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방금 여의도에 문재인 후보님 오셨어요^^

.. | 조회수 : 1,320
작성일 : 2012-12-17 13:13:59

방금 문후보님 오셔서 20분 연설하시고 가셨어요.

여의도에 언제 오시나했는데...너무 너무 기뻐요~~

 

완전 기분 좋은 날입니다!!

 

어제 토론때 보고 문후보님에 대한 마음이 더 확고해졌는데

오늘 직접 뵈고 연설도 들으니 더더더 확신이 드네요...

 

감동이 밀려와서...눈물 날 뻔했어요..

꼭 승리하리라 믿습니다!!

IP : 219.253.xxx.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분위기와 인파
    '12.12.17 1:23 PM (220.117.xxx.135)

    어땠나요?
    설명좀..

  • 2. ..
    '12.12.17 1:29 PM (219.253.xxx.4)

    여의도 우체국 4거리에서 연설하셨구요. 주변 인파 무지 많았어요. 발 디딜 틈도 없었구요...
    건너편에도 사람들 바글 바글...저도 멀리서 간신히 문후보님 얼굴 봤어요..
    주변에서 어제 토론에서 박그네 진짜 영 아니다라는 얘기들도 들었구요...
    정말 열기가 뜨거웠습니다~~

  • 3. ...
    '12.12.17 1:47 PM (211.215.xxx.116)

    보수적인 주변사람들도 ㅂㄱㅎ실망이래요
    표로 이어질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하여튼
    실상은 공개 되었죠

  • 4. ^^
    '12.12.17 1:50 PM (211.202.xxx.192)

    아 사람 많았군요~~ 글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궁금했어요.

  • 5.
    '12.12.17 2:17 PM (121.130.xxx.228)

    대단해요 여의도 넥타이부대들 힘모아주세요~~

    문재인님 너무 뜨겁습니다 울컥 ㅠㅠ

  • 6. 아~~~
    '12.12.17 2:49 PM (118.33.xxx.238)

    낼모레 시험결과가 너무너무 기대돼요.
    초조초조...
    뭔가 부정 탈까봐 언행도 조심하게 되구, 경거망동 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평생 반독재였던 386이지만, 이번 선거처럼 간절하긴 처음이네요.
    친일독재로 얼룩진 근현대 100년을 심판하는 선거가 되어야할텐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74 서동주 4년전에 이혼했네요 .. 01:10:23 34
1227373 박근혜 신년 기자회견 1 기레기 01:06:29 129
1227372 오늘은 그냥 울고싶네요 오늘 01:00:53 216
1227371 박근혜 기자회견입장때 기레기 일어섰나요 1 궁금 00:58:04 234
1227370 무법변호사 보면 바로 떠오르는 인물들이... 4 ,. 00:56:21 204
1227369 공부 잘하고 머리 좋은것과 정치하고는 상관이 없을까요..?? .. 4 ... 00:48:26 174
1227368 삼계탕 비법 좀 공유해 주세요~~^^ 2 Dd 00:46:42 194
1227367 펑예)내년마흔. 가슴성형고민.. 7 ... 00:42:36 554
1227366 나의아저씨 2번째 보고... 자기연민에 대해 2 .. 00:37:06 490
1227365 추계신고는 뭐고 단순경비율은 뭔가요? 00:28:27 105
1227364 초저학년 영어학원 고민입니다.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10 르르 00:25:16 304
1227363 쿠첸밥솥 쓰시는분 잘 쓰시고 계시나요? 2 00:22:24 327
1227362 왜 인간은 살아갈수록 고민과 불안 근심을 안고 살아야할까요? 13 상관관계 00:21:56 985
1227361 스트레이트 보셨나요 18 전대갈악마 00:18:12 1,365
1227360 오늘 본 센스댓글 6 ㅇㅇ 00:18:12 1,265
1227359 남북 정상간의 만남을 통보 받은 미,중은 내심 충격을 받았을 것.. 3 김찬식 00:12:40 1,000
1227358 혼자 서 계신 기자님 21 칭찬 00:10:30 2,437
1227357 남편이 효자가 됐다는 글을 보면요 7 .. 00:09:01 996
1227356 이웃이 웬수네요 2 아이고 00:06:32 927
1227355 20년째 다니는 삼각지 국수집에 섭섭 19 페스티발 누.. 00:05:47 2,640
1227354 동네엄마와 있어도 친해지지않아서인지 외로워요. 8 그리움과 미.. 00:04:19 1,138
1227353 엠팍펌) 지들도 이미 다알고 있었네요 1 읍읍이 00:03:52 1,045
1227352 객관적으로 제가 철없고 나쁜 딸일까요 3 호호 00:03:49 469
1227351 법대학생들 들고일어나야하는거 아닌가.. 5 ㄱㄴㄷ 2018/05/27 1,053
1227350 (19금인지 애매한데)아픈 데가 있어서요. 11 ... 2018/05/27 2,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