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메인보다 더 맛난던 고등어회--짧은웃음!이런거 받으심 단체 수취거부 합시다!

| 조회수 : 8,526 | 추천수 : 1
작성일 : 2012-12-31 23:54:47



오늘은 2012년의 마지막 날입니다.
띠리링~~~
연말이라 택배기사님들 힘드실까봐 쉬었는데. . .

고객님 앞으로 주문 상품 ''나이 한살''이 배송 중입니다←이런거 온다고 문자옵니다!

헐 ~
연말이라 조금 일찍 배송 합니다.

 본 상품은 특별 주문 상품으로

취소// 교환// 환불//이 불가하고 1월 1일에 도착 예정입니다.
묶음 배송으로 ''주름''도 같이 발송 되었습니다.
상품 수령후 수취인 확인 바랍니다.
ㅡ이상ㅡ


막무가네 ..
두고 간다네요
우야든동 단체 수취거부합시다!

가는 2012년을 아쉬워 하며 이런거 투척해 봤습니다^^;;


연말도 다가오고 여자4인이 식사를 했습니다.

요즘 뜬다는 횟집이었는데,,

메인은 기본회였는데,,좌라락 깔리는 음식은 요런거,,

해삼물회

과메기

고래고기

샐러드

오꼬노미야끼

양송이 날치알구이

버섯탕슉

.

.

.

 


그런데 이날은 메인보다 더 멋진 고등어 한 접시 나와 주었습니다.

고등어회 고소하니 맛나요,,^^

바닷가 동네에는 물때가 좋은면 어장에 든 활고등어를 맛보기도 합니다.

이날은 사이드 메뉴였는데,,

이게 메인보다 더 맛났었다지요,,ㅎㅎ

먹고 먹고 끝없는 수다,,

음식앞에 모두가 하하호호,,

즐거웠던 시간이었습니다.

제 기억의 2012년은 이렇게 좋은 사람들과 즐거운 식사가 기억에 남는군요,,

2012년은 내가 비록 주역은 아니지만 빛나는 조연이되어 힘껏 뛰어보는 한 해 되기를,,^^

한 해 마무리 잘하고 2013년에는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크림티
    '13.1.1 6:41 AM

    ㅋㅋ 웃다가 고등어회를 보는 순간 손가락 두개가 자동으로 사진을 확대하고
    입에서는 군침이 나도 몰래 꿀꺽~~
    여자4인의 수다를 겻들인 식사도 심히 부럽네요.
    나오미님도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119 제목 뭘로 하죠?!ㅎㅎ 9 백만순이 2018.06.20 1,624 3
43118 초록초록 밥상 20 테디베어 2018.06.19 3,715 6
43117 5,6월 연휴가 많아 바깥으로 바깥으로 ~~~~ 21 주니엄마 2018.06.17 5,756 2
43116 생일파티 대첩: 신에게는 열두 개의 컵케익이 남았사옵니다 크흐흑.. 36 소년공원 2018.06.16 5,717 3
43115 여름엔 이게 왓따야 22 고독은 나의 힘 2018.06.12 11,066 5
43114 도시락으로 오늘 키톡 데뷔해봅니다 :) 29 롯데백화점 2018.06.11 11,442 7
43113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24 주니엄마 2018.06.08 9,185 7
43112 명왕성의 효능 :-) 34 소년공원 2018.06.08 6,648 6
43111 100회차 봉사후기) 2018년 5월 * 빛나는 오월 훈제오리와.. 19 행복나눔미소 2018.06.07 3,111 9
43110 밥상은 전쟁이자 연대! 21 고고 2018.06.01 10,885 2
43109 친구 이야기 나온 김에 친구한테 얻어먹은 음식들 자랑질 :-) 25 소년공원 2018.06.01 9,528 3
43108 친구간의 평범한 일상처럼 35 소년공원 2018.05.28 12,604 8
43107 나의 노포는 49 고고 2018.05.19 13,202 3
43106 매실엑기스 7 아줌마 2018.05.15 8,682 1
43105 남미여행이 끝나고 미국으로 ~ 24 시간여행 2018.05.15 10,622 2
43104 하우 두유 두? 해석하면: 두유는 어떻게 만드나요? 33 소년공원 2018.05.12 8,266 3
43103 부추 한단 오래먹기 9 아줌마 2018.05.12 10,526 0
43102 99차 봉사후기) 2018년 4월 보쌈먹는 아이들(사진수정) 9 행복나눔미소 2018.05.11 3,894 5
43101 마늘쫑이요 9 이호례 2018.05.10 6,823 3
43100 벌써1년... 21 테디베어 2018.05.07 9,399 6
43099 엄마, 냉장고가 아니고 27 고고 2018.05.06 10,641 3
43098 랭면: 명왕성이 멀다고 하면 안되갔구나~ 35 소년공원 2018.05.01 13,039 10
43097 가죽 드세요?^^ 47 고고 2018.04.24 13,104 3
43096 뉴질랜드 여행 ~ 21 시간여행 2018.04.23 8,518 4
43095 만두부인 속터졌네 55 소년공원 2018.04.22 13,700 12
43094 포항물회 19 초록 2018.04.20 9,689 3
43093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결국... 68 쑥과마눌 2018.04.20 19,942 10
43092 첫 수확 그리고... 9 로즈마리 2018.04.15 10,788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