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노무현 대통령님께. (부끄러워지면 삭제할게요...)

오랜 회원 | 조회수 : 1,814
작성일 : 2012-12-18 23:05:47

대선을 앞두고 지난 대통령을 호명하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려온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자꾸 불려나오는 것은 우리를 숨막히게 한 지난 5년의 주범이 아니라, 그 전에 계셨고 이제는 없는 분이다. 그 분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이나 감히 그 분을 탓함으로써 지난 5년을 무마하려는 사람들이나, 의도는 다르지만 저마다 호명의 목소리가 높다.
꼭 5년어치의 기억 상실증에 걸린 것처럼, 지금의 모든 과오는 그 분의 탓이라 외치고 반성해야 한다고 주절대고, 그러므로 정권을 바꾸기 위해 자기들에게 투표하라고 선전하는 진영, 그들의 뻔뻔함. 그것은 목격할 때마다 '사람의 탈을 쓰고 그럴 수가 있을까, 참으로 부끄럽지 않은가' 경악하게 되는데, 그보다 울컥 앞서는 것은 누구에 의해서든 지금 다시 불려나와 쓸쓸히 서 계신 그 분에 대한 그리움이다.
지난 동안 굳이 찾아 보지 않았건만, 아니, 사실은 애써 피하려고도 했건만 이제는 막을 수 없이 그 분 생전의 모습, 힘찬 목소리, 사람들의 마음을 두드려 열어 보려 애쓰던 열정의 순간들이 눈 앞에 속속 당도한다. 보지 않을 도리가 없다. 그리고 나는 꼭 울게 된다.
한 곧은 인간이 왜 그렇게 처절하게 꺾여야 했을까. 그것밖에, 다른 결말은 없었을까. 이 땅에서 '선한 의지'는, 정말로 아무것도 아니게 찢기는 수밖에 없는 것일까. 그 분을 농부로 그냥 놓아둘 수는 없었나. 마지막 순간은, 얼마나, 외로웠을까. 왜 우리는, 차츰 목을 조여가던 그 '서서히 이루어진 살해'를 그저 보고만 있어야 했을까.

* * *

그 분을 잃은 순간 나는 멀리 있었다. 엷게 비가 오는 토요일이었다. 국제전화 너머에서 언니는 어린애처럼 엉엉 울었다.
그러나 전화를 끊은 뒤에 그 사실은 내게 곧 비현실이 되었다. 그만큼 먼 곳이었고, 그만큼 믿을 수 없는 일이었다. 돌아온 후에는 시간이 이미 많이 흘러 있어, 나는 계속 그 사실로부터 짐짓 멀리 떨어져 있을 수 있었다. 쥐떼가 횡행하는 세상은 굳이 슬픈 일을 상기해내지 않아도 충분히 견디기 어려웠다. 늘 불길한 기운이 허공을 떠도는 것 같았다.

그러나 이제 여기, 그 분의 이름을 들을 때마다 터져나오는 그리움이 있다. 세상 앞에 부끄러움 없는 자만이 가질 수 있는 청청한 목소리를 들으며, 저 목소리가 '부끄럽지도 않습니까!'를 속 시원히 던지는 것도, '야, 기분 좋다!'고 정말로, 기분 좋게, 일성을 날리는 것도 다시는 들을 수 없다는 것이 아깝고 안타깝다. 슬프고 억울하다. 아니, 이런 말로는 표현할 수 없다. 스스로도 당황스러울 만큼, 걷잡을 수 없이 눈물이 쏟아진다. 일일이 설명할 수 없으나 그것은 아비를 잃은 슬픔에 가까운 것이다. '저 사람이 있는 한, 세상이 내게 그리 나쁘게 하지는 않을 것'임을 믿게 하던 사람을 상실했을 때, 그 억울함과 서러움, 그리고 공포를 무엇으로 형용하랴.

그런데, 그 분의 등을 밀친 그들이 그 분을 부른다. 심판대 위에 서야 할 당사자들이, 이미 오래 전에 '살해 당한' 그 분을 멱살 잡고 끌어내 광장에 내동댕이치고 있다. '국민들께' 사과하라고, 잘못했지 않느냐고 정색을 하고, '그래서 이번에 내가 맡아 잘 해 보겠다'고 썩은 포부를 밝힌다. 나는 그 포부가 역병처럼 무섭다. 당신들이 분명 쥐떼와 마구 섞여 뒹구는 것을 보았는데, 어떻게 그리도 해맑게, 치유의 주체는 자신들이 될 것이라 말할 수가 있을까? 어느 새 광장에는 쥐가 얼씬도 않는다. 쥐도 없고 사람들도 뒤로 물러서는 광장에서 당신들은 무얼 하는가. 죽은 사람의 이름을 고래고래 불러대며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가. 이것은 부관참시가 아니면 무엇이라 불러야 하는가. 나는 무섭고, 끔찍하고, 때로 피가 거꾸로 솟는 것 같다.

닥치라고 소리치고 싶었다. 감히 그 이름을 입에 올리지 말라고. 두렵거나 부끄럽지 않냐고. 당신들은 어떻게, 그렇게까지 뻔뻔한가! 나는 당신들과 똑같이 내가 '인간'에 속한다는 게 수치스럽다.

...그러나, 아니다. 당신들이 불러내는 것은 그 분만이 아니었다. 당신들은 영영 모를 그 사실을, 문득 깨달았다.

당신들에게 불리는 그 이름이 나를 깨어나게 한다. 소름이 끼쳐 정신 차리게 한다. 그러니, 호명하라. 당신들이 그 분을 끌어낼 때 우리가 같이 깨어날 것이다.
너희는 기억을 상실했을지 몰라도 나는 아니다. 누가 내 지난 5년을 끔찍하게 했는지, 누가 입만 열면 거짓말을 했고 누가 지위를 남용하고 누가 함부로 국고를 비웠으며 국토를 난도질하고 외교를 망치고 한국인이라 얼굴을 들 수 없게 했는지, 나는 똑똑히 기억한다.
그 분을 호명하라. 감히 그 더러운 입으로. 그럴수록 우리는 잃은 자리를 쓰라리게 다시 느낄 것이고 어떻게 잃게 되었는지 또렷이 기억해낼 것이다. 그 분노로 한 명이라도 더 손을 잡고 투표장에 갈 것이다. 그리고 당신들의 이 미친 질주를 멈춰 세울 것이다.

* * *

오래도록 곁에 계셨으면 하였으나 이제는 뵐 수도, 들을 수도 없이 멀리 가신 분. 우리가 잃어버린 분.

언제, 여기 계셨던가요. 그 날이 너무 아스라하고 찰나였던 것만 같습니다. 기억이 스러지는 것이 슬퍼요. 하지만 이제는 정말로 다시는, 다시는 뵐 수가 없군요.

나중에 뵈어요.

나중에, 나중에 꼭 꼭 뵈어요. 그 때는 못 한 인사를 꼭 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죄송하다고.
잘 계셨느냐고.
자주 뵈었으면 좋겠다고. 이젠 멀리 가지 마시라고.

내일, 그 분은 돌아올 수 없으나 우리는 그 분의 친구를 만날 것이다. 그러지 않아야지, 생각은 하지만, 많이 울 것도 같다.
그러나... 그 후에 다시 그렇게 울지는 않겠다. 다시는 그토록 슬퍼하지도 않을 것이다. 그 분의 이름을 슬픔이나 치욕으로 기억하게 되도록... 역사가 그렇게 흘러가도록 두고 보지 않겠다. 다시 그 분이 함부로 호명되는 일도 없을 것이다. 금빛 액자에 넣어 걸어 두지는 않아도, 저 흙 속으로 조용히 밀짚모자 쓰고 걸어가도록은 놔 두어야 하는 것 아닌가. 우리가, 그 정도는 해 드려야 하는 것 아닌가.

앞으로도 여전히 그립겠지만, 언제나 그렇겠지만. 다시 눈물 범벅으로 부를 일은 없을 것이다.
하여 오늘 마지막으로 울며 불러 본다. 아비의 초혼을 하는 딸자식의 마음으로.
아직도 하는, 이제야 하는, 마음으로.


내 마음의 대통령, 노무현.

 

------------

 

 

- 주진우의 현대사 15회를 듣다가. 그 분께 드리고 싶은 말을 한 번도 못 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너무 감정적인 글이라... 정신 돌아오고 부끄러워지면 삭제할게요.

같이 울어 주실 분이 계셨으면 해서 올립니다.

 

IP : 112.152.xxx.168
2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ㅠㅠ
    '12.12.18 11:10 PM (211.216.xxx.251)

    님의 글 한자 한자가 비가 되어 가슴으로 흘러 내립니다. 저도 보고싶습니다. 내 마음의 대통령 노무현.

  • 2. ..
    '12.12.18 11:12 PM (180.64.xxx.232)

    노무현대통령님 내일 꼭 도와주세요~

  • 3. 바보노무현
    '12.12.18 11:13 PM (61.98.xxx.62)

    절대 삭제마세요!!
    우리모두 같은 마음이니까요

  • 4. 그리움
    '12.12.18 11:13 PM (175.210.xxx.61)

    삭제하지마세요..
    저도 오늘따라 그분이 사무치게 그립습니다.. 지금 계신다면 어떤표정이실지..ㅜㅜ
    누가 뭐라해도 제 마음 속 영원한 대통령이십니다..

  • 5. ...
    '12.12.18 11:14 PM (119.201.xxx.245)

    지우지 마세요.
    저도 언젠가는 써보고 싶었던...그런 내용이예요.
    저도 원글님과 함께 웁니다.

  • 6. 참맛
    '12.12.18 11:15 PM (121.151.xxx.203)

    삭제하지 마시고요.

    1220 새벽에 안 울고 볼 수 있을 때 다시 볼게요.

    생맥에 닭도리탕으루다가. 쥐포는 양념으로!

  • 7. ..............
    '12.12.18 11:16 PM (124.49.xxx.143)

    아.... 눈물이.........

  • 8. pobee000
    '12.12.18 11:18 PM (116.41.xxx.147)

    부끄럽다니요...절대 지우지 마세요..
    저 역시 아직도 그분을 생각하면 화가납니다.
    세상에.그리고 나 자신에.

    전 그분의 국민이었다는게
    자랑 스럽습니다.

  • 9. 나무
    '12.12.18 11:18 PM (115.23.xxx.228)

    제가 하고 싶은 말씀을 다 하셨습니다.........................
    너무너무 분하고 슬프고 서럽습니다...................................
    내일 밤!!!!!! 정말 감격의 눈물을 펑펑 울어버리고 싶습니다................................

  • 10. ..
    '12.12.18 11:18 PM (112.170.xxx.110)

    저도 이제 울지 않을 거에요.
    그 동안의 눈물로 충분합니다.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밝게 웃고 싶습니다.

  • 11. ....
    '12.12.18 11:19 PM (203.236.xxx.250)

    노무현대통령님...하늘에서 다 보고 계시죠?
    지켜드리지 못한 저희들...많이 미우시겠지만...
    이번엔 꼭...꼭...도와주세요...ㅠㅠ

  • 12. 숑숑
    '12.12.18 11:19 PM (219.249.xxx.131)

    ㅠㅠ
    돌아가신 부모님 생각해도 그리운데...
    이 바보님도 가슴을 치며 울게 되네요.
    내일은 정말 친구를 만나서 좀 웃고 싶어요. ㅠㅠ

  • 13. 격하게공감
    '12.12.18 11:19 PM (1.241.xxx.25)

    저도 평생의 한이 살아계실때 봉하 못가본일...

    그러려니... 그냥 감방 사시다 나오려니... 뭐 그러다가 어찌 되겠지~
    정치란게 별거 있어?

    그런 생각을 한거...

    사자후같이 내 맘을 후벼파는 글이네요

    노무현 대통령님
    새로운 세상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바친 분...

    제가 이제는 달라졌습니다

    우리 새 세상이 되었을때 오채구름으로 답 주세요

  • 14. 쓸개코
    '12.12.18 11:22 PM (122.36.xxx.111)

    원글님도 참 눈물나게..

  • 15. ...
    '12.12.18 11:26 PM (123.100.xxx.61)

    글 감사합니다.

    그리고...고맙습니다..그분께 진심으로..

    이번에 투표 후 봉하마을에 갈거예요..

    언제나 우리들 마음속에 살아계신 그분..

  • 16. 자유
    '12.12.18 11:27 PM (211.197.xxx.10)

    눈이 아파요
    오늘 울고 낼은 맘껏 웃어요
    내일 하늘에서 웃으며 지켜뵌주시리라 믿어요

  • 17. ㅠ.ㅠ
    '12.12.18 11:27 PM (211.201.xxx.173)

    몇줄을 겨우 보고, 눈물이 너무 나서 차마 그 다음을 볼 수가 없네요.
    이 글 안 지우시면 안될까요? 내일 이 시간에 와서 보고 싶어요.
    지우지 마세요. 혹시 그 분이 내일 오시면... 보셔야 하잖아요..

  • 18. 오늘
    '12.12.18 11:28 PM (110.70.xxx.138)

    봉하마을에 다녀왔어요
    쓸쓸한 날씨에도 여러 분들이 와계셨어요
    지우지 말아주세요
    표현이 안되던 마음을 잘적어주셔서 한번씩 다시 보고싶습니다

  • 19. ..
    '12.12.18 11:33 PM (58.145.xxx.37)

    제 마음을 대언해 주셔서 감사해요
    내 마음의 대통령님 생각이 많이 납니다.
    권여사님 생각도 나구요.
    내일은 모두 웃을 수 있을겁니다.

  • 20. 유지니맘
    '12.12.18 11:36 PM (112.150.xxx.18)

    ㅠㅠ
    그래도 힘을 내자구요......

  • 21. 엉엉
    '12.12.18 11:41 PM (182.222.xxx.174)

    ㅜㅜ
    절대 삭제하지 마세요...

    고마워요. 이런 글 올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아, 노무현대통령님...ㅏ

  • 22. 지우지마세요
    '12.12.18 11:45 PM (14.52.xxx.72)

    아까 저도 노무현대통령 너무 그립다고 글 썼다가 삭제했어요

    모르겠어요
    저는 이토록 많은 사람들이 문후보를 돕는 것도 이상하게 울분이 나요
    그래야 하는 게 맞는데도
    도대체 이사람들 그때는 뭘했나 싶어서 너무 화가 나요
    저한테도 화가 나요
    저는 뭘했을까 싶어서요

    그 분 가시고 나서야 이렇게 뼈가 시릴정도로 그립고, 죄송하고 너무 힘들어요
    그 분 보내고 난 뒤로 이렇게 많은 눈물을 흘린 건 아마도
    요 근래가 가장 많을 거에요

    내일 이기면 더 화가 나면서 울 거 같아요
    그 분한테 너무 죄송해서요
    근데, 그 분은 하늘에서 너무 좋아하실 거 같아요
    그런 바보같은 분이라서
    너무 죄송합니다...............

  • 23. 저도
    '12.12.18 11:49 PM (121.128.xxx.187)

    한동안읏 애써 외면 했었지만 오늘은 그분의 동영사을 찾아서 보며 잃어버린 옛 사랑을 그리듯 애틋히여 자꾸만 눈물이 나요.

  • 24. .....
    '12.12.18 11:50 PM (182.222.xxx.174)

    지우지마세요...님과 똑같은 마음이예요.
    지금 이런 열기로 그때 지켜드렸더라면....ㅜㅜ
    이명박을 대통령으로 만들어놓고 그 분을 그렇게 가시게 만들어놓고
    5년간 그 고생해놓고
    이제는 제대로 된 대통령 뽑는다고 난리치고 있는 저 포함한 사람들...짜증나요..ㅜㅜ

    꼭 정권교체해서 응징받게 되길.

  • 25. 고맙습니다
    '12.12.19 12:44 AM (112.146.xxx.37)

    아..눈물이....ㅠ 선거내내 그립고 보고싶었는데 제마음을 들여다 보고 쓴듯 합니다..

  • 26. 뵙고싶어요.
    '12.12.19 12:48 AM (1.227.xxx.209)

    저도 표현해보고 싶었던 마음입니다.

  • 27. 눈물이 나서
    '12.12.19 1:01 AM (183.102.xxx.64)

    몇줄 못읽겠어요. 노짱 생각만 해도 너무 감정적으로 마음이 휘몰아쳐서 침착해지지 않네요. 휴우

  • 28. 제발
    '12.12.19 7:14 AM (119.203.xxx.42)

    지우지마세요.
    진실이 승리하는 오늘 함께
    눈물 흘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080 대기업은 다 하는건가요 1 퇴직연금 14:37:54 31
1315079 미국 복권 당첨금 2조 5천억, 당첨된다면... 1 ........ 14:37:19 69
1315078 졸업한지 15년지난후 대학원가려고 하는데요..꼭 해당교수하고 미.. 해외에서 14:35:09 50
1315077 여러분들은 한글 몇 살 때 깨치셨어요? .. 14:34:59 30
1315076 이과 고2 학생 겨울방학 뭐하면 좋을까요? 초보맘 14:34:29 28
1315075 친정엄마가 이성적이고 희생적이라 생각하나요? 4 ... 14:30:45 195
1315074 형제간에 돈쓰는 가치관이 달라서 시누가 눈치를 줍니다 4 철학 14:28:59 278
1315073 폰이 꺼져있는데 오케이구글이 기사를 읽어줬어요 .. 14:28:19 83
1315072 김경수 경남 국감 2차 하네요 3 ㅇㅇ 14:25:13 169
1315071 비범한 아이인지 봐주셔요. 14 5세 14:21:38 739
1315070 경찰 은수미 운전기사 무상지원 기소의견 검찰송치 13 은수미 아웃.. 14:19:01 184
1315069 유치원 교사들이 그만두는 이유.jpg 19 나원참 14:17:50 1,093
1315068 귀금속 14K, 18K 가치의 차이 있나요? ... 14:17:30 89
1315067 이재명, 다음주 경찰 출석하면 어떤 조사 받나 2 14:16:16 94
1315066 부동산 의견 여쭙습니다. 3 00 14:15:42 312
1315065 "청 입닫은"북 생화학무기 폐기 유럽이 대신.. 1 탄저균 14:14:34 101
1315064 그냥 딱 맛있는 분식집 라면같은 라면은 뭘까요 6 .. 14:12:11 406
1315063 정부 욕먹이고 싶은 중앙 기레기가 제목단 꼴좀 보세요 1 asd 14:11:10 122
1315062 전세 빠지는데 두달 걸렸어요.. 2 .... 14:10:42 597
1315061 스무살 청년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한 일 3 ........ 14:07:21 1,026
1315060 남편 이직ㅜㅜ 14 고민요 14:01:29 870
1315059 랩 싫어하는데 방탄 RM 믹스테입? 눈물나네요 6 와우~ 14:00:44 392
1315058 커피믹스 마시면 살찌죠? 12 아무래도 13:57:11 887
1315057 지금 개미들 미친듯이 사들이네요.. 9 왕창 13:51:49 1,575
1315056 낮에는 괜찮은데 밤에 잘때만 허리가 아파요. 1 .... 13:50:21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