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고양이맘들 좀 봐주세요

한파 | 조회수 : 1,532
작성일 : 2013-01-03 20:18:35

방금 한겨울님의 고양이입양글을 봤어요

 

저는 키우고있는 강아지에게 완전 빠져사는 강아지맘이에요

2년째 키우고있는데 울 강아지키우고부터 동물에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었는데요

강아지는 물론이고 고양이...특히 길고양이는 저에게는 무서움의 대상이었어요

 

근데 강아지키우고나서부터는 길고양이들이 안쓰러워졌어요

왜 저렇게 뭘 많이 먹어서 뚱뚱한가했는데 그게 쓰레기통뒤지다보니 염분있는것들을 많이 섭취해서

부은거라는 얘길듣고 맘이 아팠어요

 

요즘 이 살인적인 한파에 돌아다니는 고양이들을 보면 넘 불쌍해서..

그렇다고 내가 데려다 키울수있는 상황은 전혀 아니구요

그래서 길가다 보게되면 먹이라도 주려고 준비해서 가방에 넣고 다니려고하는데요

 

고양이먹이로 뭐가 좋을까요  고양이들은 뭘 좋아하나요

 

 

아~ 한겨울님 고양이동영상의 고양이 넘 귀여워요

애교도 어쩜그리많나요

수시로 보려고 저장해놨어요^^

 

 

 

IP : 220.116.xxx.8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3 8:23 PM (119.71.xxx.179)

    http://blog.naver.com/miribee/110155715901

    씻겨서 새로 업뎃하셨네요. 진짜 귀여운 냥이예요 ㅋ

  • 2. 제일좋은건
    '13.1.3 8:25 PM (222.106.xxx.220)

    고양이 사료를 사서 주시는게 제일 좋아요.
    저희는 대포장 사료를 하나 사두고, 그거랑 멸치같은거 다듬고 남은 머리부분이라던지, 고기 손질하고 남은 기름부분 살짝 볶아주곤 하거든요.
    원글님! 신경써주셔서 너무너무 감사드려요 ;ㅁ;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3. 진짜 너무 추워요
    '13.1.3 8:27 PM (218.52.xxx.2)

    고양이들이 다 얼어죽게 생겨 정말 맘이 아픕니다.

    저는 멸치 국물 내고 남은 것 주고
    지시장에서 국물 멸치 아주 싼 거 박스째 사서 일주일에 한 두 번 정도 특식으로 물에 불렸다 줍니다.

    프로베스트캣이란 고양이 사료가 싸고 대용량이라 젤로 큰 것도 3만원 이내거든요.
    그거 주기적으로 주문해서
    저녁마다 산책 겸 나가서 줘요.

    고양이들이 얼마나 애타게 기다리는 지 몰라요.

    얘네는 저녁때 제가 주는 사료가 유일한 식사겠지요.

    우리들은 할려고 해도 힘든 1일 1식은
    얘네들은 어쩔 수 없이 하는구나하는 생각도 들구요.

    생선 사면 생선 대가리도 모아 달라고 해서 줍니다.

    저는 사료 담아 줄려고 검정 비닐 봉지 작은 것도 아예 지시장에서 대용량 묶음으로 주문해서 써요.

    길냥이들에 마음 써주는 원글님께 감사드려요.

    2013년에 복 많이 받으실겁니다.

  • 4. 저도 원글님처럼 개만
    '13.1.3 8:34 PM (218.236.xxx.82)

    키우던 사람이예요. 집에 노견 세넘이 있거든요.
    고양이는 관심도 없었는데, 어느날부터 저도 모르게 그만....;;;;;
    처음에는 국물 내고 남은 멸치주다가 쓰레기통 뒤지는 냥이를 본 뒤로는 사료 구입해서 주고 있어요.
    너무 추워서 스티로폼으로 집도 만들어주었고요.
    너무 추워서 물기있는것은 바로 얼어버려요.
    사료 구입해서 비닐에 담아 주시는것이 제일 낫고, 냥이들이 바로 먹는것이 가능하면 캔도 괜찮고요.
    저는 아파트 내에서 주고 주는 시간이 일정해서 사료하고 그날그날 멸치나 고기같은것 같이 주고 있어요.
    동물 제대로 키워보신분들은 생명 하나하나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알고 계신것 같아요.
    복받으실거예요..그리고 감사합니다.

  • 5. 원글
    '13.1.3 8:40 PM (220.116.xxx.83)

    네 알겠습니다

    일단 고양이사료를 일단 사야겠네요 거기다가 멸치 고기등...

    아이고 제가 여러분들에게 이렇게 감사받으니 몸둘바를 모르겟네요

    여러분들도 모두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 6. 참..
    '13.1.3 8:44 PM (218.236.xxx.82)

    물요..

    물을 줘도 바로 얼어버려요.
    얼어버린 물을 갈아주지 않았더니 혀로 얼음을 핥아 먹었더라구요.
    얼음 귀퉁이게 구멍이..--
    물이 얼면 눈이라도 먹을줄 알고 물 갈아주는것을 좀 게을리했더니..ㅠ.ㅠ
    얼음을 핥아먹을줄이야..
    알고나서는 물 끓여서 놓아주고, 다음날 얼음 버리고 새물 채워주고 있어요.
    그냥 내 생각에는 얼음 핥아먹는것보다는 눈을 녹여 먹는것이 더 쉬울것 같은데, 맛이 달라서 그런걸까요!! ^^;;;

  • 7. 키니
    '13.1.3 8:47 PM (61.79.xxx.163)

    저도 질문 있는데요..
    큰 아파트 단지인데, 저희 동 근방은 저만 밥을 주거든요. 동이 워낙 큰지라 세세히 다녀보지 않아서 다른 떨어진 동에도 길냥이가 있는진 모르겠고 이사오고 나서 부터 주기 시작한거니 1년 조금 넘어요.
    몇달전쯤에 새끼를 낳았더라구요. 엄마랑 새끼들이 모여 있다가 밥 주러 가니깐 후두룩 도망가던데..
    새끼들은 어미 따라 도망가는 시늉을 하는데... 아주 조그만 바위틈으로 지 몸을 쑤셔 넣길래 웃었다는..

    가끔씩 보는데 새끼들도 제법 컷더라구요. 그 가족이 제가 밥 주는 근방에서 잠을 자고 생활하는것 같기는 한데 은신처를 몰라요. 아주 가까울 것 같지는 않아요. 날이 좀 따스한 날엔 밥 그릇이 다 비워져 있는데 요즘같이 추운 날엔 늘 남겨져 있더라구요. 1회용 접시에 주는 건 아니고 스치로폼 통에 깡통식 큰 대야 넣어서 (눈이나 비 맞을까봐) 부어서 줘요. 냥이 발자국도 그리 많은것 같지는 않고... 혹 새끼 고양이들은 추워서 다니지도 못하고 있는건가? 라는 생각이 드는데.. 그릇에도 부어주고 작은 비닐 봉지에 넣어서 도시락처럼 놔두면 들고 가서 은신처에서 먹을까요?

  • 8. 비닐은 물어서
    '13.1.3 9:09 PM (218.236.xxx.82)

    옮겨 놓기도 하는데, 습성까지는 잘 모르겠어요.
    혹시 모르니까 그릇에 주시고, 따로 비닐에도 넣어서 줘보세요.
    제가 주는 애들은 비닐에 주면 비닐을 찢어서 사료를 먹더라구요.

  • 9. 원글
    '13.1.3 9:34 PM (220.116.xxx.83)

    다들 정말 감사합니다^^

  • 10. ....
    '13.1.3 10:08 PM (112.155.xxx.72)

    날씨가 좀 풀렸으면 좋겠어요.
    길고양이들 어떻게 사나요. ㅠㅠ

  • 11. 저는
    '13.1.3 11:03 PM (180.182.xxx.246)

    고양이보호협회라는 곳에서 건사료와 캔사료 사서 캔은 토핑식으로 위에 올려줘요
    냄새가 나는지 토핑은 금세 없어지더라구요
    물은 요즘 날씨에 워낙 빨리 얼어서ㅠㅠ 할수없이 밤에 뜨거운물 부어다놓고 오구요
    전날 놨던 물그릇은 얼음이 꽝꽝 얼어서 그릇 두개로 교대해 쓰고 있어요
    어서빨리 이 혹한이 지나갔음 좋엤어요
    그 추위에 얼마나 많은 고양이들이 얼어죽을까 생각하니 가슴이 너무 아프네요..ㅠㅠ

  • 12. 사료
    '13.1.4 2:06 PM (183.98.xxx.159)

    저도 매일 같은 장소에 같은 시간에 사료와 물(요즘은 따뜻한 설탕물) 주고 있어요
    지하주차장 계단 아래, 작은 나무 아래(안 보이게), 쓰레기버리는 곳 옆 이렇게 주는데
    프라스틱으로 된 두부곽 모아서 담아 주고 누가 버리더라도 두부곽은 계속 나오니까
    먹이기 좋아요 특히 봄부터 가을까지는 작은 나무 밑 안보이게 넣어 놓으면 밖에서
    보기에도 잘 안 보이고 주변도 깨끗하고 해요
    분리수거때 경비원들이 버리기도 하지만 또 불쌍하게 생각하고 안버리고 주변도
    정리해 주시는 분도 계세요 날씨가 빨리 풀렸을면 좋겠어요
    우리동네도 저 말고 먹이 주시는 분들이 몇분 계시는데 그냥 우리 단지 만이라도
    고양이들이 굶지 않고 살아가기를 바랍니다 다행히 지하주차장에서는 얼어죽지
    않겠더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 02:47:51 101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4 ... 02:37:05 181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5 02:21:14 224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178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겨울잠 02:11:45 212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24 궁금 01:49:37 802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4 혹시 01:40:54 627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208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7 춥다추워 01:12:50 652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4 질문 01:10:59 211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3 우리무니 01:01:24 316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7 영화 01:00:04 905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5 00:54:16 271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334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3 ... 00:50:00 938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2 고3시절 00:48:28 495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00:48:05 93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8 ... 00:45:23 1,241
112996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보니 박수진 생각나네요 2 .. 00:42:02 2,051
1129967 '정웅인' 최고의 배역 8 깜빵 00:40:11 1,729
1129966 주말내내 세끼 해대느라... 입안이 헐었어요 7 세끼 00:38:01 1,349
1129965 사춘기되고 크면 변할까요??? 11 .... 00:29:54 735
1129964 중학교 반편성배치고사 다보는건가요? 7 예비중 00:28:58 286
1129963 기레기 적폐 이 정도까진 생각 못했어요 8 .. 00:28:24 584
1129962 유튜브로 그대그리고 나 보는데 이드라마도 출연진이 화려했네요.... 1 ... 00:28:07 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