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출산예정일 2주전에 부산에서 서울 왕복 괜찮을까요?

.. | 조회수 : 1,041
작성일 : 2012-12-25 20:01:48
출산 예정일이 얼마 인 남았는데 주말에 시부모님이 서울 좀 들리라고 하시네요. 그때가 딱 예정일 2주전인데 가게 되면 버스나 ktx탈 것 같아요.
초산이라 예정일보다 늦게 나오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어머님은 예정일에 맞춰 나오는 편이라고 하시네요 웬지 안가도 아기가 2주 일찍 나올 것 같진 않은데 오며가며 무리가 될까봐 걱정되요. 괜찮을까요?
IP : 175.223.xxx.17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25 8:12 PM (58.237.xxx.171)

    참..2주 남았는데 그 먼거리를 오라가라 하시는 시부모님들도 대단하시네요.ㅜㅜ

    저는 그때쯤엔 좀 무리하게 움직이면 배가 많이 땡겼던것 같은데.

    큰아이는 예정보다 2주 먼저 태어났구요.

    시댁가시더라도 꼭 남편이랑 같이 가세요. (버스는 진짜 비추네요. 얼마나 불편할까..)
    저는 에정일 한달 근처는 혹시나 갑자기 배 아플까봐
    외출은 혼자는 안했어요.

  • 2. .....
    '12.12.25 8:30 PM (125.142.xxx.87)

    아이고 안돼요. 2주전 몸상태로 어딜 움직여요.
    그리고 저같은 경우 1월 중순 예정일이었는데 12월 말에 태어났어요.
    저희 친할머니 저희 엄마 출산 2주전에 저 태어나기 전에 고향에 일있다고 잠시 며칠 다녀오신다고 내려가시자마자 저 태어났거든요. 제가 첫째니까 저희 엄마 초산이요.
    저희 할머니 예정이 믿었다가 저 태어나는 거 못보셨다고 두고두고 후회 하세요.

  • 3. ..
    '12.12.25 8:33 PM (182.209.xxx.63)

    댓글 정말 안다는데 댓글 달려고 로긴했어요.

    저 초산 때 예정일보다 2주 먼저 낳았어요. 가진통이고 뭐고 없었어요.
    시부모님께는 의사 소견과 함께 잘 말씀드리고 이번엔 안가시는게 좋겠어요.
    이렇게 추울 때 장거리 여행 정말 무리에요.

  • 4. ㅇㅇ
    '12.12.25 8:55 PM (211.237.xxx.204)

    뭐 꼭 가야 하는 일이면 가도 되긴 해요.
    초산은 급하게 진행되는게 아니고 하루전 정도부터 배가 아프기 시작해서
    규칙적으로 아플때까지 좀 시간이 걸리긴 하거든요..
    그래서 출산 직전 하루전까지도 출퇴근하는 직장여성들도 있고요..
    중요한 일이면 다녀오시되, 별일 아니고 그냥 오라 하는거면 가지마세요..

  • 5. 그래도
    '12.12.25 9:02 PM (112.158.xxx.97)

    추위에 출산앞두고 길미끄럽고 한데 이해가 안가지만..
    그냥 배가 많이 뭉친다고 애가 많이 내려왔다고 하더라
    지켜볼겸 안올라가겠다고 하시는게 좋겠어요
    혹시 빨리 나오면 원망 생길거 같아요

  • 6. 솔이
    '12.12.25 9:50 PM (1.227.xxx.209)

    저도 초산 2주 일찍 낳았어요. 제 주변엔 다 일찍 낳았어요.

  • 7. ..
    '12.12.25 10:09 PM (1.225.xxx.2)

    출산 2주전에 설악산 비룡폭포까지 뛰어 올라갔다 내려온 저같은 사람도 있지만
    꼭 가야 하는거 아니면 움직이지 말라고 하고싶어요.
    꼭 가셔야 하면 남편과 같이 움직이세요.
    버스보다는 KTX가 낫겠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11 팩트폭격 -MBC 방문진 이사 최강욱 1 와~~ 15:11:19 39
1129710 누가 더 괜찮다고 생각드세요? 1 선택 15:09:49 41
1129709 생리시에 시력이랑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네요 1 .. 15:09:45 53
1129708 점심 외식하고 와서 저녁 김치찌개 먹자니까... 냉파하라는 남편.. 1 맞벌이 15:08:45 195
1129707 503때 나라 돌아가는 꼬라지 보고 국민연금 안냈는데요 1 보보 15:08:43 88
1129706 아이 충치 치료문제 남편의 의견 좀 봐주세요 충치 15:05:40 45
1129705 한가지 여쭤볼게요... 한국에서 해외발행카드 현금인출하는 방법이.. 음악선생님 15:04:53 27
1129704 세네갈 갈치 맛이 어떤가요? 5 장보기 15:03:50 218
1129703 '마약 흡입' 혐의 이찬오, 뒷걸음질 치며 호송차 올라 2 이찬오 14:58:34 908
1129702 꼭 댓글에 나는 아니던데? 이상하네?하는 사람들 4 은손 14:57:13 151
1129701 갑자기 씽크대에 물이 거의 안 나오는데 왜 그럴까요? 1 == 14:55:04 117
1129700 실리트 압력밥솥 추가 새나봐요 lush 14:54:28 44
1129699 진짜 감동받아 눈물나나요? 13 정말?? 14:52:48 621
1129698 지인들께 안부인사를 보내면. 답장이 없네요 4 답장 14:48:00 421
1129697 전복죽은 찹쌀만 쓰나요? 2 ㅇㅇ 14:46:13 165
1129696 집주변 모 종교단체... 불법주차 신고했어요 3 bb 14:43:56 360
1129695 오늘 7000명 추가.기자단해체'새'청원.드루와요~ 5 12.14일.. 14:42:58 208
1129694 추울 때 생각나는 음식 있으세요? 8 12월 14:39:50 468
1129693 언니라는 호칭이 대접하는 의미인가요? 18 ㅇㅇ 14:39:24 490
1129692 올해의 사자성어 - 파사현정 1 ... 14:37:12 214
1129691 강정화라는 배우 왜 없어졌을까요? 17 .... 14:34:07 1,686
1129690 욕실세면대 불량제품이 시공되었어요-업자는본사에 제가 전화하래요 4 곰배령 14:33:39 230
1129689 기모바지 추천해주세요!!! 2 추워 ㄷㄷ 14:28:54 367
1129688 82만큼 심하게 조리돌림하는곳 첨봤어요 13 14:16:51 1,072
1129687 동생 시부모님 처음 만나는데 멘트 좀 봐주세요 3 .. 14:15:52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