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요즘 도루묵 알이 왜 플라스틱같이 딱딱해요?

하얀공주 | 조회수 : 6,420
작성일 : 2013-01-03 21:37:50

전 도루묵을 좋아해서 겨울을 좋아하는데요.

요즘 도루묵 사면 알들이 마치 플라스틱 씹는거같이 딱딱해서

못먹겠어요.

무슨 약 처리를 해서 그런가요?

도저히 못씹어서 요즘 안사먹어요.ㅠㅠ

IP : 180.64.xxx.21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3 9:41 PM (59.15.xxx.61)

    원래 그래요.
    그래서 힘들여 씹으면 톡톡 터지는 소리가 들릴 정도였죠.

  • 2. 하얀공주
    '13.1.3 9:43 PM (180.64.xxx.211)

    그정도가 아니고 ㅠㅠ이가 안들어가게 딱딱해요. 알만 말려서 파는것처럼요.
    그런게 뱃속에 있는게 신기할정도....

  • 3. 하얀공주
    '13.1.3 9:45 PM (180.64.xxx.211)

    왕이 피난가서 먹었는데 맛있어서 이게 뭐냐? 했더니 묵이라고 하는 생선입니다.
    했다가 도로 궁에 들어와서 먹었더니 맛이 없어서
    도루 묵이라고 해라..그건데요.ㅋ

  • 4. ㅎㅎ
    '13.1.3 9:52 PM (119.194.xxx.85)

    저도 오늘 도루묵해먹었는데 알 맛있게 먹었어요.
    가을에 구입해 냉동된거 해동해서 후라이팬에 일차 석쇠에 이차 구웠는데 부드럽던데요? 찌개는 좀 질긴감이 있지만 먹을만했구요. 어디서 구매하셨길래? 도루묵은 알맛으로 먹는거잖아요 ㅠㅠ

  • 5. ..
    '13.1.3 10:03 PM (112.158.xxx.45)

    요즘 나오는 알은 질기대요.
    그래서 가을에 도루묵을 먹는대요

  • 6. 아이린
    '13.1.3 10:29 PM (125.187.xxx.54)

    맞아요. 산란직전이 되면 알이 질겨진대요. 지난주에 결국 다 빼버리고 먹었어요

  • 7. 오잉
    '13.1.3 11:13 PM (175.215.xxx.134)

    저는 한달전쯤 먹었는데
    질겨서 못먹겠던데
    남편 구역구역 먹더니 체했어요
    텔레비젼에 워낙 맛있다고 하길래 사먹었는데
    알이 질기더라구요

  • 8. 아하!!
    '13.1.3 11:37 PM (121.166.xxx.233)

    속초 항구에 있는 횟집 갔더니
    아주머니가 매운탕에 서비스로 도루묵 넣어주셨는데
    정말 싱싱한 상태였는데도
    알이 뻣뻣하고 질겨서 왜 이럴까 싶었거든요.
    거의 고무공 수준이더라구요ㅠㅠ

    산란기 직전이라 그런거였군요... 궁금증 해소되었어요. 감사해요.~~

  • 9. 도루묵 어원
    '13.1.3 11:42 PM (112.158.xxx.251)

    선조?가 피난가는데 아무리 왕이라도
    맛있는 음식 챙겨먹을 수 있는 형편이
    아니잖아요.

    어느 바닷가 마을 지날 때 진상으로
    올라온 생선을 너무 맛있게 먹었답니다.

    전쟁이 끝나고 궁으로 돌아와
    피난가서 너무나 맛있게 먹은 생선을
    올리라고 했는데

    피난가서 먹은 맛이 아니어서
    도로물리라고 해서
    도루묵이 됐답니다.

  • 10. 12월초
    '13.1.4 10:06 AM (175.223.xxx.69)

    텔리비전에 하도 많이 나오니 속초 간 김에 도루묵을 사 왔어요
    근데 집에 와서 먹어 보니 알이 단단해서 못 먹겠는거예요
    말린 도루묵 파시는 분이 요새 도루묵은 알이 질겨서 못 먹는다고 말린것 사라 하시던데 뭘 모르니 그냥 생도루묵을 샀어요. 스무마리 만원에 사서 열마리는 아직 냉동실에 있어요.
    많이 잡혀 가격이 떨어진 것도 있겠지만 정작 가격이 저렴해진 이유는 알이 질겨 못 먹는 계절이니 가격이 떨어진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530 머리 큰 여자는 머리 길면 더 커 보이나요? ... 15:32:03 10
1226529 참외 오이 소화 안되는 음식인가요? 3 ㅇㅇ 15:28:31 45
1226528 중고나라 안전거래를 하니 돈이 넘 늦게 들어오네요 1 중고거래 15:26:38 71
1226527 갱년기인가봐요 몸에 힘이 쭉 빠진 느낌이예요 1 힘듬 15:21:36 160
1226526 한식은 유죄(feat.밥지옥) 8 밥밥 15:17:44 521
1226525 백내장 수술 청구 .. 15:16:40 81
1226524 코스트코 양평점에 여자 헌팅 일삼는 이상한 남자가 상주하나봅니다.. 3 .. 15:16:00 434
1226523 깔끔떠는 남자들 중에 성격이상한 남자 진짜 많은듯요 8 .. 15:12:25 311
1226522 유통기한 지난 어묵 반찬 만들어도 될까요? 7 ㅜㅜㅜㅜ 15:11:27 243
1226521 과외샘들, 버릇없는 학생들 어떻게 다루시나요? 7 영어샘 15:09:20 249
1226520 대학생 진로고민 검정고무신 15:07:56 116
1226519 하지원 다시 청순하고 예뻐졌네요~ 9 의학의 힘이.. 15:07:33 675
1226518 몇년전 예술의 전당 야외에서 김밥 제지 딩했는데 의견 좀.. 29 ... 15:03:35 1,365
1226517 외모는 전혀 끌리지 않았는데 조건에 끌려 결혼하신 분 계신가요?.. 2 결혼 15:02:31 493
1226516 이거실화냐 1 어머나 15:01:58 322
1226515 한식 꼭 먹어야하는 분들은 아파트호텔을 가세요 5 라라 15:01:57 593
1226514 고양이 액체설, 배고픈 강아지... 늑대와치타 15:01:15 161
1226513 혹시 약탕기 써보신분 계신가요? 가정용이요! 1 요엘리 15:00:01 53
1226512 (트윗펌)오늘자 혜경궁집회를 준비하는 자세 5 읍읍현금연대.. 14:59:48 161
1226511 아이가 어제 학교에서 울 뻔했대요 4 .. 14:48:43 1,045
1226510 외국에서 잘 쓰는 채소는 왜 거의 안 파나요? 15 .. 14:46:58 1,045
1226509 자식하나때문에 하루종일 분노상태예요. 21 에휴 14:45:12 2,329
1226508 얼마전 친구가 입은옷 똑같은색 원피스 없다고 쇼핑몰 14:43:13 565
1226507 월급받다가 개인사업자 전환 일년.. 2 .. 14:43:10 863
1226506 6월에 일본 어디가면 좋을까요? 14 ... 14:43:02 5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