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펌]문재인 후보의 딸의 마음

...... | 조회수 : 4,054
작성일 : 2012-12-22 23:08:24
http://mlbpark.donga.com/mbs/articleV.php?mbsC=bullpen&mbsIdx=1733336&cpage=5...

그럼에도 불구하고 탁 교수가 재차 참석을 부탁하자, 문 고문 딸은 "노무현 아저씨 가족들 보셨잖아요? 전 그게 너무 눈물나고 슬프고 무서워요... . 아버지의 결정을 저는 싫지만 이해하고 인정합니다. 하지만 저와 제 아이 그리고 우리식구들이 그렇게 되길 바라지 않아요"라고 단호히 거부했다.

정말 오늘은 일찍 자려고 했는데 나를 또 울리는 글.... 
IP : 218.234.xxx.9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네..
    '12.12.22 11:15 PM (220.117.xxx.135)

    이렇게 된거..
    우리들의 보석...
    그렇게 다치지 않게...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우리가 그를 보호해줬으면 좋겠어요. 개인의 삶을 살 수 있도록....
    그는 우리의 요구를 다 들어줬는데
    이젠 우리가 그의 마음을 들어줄 차례잖아요..

  • 2. .....
    '12.12.22 11:16 PM (218.234.xxx.92)

    곧 문후보의 따님에게 전화를 걸어 취지와 내용를 설명하고 시간과 장소를 말하려는 순간 그 따님은 제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 그건 아버지의 결정이고 아버지가 하는 일인데 왜 제가 거기 나가야 하죠?" "전 아버지 출마도 개인적으로는 반대고 저의 사생활이 노출되는 것은 더더욱 싫어요"

    순간 할 말을 잃었습니다. 정말 말문이 막혔습니다. "아버지가 얼마나 어려운 결정을 내렸는지 아시지 않나요? 또 그 아버지가 어떤 분인지도 알고 계시잖아요?" 그녀는 말했습니다. "알죠, 우리 아버지가 어떤 분인지, 그리고 아버지가 절대 자길 위해서 나서고 있는 게 아니라는 것도 알죠, 하지만 그건 아버지의 일입니다. 저희 아버지는 단 한번도 가족에게 무엇인가를 강요하거나 따르라고 한 적이 없습니다"

    그 말을 들으면서 저는 그제서야 문재인후보가 했던 " 우리 가족은 각자 선택 한다' 라는 말이 빈말이거나 농담이 아니라는 걸 알았습니다. 그는 정말로 가장으로서, 혹은 아버지로서의 권위라는 것을 행사하거나 강요한 적이 없는 사람이었습니다.

  • 3. ..
    '12.12.22 11:18 PM (115.143.xxx.29)

    가족에게 어떤결정도 강요한적 없으시다니 다시한번 멋ㅈ지단 생각이듭니다.

    그분이 안된게 나라엔 불행이지만 개인에겐 행운이네요.

  • 4. ...
    '12.12.22 11:18 PM (211.234.xxx.145)

    가슴 아프네요.
    ㅠㅠ

  • 5. 우히히히
    '12.12.22 11:21 PM (121.163.xxx.151)

    제가 이번 대선의 멘붕이 총선 보다 덜한 이유가 바로 이것이었어요.
    귀하신 분 너무 더럽고 추한곳에 나 좋자고 밀어넣는거 같아서
    2%정도는 마음이 안좋았거든요.
    앞으로 5년이 암울하고 막막하지만 입조심하면서 살아가면
    못살겠어요?

  • 6. ***
    '12.12.22 11:38 PM (58.226.xxx.56)

    저도 이번 낙선이 문재인과 가족을 생각하면
    차라리 잘 되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 7. 이해가돼요
    '12.12.23 12:20 AM (182.222.xxx.174)

    아기도 있고 본인만의 가정도 있고 하니
    그 두려움 알 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196 선 보는것도 지치네요 ㅜㅜ ㆍㄱ 14:35:15 37
1129195 기자들은 본인이 특권층 권력이라고 생각하나요 ? 기자없어요?.. 14:34:46 18
1129194 문대통령, 충칭 포럼 연설 1 ㅇㅇㅇ 14:30:41 42
1129193 중기자폭행아수라장글pass;일베충댓장악기사임 6 중앙일보.가.. 14:28:21 74
1129192 pc방의자 pc 14:27:54 40
1129191 핸드폰으로 티비나 라이오 들으면 데이터 쓰나요? 14:27:31 26
1129190 김구 선생 침대 만져보는 문 대통령 .jpg 3 .. 14:26:11 277
1129189 中 기자폭행 아수라장 현장서 탁현민, '슥~' 깜짝등장 16 ........ 14:24:08 543
1129188 강남에 집 샀습니다. 8 ... 14:23:20 513
1129187 슬기로운감빵 고박사보고 남편이 ㅜ 10 14:15:41 530
1129186 펌)김OO 기자님! 3 좋은발상 14:15:31 219
1129185 남편이 빚이있있을때 부인명의의 집에 가압류할수있나요? 7 추위 14:11:34 356
1129184 과일이 싸도 너무 싸요 9 .... 14:11:17 875
1129183 오늘 문재인대통령 충칭임시정부 사진 보는데... 9 ㅠㅠ 14:08:24 321
1129182 유아교육과 1 고등맘 14:08:02 159
1129181 와~충칭 가서 문재인대통령 만나신 분 5 좋겠다 14:06:05 348
1129180 노인요양등급 문의드립니다 5 ... 13:59:51 181
1129179 국경없는 기자회, 중국인 한국기자 폭행 규탄 17 ..... 13:58:41 403
1129178 문대통령의 디테일..ㄷㄷㄷ/오유펌 21 와우 13:57:21 988
1129177 76분동안 1346명 서명추가!기자들에대한불신 5 기자향한불신.. 13:52:44 248
1129176 70대 분들 설화수 자음생 크림 좋아하시나요? 2 설화수 13:48:03 165
1129175 중3딸이 제 mcm가방 들고 외출했어요. 23 .. 13:46:04 2,121
1129174 문 대통령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우리의 뿌리입니다' 9 이게나라다 13:45:59 221
1129173 고등수학(문과) 인강 선생님 추천 부탁드립니다. @@ 13:45:33 48
1129172 일본 젊은이들도 환승이별 같은거 하나요? ㅇㅇㅇ 13:45:15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