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우리 새해소원 말해봐요

dnfl | 조회수 : 718
작성일 : 2013-01-01 10:10:17

저는 남편 직업에 있어서 지금 직장을 택할지 아니면 이직을 하던지 남편 맘 편해지고 행복한길로 갔으면 좋겠구요

그 소득에 맞춰서 그냥저냥 앓는 소리 없이 잘 살아갔으면 좋겠구요

또 부모님들 절대 안 아프셨으면...

큰돈 드는 일 없이 그냥 이렇게 건강하시게...제발... 향후 몇년만이라도...

 

그동안 별 금전적인 걱정없이 주제도 모른체 큰 명품백 사치품을 산건 아니지만.. 그래도 인터넷 쇼핑은 이것저것 잘 사고 지냈어요 그럴 주제가 아니었던거죠 이번에 둘째 어린이집이 없어지면서 둘째아이 거취가 불분명해지자. 정말 싼 놀이학교라도 보내려면 하고 재정을 봤더니.. 엉망인거였어요.

그날이후로 맘은 지옥이고 여태 펑펑은 아닐지라도 짜시락하게 나가는 돈 특히 인터넷에 쏟아부은게 생각이 나고...

덕분에 어떤걸 봐도 지름신이 안오네요 사람이 궁해지면 이렇구나 싶기도 하고... 평생 처음 겪는 맘 가짐이에요

 

그러면서 지난 결혼 10년간 그리 쓸 주제도 못된 사람이 아껴야할 주제가 어쨋든 그리 쓴것에 대한 반성을 엄청 하고...

남편도 진급이 안되어 저리 딴 데로 나가려고 혈안이 되어 있고.. 지금 맘에 생각한 곳으로 가면 가늘게 길게 갈순 있으나 배당을 받는다든지.. 그런 한큐에 잘 받는 상여는 생각도 못하니.. 계속 재정은 이모양이겠죠.

하지만... 다 남편 원하는 곳으로 있던 나가던...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와.... 며칠이지만... 정말 제가 많이 큰거 같네요

덕분에 신경질이 좀 늘었지만... 그래도 이 시기는 잘 넘겨야 앞으로 저도 우리 가족한테도 좋을 것 같아요.

 

저축액 글 보고 또 한번 놀랬어요 저도 바짝 쪼을랍니다. 이제 제 나이 40...

습관 자체를 뜯어 고치려구요 옷도 싸다고 깔별로 사대고... 휴... 진심 지난날을 반성해봅니다.

그리 나쁜 아내 나쁜 엄마 사치스러운 엄마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다시한번 훌륭 엄마 훌륭 아내로 힘내보려구요.

모두 화이팅 

IP : 125.131.xxx.15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1 10:17 AM (1.225.xxx.2)

    올해 소원은 식구 모두 건강한거요.
    연말에 식구 넷 중 둘이나 아프네요.
    제가 아프니 집안이 엉망이고 아들애가 아프니 다 된 취업 문턱에서 주저 앉아버렸어요.
    빨리 떨치고 일어났으면 해요.

  • 2. Dhepd
    '13.1.1 10:35 AM (124.49.xxx.65)

    아프지 않는 게 정말 제일인 것 같아요
    무엇보다 가족 모두 건강했으면 합니다. 원글님 댁도 두루 평안하고 강건하시길...^^

  • 3. 모두들 건강하고
    '13.1.1 11:42 AM (118.46.xxx.27)

    안아프고 대출좀 다 갚고
    소소하게는 애니팡 점수 좀 80만점 받아봤으면 하는 소망이 있네요 ㅋㅋㅋㅋㅋ

  • 4. ㅇㅇ
    '13.1.1 11:43 AM (121.167.xxx.243)

    가족들 건강이죠
    그리고... 재수를 결정한 작은아이 흔들리지말고 1년 잘 견뎌내주기를.
    힘내라... 내 새끼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75 옷에 전혀 관심 없는 남편 많나요? .. 02:14:57 23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19 고민 01:45:37 626
1223873 시부모 병문안 안온다는 며느리에 관한 글 읽고 3 연기법 01:45:10 383
1223872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90
1223871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142
1223870 이혼하기로 했어요 20 ..... 01:19:32 1,982
1223869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4 보톡스ㅠ 01:15:04 368
1223868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자영업자 01:00:44 113
1223867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7 82님들 00:57:46 383
1223866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7 중딩 00:57:00 584
1223865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8 꺙꺙이 00:46:57 1,021
1223864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3 엘지 00:43:33 575
1223863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1 남한기레기 00:39:48 946
1223862 82쿡님들은 어떤 드라마 부터 기억이 나세요..?? 17 .. 00:38:53 500
1223861 국회의원의 국회 내 투표를 할 때 무기명 투표를 폐지하게 합시다.. 5 ㅡㅡㅡㅡ 00:37:14 172
1223860 자식의 하위권 성적 13 ... 00:33:59 1,335
1223859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6 00:28:07 1,021
1223858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7 00:23:24 809
1223857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260
1223856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2 고속도로 00:12:55 694
1223855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19 tmgvj 00:10:09 4,848
1223854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2 버리긴아까운.. 00:08:18 411
1223853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9 평정 00:08:15 479
1223852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12 ^^ 00:06:04 825
1223851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3 ㄴㄴ 00:04:08 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