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방사능)독일 사람들은 일본인보다 4 호기 풀의 위험성을 잘 알고 있다!

녹색 | 조회수 : 1,516
작성일 : 2012-12-21 23:05:52
http://cafe.daum.net/green-tomorrow/Fs4A/157
IP : 119.66.xxx.1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이추워
    '12.12.21 11:08 PM (58.121.xxx.138)

    넘 슬퍼요
    이렇게외쳐도
    원전은 수명연장되겠죠

  • 2. 녹색
    '12.12.21 11:15 PM (119.66.xxx.12)

    우리끼리만 알지 않고 이웃에게도 알리는 5년을 만들어야지요. 저도 무너지는 마음이지만 하루 하루 만나는 택배아저씨께도 원전위험을 알리고 있습니다. 이러다보면 언젠가... 하는 생각이 들지만..
    빨리 앞당겨야죠

  • 3. 그렇죠,
    '12.12.21 11:20 PM (211.194.xxx.153)

    세상의 변화는 개개인의 의식전환에서 시작하죠.
    만약 새로 생기는 매체가 있다면 핵발전의 위험에 대해서도 널리 알릴 수 있겠지요.

  • 4. ...
    '12.12.21 11:26 PM (58.141.xxx.158)

    약간 다른 소리지만 독일은 원전을 폐쇄하기로 방침을 정했잖아요.
    일본원전 사고 직후 치러준 바덴 뷔르텐베르크 주의 지방선거에서 패한 게 큰 원인중의 하나지 싶은데...
    바덴 뷔르텐베르크는 바이에른 주의 옆에 있는 주로
    부유한 주라 지금 독일의 집권당인 보수정당 기민당이 수십년동안 주지사로 집권한 주예요.
    그 선거에서 녹색당이 주지사 자리를 가져갔거든요.
    녹색당이야 원전 폐쇠를 주장하는 정당이구요.
    그 선거에서 기민당이 패한 건 기민당에겐 꽤 큰 타격이었어요.
    독일언론에서는 메르켈 현총리의 바로 전임자인 진보정당 사민당의 슈뢰더 전 총리가
    사민당의 텃밭이던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주의 주지사 선거에서 패한 것에 비유를 하더라구요.
    그 선거가 슈뢰더 실각의 신호탄이었거든요.
    그래서 메르켈정부는 위협을 느끼고 여론에 떠밀려 원전을 폐쇄하기로 한 거구요.

    이게 국민의 힘이고 선거의 힘 아닌가요?
    정치인은 투표하는 국민을 두려워해야 하구요.
    그런데 대한민국의 무지몽매한 노인들은 부모가 모두 비명횡사한 우리 불쌍한 주인댁 아가씨한테 몰표를 줬으니...
    그게 자기들 목을 죄는 행동인지도 모르고 말입니다...

    조국교수가 박근혜가 메르켈의 반의 반이라도 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는데
    반의 반은 고사하고 박근혜는 메르켈의 발끝도 못 따라갈 걸요?
    메르켈은 중도우파로 분류되는 사람인데
    사민당의 의제까지 흡수해서 그걸 자기 걸로 만들어버린 사람이예요.
    정치감각이 꽤 좋죠.
    그게 동독출신이면서 여자라는 두 가지 핸디캡을 가지고도 메르켈이 독일 최초의 여자총리가 된 힘이라고 봐요.
    누구처럼 독재자 아비의 후광으로 그 자리까지 간 사람하고는 차원이 다른 사람이죠.
    박그네 지지자들은 박그네가 메르켈처럼 될 줄 아는 모양인데...
    그거 보면 어이가 없더라구요.

    투표로 자신들의 힘을 보여주는 독일국민과
    애처로운 주인댁 아가씨라고 무작정 몰표를 주는 우매한 노인들이 가득한 한국의 정치환경을 보면
    모든 국민은 자신들의 수준에 맞는 지도자를 가진다는 말이 절로 떠오르네요.
    박그네야 말로 이 나라의 후진 정치성의 결과고 상징인 셈이네요.

  • 5. 녹색
    '12.12.21 11:37 PM (119.66.xxx.12)

    탓하려고 하면 끝도 없지만 우리끼리만 공유하고 알리지 않았던 나 자신, 우리들도 생각해 볼때입니다.
    반공사상 투철하시고 안보가 제일이신 전쟁으로 상처받아온 노인세대. 아파트값이 가장 걱정이신 50대.
    그놈이 그놈이라며 투표안하신 주변분들.. 다 이해합니다.

    부르르 떨었던 마음을 정리하려고 합니다.

    민주통합당 공약.. 저도 지지했지만 허술했다고 생각합니다. 어? 새누리당공약이 더 괜찮은데 할 정도니까요.
    탓하지 않으려고요.
    우리 생각과 다르다고 징징거리지 않으려고요. 이제부터 함께 바꾸어가는 대한민국 만들어가고 싶어요.

    막 살고 싶다고 많은 분들처럼 약한 자 도와주지 않겠다는 사람들처럼 그런 마음 잠시 있었지만
    전 꼭 이 땅에 탈핵과 방사능피해여부를 밝혀내야 겠습니다.

    이미 박근혜정부로 결정된 이상. 이제부터 더 잘하도록 눈 부릅뜨고 우리 안전을 지켜나가야죠.
    우리끼리 지역감정등으로 기운빼지 않았으면 해요. 그리고 나꼼수가 밝혀낸 진실은 끝까지 추적해야죠.
    그게 목숨걸고 해주신 그분들에 대한 보답이기도 하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969 교사는 되기 힘들지만.. 이만한 직업도 없는듯요. ... 13:16:54 21
1127968 지인과 친구의 차이? 깍뚜기 13:13:28 48
1127967 수능평균,수능백분위평균 수능질문 13:10:32 54
1127966 코스트코 양재 광명 어디가 크나요? 조니 13:10:02 25
1127965 세상에나 쥐새키 석해균 선장 치료비도 떼먹었네요 ㄷㄷ 1 이해불가 13:09:22 175
1127964 파김치 할려고 파 두단 사왔는데 시들.. 1 ㅡㅡ 13:04:47 139
1127963 강화마루 찍혀서 보수했어요 3 ... 13:02:59 206
1127962 버건디색 다운 입나요 6 ... 13:02:09 206
1127961 제가 친정부모님께 바라는게 큰 마음인가요..?? 6 13:02:05 223
1127960 지거국 보낸 아들의 4년 11 ... 12:56:12 1,085
1127959 송혜교가 중국에서 어느정도인가요? 6 .. 12:53:10 687
1127958 영광 근처에 사시는분~여행 계획 도움부탁드려요. 전라도 12:52:06 36
1127957 코스트코 제니닭가슴살?인가 뭐해 먹을까요? ㅇㅇ 12:51:51 33
1127956 대통령님이 홀대당한건가요? 22 12:49:39 1,030
1127955 중매 부탁을 받고 고민중이에요..조건 좀 봐주세요.. 25 중매 12:48:46 617
1127954 일본으로 자유여행 가는 대학생 용돈 얼마나 줄까요? 3 가을 12:48:11 151
1127953 노지v 타이팩 당도 1 ** 12:45:40 84
1127952 닭가슴살이 좀 효과는 있네요 8 다이어트 힘.. 12:43:03 375
1127951 배현진이요 4 이상해서 12:42:53 556
1127950 학교갔다가 어느 학부형분 교무실에서 말씀하시는거 듣고 놀라고 옴.. 22 12:42:32 1,332
1127949 호텔 조식 패키지 예약했는데..뭐하고 놀죠? 6 ... 12:42:04 347
1127948 조지 클루니, 14명 친구에게 10억씩 선물 7 ........ 12:39:26 937
1127947 저녁 아예 굶는분 4 할만한지 12:37:52 496
1127946 어제 수업하는데 중1이 왜 계속 시험을 안보냐고 묻더라고요 3 ... 12:36:57 276
1127945 작년 날씨 알수 있나요? 1 ,,,, 12:36:53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