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재인님 헌정 광고 ... 뭉클하네요...

멘붕 탈출하기 | 조회수 : 1,802
작성일 : 2012-12-29 00:00:34
원래 눈팅만하는 사람인데 달님을 잊고 싶지 않아 이런곳에 글도 쓰네요.

여러분은 어떤식으로 정치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셨나요?

저는 40대 초반 직장다니는 아줌마인데 저희 아빠(나 40대 맞아?)는 골수 새누리당 지지자이지만 나름 방목으로 커서 
투표를 꼭 하는것은 아빠의 유전인것 같기도 하고 새누리는 영 아닌것 같고... 그렇다고 민주당도 싫고 
그래서 항상 제3의 인물을 찍는 정치색을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생각해보니 제 삶도 마이너 인생이라서 항상 마이너인 사람에 대한 연민이 있었던것 같기도 합니다.

중학교때 노무현대통령을 청문회스타로 접하게 되었고 ... 대통령선거에서 제가 뽑은 사람이 처음으로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관심없이 제 생활을 하고 있었는데 정말 충격적인 사건이 있었는데 바로 노무현대통령 탄핵사건 이었습니다.
저렇게 엉투당토않은 이유로 국민이 뽑아준 대통령을 탄핵안을 가결하는 그들의 특권의식, 낯두꺼움,  뻔뻔함...그들의 맨얼굴에 
분노를 느꼈습니다. 그들에게는 국민이란 안중에도 없고 국민은 오로지 권력 향유를 위한 수단에 지나지 않는다고 생각했습니다.
어쩌면 세상의 주류가 될 수 없는 나를 그에게 투영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가슴이 찢어지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그 후 저는 노사모같은데는 가입하지 않았지만 심정적 친노가 되었습니다.
(솔직히 아빠 영향으로 김대중대통령은 그렇게 좋아하지 않았지만... 많은 정보로 지금은 김대중대통령 노무현대통령을 가장 훌륭한 대통령이라 생각합니다.

참여정부를 욕하는 사람이 많다지만... 저는 그 시대만큼 행복한 시대가 없었던것 같습니다.
tv, 신문, 인터넷 어느곳에서나 대통령 욕을 했습니다. 그래도 아무도 잡혀가지 않았습니다.
북한이 우리 동포라고 그렇게 가까히 느낀적이 없었습니다. 우리와 북한이 교류하는 것이 그렇게 좋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우리나라가 이렇게 깨끗해질 수 있구나라고 생각할 정도로 나라 청렴도가 높아졌습니다.

그리고 대통령은 정말 국민을 우선으로 하는 하는 자리이구나라는 믿음이 생겼습니다.

저는 뽑지 않았지만  mb정부가 들어섰습니다.(솔직히 노대통령이 시스템을 많이 갖추어 놨기때문에 많이 변하겠나 했습니다.)
첫번째 충격...미네르바.... 인터넷에서 자신의 의견을 올렸는데 그게 단순히 정부에 반감을 가지게 하는 의견이라고 
개인의 신상이 그렇게 까발려지고 구속되는 것을 보고 이게 민주주의 나라인가?라는 상실감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북한은 정말 주적이 되었습니다.
참여정부 당시 변실장은 신정아와의 일로 그렇게 가십거리로 씹더니 그 보다 더한 김재철은 일언반구도 없습니다.
(문화일보의 제1면 신정아 누드사진 보도....정말 이게 정신이 제대로 밖힌 사회인가..그 여론몰이에 기겁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정말 후진 정권이 가장 멋진 대통령을 죽였습니다.

정말 한결같이 5년을 기다린것 같습니다. 

차분한 노무현... 문재인..... 

머리털나고 처음으로 정치에서....정말 열심히 지지했습니다.
내가 자연스럽게 누리는 이 민주주의를 위해 누군가는 목숨도 잃고 인생을 모두 걸었는데 ....
후원금도 내고 책도 사고 주위사람들에게 왜 달님이어야하는지 열변도 토했습니다.

그의 선거운동... 너무나 상식적이고 소박함에 행복했습니다.

또한 그 선거운동 기간중 그들은 뭔짓을 해도 괜찮은데
이쪽은 조금만 잘못을해도 여론의 지탄을 받는지....

그리고 우리는 졌습니다. 4일간 잠을 이룰수가 없었습니다. 밥을 먹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렇게 우리나라는 동남아처럼 1%가 99%를 지배하는 시대로 가는구나....
우리 민주주의는 이렇게 나락으로 떨어지는구나...
이 나라에서 성공할려면 뻔뻔하고 양심이란것을 엿 바꿔먹는 인간이 되야겠구나.(난 그렇게 살긴 싫은데...)

그리고 그런 토론을 보며 그녀를 찍는 우리나라 국민에 대한 실망감도 많았는데..
대선이후 제가 만난 사람들과 그의 가족들... 약 100중 90명이 우리 달님을 찍었더군요.(그런데 선거결과가 정말 이상해요)
제 주위에서는 그렇더라구요. 이게 또 위안이 되네요. 

그리고 그분이 국회에서 펼친 진정성있는 의정활동을 생각하니 기대가 됩니다.

누구는 일제강점기, 박정희 유신, 전두환 독재도 참아냈는데 이 정도도 못 견디면 안되겠지요.

내가 50대 60대가 되어도 내 눈앞의 이익보다는 이 시대의 상식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생각하는
늙은이가 되고 싶다는 소박한 소망을 가져봅니다.
















IP : 1.244.xxx.21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공감
    '12.12.29 12:17 AM (211.215.xxx.116)

    맘이 참 많이 힘들지요 ....그래도 힘내야죠.
    저도 주변에 mb에게 표 줘던 사람들도 대부분 이번엔 달님에게 표를 줬다고 하는데...
    참 답답하네요.

  • 2. 원글님..
    '12.12.29 12:19 AM (14.34.xxx.6)

    담담하게 쓰신 좋은 글에 살짝 힐링받았어요..
    위안이 되네요. 그래요 우리 같이 그렇게 좋게 나이들어가요...

  • 3. 뮤즈82
    '12.12.29 12:22 AM (222.96.xxx.25)

    원글님 같은분이 계셔서 앞으로 더 좋은 일들만 생기지 않을까요??
    현재 벌써 맘속으로만 3분이 제 맘속에 자리 잡고 계세요..^^*
    그분들이 차례대로 집권을 한다고 생각만 하면 우울한 기분이 나아진답니다.^^*

  • 4. 바이올라
    '12.12.29 12:24 AM (116.33.xxx.158)

    동감입니다.
    힘을 내서 살아야죠.

  • 5. phua
    '12.12.29 1:00 AM (203.226.xxx.74)

    추천 백만개 눌러 드리고 싶은 글들을
    읽으면서 이 시기를 넘기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좋은 글을 써 주셔서

  • 6. 꾸지뽕나무
    '12.12.29 1:07 AM (211.246.xxx.43)

    저도같은 맘이라 위안받고갑니다....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872 신기한 이웃 1 잡담 20:06:49 74
1224871 소아단백뇨. 1 ..... 20:05:27 32
1224870 산후조리원선택시 -산부인과 연계여부는? 긍금 20:05:02 15
1224869 사는 게 괴롭고 스트레스 받으면 치아를 다 뽑고싶어요 1 우울한 일상.. 20:03:14 183
1224868 버닝 벌써로 막내리나요??? 심야뿐이네요.. 19:59:32 161
1224867 색깔있는 면 커버도 구연산 쓰면 선명해지나요 3 .. 19:51:04 192
1224866 대학생 아이가 금니 해야 한다는데 5 8개가 썩.. 19:47:54 330
1224865 차에 장식으로 뭐 달거나 귀엽게 올려 놓은 것 있으세요? 8 장식품 19:46:20 285
1224864 강남 사시는 분들 부러운거 딱하나 있어요 12 ㅎㅎ 19:45:34 1,342
1224863 제주 독채 민박 추천부탁드립니다 미미 19:44:38 79
1224862 외국에 사는 사람의 문상 3 갑작스레.... 19:43:20 218
1224861 미성년자들 끼리만 유럽여행을 할수가 있나요? 1 .... 19:41:37 137
1224860 대치도쪽 SAT학원중 남OO ?? 19:39:39 132
1224859 [단독] 법무부 ''낙태죄 폐지? 성교하되 책임 안지겠다는 것'.. 4 ㅇㅇ 19:38:58 582
1224858 대한 항공 국제선 위탁수화물 금지 품목 4 ... 19:34:37 363
1224857 이모, 이모부의 존대말? 높임말을 알고 싶습니다 8 궁금합니다 19:33:12 428
1224856 다스뵈이다에 고정 출연하게 됐다는 정청래 전 의원의 트윗 9 ㅋㅋㅋㅋㅋㅋ.. 19:32:38 483
1224855 지인의 식당예절 10 ?? 19:29:21 1,051
1224854 친자매로부터 자동차 좀 싸게 양도 받았을때/ 8 봄날 19:28:31 517
1224853 70대 어르신들이 드실건데 한정식과 스테이크중에 어떤게 좋을까요.. 1 ^^ 19:26:11 257
1224852 결핵환자랑 접촉후 얼마후에 검진해야 할까요 2 의료인 19:25:08 261
1224851 기분이 하루종일 우울하고 슬프고 분노가 일어나요 1 abc 19:23:38 363
1224850 어린이집 가기전 아침돌봄 - 얼마받을까요 3 조언 19:23:35 454
1224849 너무나 쉬운 다이어트 추천받았어요 10 그러나 19:18:41 1,602
1224848 오랜만에 컬투쇼 : 말없는 남편 ㅋㅋㅋㅋㅋ 8 ... 19:15:26 1,8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