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버릴려면 얼만큼의 마음의 준비를 해야할까요?

비우기 | 조회수 : 2,369
작성일 : 2012-12-23 21:02:29
집정라는 평생 숙제인데..
버리기가 쉽지 않아요.
플라스틱 통 하나도, 담에 쓸 용도 았을텐데..하면서
버리기 쉽지 않은데.
잘 버리시는 분들 어떤 마음을 탁탁 버리시나요?
IP : 110.10.xxx.22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정리
    '12.12.23 9:05 PM (112.150.xxx.36)

    그냥 내가 이걸 지난 1년동안 몇번썼나...
    그런생각으로 눈딱감고 버리면 되더라구요.

  • 2. 유레카
    '12.12.23 9:05 PM (175.223.xxx.216)

    안쓰는건 결국 안쓰더라구요.
    미련없이 버리세요...

  • 3. ...
    '12.12.23 9:15 PM (115.23.xxx.43)

    저도 요즘 버리는중이예요. 하나씩 천천히 정리해보려구요. 가감해지면 되는데 참 쉽지가 않네요. 누가 필요한 사람 있을것 같고 사진 찍어 지역카페에 올리는건 귀찮고. 버리고 물건 살떄 신중하게 사세요.

  • 4. nyk
    '12.12.23 9:22 PM (1.177.xxx.33)

    저위에 결혼액자 버려요? 하는글에 저는 네..라고 말하는데요..
    이건 사람마다 기준이 다르겠죠..
    제가 아빠닮아서 참 잘 버리는 케이스..
    우리엄마한테 많이 혼났죠.생각없이 버린다고..
    지나고나서보니 그말이 맞더라구요.
    일년정도 안쓰는건 버리는편.
    근데 이년후에 정말 필요한일이 생기더라구요.
    집에서 부지런떠는 일을 하면 또 필요하기도 해요.
    행동동선이 적은 사람은 상대적으로 불필요하기도 하겠지만요.
    버렸던것들중 지금 필요한게 또 너무 많아서 그걸 똑같이 새로살때 속이 쓰려요.
    정말 잘 생각하고 버리세요.
    전 이렇게 충고드립니다.
    가끔 엄마한테 필요한건 달라고 할때가 있는데요.
    그때 엄마가 뒤적뒤적 거려서 저에게 줘요..
    엥..엄마 이거 내꺼잖아 하면 네가 쓸모없다고 나한테 준거잖아..ㅉㅉㅉㅉ 아직 어려서 뭘 모르나 보다 싶어서 엄마가 다 가지고 있었다.하시면서 주면.그때사..고맙고 그래요.
    도로 되받아온적이 많았어요..
    그래서 울엄마는 내가 뭐 버린다고 하면 일단 놔둬라..하고 저 버릴때 울집에 오심.
    거기서 다 챙겨가지고 가져가고 엄마가 안들고가는것만 버려요.
    그럼 결국 그건 나중에 또 제가 가져오는 악순환이 생김.

  • 5. 쟁여놨다가
    '12.12.23 9:25 PM (121.190.xxx.242)

    결국은 버리게 되고
    아끼다 똥된 경험을 몇번 하고 나서요..
    집을 넓게 쓰는게 가장 현명한거 같아요.
    철이 바뀔때마가 한번씩 정리하는데요.
    좀 아까운것들 상태 좋은것들은
    아름다운 가게에 전화해서 내놓구요.

  • 6. nyk
    '12.12.23 9:27 PM (1.177.xxx.33)

    지금 제일 속이 쓰린게 저 결혼할때 엄마가 중간중간 뭘 사다주시는거예요.주방용품.
    시장제로..
    그중에 채반..넓직한거 있죠? 플라스틱으로 된거..대따시 큰걸로요.사이즈 대중소..
    아 그런거 신혼살림에 쓸때도 없고..창고에 놔뒀다가 우리애 초등때까지 놔뒀는데..쓸모없을것 같아서 버렸거든요.
    또 엄마가 주섬주섬 들고가셨죠.
    지금 우리엄마 집 베란다에 각종 재료들의 건조시 다 사용되고 있음.
    저도 요즘 그러고 있는중이라 도로 달라고 했더니 네가 버린거 못준다 하심서 잘 쓰고 계세요.
    너무 너무 아까움...ㅠㅠㅠㅠㅠ
    마트에 그게 크기별로 팔던데..그거 다 살려고 하니 또 돈이더라구요..제길.

  • 7. ..
    '12.12.23 9:29 PM (125.141.xxx.237)

    2년 동안 사용하지 않은 건 과감하게 버리세요.;
    옷이든 물건이든 2년이 지나도록 없어도 불편한 줄 모르고 살았다면, 앞으로도 찾게 될 가능성은 없다고 봐야지요.

  • 8. 신디
    '12.12.23 9:34 PM (119.71.xxx.74)

    먼저 박스를준비 당장필요없지만 나중에 쓸것 같은 물건 정리 1년뒤에도 기대로라면 한번더 정리 해서 버릴 것 버리고 또 1년이지나면 다 버려요 없어도 말더라구요

  • 9. 버리기힘든물건
    '12.12.23 9:54 PM (119.200.xxx.2)

    하나씩 버릴 때마다 되뇌이세요. 이 것 하나 버리고 나면 내 인생의 운이 점점 좋아지는 효과가 있다고요.
    아무리 그 물건이 버리기 싫다해도 내 운이 좋아진다는데 실행해볼 가치가 있지 않겠어요?
    일부러 돈 주고 굿도 하는 판에.

  • 10. ..........
    '12.12.23 10:09 PM (58.232.xxx.104)

    저는 물건사는걸 잘 하지 않아요..
    그러다 보니 집은 늘 휑하고..
    23평 작은 아파트살때 옆집에서 이집은 30평 집같다고 했으니까요..
    대신 꼭 필요한걸 구입하면 낡아 고장날때까지 사용해요..

    답답해하는 지인들 있구요..
    심지어 시어머니까지 집이 뭐 이모냥이냐고 하네요..ㅎㅎ
    앞뒤 뚝튀어나온 브라운관 티브를 이번에 바꿨거든요..

    원글님도...집을 과감히 정리하면서...
    물건을 적게 사보세요..
    통장에 돈도 굳고 집도 깨끗해지니까요..ㅎㅎ

  • 11. ...
    '12.12.24 4:16 AM (50.133.xxx.164)

    집에 자잘한걸 잘 사지 말아보세요... 큰가구도 문제지만 자잘한거 싸다고 그냥 무심결에 사는거
    그게 정리도 힘들게하고 그렇더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599 석류 쉽게 짜먹는 방법 있을까요 1 야밤 03:41:20 26
1126598 저 술끊는거 가능할까요? 1 알콜 03:37:35 39
1126597 가상화폐 완전히 도박이네요 오케이강 03:13:17 171
1126596 웨딩비용이요...4천만원 6 03:05:14 364
1126595 일부 일탈이라더니..다이소 '절대복종 각서' 16년간 써 샬랄라 03:02:10 116
1126594 가방이 붉은계열밖에 없어요 02:52:07 64
1126593 Sometimes when we touch.. 4 ... 02:44:13 151
1126592 mama sita's 시즈닝들 드셔보신 분 ... 02:25:12 63
1126591 근데 승무원이라는 직업을 우리나라에서는 왜 그리 ... 11 888 02:21:10 825
1126590 대출때문에 월세, 전세 뭐가 나을까요? 여쭤볼게요 02:15:53 84
1126589 쪽파 들어간 김장양념 냉동해도 될까요? 3 양념 02:01:10 150
1126588 큰딸 호구 노릇 20년 5 지니 02:00:29 842
1126587 차별과 무관심 속에 자란 사람.. 1 ... 01:55:17 291
1126586 이 배우 나오는 드라마라면 꼭 본다~ 19 안자고뭐하세.. 01:51:11 799
1126585 하루종일 말한마디도 안할때 많거든요 1 하루종일 01:30:51 580
1126584 전기압력솥 1 .... 01:22:11 148
1126583 (19) 관계시 통증으로 인한 어려움-불편하신 분들 패스 부탁드.. 10 ㅇㅇ 01:17:37 1,548
1126582 mbc 주말뉴스 김수진 내정 diddl 01:11:03 514
1126581 대구에 산초먹은선지마을 파는데 없을까요 .. 01:05:54 97
1126580 세탁기어는거 예방 ... 01:05:41 271
1126579 가평. 청평여행요. 요 3곳 말고 추천 좀 해주세요. . 00:57:01 103
1126578 김어준생각 문재인케어 24 엠패 00:53:45 1,241
1126577 영화 '내 사랑' .... 그리고 '마츠코' 2 영화 사랑 00:52:45 373
1126576 중학생 아들 집단 괴롭힘 상황 조언이 절실합니다 10 고민 00:50:29 900
1126575 줄어든 니트 린스에 담궈 늘리는거요. 다시 줄어들지 않나요? ?? 00:45:55 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