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털레기를 아시나요?

| 조회수 : 10,861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1-03 16:05:39

"털레기" 란 음식이름 들어 보셨어요?

아님 "천렵국수" 라고 하면  아시겠어요?

그럼 어탕국수 는요?


"어탕국수"라고 하니 대충 감이 잡히시죠? 저도 "어탕국수"라고 하면 알았을텐데 "털레기"라고 하니 생소하더라구요. 저는 아주 오래 전 화천에 갔다가 허름한 곳에서 어탕국수를 맛보고 맛있어서 냄비를 박박 긁다가 왔던 기억이 있거든요. 물론 화천에서 맛 봤던 그 어탕국수맛은 아니었지만  우연찮게 어탕국수 맛을 보게됐네요.


주말에 분원에 드라이브갔다가 저녁을 먹게 됐는데요..

그 옛날 맛있게 먹었던 "붕어찜"집이 어디쯤인 줄은 알겠는데 없어졌는지 아님 못 찾는건지? 한참을 찾아도 없더라구요.평상시 많이 고민하지 않는 저는 그럼에도 선뜻 다른 음식점을 선택하지 못했던 이유가 있는데요...

제가 가봤던 분원의 음식점은 딱 두 종류였어요.

맛있는 집!!

맛없는 집!!

그럭저럭 먹을만한 집은 없었어요-.-

그래서 잘못 들어가면 정말 맛없는 집에서 밥을 먹을 수 밖에 없기에 50%확률 싸움을 해야했죠.

결국 못 찾고 "털레기"란 간판을 보고 기대 전혀 하지 않고 핸드폰,카메라까지도 차에 두고 들어 갔어요.

근데요, 기대이상 너무 괜찮지 뭐예요.

 사진으로 남기지 못해서 저녁으로 해 먹었던 "참치털레기"를 보여드릴게요.

대충 이래요.

우선 고추장 국물에 멸치를 넣고 멸치국물을 냅니다.


멸치국물을 낸 고추장 국물에 넉넉한 마늘과 고춧가루를 넣고 국물을 만든 후..


참치(원래 털레기는 민물고기를 푹 삶아서 그 국물을 이용하는데 저는 민물고기 대신 참치캔으로..)는

기름기를 제거 하고 처음부터 넣고 푹푹 끓여 줍니다.


들어가는 재료는..

새송이버섯,황금송이버섯,콩나물,풋고추,홍고추,대파,양파,깻잎....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면 됩니다.


고추장 물이 끓으면 소면을 넣어 줍니다.

여기서 주의사항

1.소면을 넣으면 간이 짜지거든요.

국물에 간을 미리 하지 말고 맨 나중에 간을 하세요.

2.소면을 넣고 끓이기 때문에 국물을 조금 넉넉히 잡으셔야 합니다.



소면을 넣고 엉기지 않게 잘 풀어준 후 준비한 나머지 재료를 다 넣고 한 번 센불에서 끓여 줍니다.



보글보글 끓으면 거품을 마지막으로 한 번 더 거둬내고 후추로 마무리 하시면 됩니다.

(간을 보시고 부족하면 소금,간장간을 하세요.)




국수가 투명하게 됐음 불을 끄고 남은 뚝배기의 열로 마지막까지 뜨겁게 드시면 됩니다.


"털레기"의 뜻이 "털어 넣고 끓이다."라고 합니다.

있는 재료 전부 털어 넣고 끓여서 먹는 음식이라서 면도 소면과 칼국수면 두 종류랑 수제비도 들어갑니다.

민물생선을 푹 끓여 국물을 내서 잔가시가 조금 있고요 비린 생선 냄새가 나는데..

얼큰한 고추와 깻잎을 넉넉히 넣어서 크게 거부반응은 없었어요.


김치맛을 보니 주인아주머니가 솜씨가 있으세요.가게도 외관은 허름한데 안은 깔끔했구요.

헌데 조미료 들어갈 만큼은 들어갔구요. 가격이 그닥 저렴하지 않아요.

(곁들임 찬으론 맛과 색깔 좋은 겉절이 한가지와 털레기 2인 2만 원)

대신 식당 주변에 야생화가 잔뜩있고요,식당 안은 땅을 직접 밟을 수 있어서 좋터라구요.


 다시 가는 그날이 언제인지 몰라서 오늘 참치를 넣고 끓여 봤는데요..

참치는 비린내가 전혀 없어서 그건 더 괜찮터라구요.

혹시 낚시 좋아하시는 남편이 민물고기 잡아 오시면 징그럽고 비린내 난다고 화내지 마시고

이렇게 끓여서 이웃들과 추억의 먹거리로 나눠 드셔 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홍앙
    '13.1.3 4:31 PM

    털레기란 게가 있는가 했네요. 오늘 같은 날 뜨끈한 음식으로 좋을 것 같네요. 침 꿀꺽하고 갑니다.

  • 손사장
    '13.1.5 12:09 PM

    털어 넣고 끓인다고 해서 털레기라 한다네요.
    오늘도 역시나 따뜻한 국물이 생각나는 날씨네요.

  • 2. 늘사람
    '13.1.3 5:03 PM

    네. 저희동네, 주막이란 식당에 털레기 수제비가 있는데, 아주 맛있어요.

  • 손사장
    '13.1.5 12:08 PM

    털레기 수제비란 게 있군요. 수제비도 맛있겠는걸요.

  • 3. 레몬꽃
    '13.1.3 5:24 PM

    마른 국수 소면을 그냥 넣어먹으면 국물이 너무 꺼룩해 지지 않나요? 어떤지 ...맛있어 보이네요 정말

  • 손사장
    '13.1.5 12:08 PM

    껄쭉해요. 근데 그렇게 끓여 주시더라구요.그래서 저도 그렇게 따라해 봤어요.

  • 4. 백만순이
    '13.1.3 5:31 PM

    어탕국수는 알아요!
    맛집이라고 찾아가봤는데 민물고기는 살짝 발만 담군듯해서 며칠뒤 고기잡아 집에서 만들었는데 위에 써주신 주의사항 2가지때문에 짜고 국물 없는 어탕죽이 되었던적이 있네요 ㅎㅎ

  • 손사장
    '13.1.5 12:07 PM

    이런.... 아무래도 민물고기가 요즘에 귀해서 그랬나 보군요. 털레기를 만들 땐 국물과 간을 조심해야 겠더라구요.
    저도 실수할 뻔 했었거든요.
    다음엔 주의하셔서 맛있게 만들어 맛 보세요.

  • 5. 콩새사랑
    '13.1.3 7:34 PM

    민물고기없는 어탕국수??
    아주?? 생소하지만 가능하군요 ~~~~
    뜻뜻하게 한그릇 뚝딱먹을수있겠는데요...........

  • 손사장
    '13.1.5 12:06 PM

    민물고기 대신 아쉬운 대로 참치를 넣어 봤는데요.
    참치 쪼가리 살이 언뜻언뜻 보이면서 괜찮터라구요.ㅋ

  • 6. 오비라거
    '13.1.3 7:36 PM

    이렇게 민물고기 들어가는 털레기는 어죽 비슷한 거구요.
    저 어렸을 때 개천에서 어항에 건빵 붙여서 민물고기 잡아가지고 돌밭에서 즉석으로 끓여 먹었고...
    경기도 고양,파주 쪽에서 털레기는 민물고기 빼고 멸치육수에 김치 많이 넣고 국수랑 수제비 넣어 끓여 먹었어요.
    아무튼 반갑네요~~^^

  • 손사장
    '13.1.5 12:06 PM

    아,그렇군요. 생각보다 비린내 없고 껄쭉하니 맛있었어요.
    건빵? 물고기들이 좋아하는 과자인가 보죠?ㅋ

  • 7. 오비라거
    '13.1.3 7:37 PM

    레몬꽃/ 털레기나 어죽의 맛이 바로 마른 국수를 그냥 넣어서 끈적하게 먹는거예요^^

  • 손사장
    '13.1.5 12:04 PM

    맞아요. 그 껄쭉함이 있어야 하더라구요.

  • 8. 박하사탕
    '13.1.4 1:19 PM

    분원리 붕어찜 정말 좋아합니다.
    제가 자주 가는곳은 "강촌"이라는 곳인데 아마 원조인것 같습니다
    (집집마다 다 원조라고 써놓아서 잘은 모르겠습니다만..)
    찾아가는 길을 잘 모르시면 분원초등학교 근처에 있습니다..^^

  • 손사장
    '13.1.5 12:04 PM

    아하..이름이 맞는 거 같으네요.강촌..
    붕어찜 생각보다 맛있더라구요.

  • 9. 민재양
    '13.2.3 8:41 PM

    어죽이랑 비슷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208 깊어가는 가을 .. 6 주니엄마 2018.10.18 1,192 3
43207 엄마에게 배운 요리 7 백만순이 2018.10.18 1,258 3
43206 경주살이 석달째 13 고고 2018.10.16 4,427 4
43205 104회차 봉사후기)2018년 9월 대하가 왔어요~ 싱싱한 대하.. 27 행복나눔미소 2018.10.11 4,651 8
43204 가을밥상 3 (친구초대) 26 해피코코 2018.10.11 9,036 8
43203 난생 처음 베이글을 만들었어요~ 11 11월베니스 2018.10.10 4,723 6
43202 화려함의 극치를 보고왔어요^^ 19 시간여행 2018.10.08 9,545 7
43201 가을밥상 2 21 해피코코 2018.09.30 14,976 6
43200 백두산으로 찾아가자 :-) 45 소년공원 2018.09.29 8,630 8
43199 명절도 다 지났고 이제는 수확의 계절..바빠지는 일상 26 주니엄마 2018.09.28 7,041 7
43198 추석 연휴를 보내고 24 테디베어 2018.09.26 8,818 8
43197 대충 잘 먹고 살기 30 고고 2018.09.24 10,783 7
43196 싱글의 추석은? 14 고고 2018.09.23 9,257 5
43195 2018년 추석준비하기 돌입 24 주니엄마 2018.09.20 13,510 7
43194 우리가족 여름 방학 음식 9 까부리 2018.09.19 8,116 4
43193 누구보다 먼저 송편 만들기! 26 백만순이 2018.09.19 9,690 6
43192 허리케인과 션샤인 24 소년공원 2018.09.17 9,312 5
43191 이게 다이어트 도시락? & 이러다 반찬가게 내는 거 아니.. 15 솔이엄마 2018.09.17 13,326 9
43190 가을밥상 1 30 해피코코 2018.09.16 10,051 6
43189 친정 아빠 생신상 19 작은등불 2018.09.12 12,544 6
43188 일상 이야기 24 테디베어 2018.09.10 11,839 8
43187 카포나타 만드는 방법 및 배보다 큰 배꼽 이야기 32 소년공원 2018.09.10 8,557 8
43186 단술(추억의 음료) 15 BLUE 2018.09.06 6,962 5
43185 103회차 봉사후기) 2018년 8월 사랑으로 빚는 함박스테이크.. 14 행복나눔미소 2018.09.06 4,305 8
43184 여름밥상 (마지막) 22 해피코코 2018.09.04 12,041 5
43183 오후에님 어디 계세요? 7 연이연이 2018.09.03 6,286 0
43182 엄마의 95번째 생신파티와 여름 사진들 19 해피코코 2018.09.02 11,063 6
43181 찬 바람이 불면, 내가 들릴 줄 아시오 77 쑥과마눌 2018.09.01 11,147 1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