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포트락 간략후기- 힐링 제대로 받았습니다.

저요저요 | 조회수 : 4,665
작성일 : 2012-12-27 22:26:02
집이 대학로에서 단 두정거장이라
제가 제일 일찍 귀가했나봅니다. ^^

5시 넘어 갔을떈 이미 만석인 상황이었고
혼자 정말 뻘쭘했는데 (40인생에 온라인 모임 참석은 최초..)
레벨과 포인트도 엄청 많은 상주 회원이지만
포스팅은 거의 안하는지라.. 소개하기도 뻘쭘하고..
닉네임도 흔하고 흔해서 말하기도 거시기하고..좀 그랬습니다만!!
모두모두 너무 감사했습니다.

딱봐도 알겠는, 푸아님, 유지니맘님, 발상의 전환님.
특히 6시쯤 오셔서 마무리까지 쉬지않고 일 도와주시던 갈색 꽈배기 롱니트 회원님.
처음에 너무 반겨주시고 나갈떄 계단에서 손까지 꼭 잡아주시던 회원님.
한분 한분의 태도와 말씀 한마디에도 힐링이 많이 되었습니다.

자리가 모자라서 다른 회원분에게 자리 양보하고 그 다음부턴 구석자리에 혼자 처박혀있느라.. ;;
곧 남편까지 와서 남편 챙겨주느라(? -- 남편은 저보다 백만배 낯가리는 소심남)
인사는 서로 못했지만. 정말 마음으로 꼬옥 안아드립니다.

7시 넘어서 김용민교수와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구요
8시 넘어 봉도사가 오셨는데..

원래 그렇게 지적인 분이셨나요. @@
봉도사가 아니라 봉교주셨습니다.
객관적이면서 감성적인 접근으로 말씀해주시는 하나하나
눈물과 웃음을 동시에 짓게 하네요.

박수치며 하하하 웃으며. 아 정말 잘왔다라는 생각..
마음이 치유되고 희망이 보이더라고요. 
같은 마음을 가지고 한뜻으로 모인 분들.. 그것만으로 정말 힐링이었구요.

마지막에..
크리스마스의 본인 출소가 
예수탄생이래 최대의 성탄선물이라는 깔대기에 클라이막스가 형성되고 ㅎㅎ
출소를 축하하는 직접 만들어오신 떡케잌 (깔대기가 꽂혀있음)에 초를 켜고
출소 축하합니다를 목청껏 부르는 순간.

아픔과 아쉬움의 눈물이 아닌
기쁨과 희망이 눈물이 흘렀습니다.

아.. 하고싶은 말 많은데..
다른 분들을 위해 아낍니다. ^^

참.. 정말 맛난거 많이 준비해오셨어요.
어떤 이념적 구호가 아닌.. 밥한끼 따뜻하게 해서 같이 나누고 싶다.
이 마음이 저를 움직여서 처음 모임에 나가게 만들었거든요.

역시. 밥은 참 중요한 것 같아요.
(응? 결론은 언제나...)

그럼 어서어서 후기 올려주세요.
정말 잊지 못할 하루였습니다.
IP : 58.142.xxx.10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27 10:27 PM (114.207.xxx.47)

    두부같은 떡케잌이 등장 한건가요?
    마봉춘때 떡녀님 솜씨라는데...

  • 2. 잘 읽었습니다
    '12.12.27 10:28 PM (211.108.xxx.38)

    정말 감사해요.

  • 3. 저요저요
    '12.12.27 10:29 PM (58.142.xxx.105)

    네네 맞아요. 두부같은 떡케잌
    회원분이 직접 만드셨고..장미꽃(?)을 어린이들이 다 만들었다고.
    저는 떡을 받진 못했는데. 치우는데 만져보니 아직도 뜨끈뜨끈하더라구요?
    아마 곧 사진이 뜰겁니다.

  • 4. ..
    '12.12.27 10:30 PM (203.100.xxx.141)

    갈색 꽈배기 롱니트 회원님................ㅎㅎㅎㅎ

    읽는 저도 흐뭇하네요.^^

  • 5. ...
    '12.12.27 10:30 PM (121.162.xxx.31)

    분위기가 팍! 느껴지네요. 정말 힐링이었겠어요. ^^

  • 6. 저요저요
    '12.12.27 10:32 PM (58.142.xxx.105)

    네 제가 음식테이블이 보이는 쪽에 계속 앉아있었는데
    정말 조용히 부지런히 자리를 정리하시더라구요..젊은 처자신것 같은데..

    그리고 핸드폰 이어폰 끼신분이 푸아님 이시죠?
    노란 티셔츠 입으신 유지니맘님, 그리고 날씬하고 야무지신 .. 봉도사와 격렬포옹하신 발상의 전환님!!

  • 7. 뒷북
    '12.12.27 10:35 PM (121.131.xxx.225)

    아... 영상으로 보여주실 분을 애타게 찾습니다.
    깔대기 정말 클라이막스였겠는데요?

  • 8. ..
    '12.12.27 10:37 PM (203.100.xxx.141)

    아~ 발상의 전환님이 포옹하셨구나....ㅎㅎㅎ

    봉도사님...미인을 알아 보시네....ㅋㅋㅋ

  • 9. 저요저요
    '12.12.27 10:40 PM (58.142.xxx.105)

    맞으시죠? 발상의 전환님. (으..아니면 넘 죄송한데)
    암튼..너무 이쁘시고 날씬하시고 똑부러지시고도 섹시하신..(구두 이뻤어요! ^^)
    나두 옆의 남편만 아니었으면 한달음에 달려나갔...

  • 10. 발전님
    '12.12.27 10:45 PM (211.108.xxx.38)

    한 턱 크게 내세요~~!! 완전 부럽삼~!!!

  • 11. 강민
    '12.12.27 10:46 PM (175.208.xxx.236)

    저도 힐링 받고 왔습니다.. 마음이 많이 편해졌네요~ 그 장소에 있었다는 것 하나만 가지고도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이었습니다. 음식 대접들 하신다고 많이들 바쁘셔서 닉을 알아보긴 힘들었지만 메시지 받고 전화주신 유지니맘님, 여기저기 바쁘게 다니시던 발상의 전환님 그리고 원글님 누군지 알겠습니다..^^
    힘내서 더 열심히 활동할 생각입니다. 모두들 힘내시고 즐거운 연말 되세요~

  • 12. 저요저요
    '12.12.27 10:49 PM (58.142.xxx.105)

    제가 가져간 음식은 맛을 못봐서... ㅎㅎ
    집에 오니 냄새만 자욱...
    남편과 스팸구워서 술한잔 하고 있습다..
    유지니맘님이 닭발 봉지에 담으실떄 정말..가져오고 싶었는데..
    정말 통통하고 맛나게 보였는데..

    아..이 소심함이란..ㅜㅜ

  • 13. 우리는
    '12.12.27 10:58 PM (175.197.xxx.116)

    서로가 알든 모르든 같은 아픔을 가진이들끼리 한 공간에서 호흡한다는 그자체만으로도 힐링이 되지 싶군요.

  • 14. 춤추는구름
    '12.12.27 11:00 PM (116.46.xxx.38)

    아 전 8시 반에 도착해서... 넘 늦어서 제대로 듣지도 못하고 그리고 참 후엔 혹 아디를 적어서 이름표를 붙여줌 좋을 듯 싶어요
    보통 오프하면 서로 모르니까 그렇게 하면 금방 좋던데 제가 시간이 나면 좋은데 가능할지 모르겠네요
    닭발 싸주던 분이 유지니맘님이셨구나...

    저도 사실 받아오고 싶었는데 제가 미적거릴땐 이미 다른 두분이 가지고 가셔서.. ㅠ
    결국 다른거 가지고 왔어요
    쿠키주신분 맥주주신분 감사합니다...

    참가하신분 모두 감사드려요 그리고 82님들 당연 감사하고요

  • 15. 저요저요
    '12.12.28 12:03 AM (58.142.xxx.105)

    제 남편은 계속 떡맛났겠던데..떡맛났겠던데.. 아직도 그러네요. ;;;
    떡과 닭발 뒤풀이 한번 해야겠어요.
    완전 생각나요 ㅜ.ㅜ

  • 16. 츄파춥스
    '12.12.28 12:08 AM (118.36.xxx.162)

    저요저요님.

    오늘 쥐포튀김과 닭똥집 대박!
    근데 전 닭똥집은 맛도 못 봤네요...아숩....

    그릇도 멋졌고 음식 솜씨는 더 멋졌고....
    직접 만들어오신 이름표는 최고 멋졌답니다.

  • 17. 잉글리쉬로즈
    '12.12.28 1:01 AM (58.123.xxx.173)

    그 출소송, 츄파춥스님 아이디어였어요ㅋㅋ 노래 부르면서도 정말 대박이다 싶었다능ㅋㅋㅋ

  • 18. phua
    '12.12.28 10:01 AM (1.241.xxx.82)

    어제 벙커 풍경이 내 앞에서 그냥 보이는 것 같습니다.
    정말 표현력 쫭 !!!!

    용기있는 자가 미인을 얻는다.. 가 아니고
    용기있는 자가 닭발을 얻는다... 로 바꿔야 할 듯..

    반가웠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564 얼굴댕기고 주름생기는데 팩 추천해주세요 로드샵도 괜.. 00:25:24 7
1126563 남편이 술마시고 오면서 족발을 사왔어요~ 5 쟤가 왜저럴.. 00:23:53 138
1126562 이런 직원 보셨어요? 2 ... 00:23:50 61
1126561 애가 사고친것같은데 좀 도와주세요~ 무서워요 00:23:21 103
1126560 MBC 해직기자 복직 첫날과 이용마 기자의 말 미디어몽구 00:21:55 45
1126559 홈플이나 이마트선 선지안파나요? .. 00:21:14 10
1126558 반려견이 생리를 안해요 ㄴㄹㅇ 00:20:47 35
1126557 이거 웃겨요 ㅋㅋㅋ 문대장을 평생 따르려는 평범한 직장인의 하루.. 1 ㅇㅇ 00:20:32 102
1126556 파운데이션 바를때 손가락?퍼프?브러쉬? 4 화장고수님 00:10:55 230
1126555 어린아들이 저에게 첨으로 욕을 했어요 3 자식이웬수 00:10:38 280
1126554 tv조선 80조 가짜뉴스 어디에 신고해요? 4 richwo.. 00:08:36 151
1126553 이사선물로 공기청정기 받게 됐는데요 추천바래요 1 설레임 00:08:22 50
1126552 남편에게 '남자'가 안 느껴져요. 7 19금) 00:07:23 561
1126551 어떤분이 꿈얘길 하시기에,,, 님들 00:07:21 81
1126550 만약에 사람들이 알아본다면... ... 00:03:07 111
1126549 서민정 이쁘네요 13 이쁘 00:02:34 797
1126548 딸아이가 신경치료 받고왔는데 아파서 잠을 못자네요 2 통나무집 00:02:17 174
1126547 진주처럼 생겼는데 더 오묘한빛나는거 이름요 10 보석이름 2017/12/11 604
1126546 저녁을 못먹었는데 지금 먹는게 나을까요? 18 허기 2017/12/11 551
1126545 고등아이 내려놓고 제 일이나 할까요? 3 2017/12/11 573
1126544 정관장 홍삼 반값에 사왔어요~~ 2 득템인가 2017/12/11 804
1126543 Tbs사장님은 돈이없나.. 5 ㅂㄴㄷ 2017/12/11 578
1126542 소름끼치는 기사 ㅎㄷㄷ 7 닭아니죠;;.. 2017/12/11 1,874
1126541 윗사람에게 딸랑 거리는 저..자괴감이 드네요 ㅋ 14 ㅎㅎ 2017/12/11 971
1126540 중1 아들들 친구들과 어떻게 지내나요? 5 중1 2017/12/11 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