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Banner

제 목 : 엄마 자격 없는 나.....

| 조회수 : 1,557 | 추천수 : 5
작성일 : 2005-05-10 13:53:11
울 아들 지금 6살
하고픈 욕심은 무지 않은데 소심함은 하늘을 치솟습니다
6살이 되고 나서 피아노가 배우고 싶다더군요
아직은 아니라고 생각해서 말로 타일러 7살이 되면 하기로 했는데
이번에는 수영을 하고 싶다고 하더군요
왜 하고 싶냐 물으니 친구들이 다 한다구...마침 다 아는 엄마들이라
같이 하기로 하고 지금 두달 다니고 있어요(어울려서 하면 물을 안무서워 할꺼 같아서)

한달은 물 적응기간 또 한달은 숨쉬기와 발차기
두달 되었다고 잘 하기 바라는 맘 없습니다(약간의 거짓)
소심하기에 물 무서워 안하고 들어가서 얼추 따라하는것으로도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근데 일은 어제 벌어 졌습니다

저번주 주중부터 팔돌리기를 하는데
울 아들 성격도 급하다 보니 숨쉬기를 빨리 합니다
다른 친구들 킥판들고 팔돌리기 연습하는데 선생님이 숨쉬기와 발차기를 시켰다고
무지 울었네요 샤워장에서도 고집을 부리고....
수영복 안벗고 샤워도 안한다구....
다들 쳐다보구.... 왜 울고 있는지 않다고 엄마는 다 안다고 운상마음 다 안다고....
아무리 타일러도 말을 듣지 않아요
소심하고 성격급하고 안부리던 고집도 한번 부리면 장난아니고....

집에 오는 셔틀차안에서도 서러워 눈물을 그출줄 모르더군요
집에 와서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왜 울었는지
아들 = 친구들 형,누나들 다 팔돌리기 하는데 자기만 숨쉬기와 발차기 해서...
엄마 = 그러니깐 엄마가 그전부터 발차기할때 발 축뻗고 하라고 하지 않았어
         숨쉬기도 빨리하지 말고 천천히 하라고 선생님도 말씀하셨잖아
아들 = 나도 팔돌리기 잘할수 있는데....
엄마 = 엄마,선생님말 잘 안듣고 너 생각대로 해서 그런거잖아
아들 = 그래도.....
엄마 = 그런걸로 스트레스 받고 샘나서 울고 그럴려면 수영 다니지 말라고하니
아들 = 그전부터 울고 있었지만 대성 통곡을 하더군요
저 어찌 했는줄 아세요
도저히 저도 화가 나서 손지검을 했습니다
원래 손이 매운데 등짝을 세네대 때렸는데
손자국이 나 있더군요(아침에 보니 멍이......)
아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무지 울었네요 미안하고 속상해서요
그런 아들의 모습을 보니 저 마음속에서도 아들이 더 잘하고 월등하기를 바라고 있었나봐요
조금더 제 마음을 다스렸어야 하는데 너무 답답하고 화가나서.....
어제 아빠가 늦져서 말은 하지 안았는데
저 신랑한테 혼나도 싸죠?
아들 눈에는 보이지 않아 그나마 다행이예요
소심한놈 마음 아파 할테니까요
마음이 무지 무겁네요
다시한번 반성합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사랑둥이
    '05.5.10 1:58 PM

    우리 아이랑 성격이 비슷한거 같네요...

    타고난 성격 어떻하겠냐..싶다가도 , 저러다가 다른 사람들한테 손가락질 당할까봐 창피하기도 하고...

    하여튼 우리애는 감당하기가 힘들어요...

    부모교육은 배웠는데 써먹기도 힘들고..하여튼 부모되기 힘듭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8878 묵은 메주콩 1 크리스 2017.12.11 121 0
38877 공정하고 바른 국민방송을 회복하기 위해 추위에 고생하는 kbs .. 해남사는 농부 2017.12.10 101 0
38876 창홍냉장고(프리미엄 소형 냉장고 ORD-168BMB)이제품 어떤.. 1 지미 2017.12.05 336 0
38875 노안에 대해서 안경원 2017.11.30 1,465 0
38874 고데기 추천 2 power777 2017.11.23 782 0
38873 안경테에 대해 1 안경원 2017.11.21 912 0
38872 과민성방광..죽겠어요ㅠㅠ 4 TheQuiett 2017.11.20 1,217 0
38871 해외 부동산알박기의 결과래요 1 썸썸니니 2017.11.19 1,494 0
38870 송산그린시티 단독주택부지 어떤가요? gk 2017.11.19 410 0
38869 한약과 양약 1 방글방글 2017.11.16 499 0
38868 지진발생시 행동요령 매뉴얼 쯔위쯔위 2017.11.15 433 0
38867 누진 다초점렌즈 이해(1) 1 안경원 2017.11.10 926 0
38866 콩나물국밥을 포장해 왔는데 밥이 말아져 있네요 1 메이 2017.11.03 1,752 0
38865 레베카라는 뮤지컬을 보러갈테데요 1 물보라 2017.11.03 739 0
38864 취미가 같다고 해서 서로 100% 친해지는건 아닌가요? renhou7013 2017.11.02 642 0
38863 윤제한의원 약 드셔보신분? 토토 2017.10.31 471 0
38862 안경 처방전 읽는 법 6 saraq 2017.10.26 1,099 0
38861 이석증 2 방글방글 2017.10.25 855 0
38860 편강 한의원 약 드셔보신분 어때요? 2 토토 2017.10.17 1,183 0
38859 동사무소 정문의 주차장이 위험해 보일때 3 대박요리 2017.10.10 1,278 0
38858 성인이 되면 사람의 말투, 행동 심지어 얼굴인상을 봐도 이런걸 .. 5 renhou7013 2017.09.29 4,594 0
38857 맥문동탕 드셔보신분 있나요? 8 토토 2017.09.28 1,325 0
38856 추석선물 인기도 확인하셔요 ㅎㅎㅎ 나약꼬리 2017.09.27 2,214 0
38855 아내를 위해 뭘해주면 좋을까요? 6 L제이 2017.09.16 3,207 0
38854 겟한세일 한다고 하던데..올리브영 가보셨나용 으니쫑쫑 2017.09.05 2,67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