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우리 새해소원 말해봐요

dnfl | 조회수 : 715
작성일 : 2013-01-01 10:10:17

저는 남편 직업에 있어서 지금 직장을 택할지 아니면 이직을 하던지 남편 맘 편해지고 행복한길로 갔으면 좋겠구요

그 소득에 맞춰서 그냥저냥 앓는 소리 없이 잘 살아갔으면 좋겠구요

또 부모님들 절대 안 아프셨으면...

큰돈 드는 일 없이 그냥 이렇게 건강하시게...제발... 향후 몇년만이라도...

 

그동안 별 금전적인 걱정없이 주제도 모른체 큰 명품백 사치품을 산건 아니지만.. 그래도 인터넷 쇼핑은 이것저것 잘 사고 지냈어요 그럴 주제가 아니었던거죠 이번에 둘째 어린이집이 없어지면서 둘째아이 거취가 불분명해지자. 정말 싼 놀이학교라도 보내려면 하고 재정을 봤더니.. 엉망인거였어요.

그날이후로 맘은 지옥이고 여태 펑펑은 아닐지라도 짜시락하게 나가는 돈 특히 인터넷에 쏟아부은게 생각이 나고...

덕분에 어떤걸 봐도 지름신이 안오네요 사람이 궁해지면 이렇구나 싶기도 하고... 평생 처음 겪는 맘 가짐이에요

 

그러면서 지난 결혼 10년간 그리 쓸 주제도 못된 사람이 아껴야할 주제가 어쨋든 그리 쓴것에 대한 반성을 엄청 하고...

남편도 진급이 안되어 저리 딴 데로 나가려고 혈안이 되어 있고.. 지금 맘에 생각한 곳으로 가면 가늘게 길게 갈순 있으나 배당을 받는다든지.. 그런 한큐에 잘 받는 상여는 생각도 못하니.. 계속 재정은 이모양이겠죠.

하지만... 다 남편 원하는 곳으로 있던 나가던...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와.... 며칠이지만... 정말 제가 많이 큰거 같네요

덕분에 신경질이 좀 늘었지만... 그래도 이 시기는 잘 넘겨야 앞으로 저도 우리 가족한테도 좋을 것 같아요.

 

저축액 글 보고 또 한번 놀랬어요 저도 바짝 쪼을랍니다. 이제 제 나이 40...

습관 자체를 뜯어 고치려구요 옷도 싸다고 깔별로 사대고... 휴... 진심 지난날을 반성해봅니다.

그리 나쁜 아내 나쁜 엄마 사치스러운 엄마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다시한번 훌륭 엄마 훌륭 아내로 힘내보려구요.

모두 화이팅 

IP : 125.131.xxx.15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1 10:17 AM (1.225.xxx.2)

    올해 소원은 식구 모두 건강한거요.
    연말에 식구 넷 중 둘이나 아프네요.
    제가 아프니 집안이 엉망이고 아들애가 아프니 다 된 취업 문턱에서 주저 앉아버렸어요.
    빨리 떨치고 일어났으면 해요.

  • 2. Dhepd
    '13.1.1 10:35 AM (124.49.xxx.65)

    아프지 않는 게 정말 제일인 것 같아요
    무엇보다 가족 모두 건강했으면 합니다. 원글님 댁도 두루 평안하고 강건하시길...^^

  • 3. 모두들 건강하고
    '13.1.1 11:42 AM (118.46.xxx.27)

    안아프고 대출좀 다 갚고
    소소하게는 애니팡 점수 좀 80만점 받아봤으면 하는 소망이 있네요 ㅋㅋㅋㅋㅋ

  • 4. ㅇㅇ
    '13.1.1 11:43 AM (121.167.xxx.243)

    가족들 건강이죠
    그리고... 재수를 결정한 작은아이 흔들리지말고 1년 잘 견뎌내주기를.
    힘내라... 내 새끼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876 사람보는 눈이 없고 서툴면 착한 사람만 만나면 되나요? ㅇㅇ 21:19:45 20
1129875 내년 초등 4학년 공부하기 싫어하면 박미숙 21:17:04 42
1129874 박시후 드라마 마지막에 웃는데 21:15:19 318
1129873 요즘은 약혼식 하는 사람 잘 없지 않나요..?? ... 21:13:03 65
1129872 보통 유럽여행 갔다고 하면 몇개국이나 돌고 오나요? 3 ... 21:11:08 99
1129871 장신중 경찰인권센터장 "중국서 폭행당한 기자 징계해야&.. 8 옳소! 21:09:03 311
1129870 냉장고선택 도와주세요. 1등급 350리터, 2등급 401리터 1 냉장고 20:58:48 100
1129869 딸의 자유여행 9 자유여행 20:57:54 621
1129868 이런 남자은 어떤 여자를 만나 결혼하는게 좋을까요? 8 ... 20:51:13 674
1129867 토플 독학으로 가능할까요? 은지 20:50:57 83
1129866 월요일아침 분당수서간도로 분당방향 많이 막힐까요? 1 출근길 20:48:45 157
1129865 (이혼후)비양육자 아빠와 성인이 될때까지 좋은관계 유지하는 이혼.. 7 ........ 20:48:41 436
1129864 남자가 성 붙여서 이름 부르면 어떤가요. 4 김이박 20:41:06 456
1129863 BTS (방탄소년단)...AMAs 미공개 에피소드 영상 떴어요... 1 ㄷㄷㄷ 20:37:57 350
1129862 깍뚜기 담군지 일주일째 맛이 ㅜㅜ 4 어뜩해 20:37:55 563
1129861 샤브샤브..엄청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17 홀릭 20:35:30 1,184
1129860 동영상)문통방문한 중식당에 유학생들이 갔네 5 북경유학생들.. 20:32:54 602
1129859 핀란드, 멕시코 친구들 한국음식 잘 먹네요~~ 11 푸른연 20:30:50 840
1129858 라면 젤 맛있는건 어떤 거예요 25 ㅁㄹ 20:30:49 1,356
1129857 생리 끝날 무렵 세상이 끝난 것처럼 우울해지는 분 계세요? 1 호르몬 20:30:45 270
1129856 홍삼 정말로 건강에 좋을까요? 12 ㅎㅎ 20:28:05 1,043
1129855 암환자 홍삼액 먹어도 되나요? 8 홍삼 20:24:00 732
1129854 중 군사전문가.한반도글ㅡ조선기사임ㅡ안봐! 5 ㅇㅇ 20:23:22 235
1129853 수시 지원 결과가 모두 발표되었나요~~ 11 수시 20:22:43 1,257
1129852 네덜랜드 겐트에 연말연시에 가면 네덜랜드 20:22:29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