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급질/ 죄송합니다. 변기가 막혔는데요 트래펑을 어떻게 사용하나요?

막혔어 | 조회수 : 8,185
작성일 : 2013-01-02 13:55:02

잘 되던 변기가 갑자기 막혀서 물이 안내려가요.

딸래미가 일 보고 내리니 안내려가더래요.

몇번 누르고 하는 사이에 뒷탱크의 물이 내려와 변기안은 만땅이 되었어요.

트래펑은 안보이고, 농협에서 나온 클린펑을 사왔는데 자세한 사용설명이 없네요.

변기에 물이 한강인데 거기다 그냥 붓는건가요?

일단 좀 수위가 낮아지고 나서 부어야할것 같은데,

지금 두시간 넘었는데 그대로인데요, 어찌해야할까요.

ㅠㅠㅠ

좀 도와주세요.

회사에 있는 남편은 아저씨 부르라는데

저지경인 변기로 어찌 사람을 부르나요.....

그리고 부른다면 관리실? 어디에 연락을 하나요?

흑....

도와주세요.

토할것 같아요 ㅠㅠㅠ

IP : 125.186.xxx.6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13.1.2 2:02 PM (125.186.xxx.64)

    뚫어뻥은 저렇게 수위가 만땅인 상태에서 해되 되나요?
    풀썩 거리면 다 넘칠것 같은데.....
    정녕 그 방법밖에 없을까요?

    아 정말 토할것 같아요.....

  • 2. qqqqq
    '13.1.2 2:02 PM (211.222.xxx.2)

    패트병 주둥이부분 잘라서 펌프하는거 해보세요
    스펀지에 나왔던 방법인데
    효과좋아요

  • 3. 검정색
    '13.1.2 2:04 PM (58.143.xxx.172)

    뚫어뻥이 제일 수월해요
    경비실에 없으면 근처 철물점에서 구입하시고
    변기에 물이 찬 상태에서 구멍에 잘 맞춰
    가볍게 서너차례 반복적으로 푸시하면 됩니다
    클린펑으론 좀 힘들것 같네여

  • 4. 살살
    '13.1.2 2:06 PM (58.143.xxx.172)

    하면 절대 넘치지 않아요
    힘을 빼고 천천히 반복해서..
    가까우면 제가 가서 후딱 뚫어드리고 싶네요

  • 5. 원글
    '13.1.2 2:10 PM (125.186.xxx.64)

    흑... 감사합니다.
    양심상 아저씨는 도저히 못부르겠고.....
    뚫어뻥 사러 가야겠네요.....

    전 이틀동안 밥 안할거에요

  • 6. 전문가
    '13.1.2 2:12 PM (59.28.xxx.42)

    제가 우리집 변기 뚫는 전문가 입니다. 남편꺼,아이꺼 다 제가 뚫습니다.
    뚫어뻥도 써보고 세탁소 철사 옷걸이도 써보고 트래펑? 도 써보고 다 사용해 봤습ㄴ다.
    다 효과 있구요 트래펑은 경험상 그렇게 물이 가득한 상태에서는 아닌 것 같고요 요즘 제가 쓰는 방법은
    변기안 닦는 둥글고 손잡이가 긴 솔이 있으면 그걸로 몇번 푸쉬해 주세요 물있는 상태에서 튀지 않게 조심조심...뚫어뻥 쓰고 그거 씻는 것도 일이라 버리고 요즘은 이렇게 합니다.아유 상상이~

  • 7. 제제
    '13.1.2 2:43 PM (182.212.xxx.69)

    시간을 좀 둬야 해요..변기 사용 안하고 저녁때 까지 기다리다 뜷어펑 사서 해 보세요..

  • 8. 초등새내기 엄마
    '13.1.2 3:10 PM (180.230.xxx.20)

    뚫어뻥 보다 더 간편한 게 있는데요.. 전 막힐때 마다 이 방법 사용해요..
    변기통을 다 막을수 있는 큰 비닐, 마트 비닐보다 조금 더 커야되요..
    통째로 변기위로 씌워주고ㅡㅡ 공기 하나도 안 들어가야 해요..
    그리고 물 내리면 깜쪽같이 변기 막힌거 뚤려요..

  • 9. 원글
    '13.1.2 6:03 PM (125.186.xxx.64)

    저희 변기 뚫렸어요. 할렐루야~~~
    딸래미 시켜서 뚫어뻥으로 뚫고 지금 세시간째 클린펑 넣어뒀어요.
    이제 가서 물 내리고 청소해야지요....
    어, 청소마저 딸 시키면 정말 나쁜 엄마겠죠?

    우야뜬동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019 고 김주혁씨 참 정말 아깝고 그리운 사람이네요... .... 12:44:38 36
1227018 주말에 피곤한데 다들 애데리고 놀러가는거죠? ㅁㅁㅁ 12:42:36 56
1227017 씨 없는 수박 나왔나요? ... 12:41:36 15
1227016 배달의민족 수입원은 업체들에게 받는 수수료인가요 ? 배민 12:41:24 50
1227015 캬~~~~~ 또 한번 거하게 취해보세요! (feat.BBC홈피).. 5 주모 12:39:25 335
1227014 조금전 교통사고 글을 읽고 , 억울해서 묻어 질문 드려요 2 마나님 12:39:01 111
1227013 남자의 외모 여자 12:36:43 128
1227012 지저분한 세입자 4 집주인 12:36:34 313
1227011 사람들이 사는곳이나 직업 학벌등으로 사람 유추하는거 부추김치 12:35:52 99
1227010 동네에서 왕따당하고 있어요 1 괴로워도 12:35:43 198
1227009 드라마의 같은 장면만 계속 보게 돼요 1 ... 12:35:35 136
1227008 ‘핫라인 가동?’ 한반도 운전자 회의론 잠재워버린 남북정상회담 .. 친일수꼴패닉.. 12:34:52 97
1227007 문프는 남북미 3자 종전 before.. 12:33:23 117
1227006 서울신문 임일영 기자님^^ 8 .. 12:33:14 598
1227005 스케치에서 이동건 나쁜놈인가요? ... 12:32:21 81
1227004 우울증과 청소의 달인분~~ 우울증과 12:31:57 159
1227003 갈바닉 가격이 천차만별인데 어떤걸 사야할까요 3 갈바닉 12:30:47 98
1227002 어제 판문각 조선중앙 tv 리얼 영상 2 이런거 참 .. 12:26:42 307
1227001 이거 미췬새끼아닙니까? 35 ,. 12:25:24 1,473
1227000 친일수구꼴통들은 다 네이버에 죽치고 있나봐요 4 엘비스 12:20:49 169
1226999 여러분 지방선거 다음날 월드컵 하는거 아세요? 11 CUP 12:20:41 388
1226998 지하철에서 장애인 구걸하시는분 1 맘이 12:19:15 163
1226997 속이 시원하고 귀가 정화되네요 3 12:17:27 544
1226996 어서와 스페인편 6 재미남 12:15:42 626
1226995 자한당 “사전 공개안된 ‘깜짝쇼’…투명하게 진행돼야” 12 신발넘들 12:14:17 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