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재인을 지지한 70대 노인 세분의 전언

마지막 | 조회수 : 2,782
작성일 : 2012-12-20 14:25:08

부모님, 외삼촌과 점심을 먹었습니다.

세분은 문재인에게 자식들이 애걸복걸하지 않아도 알아서 표를 주신 분들이세요.

 

누구에게 투표할지 알고 있으니 설득할 필요도 없었고요.

 

제가 위로를 해 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위로 받고 왔습니다.

 

젊은이들에게 많이 미안하다 하셨습니다.

정말 미안하다고요.

그리고, 절망하지 말아라.

기회는 또 있다 하시더군요.

 

자신에게 등돌린 젊은이들을 두고 정치할 사람이 어떤 결정을 할지 많이 걱정하셨어요.

강력한 반대세력인 김대중을 죽이려한  박정희처럼 할지...

그래도 조금은 젊은 사람의 마음을 감싸 안아줘야 할텐데

어려운 시기 젊은이들이 먼저 고통을 받을 텐데...

미안하다 하셨어요.

 

미안합니다.

2,30대에게 미안합니다.

 

나꼼수를 김대중처럼 지켜낼 수 있을까요?

저는 걱정이 됩니다.

그래도 그들을 지킬 수 있는건 뭐가 됐든

제가 할 수 있는건 하렵니다.

 

모두들 너무 수고 하셨습니다.

 

 

 

 

IP : 121.145.xxx.18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마지막
    '12.12.20 2:27 PM (121.145.xxx.180)

    또 지역감정 갖고 설칠까봐 미리 이야기합니다.
    세분다 경상도에서 평생 사신 분들입니다.

  • 2. ....
    '12.12.20 2:27 PM (116.34.xxx.26)

    깨어계신 멋진 부모님과 외삼촌을 가지신 님이 부자시네요...

  • 3. ...
    '12.12.20 2:29 PM (218.234.xxx.92)

    야권 지도자를 고문하고 미국에서 납치해서 살인하려 하고..
    그런 아버지를 영웅시하고 정당화하는 딸이니 오죽 하겠어요?

    이제 48%를 숙청하려 하겠지요. 숙청피바람정부.

  • 4. ...
    '12.12.20 2:30 PM (218.234.xxx.92)

    통합할 의지도, 생각도 없을 겁니다.

    감히 나한테 반대를 해? 하고 차근차근 목 칠 준비를 하겠죠.
    아마 대놓고 할 겁니다. 명박이처럼 스리슬쩍도 못해요. 그게 나쁘다고 생각도 안하니까.

  • 5. 불쌍합니다.
    '12.12.20 2:45 PM (210.223.xxx.105)

    이번 선거 노인들이 젊은세대에게 큰 빚을 남긴거라 생각합니다.
    저도 이번 선거 결과에 충격을 받았는지..
    앞으로 얼마나 울 일이 많을지 걱정되네요

    그래도 좌절하지 말고 기회는 있다는 말 살아보고 하신 말씀이시겠죠
    젊은 사람을 아껴주는 어른들이 계시니 위로가 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86 남편의 이직 말려야 할까요?? (증권사로) 7 지혜가필요해.. 01:53:21 231
1227385 성격차이 ... 01:53:03 57
1227384 친구 때문에 아이가 다쳤을 때 슬픈 마음 어떻게 달래야될까요? 1 .. 01:50:45 177
1227383 출근하기 너무너무 싫으니까 전업주부들이 새삼스럽게 너무 부러워요.. 5 전업 01:42:50 550
1227382 박정현 꿈에 가사 넘 가슴시리네요 6 ... 01:38:05 398
1227381 미역국에 뭘 넣어야 깊은 맛이 날까요? 12 .. 01:35:03 519
1227380 줄리앙 엄마랑 김여정 너무 닮았어요 뒷북 01:33:32 189
1227379 저희 시어머니 대화법이 이상해요 6 ..... 01:31:55 516
1227378 되직한 딸기쨈 해결방법은 없을까요? 2 딸기쨈 01:31:03 112
1227377 민언련 언론실태보고 ‘기 레 기’ ... 01:25:18 187
1227376 오래된 가죽가방 울삼푸로 빨아버렸어요 메론 01:14:27 355
1227375 서동주 4년전에 이혼했네요 6 .. 01:10:23 2,394
1227374 박근혜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 3 기레기 01:06:29 823
1227373 오늘은 그냥 울고싶네요 3 오늘 01:00:53 684
1227372 박근혜 기자회견입장때 기레기 일어섰나요 4 궁금 00:58:04 662
1227371 무법변호사 보면 바로 떠오르는 인물들이... 4 ,. 00:56:21 541
1227370 공부 잘하고 머리 좋은것과 정치하고는 상관이 없을까요..?? .. 9 ... 00:48:26 411
1227369 삼계탕 비법 좀 공유해 주세요~~^^ 2 Dd 00:46:42 429
1227368 나의아저씨 2번째 보고... 자기연민에 대해 3 .. 00:37:06 851
1227367 추계신고는 뭐고 단순경비율은 뭔가요? 1 00:28:27 195
1227366 초저학년 영어학원 고민입니다.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14 르르 00:25:16 576
1227365 쿠첸밥솥 쓰시는분 잘 쓰시고 계시나요? 3 00:22:24 492
1227364 왜 인간은 살아갈수록 고민과 불안 근심을 안고 살아야할까요? 16 상관관계 00:21:56 1,685
1227363 스트레이트 보셨나요 19 전대갈악마 00:18:12 2,006
1227362 오늘 본 센스댓글 6 ㅇㅇ 00:18:12 1,8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