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힐링>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님의 트윗 몇 가지

아리아 | 조회수 : 2,684
작성일 : 2012-12-25 18:41:45
힐링에 도움이 될 것 같아 가져왔습니다.

1.
예전에 미국에서 계층별 시공간관념을 조사한 적이 있습니다. 시간적으론 상위층은 과거에, 중위층은 미래에, 하위층은 현재에 관심이 많았답니다. 상위층은 자기성공을 정당화하려는 욕망이, 중위층은 현재 상태보다 나아지려는 욕망이 강했다는 거죠. 하위층은 하루하루 버티는 것조차 힘겨워 역사나 미래에 관심을 기울일 겨를이 없는 걸로 분석됐습니다. 공간적으로는 상위층은 세계에, 중위층은 국가에, 하위층은 자기 동네에 관심이 많았답니다. 하위층일수록 시야와 세계관이 좁아진다는 거죠.


2.
"내가 무슨 부자인가. 일본에서는 중산층도 못 되는데..." 염상섭의 소설 '삼대'에서 대지주 아들인 주인공이 친구에게 한 말입니다. 식민지의 상위층은 자기를 식민모국의 상위층과 비교하는 습관을 들여왔습니다. 식민지 상위층은 대체로 제국주의자들과 같은 관점을 가졌습니다. 그들은 제국주의자들의 시선으로 자민족을 봤습니다. 자기는 '문명인'으로 선진국민과 동격이고 자국의 하층민은 '야만인'이라는 관념이 강했기에, 민족의식이 희박할 수 밖에 없었죠.


3.
자국의 하층민을 야만인 취급하는 상위층과 그런 취급받는데 별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하는 하층민이 결합하는 구조는 양극화가 심해질수록 고착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사회 전체가 신분제 시대로 퇴행하는 것을 막기 위해 힘과 뜻을 모아야 할 듯합니다.


4.
'친일파 처단'을 못한 것보다 더 큰 문제가 '우리안의 식민주의'를 완전히 청산하지 못한 겁니다. 역사교육을 축소하거나 '식민통치와 독재정치를 미화'하는 방향으로 역사교과서를 개편하면, '식민지 노예의식'도 다시 활개칠 겁니다.


5.
"우리나라 국민 수준은 선진국 따라가려면 아직 멀었어." 자기는 습관적으로 우리 국민을 선진국 국민과 비교하면서, 우리 정부를 선진국 정부와 비교하는 사람들 보곤 "북한으로 가라"는 사람들이 꽤 있습니다. 이런 것도,'식민지 노예의식'입니다.


6.
어떤 부자 왈, "남미국가의 행복지수가 높은 건 빈부격차가 확실하기 때문이다. 남미 국가의 빈민은 헛된 꿈 때문에 스트레스받지 않는다." 국가와 사회의 '지도층'중에 이런 사람이 많으면, 우리나라도 남미 부패 국가처럼 될 겁니다.


7.
참고로 '헛된 꿈 때문에 스트레스 받지 않는 남미 빈민의 미덕'을 칭찬한 어떤 부자는, 자기는 미국 의사들에 비하면 너무 형편없는 대우를 받는다고 생각하는 정신과 의사였습니다.


8.
자기가 주역이었던 경제성장에는 '부채의식'을 가지면서, 자기가 무임승차한 민주화에는 오히려'적대감'을 표시하는 사람들이 꽤 많습니다. 이런 태도가 지배적인 세상에선 '미안함'과'부끄러움'이 사라집니다. 역사는, 돈으로 발전하는게 아닙니다.

9.
진 쪽에서 반성할 점이 분명 있을겁니다. 그렇다고 정말 반성해야 할 생각과 태도가 어떤 건지 잊어버리면 안 됩니다. 갈릴레이 시대에는, '태양이 지구 주의를 돈다'고 믿은 사람이 절대 다수였습니다.

출처: @histopian

9번에서... 아마 그때는 인구의 98%정도는 태양이 지구를 돈다고 생각했을 것 같은데요. 우리는 적어도 48%가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2002년에 2번 찍을 거면 계속 자라고 했던 제 동료 부모님도 이번엔 2번 찍으셨대요.

우리는 더디 가도 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습니다. -아리아^^

IP : 182.219.xxx.1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잃어버린 5년,,잃어버릴 5년
    '12.12.25 6:50 PM (222.101.xxx.82)

    자국의 하층민을 야만인 취급하는 상위층과
    그런 취급받는데 별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하는
    하층민이 결합하는 구조는 양극화가 심해질수록
    고착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사회 전체가 신분제 시대로 퇴행하는 것을 막기 위해
    힘과 뜻을 모아야 할 듯합니다.

  • 2. ..
    '12.12.25 6:53 PM (211.176.xxx.12)

    일본의 온갖 방해공작에도 대한민국임시정부를 지켜냈던 분들의 후예들은 강합니다.

  • 3. ..
    '12.12.25 7:07 PM (110.14.xxx.9)

    맘을 울리네요...

  • 4. 더디 가도
    '12.12.25 7:36 PM (218.238.xxx.188)

    우리는 더디 가도 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습니다. - 이말 참 좋아요. 희망을 가지고 살 수 있게 해주네요.

  • 5. ***
    '12.12.25 7:39 PM (119.71.xxx.184)

    이분이 쓰신 "오늘 역사가 말하다" 란 책을 요즘 읽고 있는데요.

    흥미진진한 역사적 사실을 오늘의 사회.정치 현상등과 풀어서 재미있게 쓰셨더라구요...

    고개가 끄덕여지는 교훈적인 내용도 많고...강추에요..

  • 6. ...
    '12.12.25 8:33 PM (39.113.xxx.36)

    저도 요즘 트위터에서 이 분 글올라오면 관심있게 봐요
    고개 끄덕여지는 내용 많던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000 외신기자단, 풍계리 취재차 北, 1만달러 요구 안해&qu.. ... 11:38:45 13
1223999 고1 학원비 얼마나 쓰세요? 11:38:42 7
1223998 가슴은 유전인가..? 아닌가 11:38:13 10
1223997 LG vs 삼성 4 흠... 11:36:01 61
1223996 당뇨환자도 드실수 있는 빵과 오트밀 1 바비 11:33:31 65
1223995 이재명만 예외) 민주당, 무안군수 후보 공천취소 2 죄명깜빵 11:29:58 109
1223994 앞에 스타킹에 핫팬츠 1 흉해요 11:29:57 123
1223993 남편이 애 같아요 6 ㅇㅇ 11:23:54 377
1223992 동창이나 친구 중에 엄청 찌질했는데 근사하게 변한 사람 봤나요... 5 .. 11:23:53 342
1223991 괜찮은 침구탈취제 알고 계신 분들 계신가요 종달새 11:23:08 30
1223990 메리야쓰 추천해주세요. 11:22:11 32
1223989 맛있는 녀석들 예전보다 5 ㅁㅇ 11:17:39 558
1223988 계란껍질 질문있어요 11:16:42 74
1223987 美, 北 종업원 송환요구에 모든 나라에 北난민 보호 촉구 2 ........ 11:16:03 340
1223986 나의 아저씨의 아이러니한 대반전 5 aa 11:12:25 729
1223985 아기기저귀를 속옷이랑 같이 빨았어요 ㅠ 4 .. 11:11:32 430
1223984 각자 몸에 특이한 부분 있으신가요? 3 으쌰쌰 11:04:02 289
1223983 마트에 치킨까스 수제같이 맛있는거 아시면 추천좀 해주세요 잘될꺼야! 11:02:57 49
1223982 잠실쪽 초등학교 여쭙니다 3 이사 11:02:10 179
1223981 치과의사분 계신가요? 3 ㅇㅇ 11:01:16 473
1223980 나경원 비서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9 ㅇㅇㅇ 11:00:17 608
1223979 안녕하세요 신동엽 멘트들요.. 7 ........ 10:59:25 987
1223978 도종환 친동생이라더니 이번엔 6촌이라 주장. 5 별꼴 10:55:16 832
1223977 아들 둘을 두고 35년전 이혼한 60대 16 순한맘 10:51:30 2,103
1223976 이재명 지지자인듯보이는 글에 드루킹이 언급되어 있던데 12 폴더 정리하.. 10:45:06 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