀차별 맞습니다. 그걸 아직도 도리라로 생각하니 팔천 쥐어주고 자기이름 올릴 경악할 짓거리를 생각하죠. 자식 편하게 해주는게 부모 도리 맞습니다. 전 며느리 들여도 님들처럼 안합니다. 저도 결혼할때 시가에서 집 사주셨고 그때 공동명의로 집 이름도 했어요. 그런데 살다보니 며느리라는 위치가 참 아래더군요. 그래서 나중에 내가 시엄니되면 민주적으로 하자 결심했습니다. 아들 집은 제 형편에 맞춰서 도와줄겁니다. 제 아들이로 아들의 배우자인데 뭘 못해주나요?
    이만하면 겨우 팔천에 이름올리냐는 글 쓸 자격 있다고 봅니다.

    그러지들 마세요. 정말 시모가 자기이름 올린다는 말은 섬뜩할 정도에요. 배려하고 주는 그런 부모가 되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259 다이어트라는게요.. 1 힝.. 21:15:21 50
1227258 게으른 게 건강에는 좋을까요?? 궁금 21:15:06 39
1227257 인터넷에서 누군가 문프를 빨갱이라고 할 때 제가 고소할 수 있나.. ... 21:12:33 81
1227256 시어머니의 반찬요구 들어야 하나요?? 1 며늘 21:12:13 250
1227255 진짜 맛있는 과자 2가지 추천합니다!! 8 과자 21:10:49 450
1227254 저아래 결벽증, 지적질 하는 애인 ㅇㅇ 21:10:44 88
1227253 노래 좀 찾아주세요. 1 노래 21:06:31 55
1227252 인성, 능력 괜찮아도 집안환경이 안 좋다면... 10 우후 21:04:54 359
1227251 북미회담 정말 예지몽처럼 될수있겠어요 1 당근 21:04:37 413
1227250 고메피자 나온후엔 피자자주먹네요^^ 5 피자 20:57:04 526
1227249 머리좋아지는 방법은 정말 없나요? 5 20:54:38 363
1227248 멋대로인 아들 군대가면 면회 안가고 싶어요. 2 20:53:57 430
1227247 급)총각무를 샀는데 너무 매워요 2 .. 20:51:20 313
1227246 통일전망대...철원 vs 고성 어디가 좋을까요? 1 잇힝 20:50:15 120
1227245 스페인어생초보 시작용 어플이나 팟캐가 있을까요? 3 올라 20:48:42 148
1227244 우울해 죽겠습니다ㅠㅠ 11 20:48:31 965
1227243 논두렁 시계 재조사!!!!한답니다. 10 기레기 OU.. 20:47:51 1,201
1227242 마음을 편히 9 20:40:26 488
1227241 북미회담에 대한 저항세력이 2 ㅇㅇ 20:40:18 310
1227240 좋은 시어머니 두신 분 계신가요? 10 ... 20:39:10 982
1227239 여행 정말 너무 좋네요 12 ..... 20:38:29 1,820
1227238 대만에 첫날 밤10시에 도착하면 뭘할수 있을까요? 4 ... 20:34:22 420
1227237 혜경궁김씨 트윗 동영상으로 나왔어요~ 12 부선시장 20:32:40 804
1227236 중국이 또 김정은 만난다네요 9 왜그러냐 20:28:24 2,105
1227235 아 미스트리스 5 아아 20:26:15 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