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방사능)유전성질환 늘어날 것! ! 후쿠시마 제 1원전 사고의 영향

녹색 | 조회수 : 1,964
작성일 : 2012-12-28 17:48:09

 

체르노빌에서 방사능의 영향을 연구하기 위해 체류 중인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대학의 티모시 무소 생물학교수는 “간단한 해결책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후쿠시마현 주민들이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는 것은 “얼마나 위험을 균형적으로 수용하느냐의 문제”라면서 “체르노빌 사고의 전례로 볼 때 후쿠시마현의 현재 방사선량 수준에 노출되는 주민들의 경우 그 영향은 어떻게든 후대에도 미칠 수밖에 없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원문:   http://www.asiae.co.kr/news/ view.htm?idxno=2011092808321390 636   )

이 뉴스를 기억합니다. 탈핵 진영의 세계적인 석학 헬렌 칼디코트 박사가 일본에서 강연을 했군요. 일본에선 조금되었는데 보도를 이제서야 하는 이유를 중의원 선거 때문이 아니냐고 합니다. 아래는 번역입니다.

유전성 질환 늘어날 것! !  
후쿠시마 제 1 원전 사고의 영향 호주 의사 · 헬렌 칼디코트 씨 강연  
 
                    (도쿠시마신문 12월 19일)

방사능 피해에 대한 세계적 권위자로 알려진 호주 의사 헬렌 칼디코트 씨의 강연회 " 헬렌 칼디코트 박사 일본 강연 with 키노시타 코우타(木下黄太)" 도쿠시마시의 아와깅홀에서 열렸다.  
칼디코트 씨는 후쿠시마 제 1 원전 사고를 맞아, "원자력 사고는 끝이 없습니다. 음식은 계속 오염됩니다"등 일본의 방사능 현황과 위험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요시노시 카모지마(鴨島)마을 출신의 저널리스트 키노시타 코우타 씨가 치과의사를 찾았다.  

나는 소아과에서 특별한 유전자질환 전문.

후쿠시마 제 1 원전과 옛 소련(현 우크라이나)의 체르노빌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능이 환경을 오염하는 것으로, 유전질환은 늘어만 간다.

이 것이 가장 중요하다. 진화생물학자 티모시 · 무소 교수(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학), 후쿠시마와 체르노빌 출입금지구역에 서식하는 조류와 곤충의 연구를 하고 있다.

그 중 보통 보다 작은 뇌를 가진 새들을 발견. 많은 수컷 새가 생식 할 수 없는 것, 부리와 꼬리가 이상한 형태가 되어 있는 것도 발견했다.

방사능 오염에 의한 암의 잠복기가 매우 길어, 5년에서 80년이라 한다. 이것은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피폭자의 데이터에서 알 수 있다.

핵폭탄이 떨어지고, 5년 후에 백혈병이 늘기 시작했다. 유방암과 갑상선 암 등 고형암 은 15년 후 정도부터 증가하기 시작했다. 각각의 암 잠복기는 다르다.

 피폭자 사이에서는 현재 골수암 과 신장암 등이 일어나고 있다. 미국 정부는 피폭자를 실험재료로 취급, 연구 데이터를 가지고 그냥 치료는 하지 않았다.

피폭자는 일본 정부로 부터도 제대로 된 자료를 받을 수 없었다. 인간의 세포 속에는 염색체가 있고 거기에 유전자가 포함되어 있다.

하나 하나의 세포조절유전자가 방사능이 세포에 부딪혔을 때, 조절유전자와 DNA를 손상시킨다. 그러나 유전자가 손상된 것은 전혀 모른다.

 난자와 정자가 방사능에 의해 손상을 입으면, 그 중 유전자가 손상을 입는다. 유전자의 손상이 세대에서 세대로 계승된다. 방사능은 보이지 않는 조용한 살인마이다.

후쿠시마 제 1 원전 사고로 오염된 쌀을 먹으면 소화기 속에 흡수되어, 세슘이 뇌와 갑상선, 췌장에 축적된다.

엄청난 양의 방사능이 태평양에 방출되기에, 바다에 떨어진 방사능은 작은 물고기와 조개류가 섭취하고 그것을 먹는 물고기에 축적되어 간다.

오염된 물고기는 먼 곳까지 이동하기에, 원전 사고는 세계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정부는 음식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의 기준치를 정했다.

하지만 쇼핑을 갈 때, 음식에 얼마나 방사능이 들어 있는지 알 수 있을까. 후쿠시마 제 1 원전 사고는 붕괴를 3번 일으켰다. 지금까지의 원자력 역사에서 들어 본 적이 없는 대형사고이다.

우려는 후쿠시마의 아이들이 체르노빌보다 고선량의 피폭을 당하고있는 것이 아니냐는 것.

 아이들은 방사능 의사에 대한 감수성이 성인의 10배에서 20배 높다. 퇴치(退治)도 성인과 비교하면 태아의 것이 수 천배나 잘 받아 들인다.

 원자력 사고는 끝이 없다. 방사능으로 오염된 음식을 섭취하면 체내의 여러 장기에 축적되어 좀처럼 배설되지 않기 때문이다.

나아가, 음식은 계속 오염될 것이다. 사람들의 파워는 원자력 산업의 파워보다 강하다.

아이의 생명을 위해, 후쿠시마 현상을 정치에 계속 호소 바란다.

*원문:   http://blogs.yahoo.co.jp/ erath_water/64134032.html

 

IP : 119.66.xxx.1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singlist
    '12.12.28 5:55 PM (116.127.xxx.114)

    더 두려운 건 중국에서 문제가 발생할 경우죠 이 경우에 사실 누구도 알 수 없을지도...

  • 2. 이멍벅그니정권이
    '12.12.28 6:13 PM (121.136.xxx.97)

    더 무서버
    국민 빚 왕창
    자기들 주머니 빵빵
    고생은 국민들이 하고 배는 그들과 죄벌들이 불리고
    대대손손 국민들 나라빚 갚느라(그들이 착복한 돈 메꾸느라)
    뼈빠지게 일해도 안되는
    자손 대대로 일개미로 살며 세금내야하는
    일본 원전은 안 무서버
    더 무서운 것이 벌써 우리에게 닥치고 있는데
    (이메기 정권에서 국가빚이 400-500 조 늘었지 아마)
    바그내 정권에서 얼마를 더 늘리고 , 세금을 얼마나 더 걷을지
    너도나도 빨리 돈벌어 기득권에 들어가세
    돈 많으면 , 일본 방사능 터져도 외국으로 이민가면 땡
    돈 버세
    젊은이들 앞날 땡시킨 노친네들 (50 대 포함)더러 살라고 그래
    슬픈 한국,겁나는 한국 ,
    선거 한일전에서 완패(5 년간 꼼짝 못하네)
    긑까지 버티삼
    원자력은 그냥 식중독 수준 임
    더 무서운 인간 재앙이 기다리고 있으니
    슬픈 오늘

  • 3.
    '12.12.28 6:28 PM (58.121.xxx.138)

    4호기 상황이 어떤가요? 정말 너무 절망적이에요.ㅠ

  • 4. 녹색
    '12.12.28 6:56 PM (119.66.xxx.12)

    음님.
    4호기소식은 새로 만들어놨어요. 새로 계속 업데이트 할거에요.

    회원가입을 해주셔서 힘을 좀 주셔요,


    http://cafe.daum.net/green-tomorrow/Fs4A/158
    다음 커뮤니티" 방사능 시대, 우리가 그린 내일 " 후쿠시마는 지금" 카테고리

  • 5.
    '12.12.28 7:17 PM (58.121.xxx.138)

    네 녹색님 감사합니다.^^

  • 6. 리니모
    '12.12.28 8:17 PM (222.102.xxx.107)

    녹색님~좋은 정보 고마워요~
    복받을실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862 내신 비중 달리해서 등급계산 좀 수학꽝 15:26:29 27
1126861 곧 개업하는데요 요즘도 개업떡 주변 상인들에게 돌리나요? 1 sandy 15:25:39 52
1126860 작년 연대문과 논술이 어느정도였을까요? 작년 15:25:03 30
1126859 큐레이터가 되려면 1 ~~ 15:23:10 43
1126858 82분들도 이정도 능력은 다들 있으신가요? 4 15:19:09 281
1126857 오븐에서 '그릴'과 '베이크' 차이가 뭔가요? 2 질문있어요 15:16:55 178
1126856 8개월 아기 우주복이 편한가요? 그냥 상하떨어진 내복이 편한가요.. 선물 15:16:39 45
1126855 mbc최승호사장님에게 11 @@ 15:14:11 244
1126854 와, 위례신도시가 이렇게 오를만한 호재가 있나요? 9 아이라이너 15:10:49 599
1126853 더운여름에 장애아학급 에어컨 안틀어준 학교 1 .. 15:09:18 90
1126852 수능1등급 8 라일락 15:06:41 596
1126851 파리바게트 제빵기사들은 왜 정직원 고용을 반대하나요? 4 파리바게트 15:06:12 300
1126850 2000년도에 핸드폰 15:04:25 60
1126849 정부하는 짓 참 웃기다 15 ^^ 15:03:23 702
1126848 난방 온도 설정 3 .. 15:00:43 333
1126847 개별 인테리어 순서 좀 알려주세요 (바닥, 주방, 중문) 4 14:59:43 190
1126846 자는곳빼놓고 물건 올려놓는 사람 심리 7 ... 14:58:32 565
1126845 82에서 보고 산 비누거품망 8 신세계 14:54:26 736
1126844 전세살 때 다음 세입자에게 문제점 알려주시나요? 1 ... 14:53:59 243
1126843 다이어트 잘되고 있나요 1 계속 14:53:58 137
1126842 추천해주신 "나의 아름다운 정원" 을 읽고.... 5 행복 14:53:08 564
1126841 자궁 내막암에서 골반 전이 1 궁금 14:53:04 587
1126840 공신폰 써보신 분 계신가요 2 궁금 14:52:16 123
1126839 국에서 쇠맛이 납니다 ㅜㅜ , 한솥단지 끓인거 다 버려야 할까요.. 4 14:52:10 296
1126838 울아들 좀 소심하죠? 18 가을 14:52:00 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