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마음이 충만하고 행복할 수록, 남의 자잘한 일에 관심 안 가지는 거 같아요.

제 경우 | 조회수 : 3,070
작성일 : 2012-12-25 13:09:42
저희집은 서민인데, 제가 학창시절부터  똑똑하고 매력적인 사람들이 많은, 좋은 집단에 속해 있었어요.
예전에는 성격자체도 민감하고 촉이 늘 매력적인 옆사람들에게 쏠려서, 
그 사람들이 가지는 놀라운 기회, 성취, 옆사람을 매료시키는 힘, 등등
쟤는 저런데 나는 뭔가? 하는 자괴감에 쉽게 빠졌거든요.
 
요즘엔 제가 발견한 즐거움 한 두가지가 있어서, 
잘 나가는 사람, 매력적인 사람들의 성공 추이에 둔감해지는 거 같아요. 
그는 그고 나는 나다, 이렇게 2차선으로 생각하는 성숙한 '분리'도 가능하고, 배울 점은 배우고. 

외부의 별보다는 , 마음 속의 별을 따라 간다고나 할까요 ^^
센서 자체가 달라졌어요.
완벽에서 2%모자란 나의 결함에만 센서가 집중했는데, 
지금은 가진 장점에 감사하고. 센서가 도처에 있는 기쁨쪽에 민감해요. 
IP : 58.236.xxx.7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2.25 1:17 PM (118.32.xxx.169)

    연예인들에 열광하는 사람들 보면
    애정결핍이 심한 사람들이 많은거 같다느꼈어요.
    유명 인기 남자연예인들 팬클럽보니까 남친없는 애들 태반이고..
    남편에게 사랑못받는 아줌마들일수록 더 열광하더라구요..
    물론 그걸로 먹고사는게 연옌이겠지만.

  • 2. 제 경우
    '12.12.25 1:20 PM (58.236.xxx.74)

    열광하는 뮤지션들이 있는데, 요즘엔 가까운 사람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어서
    거기서 받은 에너지나 재치를 가족에게 돌려주려고 해요, 같이 공유하기도 하고.
    내 즐거움이 충만하니, 사회적 공분외의, 개인적인 분노는 정말 다 휘발되더라고요,

  • 3. 첫댓글님 ^^
    '12.12.25 1:40 PM (61.21.xxx.254)

    연옌에 열광하는 사람들에 대한 편견이 있으시네요.물론 수험생이 그러다가 셤 망치면 안되지만.
    드라마나 영화 혹은 노래를 들으시면서 넘 멋져서 팬이 되고 싶다고 생각하신 단 한번도 없으신가요?
    자기만의 스타, 우상이 있고 자기 생활 해치치 않는 한도 내에서 스타의 성장과정이나 삶을 같이
    지켜보고 응원하고 그 작품을 맘껏 공유하고 즐기는 것도 인생의 하나의 기쁨이고 즐거움이에요.
    어렸을 때 나왔던 배우가 실패 극복하고 다시 나와서 제2의 전성기를 맞으면 같이 가슴이 뛰고 기쁘잖아요?

    누군가를 열심히 응원하고 아끼고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도 삶의 열정, 사람에 대한 애정이 있어야 가능한 건데... 학창 시절 그런 거 하지도 않고, 이해 못하는 친구들 있었는데...대체로 무미건조하게 평범하고 안전한 삶을 살다 가더라구요.인생관이 현실적인 사람들이 많음. 가치관이 다르니까 전 모라고 하지는 않지만...

    개인적으로는 살면서 무언가에 뜨겁게 미치도록 열광해 본 적이 있는 사람이 전 좋아요.
    우리나라가 좀 왜곡된 시선인지 모르겠지만, 일본 지인들 중에는 정말 예쁘고 잘나가는 여대생이나 별문제없는 아줌마들도 한류 스타들에 빠져서 전국을 누비며 콘서트를 다녀요. 그 열정이 너무나 순수하고 행복해 보여요.

  • 4. 원글님 ^^
    '12.12.25 1:41 PM (61.21.xxx.254)

    요즘엔 제가 발견한 즐거움 한 두가지가 있어서,
    ---> 요거 방법을 가르쳐 주셔야죠...
    득도하신 거 같은데...쫌 공유해요~ 네~? ㅎㅎ

  • 5. 그냥
    '12.12.25 1:48 PM (58.236.xxx.74)

    자주 산책하고요,
    좋아하는 뮤지션들 음악세계 깊이 파보고, 직접 편지도 쓰고 뭐 그런.
    정신과의사 서천석, 윤대현선생님 동영상도 보고요. 십만인 클럽에서 지식인들 강연영상도 보고.
    아이들과 미술관도 가고.
    시각 자체를 예전의 must나 성취관점에서
    삶을 '기쁨 종합 선물세트'로 만들기로 바꾸었어요,

  • 6. goldenwisdom
    '12.12.25 1:51 PM (14.200.xxx.248)

    '기쁨 종합 선물세트' 참 좋네요~

  • 7. ..
    '12.12.25 1:52 PM (121.88.xxx.248)

    저도 산책 부터 따라해 볼께요~

  • 8. 물론
    '12.12.25 2:00 PM (58.236.xxx.74)

    이번 선거문제같은 사회적 공분은 같이 합니다. 그래도 틈틈이 기쁨에 집중해요.
    달님같은 훈남 리더를 다시 꿈꾸면서요 ^^

  • 9. ^^
    '12.12.25 3:43 PM (59.15.xxx.184)

    간만에 뵙는 정신 건강하신 분 ^^

  • 10. ..
    '12.12.25 8:10 PM (112.148.xxx.220)

    외부의 별을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내 마음 속의 별을 따라간다...

    기억해두고 싶은 말이네요.

    오늘 좀 우울했는데 덕분이 마음이 밝아졌어요.

    감사드립니다.

    메리크리스마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86 1시간거리 친구네 가족이 온대요 ... 02:47:51 125
1129985 두드러기 나서 응급실 다녀왔어요 4 ... 02:37:05 211
1129984 30대후반 여자 예산1억으로 전세집구하기! 5 02:21:14 237
1129983 매칭 프로필에 연예인 여동생 사진을 haha 02:11:50 185
1129982 이번 언론실수? 겨울잠 자던 국민들 소환했다 겨울잠 02:11:45 220
1129981 뉴욕에있는 컬럼비아대학교 24 궁금 01:49:37 843
1129980 수민의 사주이야기라고 아시나요? 4 혹시 01:40:54 642
1129979 "기레기 WAR ZR" 개봉박두../ 더레프.. 2 고퀄 01:35:05 215
1129978 이 패딩 어떤지 봐주세요~ 7 춥다추워 01:12:50 659
1129977 급질)초등여아 열나는데 해열제용량어찌해야할지.. 4 질문 01:10:59 212
1129976 [펌]수준 떨어지는 기사들의 용어 해석.jpg 3 우리무니 01:01:24 320
1129975 ebs 영화 '가족의 탄생'(김태용 감독)을 보고 7 영화 01:00:04 910
1129974 아주대병원 근처에 제과점이나 병문안 선물 살만한 곳 있을까요? .. 5 00:54:16 273
1129973 갑자기 귓속에서 소리가... 1 ... 00:50:42 336
1129972 요즘 핫한거 뭐 있을까요? 뭐든 막 사고 싶어요 ;; 3 ... 00:50:00 948
1129971 러브레터 재개봉 한다니까 18년전 2 고3시절 00:48:28 498
1129970 야마하 디지털 키보드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2 00:48:05 95
1129969 제 주변에 개쓰레기 같은 것들이 입양을 한다는데... 8 ... 00:45:23 1,252
1129968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보니 박수진 생각나네요 2 .. 00:42:02 2,076
1129967 '정웅인' 최고의 배역 8 깜빵 00:40:11 1,751
1129966 주말내내 세끼 해대느라... 입안이 헐었어요 7 세끼 00:38:01 1,361
1129965 사춘기되고 크면 변할까요??? 12 .... 00:29:54 744
1129964 중학교 반편성배치고사 다보는건가요? 7 예비중 00:28:58 287
1129963 기레기 적폐 이 정도까진 생각 못했어요 8 .. 00:28:24 592
1129962 유튜브로 그대그리고 나 보는데 이드라마도 출연진이 화려했네요.... 1 ... 00:28:07 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