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님 공약중에 좋았던 것 나눠봅시다.

그리운 달빛 | 조회수 : 636
작성일 : 2012-12-23 23:58:39


이 글은 뭐.. ㅂㄱㅎ 디스하자는 글도 아니구
대선 패배로 인해 묻히게 될 정책중에 좋았던 것들을 돌아보고 
혹시 가능하면 나중에라도 실현하자는 글이니... 알바여러분 들은 패스해주세요.


저는 의료비 100만원 상한제가 참 좋았습니다.
좀 급진적으로 들릴수도 있었겟으나
이노무 사보험에 허리가 휘는 사람이 저 많은 아니겠죠?
사보험의 필요성도 인정하나.. 왠지 속고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것도 없지않은 사실이고..
어짜피 매년 오르는 의료보험.. 적당히 조금씩 더 내고.. 
막연해도 왠지 불안해서 몇십년에 이르는 기간동안 보장을 위해 사보험을 지불해야 하는 고통에서 해방될수 있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었어요


두번째로 좋았던 것은 대북정책이었어요..  
저도 경찰정년하신 고부모를 두고 있는데 그 고모부말씀이 북한과 조금만 관련이 있으면 빨갱이 같아서 싫다고 하시던 말씀을 듣고 멘붕이 온적도 있었다지요

저도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는 나는 콩사탕이 싫어요~, 혹은 북한 괴뢰군.. 이라는 용어를 들어며 학교를 다녔지만
어느새 북한은 적이라기 보다는 미워도 우리가 안고 가야하는 동반자라는 생각이 자리잡기 시작하더군요.. 
어쩌면 답이 없는 한국경제의 블루오션일수도 있는 북한.. (혹은 그 반대일수도)

아무튼 대북정책중에서도 백미는 바로 남북 철도연결이었어요.. 그래서 부산에서 기차타고 시베리아를 횡단에서 런던까지 가는 어린시절의 꿈을 문님이 후보가 되신후부터 다시 꿀수 있었답니다.
문님이 당선되셨어도 뭐 당장 실현은 불가능 했겠지만.. 적어도 초석은 놓으셨을텐데


섬아닌 섬이 되어버린 남한의 현실이 얼마나 많은 부작용과 폐해를 낳는지..

아무튼 언젠가는 꼭  부산에서 기차타고  모스크바를 거쳐  유럽, 런던까지 가보고 싶습니다.. 꼭..



IP : 112.152.xxx.174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노란색기타
    '12.12.24 12:07 AM (211.246.xxx.248)

    검찰개혁, 전월세상한제, 동물복지공약, 그리고 청와대를 국민에게 되돌려주고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열겠다던 약속이 제일 마음에 남아요.

  • 2. ...
    '12.12.24 12:29 AM (220.73.xxx.16)

    저는 사실 거의 다 좋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뭐라고 콕 찝기는 그러네요.
    생각나는 건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만든다는 거.
    중소기업, 지역경제, 공공부문 에서 일자리 만드는 것도 있었지만
    일정 비율을 청년고용을 의무화 한다는 거요.
    정리해고 요건을 강화한다는 것도 월급쟁이들한텐 반가운 소리였구요.

    또. 골목 상권 보호를 위해서 대기업유통점포 설립 허가제로 한다는거
    (저희 지역이 요즘 이걸로 계속 이슈화 되고 있어서 관심 많아요)

    의료비 상한 100만원 이건 당근 좋구요.
    대통령 형제자매까지 재산공개한다는 것도 필요하다고 보구요.

    그리고 공약사항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일단 6대 민영화는 하지 않을 거란 거
    (사실 이게 가장 큰 공포잖아요.)


    그리고 모든 공약을 한마디로 표현하는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그 슬로건 자체가 제 가슴에 절절히 와닿았어요.

  • 3. twotwo
    '12.12.24 12:53 AM (218.209.xxx.52)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

  • 4. 저는
    '12.12.24 2:33 AM (180.69.xxx.105)

    슬로건이 좋았어요
    윗분 얘기하신 것 같이 따라만 해도 힘이 생기는 듯 했어요

  • 5. 저도 의료 상한제
    '12.12.24 3:28 AM (50.76.xxx.162)

    전 미국 거주 투표자에요.

    미국의 민영화 보험에서 사람들이 시달리면서도 유일하게 마음에 안심이 되는게 의료상한제입니다.
    독감 주사 두 대에 100불이 짜잘한 일에 큰 돈 나올 때마다 마구 짜증이 나오지만
    큰 병 걸릴 때는 보험들 때 약속한 그 금액 그 이상은 내지 않는도 된다는 안도감에 보험을 또 들게 되지요.

    100만원은 좀 비현실적이고 500만원 정도 수준에서 전문가들이 적정 금액을 정하는게 좋을것 같아요.
    그렇게 되면 택배나 노동일 뺑소니 등 억울하게 수술비용 많이 나오는 외상 환자들에게
    의사도 제일 좋은 장비로 응급시술 할 수 있습니다.
    (골든 타임의 실제 모델이라는 아주대 외과 의사분 다큐를 보면서 마음이 많이 아펐어요.)

    그리고 청담동 앨리스의 문근영 남자친구같이 어머니 병원비에 억울하게 인생 망치는 일도 안생기죠.

    대신 최대한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게 설득을 해야 할것 같아요.

    좋은게 있어도 알리지 못한 현실이 참 마음 아프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934 좋아하는 사람이 들이댄다면? .... 13:28:42 21
1312933 외눈밖이 문파들은 이재명이란 색안경 때문에.. 14 아이사완 13:21:34 88
1312932 홀로코스트에 희생된 [안네 프랑크]에 일본국민이 매료된 이유 2 미쳤니 13:21:28 136
1312931 맨홀뚜껑 사건 재해석 벌써10년 13:20:10 110
1312930 제발 좀 모이시오.. 내 ' 미스터 션샤인 '을 이제야 봤소 6 .. 13:19:08 265
1312929 중학교는 사안의 경중에 상관없이 원하면 무조건 학폭위에 회부되나.. 6 학폭 13:17:43 105
1312928 비타민이 피부에 좋다고 하는데 1 피부 13:11:32 142
1312927 백화점가서 본 브랜드중에 3 ㅇㅇ 13:09:36 355
1312926 템퍼 베드 쓰시는 분 계세요? 2 침대 13:09:16 196
1312925 충치는 아닌데 이가 아파요 ㅠㅠ 6 치과 13:08:48 198
1312924 길게보고배울수있는 기술이 뭐가있을까요? 2 기술 13:07:21 324
1312923 운동하고 온 날은 불면증이 있어요 2 ㅡㅡ 13:04:24 253
1312922 노란색 작은 국화향기 없나요? 2 향수 찾아요.. 12:59:18 84
1312921 퍼스트맨 어떤가요? 영화 12:58:21 58
1312920 친문 정치탄압설? 이재명 탈당 안하면 그만 7 읍읍이 제명.. 12:58:21 218
1312919 잠실 파크리오와 엘스나 리센츠.. 2 ... 12:57:20 410
1312918 치매어르신들 휴대폰으로 위치추적 가능할까요? 11 연가 12:56:45 349
1312917 실수를 많이 하는것도 노화의 영향일까요? 3 한숨이 12:55:54 267
1312916 타르트 만들 수 있는 냉동생지 파는 곳 아시는 분~? 토토 12:54:58 50
1312915 팟플과 곰플 모두 소리가 안 나와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4 tree1 12:50:09 173
1312914 호밀밭의 반항아 라는 영화 어떤가요? 3 영화 12:50:07 201
1312913 9개월 아기가 두드러기가 났어요 4 12:48:55 149
1312912 일본 여행 첨 가는데요~~ㅠㅠ 7 .. 12:48:20 508
1312911 조카들의 냉담한 반응 30 mabatt.. 12:45:24 2,440
1312910 고등 딸 이 턱관절이 아프다는데 어디를 가야하나요 5 턱관절 12:44:39 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