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학교폭력에 대처하는 학교측의 모습에 실망했어요. 그리고 어떤준비를해야..

초딩맘 | 조회수 : 1,058
작성일 : 2012-12-20 23:11:50

저 요즘 이 일로 게시판에 글 자주 올리고 조언도 많이 받고 있습니다.

조언에 너무너무 많이 감사드립니다.

( 이 글이예요... 저의아이를 붙잡고 공으로 맞추었다는..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5&num=1443420  )

 

오늘 오전에 학교폭력전담선생님께 신고접수했어요.

오후에 상담쌤께서 전화주셔서 저의아이(피해자) 빼고 나머지아이들(가해자와 증인들)과

대화나누었다고 하시면서 내일은 저의아이를 부르시려나봐요.

그러면서 많이 오래 대화를 나눠주셔서 감사했지요.

 

저녁즈음에는 학폭전담쌤께서 전화를 주셨는데

가해자 피해자 둘다 생활기록부에 기재될수 있다는 얘기를 또 하셨습니다.

 

화요일에 신고하려고 학교갔을때,

이 이야기를 알려주시며 더 생각해보도록 권하셨을때 정말 망설이게 되었구요..

그래서 그외에도 많은 이야기들(내년에도 꼬리표가 달릴거라는 교감쌤의 말씀등등)때문에

망설이다 그냥 돌아왔고 다시 오늘 오전에 신고한겁니다.

 

아무튼 오늘 또다시 전화로 가해자피해자 둘다 생활기록부에 기재될수 있다는 얘기를 하시니

협박을 당하는것 같기도 하고, 정말 학교에서 피해자를 도울 의사가 있기는 한건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리고 정말 조사결과 울아들도 깐죽거려서 가해자아이로 하여금 폭력을 휘두르게한

죄가 인정이 되어서 울아들 생활기록부에도 안좋은일이 기재된다면 어쩌지... 하는 생각.

제가 지금 벌인 일이 잘한것인지... 불안했습니다.

 

그래도 어쩌겠어요. 신고는 접수되었으니 주사위는 던져진것이겠지요.

 

학원에서 아들 기다리며 받은 전화였구요.

아들이 학원에서나왔을때 물어봤어요.. 운전하면서요.. 넌지시...

너도 지철(가명)이 떄린적 있니? 라구요.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금방 "아니" 라는 대답이 나왔구요.. 조금있다가 생각하더니 그러더라구요.

"구런데 엄마, 내가 먼저 험한말을 한적은 있어" 라고요.

그래서 이유가 뭐냐니까, 그녀석이 매일 간섭하고 그래서 미웠다나요...

 

점심시간에 축구하다가 공으로 지철(가명)이를 맞춘건데 지철이가 저의아들을 못움직이게

붙잡고 다른아이에게 공을 차도록 보복한 사건이 지난주에 일어난건데,

이때도 저의아들은 모르고 공을 찼다, 가해자는 저의아들이 "널 가지고 놀았다"라고 했다는 진술을 했어요.

증인아이들은 어떤 증언을 했는지 모르겠구요...

 

글이 너무 길어졌죠...

이제 일이 벌어졌으니 곧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릴거라고합니다.

저는 1학기와 2학기동안 벌어진 일들에관해 아이와 친구들통해서 들은내용을

2페이지로 정리해서 학교에 제출했는데 이걸 다시 가져갈거구요, 위의 축구공 사건다음날

학교앞에서 친구들의 증언을 녹음한게 있어요.

이 두가지를 가져가려고 하는데요.. 남편도 같이가는게 좋을까요?

그외 준비할 일들이 뭐가 있을까요?

 

정말 피해자에게도 기록이 남는다면 누가 감히 신고를 할까요?

 

그냥 맘이 너무 무겁습니다.. 하지만 웃으려구요.. 아들이 힘들어하거든요..ㅜ

 

 

IP : 121.190.xxx.5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인생의회전목마
    '12.12.20 11:20 PM (116.41.xxx.45)

    어휴.. 피해자가 전전긍긍하는 더러운 세상.
    근데 무슨 피해자까지 학생부에 기록되나요. 기도 안막힙니다..
    82회원분들 중 아시는 분들 없으세요?

  • 2. 원글
    '12.12.20 11:26 PM (121.190.xxx.52)

    선생님말씀은, 조사후 피해자에게도 잘못이 있으면 경중에 따라서 피해자도 처벌을 받을수 있다고 하구요, 생활기록부에도 가해자가 잘못한일, 피해자가 잘못한 일이 서로 기록될수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는거라고 하시더라구요. 저도 몰랐던 사실인데 그 말씀이 고맙지만은 않더라구요.. 정말 두번째들으니 신고하지말라고 협박하는것 같이 들렸어요...

  • 3. 원글
    '12.12.20 11:42 PM (121.190.xxx.52)

    그렇군요.. 그렇담 너무 마음이 놓입니다. 알려주신 카페에 가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132 콜롬비아 아기우주복 1번 2번 둘중 뭐가 이쁜가요? 1 거의 같지만.. 11:07:36 24
1126131 시판 불고기 양념. 그대로 써도 맛이 있나요? 뭘 더 첨가해야하.. 1 ,,, 11:07:11 31
1126130 OCN 블랙 현실 비판이 대단한 드라마네요 대박 11:06:32 46
1126129 (그랜저 IG) 자동차 시트 색상 선택 도와주세요~~ 자동차 11:03:26 29
1126128 live)뉴스신세계.같이 봅시다 1 님들 11:03:13 35
1126127 가족 해외여행에 시어머님이 항상 같이 가시려고.. 11 11:02:23 317
1126126 1월1일 제주도 사람 많은가요? 성수기 요금 받아요? 1 ㅇㅇ 10:59:28 53
1126125 담배 끊게 하는 방법 뭐 있을까요 ㅜㅜ 8 파인애플 10:57:14 180
1126124 낙지김치죽 비법좀 알려주세요 1 베베 10:53:50 182
1126123 오늘 아침, 추운날씨에 걸어서 무릎이 아픈데 뭘할까요? 2 ㅇㅇ 10:52:33 147
1126122 격 주 토요일 도우미 아주머니 쓰고 싶은데 도와주세요~ 1 ........ 10:51:30 181
1126121 지안이가 자기 엄마 닮아 도둑심보로 아주 맹랑하네요? 5 황금빛인생 10:51:17 460
1126120 초등아이 도수있는 물안경을 어디서 살수있을까요? 4 .. 10:49:09 84
1126119 이런 며느리감 어떠세요? 14 .. 10:48:23 927
1126118 경기도 평택시 도일동에서 실종된 송혜희양 2 옴마 무서워.. 10:46:32 498
1126117 “기득권부터 내려놓아라”…문재인 케어 반대 집회에 비난 여론 4 .. 10:42:07 343
1126116 성복역 수지이편한 세상 살기 어떨까요? 00 10:41:45 75
1126115 광화문 근처에...? 1 돌솥밥 10:41:41 99
1126114 이런 여성바지 파는 곳 아시는분? 2 칼카스 10:40:33 192
1126113 사투리 4 ,,, 10:40:02 149
1126112 왜 여자아나운서들은 궁금증 10:38:29 295
1126111 수능점수발표가 내일이네요 2 수능점수 10:37:38 285
1126110 아이에게 올인 했던 내 삶...... 38 이시간이.... 10:35:58 2,112
1126109 겨울 이거 신고 .. 10:34:10 59
1126108 안과 치과 등 처음 진료할 병원 선택할 때 2 ... 10:32:41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