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팽개처진 노점상 할머니의 떡복이 좌판 그리고...

겨울에 | 조회수 : 3,233
작성일 : 2013-01-03 23:08:52
Korean society is too harsh for the poor

 
가난한자들에겐 너무나 가혹한 한국 사회
한번 봐주세요   http://sfy.co/nCyv   
IP : 58.120.xxx.9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뮤즈82
    '13.1.3 11:12 PM (222.96.xxx.25)

    앞으로 문제는 저런 가슴 아픈 장면을 5년이나 더 봐야 한다는데 있어요...
    ㅆㅇㄴ 들.....ㅠ.ㅠ

  • 2. 에효...
    '13.1.3 11:15 PM (203.212.xxx.87)

    가뜩이나 날도 추운데 가슴이 더 시리네요.

  • 3. ....
    '13.1.3 11:15 PM (175.223.xxx.169)

    에효.... 안타깝네요.

  • 4. 라미맘
    '13.1.3 11:20 PM (115.140.xxx.202)

    이 일이 대선 후 벌어진 일인가요?

  • 5. ....
    '13.1.3 11:28 PM (58.120.xxx.92)

    떡복이 할머니건은 대선후 대구 두류종합시장,.... 노점상 할머니건은 대선전 10월달 대구 칠성 시장인가 그렇다네요... 대구에서 일어난일....

  • 6. ....
    '13.1.3 11:33 PM (61.72.xxx.135)

    왜 저런 단속을 한건가요??
    시장인데?
    앞으로 노점하면 저렇게 되는건가요?
    저 할머니께 떡볶이값 제가 대신 변상해 드리고 싶네요.
    저분에겐 생계일텐데...

  • 7. ....
    '13.1.3 11:34 PM (112.155.xxx.72)

    불량식품 단속?

  • 8. 마님
    '13.1.3 11:40 PM (222.236.xxx.152)

    공약 실천 중이신 레이디가카!부지런도 하셔라!

  • 9.
    '13.1.3 11:42 PM (119.196.xxx.153)

    사진보니 여름부터 저랬던거 같네요

  • 10. ㅠㅠ
    '13.1.4 12:09 AM (218.238.xxx.188)

    어쩌면 좋아요...

  • 11. ...
    '13.1.4 12:10 AM (180.224.xxx.55)

    이런말그렇지만 저분들 대부부 새ㄴㄹ 지지하는데.. 울동네에 할아버지 풀빵파시는데 거기지지하더라구여 이야기해줘서..소귀에 경읽기..

  • 12. 잔잔한4월에
    '13.1.4 12:22 AM (175.193.xxx.15)

    저분들 대부분이 새누리(딴나라당) 지지합니다.
    새벽같이 나가서 투표하시는분들이 바로 저분들이에요.
    자신들을 위한길이 무엇인지를 모르시는분들이죠.

    비주류신흥세력(현3~40대)의 중산층의 이익과는 전혀상관없는
    정책이 문재인이었고,
    재래시장을 비롯한 저소득층의 이익을 대변해주는게 문재인쪽이었고,
    오히려 서민을 -제어하겠다-는 목적만으로 나온게 박근혜였던것 같은데

    5,6,70대에게는 박정희의 딸 박근혜가 오히려 좋았던것이었나??? 하는
    맹목적추종에 따른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자기목에 칼을 들이대겠다는데도 부지런하게 새벽같이 나가서
    그분을 찍어주시고 저꼴당하시는거니까 뭐라 다른곳에 하소연하면 않되죠.


    지하철노조에서도 [60대무임승차]에 대해서 [적자]다 뭐다 하고 있고
    딴나라에서도 [보편복지]는 폐지하는쪽으로 몰고가고 있는데도
    딴나라다을 찍으신분들이 스스로 발등찍으신거니

    비주류신흥세력(현3~40대)가 조금 부담을 하면서라도 그분들(60세이상)의
    이동의 자유를 보장하겠다는 의지를 그분들(60세이상의 저소득층)이
    스스로 깨버린것이라 보면됩니다.

    스스로 내버린쪽박에 따라 스스로 살아가야겠지요.
    비논리가 논리가 되는게 현재의 대한민국이란점에서
    한심합니다.

  • 13. 자끄라깡
    '13.1.4 1:28 AM (121.129.xxx.177)

    고공크래인 위에서 있는 사람이 있습니다,
    올 가을은 외롭다는 말을 아껴야 겠습니다,.....이렇게 말한 정은임 아나운서가 생각납니다.

    얼마나 추울까요.너무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따뜻한 방에 앉아 있는게 죄스러울 줄 몰랐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933 자고 일어나니 허리가 돌아가 있어요 1 허리 09:07:37 146
1223932 이재명이 김민석pd에게 돈 준거 김영란법 위반 아닌가요? 1 김영란법 09:06:59 81
1223931 민주당 작태를 보고 경기도민 지선 기권합니다. 7 .. 09:03:58 80
1223930 뭐할까요? 열달만에 혼.. 09:03:22 35
1223929 창억떡 낱개 포장된 거 어디서 주문할 수 있나요? 2 08:58:56 103
1223928 경기도쪽 민주당 지지자분들은 어제 잘 보셨지요? ㅋㅋ 4 소신투표 08:55:54 214
1223927 기레기들 웃기네요... 3 정말 08:55:14 202
1223926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2 팬스 룰 08:53:51 117
1223925 무식한질문이지만 크리스천은 성당과 교회 4 oo 08:48:28 215
1223924 남자없이는 몸과 마음이 안정이 안되는 사람 1 ㅇㅇㅇ 08:46:49 370
1223923 원룸 계약기간 지났는데, 서로 얘기가 없다면? 4 기다리자 08:46:03 202
1223922 오늘 통도사나 백담사가면 깔려죽나요 4 부처님 08:45:22 479
1223921 세식구인데 입맛 다 달라서 스트레스에요 1 짜증 08:45:04 208
1223920 고등 기숙사에 애 보내신 분들 3 가을이 08:43:46 219
1223919 고3 때 스트레스로 탈모가 오기도 하나요? 4 탈모 08:42:19 179
1223918 명문대나왔지만 직장생활 안하시는 분들, 직장 포기하셨나요? 4 08:36:21 718
1223917 난생처음 백김치를 담았는데 아직 숙성전인데 국물이 짜면... 2 해피 08:33:48 225
1223916 부처님오신날...새삼 참 감사하네요.... 3 ..... 08:29:33 466
1223915 반려견 없는 가족이 강아지랑 놀 수 있는 여름휴가지 있을까요? 2 강아지 08:29:29 199
1223914 '공무원 아저씨' 나이스 ~~~~~~~~~~~~~~~~ 누구 08:22:22 340
1223913 남편이 너무 좋아요 12 남편 08:16:50 1,985
1223912 고1인데 과학학원 보내야 되나요? 9 ... 08:07:19 450
1223911 전에 같이 밥먹으러 온 신입이 밥 따로먹었다는 분 ㄴㄴ 08:01:45 552
1223910 자식들이 정떨어지게 싫어져요. 57 ㆍㆍㆍ 07:33:52 5,201
1223909 남편 시계.48세 19 선물 07:31:47 2,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