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경상도 대구 부산 맘님들 정말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어요.

로밍 | 조회수 : 1,047
작성일 : 2012-12-20 13:44:48

경상도 대구 부산 맘님들 정말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어요.


저 비아냥거리는 거 절대 아니구요.

진짜 감사해서 이렇게 말씀드리는 거에요.

사실 전 이번에 경상도에서는 여전히 압도적으로 ㅂㄱㅎ씨를 뽑을 것이라고 생각했었거든요.

그리고 노무현대통령이 당선될 당시에도 부산에서 겨우 30%정도를 득표하셨던 것에 비추어 봐도

경상도 대구 부산이 바뀌는 건 힘들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이번 개표결과를 보니까

문재인후보의 득표율이 부산경남40%정도, 대구경북20%정도가 나오더라구요.

그래서 전 무척 기뻤습니다.

노무현대통령도 넘지못한 30%를 여러분이 바꿔주신 거라고 생각했으니까요.

이번 대선결과는 만족스럽지 못했지만

그 내면을 유심히 관찰하면 82쿡에서 활동하시는 경상도 맘님들의 수고가 잔잔한 미풍으로 불어오고 있다는 걸 느끼고 있어요.

여기서 경상도 못말린다며 성토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전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전 이 사이트안에서 대구맘님들이 부모님과 주변분들을 설득하고 애쓰시는 모습을 정말 많이 봤어요.

전 경상도가 개혁의 시발점이 될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안철수 전후보도 그렇게 말씀하셨었지요.)

선거기간 내내 이 사이트 안에서 만큼은 모두가 하나였잖아요.

다른 지역에 계시는 맘님들~~

여기서 애쓰신 경상도 맘님들에게 절대 화내지 마시고

감사하다고, 수고하셨다고 인사 한마디씩만 나눠요.

IP : 203.255.xxx.4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고마워요
    '12.12.20 1:47 PM (175.223.xxx.66)

    애썼던제친구들 지금 다 멘붕상태이네요
    다른지역분들에게 감히 부탁드리니
    새누리당을 이지역당으로 만들어주세요

  • 2. 인생의회전목마
    '12.12.20 1:48 PM (116.41.xxx.45)

    맞습니다. 여러분, 특히 경상도 82회원분들 수고 많으셨어요..
    우리 힘냅시다

  • 3. 굴음
    '12.12.20 1:49 PM (58.124.xxx.90)

    정말요..우리 힘내요ㅜㅜ끝까지 포기하고 타협하지 말아요.

  • 4. 사탕별
    '12.12.20 1:50 PM (39.113.xxx.115)

    네 고맙습니다

    40프로 넘게 나왔다는거 그만큼 그분께 더 가깝게 다가간겁니다
    언젠가 와락 껴안을만큼 다가 갈수 있을꺼 믿습니다
    저는 이번 선거로 박근혜 지지자들의 무지를 많이 깨뜨려 줬어요
    제가 그러한 일을 하고 그런 힘이 있는 알게 되었고
    앞으로도 계속 할껍니다
    그럴려면 신문도 봐야 하고 나꼼수도 들어야 하는데
    이분들을 지키는데 다들 동참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잡지, 신문 구독해주시고 인터넷, 스마트폰으로 경향. 시사인 같은거 즐겨찾기 해서 보면서 옆에 광고도 마구 클릭해주시고
    광고 많이 붙을수 있게요
    우리 언론을 더 힘있고 크게 우리가 키워야 이길수 있는 싸움이네요

  • 5. 힐링캠프
    '12.12.20 1:50 PM (58.231.xxx.34)

    그분들은 수고 했지요. 그렇지 않은 분들이 너무 많아서 이렇게 됐지만. 경상도에.

  • 6. 부산맘
    '12.12.20 2:28 PM (110.70.xxx.179)

    인데요.한편으론현실이 슬프기도하고 또 다른지역분들께 진심 죄송하단 마음이 들어요

  • 7. 대구애엄마
    '12.12.20 2:38 PM (121.55.xxx.227)

    억장이 무너지고 화가나고 다 포기하고싶고 울다가
    조금 아주조금 정신차렸어요...
    눈크게뜨고 볼겁니다
    5년동안 주위에 사람들에게 꾸준히 진실을 알릴거에요
    내가 그렇게 알았던것처럼요...
    우린 아직 젊고 내아이는 아직 어려요...
    다만 지금 고통받는 분들 생각하면
    앞으로 더 힘든 길을 가실 그분들을 생각하니 한숨만 나오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29 전세사는중에 새로운 집 매수할때 자금융통하는 방법 있을까요? 1 ... 06:26:32 62
1223328 '소원' 같은 아름다운 성가곡 추천 좀 해주세요 ccm 06:03:21 65
1223327 서동주 인스타 3 .... 05:58:40 905
1223326 일주일에 세번 네시간씩 수업보조 120만원 5 05:51:56 554
1223325 수지구청역 주변에 잘하는 삼겹살집 어디 있을까요? 금상첨화 05:46:47 64
1223324 교제 전 성매매 11 ... 05:19:15 941
1223323 호구각 7 나그네 05:12:43 465
1223322 회사 ..너무나 그만두고싶네요 3 워킹맘 04:55:00 904
1223321 초등학교 중퇴 8 개싸움 04:34:00 833
1223320 전남편 꿈꾸고 기분 싱숭생숭.. 4 mm 03:46:47 1,355
1223319 추미애대표 2 잘하자 03:38:38 461
1223318 애기가 안나와서 엄한 집청소나 실컷 하네오 4 임산부 03:34:40 814
1223317 조씨 일가,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월급은 450불 해석 03:12:25 552
1223316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1 동선 02:59:15 164
1223315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41 ㅇㅇ 02:55:30 1,959
1223314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6 .. 02:39:20 1,104
1223313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26 소원 02:27:36 1,978
1223312 집이 없어서 좋은점? 6 R 02:27:34 881
1223311 데드풀2 보고 왔어요.. 3 영화감상 02:09:02 697
1223310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25 ... 02:08:33 2,560
1223309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1 미국사는이 02:07:06 2,053
1223308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150
1223307 서세원, 서정희 딸 서동주 로스쿨 졸업했네요 24 .. 01:57:24 3,958
1223306 남편이 제 치부를 알게 되었어요 11 흠ᆢ 01:55:33 4,268
1223305 경공모 회원들은 왜 아무얘기도 안하고 있는거죠? 10 답답해요 01:55:13 6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