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재인님이 보내신 카톡글에 너무 화가나서 물건을 던졌어요

어찌할까 | 조회수 : 3,557
작성일 : 2012-12-20 20:04:11
첫 글이 죄송합니다...

왜 문재인님이 죄송하나요
지키지못한 저희가 죄송하지요

환하게 웃는 얼굴로 매세지 보내셨는데
첫글을 보는 순간 너무 화가 나서
눈에 뵈는것없이 손에 잡히는대로 던져버렸네요

제 주위는 평온합니다

저는 피가 거꾸로 솟는
아무것도 못할만큼
너무나 화가 나는데

다들 웃으며 이야기하고.장보고 먹고...

저는 너무나 걱정되는데
그렇게 망가지진 못한다고 잘 지켜보자고 하는데


너무너무 화가납니다.
약국에 있는 경향신문 1면에
보기도 싫은 그 ㄴ의 얼굴이 대문짝만하게 있는걸보고
화악 뒤집어 버렸습니다

집에 와서 도저히 추스릴수없어

소주 풉니다

어찌사나요
어찌살아야하나요

진짜 이것이 우리나라의 현실인가요?

김대중대통령님이 있어
그날의 기적이 있을 수 있었을까요?

커다란 명박산성안의 그들이
너무나 커보여서...

슬프고 화나고 무기력해집니다

저를 보고있는 아이가 둘이나있는데.추스려지지가 않아요

IP : 222.237.xxx.53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20 8:06 PM (219.249.xxx.19)

    ..문후보님 어디 안가시고 우리곁에 계실거 잖아요. 국회의원으로 정치도 계속 하실거고...안타깝지만 그래도 다행이라고 위안해요.

  • 2. 반지
    '12.12.20 8:07 PM (125.146.xxx.158)

    겨우 참여정부 10년이었어요
    이게 발판이 더 굳건한 디딤돌이 될거라 생각해요
    속상하시죠?
    화도 냈다가 술도 먹었다가
    그러다 다시 잔잔해지심 다시 질기게 해보자구요
    가카 5년도 견뎠는걸요^^
    힘내세요

  • 3. ..
    '12.12.20 8:08 PM (211.207.xxx.124)

    에휴..참..
    종교가 따로 없네요.
    대통령이 뭐라고 ..그렇게 슬프고 화가 납니까??
    님의 인생에 그다지 별 상관 없습니다..
    과유불급입니다..
    아이나 잘 돌보세요

  • 4. 힘내십시다!
    '12.12.20 8:08 PM (211.246.xxx.204)

    저도 오늘 하루종일 얼빠진듯이 지냈어요.
    제 친구들도 그랬다고 하네요.
    그래도 힘내셔야해요.
    어서 눈물 닦으시고 힘내십시다.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을 위해서라도요.
    눈 똑바로 뜨고 이 악물고 지켜보는게 우리의 할일이죠.
    어떤 교란이 있어도 저는 82쿡님들 믿으며 힘내려구요.
    님께서도 힘내시길 기원합니다♥

  • 5. 22
    '12.12.20 8:12 PM (111.118.xxx.203)

    안치환의 소금인형이 생각나는 밤입니다 왜이리 치료가 안되죠.... 가슴이 아려서 미치겠네요

  • 6. 엉엉
    '12.12.20 8:13 PM (203.152.xxx.209)

    저도 그래요..오늘 모임에 갔었는데 모두 웃고있는 거에요.
    말없이 있는 저에게 왜 말이 없냐고..
    도저히 웃을 수가 없고 말하고 싶지도 않다고 했어요.
    오늘도 세상이 참 아무렇지도 않게 흘러가고
    내 아기들은 정말 귀여운데
    괴로워죽을것같애요.

  • 7. ...
    '12.12.20 8:14 PM (116.34.xxx.26)

    눈치없는 다섯번째 댓글은 그냥패스하시고
    전 그냥 바닥까지 슬프도록 내버려 두고 있습니다.
    우리는 진정 현명하고 점잖고 사리사욕없는 지도자를 가질 복이 없나보네요ㅠㅠㅠ

  • 8. 어찌할지알겠네요
    '12.12.20 8:20 PM (222.237.xxx.53)

    ..님

    고마워요
    님덕분에 정신이 빠짝듭니다

    술한잔 들어가니 참았던 눈물이 마구터져 힘들었는데
    님덕분에 조금 추스려봅니다

    님같은 사람들때문에
    나라가 더 망가지지 않으려면
    한시라도 더 빨리 일어나서 힘을 내고

    네~
    제 아이라도 바로서는 대한민국의 국민이 되도록
    제대로 가르쳐야겠어요

    세상을 바로보고
    바로서게하기 위한.
    바른 기둥으로 세워야겠지요

    님처럼 살지않게 하려면

  • 9. 호즈맘
    '12.12.20 8:39 PM (59.5.xxx.239)

    제가 그러다가요, 시사인 정기구독신청하고 살아났어요

    제 주변에 오늘만 5명 구독신청

    연말연시 부모님께 쓸 돈 클수마스 애들한테 쓸

    돈, 시사인으로

  • 10. ..
    '12.12.20 8:40 PM (211.207.xxx.124)

    부모가 죽었습니까?
    울긴 왜 울어요?
    내가 미는 사람이 대통령 안됐다고 울어요??
    참.. 삶이 편안한가 봅니다.

  • 11. ..
    '12.12.20 8:56 PM (211.215.xxx.116)

    아무 감정이 없다는 분들 참 좋으시겠어요.
    에고....

  • 12. ...
    '12.12.20 9:59 PM (125.176.xxx.151)

    근데 문 지지자들은 도대체 어떤 세상을 꿈꾸는건데 눈물이 난다느니 그러는건가요?? 궁금해서 그래요.
    저는 문이 되었어도 세상이 아름답게 변할거 같지 않은데...
    바라는게 부자들 돈 떼다가 가난한 사람 주는건가요?
    좀 편하게 먹고살만한 세상?
    저희는 노통때 너무 힘들었는데... 많이 먹다가 좀 덜 먹었다가 아닌 진짜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606 룸메 하메 방값받는거요 다소니 20:25:41 18
1313605 이런 성격..사람들 알게되나요??? ... 20:24:46 37
1313604 누가 거짓말하는지 알 수 있을까요? 1 .. 20:23:56 44
1313603 친구가 한명도 없어요 1 론리 20:19:36 290
1313602 치질인거같아요 몹시 통증있는데 금한데로 소염제 먹어도 2 도와주세요 20:19:20 68
1313601 공주병 걸린 상사가... 5 황당 20:15:31 299
1313600 의욕과잉에 모난돌인 사람한테, 왜 가만있으면 중간은 간다고 하나.. 1 ㅇㅇ 20:13:00 106
1313599 이동형의 워딩 11 거울이되어 20:12:48 187
1313598 남편에게 제일 듣기 싫은 말 있으세요;;;? 1 저만 그런가.. 20:10:11 208
1313597 비리유치원 명단 나마야 20:07:50 201
1313596 후회합니다 6 된장 20:02:47 576
1313595 권순욱, 이정렬. 뻐꾸기 나르시스트들. 김어준, 이동형에게 열폭.. 22 ㅇㅇ 20:01:39 251
1313594 엄마한테 서운한데 제가 문제인가요? 15 ㅇㅇ 20:01:22 613
1313593 이혼소송 시작했다고 말했더니 3 리봉하나 19:59:22 817
1313592 중학교에서 하는 고교설명회 신청서 안내도 갈수있나요 4 ㅇㅇ 19:55:55 175
1313591 배미향씨 음성 독특하시네요 13 그냥 19:54:51 504
1313590 자기가 착한줄 아는 시누이의 착각을 제가 깨줘야 할까요 7 .... 19:51:54 882
1313589 아이들이 음식으로 장난치는거 두시나요? 7 ㅂㅈ 19:49:53 240
1313588 팔자주름만 필러맞는거 어떨까요? 4 19:46:45 561
1313587 시판 냉동 군만두 떡국에 넣어도 맛 괜찮나요? 2 ... 19:46:27 294
1313586 김미화-김재철, 프로그램 옮기라 해…물러설 길 없었다 다 밝혀지길.. 19:43:36 154
1313585 남동생새끼의 누나에 대한 비하 카톡 8 ... 19:43:15 1,252
1313584 선생님 결혼식 참석.. 2 19:42:33 345
1313583 은실이 내용아시는 분 김원희요 6 은실 19:40:28 439
1313582 대학원 고민되는데요 어느 대학원이 나아보이나요? 5 대학원 19:35:35 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