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남편이 이혼하자고 집을 나갔는데 이혼하기 싫어요

고민 | 조회수 : 7,687
작성일 : 2012-12-26 17:17:49
남편이 정말 일방적으로 이혼하고 싶다고
집을 나간지 4개월이 되었고
전화 문자로 이혼을 요구합니다
결혼한지 1년도 안되었고 제 나이도 28이라서 황망해요
남들은 치사하고 의리없는 남자가 제 발로 나간 걸 감사하라는데 저는 남편이 그립고 이혼이 무섭습니다
마음의 준비도 안되었고 누군가에게 버림받은 상처가 있어서
또 버림받고 싶지 않아 합의는 못해준다고 했습니다.
남편이 소송이라도 할 기세에요
저는 유책사유가 없어서 이혼소송하라고 하는데 가슴이 찢어집니다.
여자가 생겼거나 저의 친정이 가난해서 그런 거 같은데..
마음을 못잡겠습니다..
어떻게 해야할까요?
다들 제가 오래 끌수록 상처받는다고 이혼해주라고 하는데 억울하고 무섭습니다
IP : 202.40.xxx.16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친놈
    '12.12.26 5:20 PM (118.46.xxx.72)

    그럼 이혼사유도 정확하지 안고 그냥 이혼해달라고 하는건가요?????뭔사유로 이혼을 원하는지 소송한번해보라 하세요 내연녀 있는지도 알아보시고요

  • 2. 원글님
    '12.12.26 5:21 PM (125.141.xxx.167)

    뭐가 부족하셔서 그따위 인간에게 이런 수모까지 당하시나요?
    본인을 더 사랑하세요.
    그런 인간 되돌아와봤자 또 이혼하자고 난리일겁니다.

  • 3. 에구..
    '12.12.26 5:21 PM (119.67.xxx.168)

    애도 없고 나이도 어리고.... 맘 떠난 남자 잡지 마세요.

  • 4. 이궁
    '12.12.26 5:27 PM (121.165.xxx.189)

    남들은 치사하고 의리없는 남자가 제 발로 나간 걸 감사하라는데 ....
    원글님이 쓰신 이 부분이 핵심입니다.

  • 5. ..
    '12.12.26 5:38 PM (211.176.xxx.12)

    결혼을 님이 원할 때 했듯이 이혼도 님이 원할 때 하세요. 유책배우자도 아니신데, 뭐가 걱정인가요?

  • 6. ...
    '12.12.26 5:49 PM (220.117.xxx.135)

    흠...냉정하게 님을 위해서 어떤 선택이 맞는지 생각하는게 우선이지 싶어요
    객관적으로 님이 한살이라도 어릴때 님의 행복을 찾아가는게 .맞고요..님만 생각하세요

  • 7. 우야동동
    '12.12.26 6:12 PM (125.178.xxx.147)

    아 진짜 욕나오는 놈이네요.... 보나마나 다른여자 생긴거 같구요.
    맘떠난 그지같은 놈 님이 먼저 소송걸고 민사상 위자료나 듬뿍 챙기고 그냥 뻥 차버리세요.
    아이도 없고 나이도 그리어린데 맘추스리시고 다시 시작하세요.
    아휴 따귀나 한대 때려주고싶네.

  • 8. 진짜
    '12.12.26 6:34 PM (112.171.xxx.126)

    욕이 절로 나오네요.
    남자가 찌질이 중에 최고봉이네요!!!
    그 찌질이도 조만간 똑같은 경험하길 바랄게요.

    원글님, 아직 젊잖아요.
    그런 인간과는 빨리 정리하시는게 좋아요.

  • 9.
    '12.12.26 8:18 PM (218.154.xxx.86)

    유책 배우자도 아니시라면..
    그 남자 여자 있나 알아보시고 유책 사유 잡아 위자료 잔뜩 받으세요.
    그런 남자 데리고 살아봐야, 나중에 또 나갑니다.
    애 낳고 나서 남자가 집 나가면 더 골치아파요...

  • 10. 저도
    '12.12.26 8:45 PM (14.52.xxx.59)

    님이 세게 나가시길 바랍니다
    님이 유책 아니니 위자료라도 많이 받으세요
    님이 매달릴수록 더 기가 살아서 난리 칠 남자에요

  • 11. 슈아
    '12.12.26 10:59 PM (39.119.xxx.153)

    님이 먼저 소송걸고 민사상 위자료나 듬뿍 챙기고 그냥 뻥 차버리세요.
    2222222222222


    이런놈 가만있으면 가마니로 알아요

    이런 놈 없어져야 세상 좀 깨끗해지죠.

    그리고 이런놈한테 왜 미련을 가집니까?

    님을 존중하지도 않고 그냥 장난감처럼 이용하네요.

    이혼 두렵지만 어쩔수 없어요.

    님이 선택한길인걸요.

  • 12. ..
    '12.12.26 11:42 PM (211.176.xxx.12)

    비정상적인 배우자임에 틀림없지만 이혼을 당장 결행하지 않는 이유는 그 배우자에 대한 미련이기보다 결혼이라는 것에 대한 태도의 문제가 아닌가 합니다. 상대의 상태와는 상관없이.

    상대가 누구냐와는 별개로, 자기 인생에서 결혼과 이혼이 어떤 의미이냐가 더 중요하니까 그걸 정리하는 시간이 필요한거죠. 이혼은 당연한 거고, 다만 생각할 시간을 벌기 위해 일단 이혼하지 않는다고 말할 뿐.

    결혼으로 이런저런 계획을 세웠는데, 이혼하면 그 계획들을 대대적으로 수정해야 하니까 생각할 시간이 필요한 거죠. 다음 단계가 있어야 확신을 갖고 행동을 할 수 있으니까.

    돌발상황에 당황한 자신의 모습을 자신의 진짜 모습으로 착각하면 오판할 확률이 높습니다. 공부도 하지말라고 하면 괜히 더 하고 싶고 하라고 하면 괜히 하기 싫듯이, 상대가 이혼하자고 하면 괜히 이혼하기 싫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일종의 반작용이죠. 그 반작용이 자신의 진심인지는 차분히 생각해봐야 한다는 거.

    이혼은 그냥 법적으로 결혼하기 전 상태로 돌아가는 것뿐입니다. 27년을 잘 살아오셨는데, 뭐가 두려우신지.

  • 13. 납득을
    '12.12.27 3:31 PM (121.151.xxx.247)

    이유를 말하고 납득을 시키라고 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529 기안84는 어떻게 방송계로 진출한건가요? 3 나혼자 04:31:50 742
1129528 오후에 고구마 먹고 체해서 고생했는데 또 먹고 싶은건 뭐죠? .... 04:28:08 115
1129527 미국인들의 일상회화는 번역기에 돌릴떄 이상하게 나오는데.. af 03:43:40 178
1129526 문재인세트메뉴 아세요? minhee.. 03:27:29 261
1129525 자야하는데 ... 03:13:30 197
1129524 민중가요 부르고 싶어요. 8 음치 03:03:51 281
1129523 청기자단해체.새서명 31487명.안하신분.컴온~ 6 14일부터시.. 02:59:19 266
1129522 인상 좋다는 말 2 ㅡㅡ 02:39:35 515
1129521 조카에게 사준 옷 신발 입은 걸 본적이 없어요 5 ㅇㅇ 02:31:53 1,217
1129520 영화 강철비 극장에서 볼만한가요. 1 . 02:25:58 142
1129519 자취 전/후에 주말에 여유의 차이는 어디에서 오는걸까요 4 .... 02:22:10 447
1129518 이혼하고 같은 부서 근무하는 선배부부 12 맹수니 02:16:56 2,706
1129517 무엇을 먹어도 효과 없는 나 12 효과 02:15:42 1,164
1129516 분당 정자, 수내, 서현쪽 빌라나 다가구 사시는 분 계신가요? ㅇㅎㅇㅎ 02:14:08 226
1129515 착하게 생겼다는말 5 ...착 02:07:00 541
1129514 집주인때문에 분해서 잠이 안와요 7 01:56:50 1,722
1129513 또 알바 낚시글이 들끓네요.. 20 지겨워라 01:54:11 530
1129512 중국cctv)문통 충칭 임시정부청사 방문 영상 3 ㅂㅂ 01:50:50 234
1129511 바네사글의 바로밑글 pass;베충장난친글가져옴 4 읿충이양념된.. 01:40:40 141
1129510 바네사는 예쁜 이름이고 그리젤다는 촌스러운 느낌인가요? 2 미드 01:32:46 625
1129509 문지자분들 유머감각에 웃고갑니다 4 열좀식히세요.. 01:32:31 605
1129508 문대통령님.방중결과글.관리자에게 신고합시다 7 ㅇㅇ 01:23:29 364
1129507 알쓸신잡 광화문 재밌고 감동적이네요 6 광화문 01:20:50 836
1129506 기자 맞았다고 전쟁선포하자는 국민의당 이용호 국회의원 8 .... 01:13:44 653
1129505 이원일 셰프가 에드워드 권 밑에 있었네요? 9 세상참좁네 01:10:07 2,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