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결혼하는 아들 조그마한 아파트 구입

궁금이 | 조회수 : 3,418
작성일 : 2013-01-04 08:23:25

지방입니다

아들이  저금한돈  4천  며느리아기  3천  있어요 

부모로서  아들  대출하라  소리도  못하고 

결국  8천정도  저가  주어야  된답니다 

어떤분은  일억까지  증여세  면제  된다하던데요

도움주시면  감사요

IP : 218.150.xxx.12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냥
    '13.1.4 8:35 AM (118.216.xxx.135)

    사주시면 됩니다. 조사 안나옵니다.

  • 2. 최근에
    '13.1.4 9:36 AM (121.130.xxx.14)

    싱글인 제 친구 집 구하러 다닐때 보니 6억 정도 되는 25평 새 아파트인데 보는집마다 다 부모가 아들 사주고 결혼때까지 세 주는 집이라고 해서 놀랐네요. 대출도 거의 없고. 어쩌니 어쩌니 해도 능력있는 부모님들 많으신듯.

  • 3. 원글이
    '13.1.4 10:07 AM (218.150.xxx.128)

    정말 감사드립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 4. 북아메리카
    '13.1.4 10:31 AM (119.71.xxx.136)

    그냥 사주시면 되는거 같구요 세분이 적당히 사이좋게 보태시네요

  • 5. 무슨
    '13.1.4 11:26 AM (67.87.xxx.133)

    팔천주고 이름을 올리나요, 그 며느리는 삼천에다 예단, 명절때 시가먼저 오고 끼니때 주방에서 동동 거릴거 아닌가요?
    그런거 하나도 안시키고 전혀 차별하지 않고 제사음식장만 안하게 하고 전화하라 독촉않고 예단 생략시키고 그러실거면 이름 올리세요. 저 위에 자칭 며느리님. 못됐어요

  • 6. 반 넘게가 님돈인데
    '13.1.4 11:49 AM (110.32.xxx.16)

    당연히 이름 올리셔야죠.

    명절 노동하는걸 하루 일당 한 100만원씩으로 치나요?
    바로윗분 어이없네요.
    님 돈으로 8천 가져가고 그런 소리 하세요.

  • 7. 윗님
    '13.1.4 12:18 PM (67.87.xxx.133)

    님같은 분이 진상 시엄니됩니다. 왜 집안일만한 시모이름을 올려요, 시부이름을 올리지요 차라리...
    몇억집도 아닌데 뎌우 팔천주고 이름 올리다니....그러지 마세요. 님 아들 내외 이혼합니다.

  • 8. 허억
    '13.1.4 1:27 PM (218.154.xxx.86)

    8천주고 이름 올리자 하실꺼라면
    차라리 돈 없어 못 보태주는 시어머니가 낫겠어요...
    아니면 차라리 결혼을 시키지 마세요..
    아들은 그냥 평생 독신으로 살다 가게 하세요...

  • 9. 우와 초 어이없어
    '13.1.4 1:46 PM (49.176.xxx.132)

    자기 돈을 4천도 모아본 절이 없는 여자애들이
    참 남의돈 8천 우습게 보네요...

    연봉 3천인 사람도 8천 알돈 모으려면 5년도 넘게 걸려요.

  • 10. ㅎㅎ
    '13.1.4 2:20 PM (121.200.xxx.19)

    명절에 시가에 먼저오고 주방에서 동동거릴거 아니예요!

    사람이 살면서 지켜야하는 최소한의 도리 아닌가요
    우리나라 정서상 어디가나 어른먼저 섬기는 그런.. 시댁이든 어디든 젊은 사람이 어른 배려 뭐 그런...

    그게 그렇게 억울한건지 난 아직모르겠네요.

  • 11. 겨우 팔천...
    '13.1.4 4:56 PM (101.160.xxx.167)

    겨우 팔천...????

    그러는 님은 님 손으로 팔천 모아본적이나 있는지????

    82보면 왜 며느리 돈 팔천과 시어머니 돈 팔천은 이리 많이 차이가 나나요????

  • 12. 가부장적인 여자들
    '13.1.5 12:08 AM (67.87.xxx.133)

    저 돈 몇억벌어온 사람이구요, 직장다니는 사십대 후반의, 십대 아들둔 엄마입니다. 십년안에 시어머니 되갰죠.
    명절에 시댁 먼저가는거 남녀차별 맞습니다. 그걸 아직도 도리라로 생각하니 팔천 쥐어주고 자기이름 올릴 경악할 짓거리를 생각하죠. 자식 편하게 해주는게 부모 도리 맞습니다. 전 며느리 들여도 님들처럼 안합니다. 저도 결혼할때 시가에서 집 사주셨고 그때 공동명의로 집 이름도 했어요. 그런데 살다보니 며느리라는 위치가 참 아래더군요. 그래서 나중에 내가 시엄니되면 민주적으로 하자 결심했습니다. 아들 집은 제 형편에 맞춰서 도와줄겁니다. 제 아들이로 아들의 배우자인데 뭘 못해주나요?
    이만하면 겨우 팔천에 이름올리냐는 글 쓸 자격 있다고 봅니다.

    그러지들 마세요. 정말 시모가 자기이름 올린다는 말은 섬뜩할 정도에요. 배려하고 주는 그런 부모가 되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34 나까무라홍? aaa 03:48:13 12
1130633 이방인 선우예권 편은 불편하네요 …. 03:18:18 302
1130632 냉동고기 요리할떄 어떻게 하나요? 1 슈퍼바이저 02:38:49 136
1130631 생활비 자꾸 줄이려는 남편 고민 02:27:47 443
1130630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재 2 ........ 02:21:06 134
1130629 중학생 아이 우울증 5 감사 02:15:48 537
1130628 스콘이 쓴 이유 가르쳐주세요 ㅠ.ㅠ 8 00 02:05:03 363
1130627 샤이니종현 8 .. 01:32:54 2,151
1130626 1층 방범창 혹은 고구려방범방충망 2 오늘 01:31:16 249
1130625 술먹고 들어와서 폭언하는 남편...전 한마디도 안했는데 21 ㅇㅇ 01:25:02 1,734
1130624 브라탑 브라 01:20:26 210
1130623 지방에 자가주택 있고 현금 2억 있는데 2 .... 01:13:32 897
1130622 기레기 사용설명서 메뉴얼. Jpg 1 좋네요 01:10:01 292
1130621 연말이라 그런지 결혼이란 글이 많이 올라오네요. 눈내리는 밤.. 01:01:22 211
1130620 방 천장이 젖어있어요. 2 .. 00:50:39 881
1130619 드라마 돈꽃에서 은천이 엄마는 법적인 부부였나요? 3 돈꽃에서 00:49:08 815
1130618 이 밤에 기뻐서 눈물이 나네요.. 19 MilkyB.. 00:47:16 4,761
1130617 어느 연예인의 개그가 좋으세요? 23 ... 00:46:01 1,481
1130616 우리나라 기자들은 세련되지 못 한거같아요.촌스러움 9 아이구 00:43:55 609
1130615 신비한 동물사전. 저주받은 아이.. 애들 재밌어하나요? 2 dd 00:38:50 495
1130614 드뎌 내일이 대선이네요. 7 피플보트 00:32:49 1,693
1130613 왜 일본 애들은 공관 인테리어도 그모양일까 1 일본 00:28:50 599
1130612 저기 아래 적폐언론 뒤에는 일본이 있다 읽고 7 적폐청산 00:16:42 485
1130611 중국과 한국의 화해 상생 분위기에 약이 오를대로 오른 세력들 6 ... 00:12:06 778
1130610 몇시후로 아무것도 안드셨어요 9 휴휴 00:07:34 1,0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