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지금 박 지지자들 속으로든 겉으로던 웃고 있겠죠?

이팝나무 | 조회수 : 994
작성일 : 2012-12-20 22:23:36

문지지자들의 패배의 울음소리가 얼마나 고소할까요?  가소롭겟죠.

드러내놓고  그네 찍었다고  말하면 무식하다고 찍힐거 같고,,,,그나마 몇명이나  동조해주면 우루루 나와서는

찍은 이유들을 갖가지 들이대겠죠.

 

"그래 니들은 그래서 안되는거야.."

니들은 남들 말을 인정을 안해..니들만 잘났어..,,

 

근데요 ,,정치적 포지션과 ,선택은 그들 자신의 가치관과 ,삶의 방향과 닮았다는거죠.

숨길래야 숨길수 없어요 ,

무엇에서 확 차이나 나냐면..공공의 선에 대한 인식의 차가 하늘과 땅만큼이죠.

느려도 주위와 함께 가자는 사람들이 문지지자들인데 ..보수쪽의 사람들은

철저히 개인의 이익이 우선이고 ,처음이고 끝이죠.

 

머 ,,사람이 다 그기서 그기라고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참 많이 다릅니다.

공공의 영역을 바라보는 시각에 촛점을 맞추면  그들과 우리는 아주 많이...........

 이런사람들과 진정 친구가 될수 있을까요? 저는 유유상종이란 단어를 대입시켜보고 싶네요.

 

IP : 115.140.xxx.13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유유상종
    '12.12.20 10:29 PM (183.109.xxx.69)

    격하게 동의합니다
    강원도 사는 언니도 내주위에 다들 2번 찍었는데
    아무도 없는데 강원도 지지율이 이해가 안간답니다ㅎ 유유상종을 대입하면 이해가 갑니다

  • 2. eeee
    '12.12.20 10:30 PM (1.177.xxx.33)

    친구안되요.
    어차피 박지지자랑은 이야기 하다보면 다른이야기도 걸리는거죠.
    온이니깐.그래 우리 친구아이가 이럼서 함께 이야기 한것일뿐.
    지향하는 삶의 방식이 다르기때문이죠.
    오프에서는 속물스럽다 생각하는 사람과는 잘 안어울려요.
    온에서는 그걸 감추고 있는 사람들이 많으니 같이 댓글주고받기가 되는거구요.

    이제 진보는 좀 악랄할 필요가 있어요.
    무식하고 가난한 사람들 다 새누리당 지지하잖아요
    그러니깐 없고 빈티나고 무식한걸 새누리당 대표 이미지로 만들어야되요.
    화이트 칼라는 어차피 여당 지지자가 되기 힘들죠.
    그런걸 강조해서 프레임을 다시 짜야해요.

  • 3. 오늘 동네며 상가마다
    '12.12.20 10:33 PM (223.222.xxx.23)

    노인들 어찌나 활기차게 돌아다니시던지...
    날씨까 무색할 지경이었어요.
    그 와중에 빨간 목도리 두르고 젊은 사람들하고 눈마주치면 가소롭단 듯 비웃고 지나가는 아짐들까지...

  • 4. eeee
    '12.12.20 10:35 PM (1.177.xxx.33)

    노인.무식.가난.이게 새누리당 이미지임.
    제 마음속에는 이렇게 프레임 짰음.
    가난.깨끗.뭐 이런 이미지 진보쪽에 덧씌우면 안됨.
    이번 대선결과 데이타가 모든걸 말해줌.

  • 5. 회사에서
    '12.12.20 10:35 PM (183.109.xxx.69)

    이상하게 그사람과 10분만 대화해도 피로감이 몰려오는 사람이 있어요 별 이야기도 아닌데 항상 핀트가 안맞고 웃으면서 수다 떨고나도 왠지 뒤가 찜찜한 사람이었는데 오늘 드디어 커밍아웃 하네요
    그동안 왜그랬는지 바로 이해가 갑디다

  • 6. 10분만 대화해도 피로감!
    '12.12.20 10:42 PM (121.131.xxx.165)

    아, 이거에요. 정말, 이거. 맞아요. 맞아. ㅠㅠㅠㅠㅠ

  • 7. ㅇㅁ
    '12.12.20 10:52 PM (122.32.xxx.174)

    오늘 오후에 도서관에 책빌리러 갔다가 사서와 그 지인인듯한 아짐들이 키득거리면서 대통은 아무나 되나, 될 사람이 따로 있지 어쩌구 하면서 닥 대통 된것 축하하고 소근대는 꼬라지 보면서 울화가 치밀어서 후딱 나왔어요....ㅠ

  • 8. ...
    '12.12.20 11:43 PM (59.15.xxx.61)

    오늘 저 아는 경상도 아저씨
    대놓고 통쾌하다고 하셨네요.
    너무너무 기분 좋다고...
    그리고 최고의 공신은 이정희란 멘트까지...ㅠㅠ
    경북 선산 출신이라 그냥 그러려니...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350 언론에서는 안 보여줄 영상 1 문통환영 20:18:02 52
1129349 초등학교 저학년, 반찬 뭐 먹나요? 먹거리 20:17:50 15
1129348 생리양이 확 줄었어요 겨울 20:17:49 24
1129347 같이삽시다에 김영란씨 시금치무침해서 짜니까 나물을 탈탈 털어요ㅋ.. kbs1 20:15:57 136
1129346 자녀교육서 추천좀 해주세요, 저도 추천할게요 20:15:51 17
1129345 내일...청와대라이브 11시50분 3 저녁숲 20:14:53 44
1129344 발은 왼발은 차고 오른발 따뜻하고, 손이 그럴때도 많구요 이유가.. gg 20:14:47 16
1129343 中 충칭 시민들, 文대통령 환호 2 문프최고♡ 20:14:30 82
1129342 지금 윗집 격한 싸우는 소리는 엄마와 다 큰 아들.. 참내.. 2 ㅇㅇ 20:14:11 233
1129341 키 큰아들 바지길이 고민 20:12:52 32
1129340 엠병신 바뀐게 없네요. 5 ㅇㅇ 20:11:01 280
1129339 찌질한 남편이 너무 싫어요 2 ,,, 20:10:22 286
1129338 어나더유라(와지) 세금체납. 어마어마하네요! 살구56 20:09:06 145
1129337 야채에 가장 맛있는 시판 드레싱은 뭘까요? 야채드레싱 20:07:38 41
1129336 여자들은 다들 시집가는것같아요.진짜 궁금합니다. 9 ... 20:06:02 364
1129335 똥싸놓은걸 치워줬더니 2 헐 기막혀 20:05:33 289
1129334 남편이 집에 일찍 안 들어오는 이유 3 티비 20:03:54 375
1129333 꿀 조심해서 드세요. 발암 성분 있네요. 7 19:58:30 696
1129332 남편이 바람이 나면 고소? 고발? 절차가? 6 19:52:33 349
1129331 오 이제봤는데요 서민정씨 11 서민정 19:48:21 1,637
1129330 어떤것이 행복하게 만들어주나요 10 .... 19:45:57 551
1129329 1년동안 노력해보고 똑같으면 그냥 죽을래요 6 19:43:51 673
1129328 신당동 떡볶이집 중에 어디가 제일 맛있나요? 5 오직하나뿐 19:42:44 364
1129327 준표 영감아 보고 좀 배워라 JPG 12 자유일본당 19:42:40 720
1129326 예비중 논술 어느선생님이 더 좋을까요? 1 논술 19:38:26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