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산입니다.

겨울밤 | 조회수 : 1,174
작성일 : 2012-12-21 18:25:10

바로 얼마전 기분좋게 투표하고 좋은 예감으로 글을 썻었는데 그게 모두 꿈같네요..

저도 결과 나오고 완전 멘붕상태에서 인터넷 끊고 있다가 겨우 오늘부터 82왔어요 ㅜㅜ

나만 이렇게 좌절인건가 나만 이렇게 분노하는건가 했는데 저같은 분이 많은걸 보며 위안이 되네요..

저 개표 방송 나올때 밖에서 술마시고 있었거든요?

당연히 그분이 되시겠지 하며 봤는데 점점 불길한 예감..

제가 있던 곳이 다 20대들이 대부분이던 곳이라 그 분들도 이상하다고 갸우뚱..

정말 이번에 부산의 젊은이들이 그분 많이 좋아하고 찍었습니다.

개표 방송을 보면서도 다들 스마트폰을 보며 그래도 막판에 역전할꺼야~젊은이들 표가 오후에 쏠렸겠지~

이런식의 대화가 곳곳에서 들렸어요

집에 돌아와 결과를 보고 그길로 인터넷 접속 종료 ..

같은 경상도로 묶이기 절대 싫은 대구 경북. 참 잘 나셨드라구요

어제는 정말 아무것도 못하겠던데 그나마 오늘은 82에 와서 글 읽으며 위안받고 후원도 소액이나마

뉴스타파,시사인,민족연구소에 했어요

그네 공주님 찍으신 분들 앞으로 좋~~~~~~은 세상 체감 많이 하길 바라시며

앞으로 저도 정부 시책에 반대따위 절~~~대 안하고 다~~~ 받아들이고 살려구요.

맘 한켠엔 정말 부정선거에 대한 의혹도 많고 패배의식에 의욕도 잃을 거 같지만

그냥 머리를 차갑게 하고 냉정한 시선으로 이 나라를 바라볼 겁니다.

어디까지 너네들이 해먹나 두고볼께.. 이런 맘으로요

이런 제가 삐뚤어진 건가요? 아님 세상이 삐뚤어진건가요..

IP : 112.173.xxx.207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힘내시고~
    '12.12.21 6:33 PM (180.66.xxx.47)

    다음을 기약하며 우리의 힘을 키워야지요,지금 실컨 뽐내며 즐기라하세요 무식하고 늙은표 많이 받아 그들만의 대통으로, ..

  • 2. 저도 부산
    '12.12.21 6:36 PM (115.22.xxx.212)

    제가 가는 부산엄마카페도 82 분위기랑 비슷해서 결과가 이리 나올 줄 몰랐어요..
    전 전라도로 이사가고 싶어요. 부끄러워서 못 살겠어요..ㅠ

  • 3. 뮤즈82
    '12.12.21 7:27 PM (203.226.xxx.61)

    힘내세요~~제주위는 모두가 문님 찍었습니다. 앞으로가 더 중요합니다.주위분들 한명 한명 설득 시키고 나가면
    다음 선거는 바뀔거라고 생각합니다.그러니 힘내세요.^^*

  • 4. bluebell
    '12.12.21 8:00 PM (211.202.xxx.26)

    힘내세요,화이팅~!
    언론접수합니다!!

  • 5. ㅠㅠ
    '12.12.21 8:47 PM (39.113.xxx.82)

    맞아요~ 저도 변화를 느꼈기에 더 멘붕
    이번처럼 유세장에 50/60대 어르신들이 많이 온 것은 첨 봤어요
    20대들도 투표독려에 열성이었고...
    지하철타면서 연산역 지하/ 서면 지하에 떼로 모여계신 할아버지들 보면서
    저 분들이 다 몰려가 독재자의 딸에게 한 표를 행사한건가 생각하니
    원망되고 울컥하고요 ㅠㅠ

  • 6. 미네르바
    '12.12.21 9:56 PM (121.146.xxx.235)

    저도 부산사람입니다
    대한민국이 싫어지던 날입니다
    부모님 원망스럽고 지나가는 노인들 밉고
    그냥 예사롭게 보이지 않네요
    분이 부글부글 끓지만
    냉정찾는 것이
    빨리 찾아야한다 생각합니다

    제가 감이 좀 있습니다
    흔히 말하는 촉
    나름 책을 많이 읽다보니
    뭔가 다른 것을 직감적으로 느끼는 촉

    지금 82에 분열조장팀들이
    화난 우리 감정 이용해서
    민영화 부추기는 글 많이 올라오네요
    세대간 갈등도 부추기고
    저곳 나쁜 곳이다 하고 퍼나를려고
    하는 것도 보입니다

    냉정 쉽지 않지만
    냉정해야합니다
    우리 십시일반 할 수 있는 것부터 합시다
    내 아이를 위해 좋은 나라 만들고 싶다면서
    내가 울화에 사로잡혀 있을 수는 없지 않습니까?

    우리 손잡고 다시 희망으로 갑시다

  • 7. 가을바람
    '12.12.22 12:40 AM (118.220.xxx.95)

    제 주위는 100%입니다.
    도대체 누가 찍었는지 박그네가 될꺼라고는 꿈에도 생각 못했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0918 최고의 베이비시터나 하원도우미는 어떤 유형일까요? 인생 후반전.. 23:49:59 11
1310917 와. .한고은씨 요리 끝내주네요 요리 23:49:45 80
1310916 이야~불과 5월달 사진인대요~!! 어찌이럴수가.. 23:48:45 46
1310915 경찰, “숙명여고에 쌍둥이 최근 성적 결과 요청” 1 기대됩니다 23:42:43 407
1310914 공지영 vs 김부선 녹음 中 이 대목이 모든 상황을 말해주네요 3 그알 23:39:48 341
1310913 통영 사량도 등산 다녀 왔는데요 - 헐 헐 헐 3 엄마 23:39:28 181
1310912 문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 공동기자회견 생중계 2 이건꼭봐야해.. 23:38:34 163
1310911 나의 아저씨 몇회부터 재밌어지나요 3 드라마 23:37:27 192
1310910 집에 갑자기 사람이 와도 아무렇지 않으세요? 4 ㅎㅎ 23:37:22 380
1310909 한국여자가 갖는 특징이 있나요? 8 23:32:01 439
1310908 댓글부대 양성하는 기독교 단체 6 ... 23:29:51 133
1310907 나이들수록 유분 많은 진한 크림이 좋아요. 3 ... 23:26:51 420
1310906 文대통령, 김정은 교황 北 초청 메시지 들고 유럽순방 4 ........ 23:26:37 206
1310905 처음부터 배우기 쉽고재미있는 언어 뭐가있을까요? 3 ㅇㅇ 23:26:04 277
1310904 근무조건 (시간.요일)이 같으면 공제액도 같은거죠? 1 4대보험 23:25:18 27
1310903 유기견 보호소 이불 보내기 샌디 23:23:18 131
1310902 백일의 낭군님 보시는 분.. 세자빈은 누구 아이를 임신한건가요?.. 12 질문이요 23:21:18 936
1310901 이번주 다스뵈이다 정우성 출연하나봅니다~ 6 벙커터지겠다.. 23:21:08 162
1310900 딱 한 가지 코트 산다면 무슨 색 사시겠어요? 6 ... 23:20:29 613
1310899 어쩌지 못해서 넘 힘드네요ㅡ연애고민 15 도움 23:19:19 495
1310898 군입대하는 아들 남동생 내외가 안재워줘서 속상하다는 글 어떻게 .. 7 아까 23:18:20 1,197
1310897 피부만 팽팽하다고 젊게 보이는 거 아니죠? 6 피부관리 23:17:39 520
1310896 국투부에서 제공하는 실거래가는 뭔가요 2 nake 23:15:31 191
1310895 전기간 부담보 잡혀서 해지한 보험이 있는데요 2 보험 23:15:14 126
1310894 모기가 자꾸 잡히지는 않고 앵앵거리네요 3 싫다 23:15:02 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