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마음이 충만하고 행복할 수록, 남의 자잘한 일에 관심 안 가지는 거 같아요.

제 경우 | 조회수 : 3,096
작성일 : 2012-12-25 13:09:42
저희집은 서민인데, 제가 학창시절부터  똑똑하고 매력적인 사람들이 많은, 좋은 집단에 속해 있었어요.
예전에는 성격자체도 민감하고 촉이 늘 매력적인 옆사람들에게 쏠려서, 
그 사람들이 가지는 놀라운 기회, 성취, 옆사람을 매료시키는 힘, 등등
쟤는 저런데 나는 뭔가? 하는 자괴감에 쉽게 빠졌거든요.
 
요즘엔 제가 발견한 즐거움 한 두가지가 있어서, 
잘 나가는 사람, 매력적인 사람들의 성공 추이에 둔감해지는 거 같아요. 
그는 그고 나는 나다, 이렇게 2차선으로 생각하는 성숙한 '분리'도 가능하고, 배울 점은 배우고. 

외부의 별보다는 , 마음 속의 별을 따라 간다고나 할까요 ^^
센서 자체가 달라졌어요.
완벽에서 2%모자란 나의 결함에만 센서가 집중했는데, 
지금은 가진 장점에 감사하고. 센서가 도처에 있는 기쁨쪽에 민감해요. 
IP : 58.236.xxx.7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2.25 1:17 PM (118.32.xxx.169)

    연예인들에 열광하는 사람들 보면
    애정결핍이 심한 사람들이 많은거 같다느꼈어요.
    유명 인기 남자연예인들 팬클럽보니까 남친없는 애들 태반이고..
    남편에게 사랑못받는 아줌마들일수록 더 열광하더라구요..
    물론 그걸로 먹고사는게 연옌이겠지만.

  • 2. 제 경우
    '12.12.25 1:20 PM (58.236.xxx.74)

    열광하는 뮤지션들이 있는데, 요즘엔 가까운 사람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어서
    거기서 받은 에너지나 재치를 가족에게 돌려주려고 해요, 같이 공유하기도 하고.
    내 즐거움이 충만하니, 사회적 공분외의, 개인적인 분노는 정말 다 휘발되더라고요,

  • 3. 첫댓글님 ^^
    '12.12.25 1:40 PM (61.21.xxx.254)

    연옌에 열광하는 사람들에 대한 편견이 있으시네요.물론 수험생이 그러다가 셤 망치면 안되지만.
    드라마나 영화 혹은 노래를 들으시면서 넘 멋져서 팬이 되고 싶다고 생각하신 단 한번도 없으신가요?
    자기만의 스타, 우상이 있고 자기 생활 해치치 않는 한도 내에서 스타의 성장과정이나 삶을 같이
    지켜보고 응원하고 그 작품을 맘껏 공유하고 즐기는 것도 인생의 하나의 기쁨이고 즐거움이에요.
    어렸을 때 나왔던 배우가 실패 극복하고 다시 나와서 제2의 전성기를 맞으면 같이 가슴이 뛰고 기쁘잖아요?

    누군가를 열심히 응원하고 아끼고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도 삶의 열정, 사람에 대한 애정이 있어야 가능한 건데... 학창 시절 그런 거 하지도 않고, 이해 못하는 친구들 있었는데...대체로 무미건조하게 평범하고 안전한 삶을 살다 가더라구요.인생관이 현실적인 사람들이 많음. 가치관이 다르니까 전 모라고 하지는 않지만...

    개인적으로는 살면서 무언가에 뜨겁게 미치도록 열광해 본 적이 있는 사람이 전 좋아요.
    우리나라가 좀 왜곡된 시선인지 모르겠지만, 일본 지인들 중에는 정말 예쁘고 잘나가는 여대생이나 별문제없는 아줌마들도 한류 스타들에 빠져서 전국을 누비며 콘서트를 다녀요. 그 열정이 너무나 순수하고 행복해 보여요.

  • 4. 원글님 ^^
    '12.12.25 1:41 PM (61.21.xxx.254)

    요즘엔 제가 발견한 즐거움 한 두가지가 있어서,
    ---> 요거 방법을 가르쳐 주셔야죠...
    득도하신 거 같은데...쫌 공유해요~ 네~? ㅎㅎ

  • 5. 그냥
    '12.12.25 1:48 PM (58.236.xxx.74)

    자주 산책하고요,
    좋아하는 뮤지션들 음악세계 깊이 파보고, 직접 편지도 쓰고 뭐 그런.
    정신과의사 서천석, 윤대현선생님 동영상도 보고요. 십만인 클럽에서 지식인들 강연영상도 보고.
    아이들과 미술관도 가고.
    시각 자체를 예전의 must나 성취관점에서
    삶을 '기쁨 종합 선물세트'로 만들기로 바꾸었어요,

  • 6. goldenwisdom
    '12.12.25 1:51 PM (14.200.xxx.248)

    '기쁨 종합 선물세트' 참 좋네요~

  • 7. ..
    '12.12.25 1:52 PM (121.88.xxx.248)

    저도 산책 부터 따라해 볼께요~

  • 8. 물론
    '12.12.25 2:00 PM (58.236.xxx.74)

    이번 선거문제같은 사회적 공분은 같이 합니다. 그래도 틈틈이 기쁨에 집중해요.
    달님같은 훈남 리더를 다시 꿈꾸면서요 ^^

  • 9. ^^
    '12.12.25 3:43 PM (59.15.xxx.184)

    간만에 뵙는 정신 건강하신 분 ^^

  • 10. ..
    '12.12.25 8:10 PM (112.148.xxx.220)

    외부의 별을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내 마음 속의 별을 따라간다...

    기억해두고 싶은 말이네요.

    오늘 좀 우울했는데 덕분이 마음이 밝아졌어요.

    감사드립니다.

    메리크리스마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103 머그잔이 약간 깨졌는데. . 아까비 18:18:20 2
1226102 대통령 힘내시라는 청원 10만을 향해 가고 있네요~ 아마 18:15:59 50
1226101 십년만에 온 아기 4 내품안에너 18:13:28 240
1226100 하늘에서 온 답장..을 아시나요?? 2 세월호 18:07:17 183
1226099 겨울옷 세탁비법 도움될까해서.. 18:07:04 133
1226098 (펌)미국 민주당 상원 관련 인물에게 집적 들은 북미회담 이야기.. 2 .. 18:06:29 373
1226097 82님들은 이 말 어떻게 받아들여지세요? 2 ... 18:05:49 103
1226096 요양병원과 요양원 7 인천 17:59:39 381
1226095 안웃겨도 저를 비난하지말아주세요. 3 17:59:15 401
1226094 커피숍 머그잔에 오줌을.. 4 ... 17:58:32 610
1226093 18년된 냉장고를 바꾸려는데 추천 좀... 1 냉부 17:57:15 120
1226092 오전에 새로 올린 형수쌍욕 조회수가 현재 60만회~ 3 쌍욕파일 17:57:03 388
1226091 82쿡이 영향력이 있나봐요 11 ^^ 17:55:02 825
1226090 요즘 먹으면 맛있는 생선 추천 부탁드려요 3 유후 17:41:45 510
1226089 20년전 병원비 4 20년전 17:41:21 574
1226088 이거 스미싱문자인가요 .. 17:36:57 123
1226087 이재명 수행비서 백OO는 누구인가? 3 혜경궁제명 17:35:44 311
1226086 비교하는 성격이에요 ;;; 5 ㅇㅇ 17:32:53 431
1226085 이읍읍 비하인드 자한당에 얘기할까요 11 ... 17:32:53 477
1226084 남편이 전 여자직장동료랑 만난데요. 19 Anas 17:31:04 2,288
1226083 버버리 셔츠 ..55반이면 어떤 사이즈가 좋을까요? 1 음냐 17:30:20 122
1226082 펌) 급 삭제한 일베제명 트위터 24 일베명 아웃.. 17:26:47 1,161
1226081 여수 금오도 비렁길~ 9 뒷북추천 17:23:05 500
1226080 폐경기 즈음 인데요. 6 ... 17:18:18 1,163
1226079 내신 어려운 강남일반고나 자사고 과목별 평균이 어떤가요? 6 자율형고 17:14:59 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