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취나물국 -박남준-

| 조회수 : 1,529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12-15 23:09:13

늦은 취나물 한 움큼 뜯어다 된장국 끓였다. 아흐 소태, 내뱉으려

다 이런, 너 세상의 쓴 맛 아직 당당 멀었구나. 입에 넣고 다시금 새

겨 빈 배에 넣으니 어금니 깊이 배어나는 아련한 곰취의 향기.

 

아, 나 살아오며 두 번 열 번 들여다보지 못하고 얼마나 잘못 저질렀

을까. 두렵다 삶이 다하는 날, 그때는 또 무엇으로 아프게 날 치려나.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카산드라
    '12.12.16 1:10 AM

    아~ 언제쯤이면 내 인생에서....아련한 곰취의 향기를 느낄 수 있을런지......

    오늘도 좋은 시 잘 감상하고 갑니다.

    코스모스는 내년에 또 예쁜 모습으로 피겠죠?

  • 들꽃
    '12.12.17 9:24 PM

    카산드라님은 아마도 그런 향기를 느끼며 사실 것 같습니다.

    저는 두 번 열 번 더 살펴주지 못했던
    많은 이들에게 용서를 빌어야 할까 봅니다.

    코스모스는 내년에도 피겠죠~? ㅎㅎㅎ
    예쁜 코스모스 사진 찍어서 올리기로 약속 한 적이 있었는데
    제가 그 약속을 못 지켰어요.
    내년에 예쁘게 필 때면 꼭 올려야 겠어요.
    코스모스 좋아하시는 분을 위해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56 방탄이 될 자격 쑥과마눌 2018.10.20 65 0
24555 시민의눈에는 각기 다른 3가지의 결산보고서가 있다. 1 후아유 2018.10.17 260 0
24554 바다양과 함께 5 고고 2018.10.16 798 1
24553 설악산의 가을 3 wrtour 2018.10.16 534 3
24552 와썹맨의 미원 파워요 ㅎ 1 호호호 아즘마 2018.10.15 981 0
24551 도심속의 가을 - 남산 1 줄리엣 2018.10.15 378 0
24550 시 어렵지 않.../ 상처의 실개천엔 저녁해가 빠지고 2 쑥과마눌 2018.10.15 228 0
24549 그 길로 들어서면... 2 도도/道導 2018.10.14 340 0
24548 기다렸소~ 보고 싶었소~ 6 도도/道導 2018.10.13 745 0
24547 여행에의 초대 -김승희- 1 들꽃 2018.10.12 312 0
24546 불타는 설악 천불동 (teaser) 16 wrtour 2018.10.11 783 4
24545 시 어렵지 않../ 가을 6 쑥과마눌 2018.10.10 418 0
24544 개 발톱 좀 봐주세요 9 토리j 2018.10.09 829 0
24543 아비 -오봉옥- 4 들꽃 2018.10.09 365 0
24542 삐용이 18 띠띠 2018.10.09 1,107 1
24541 무녀도 사람들의 아침 도도/道導 2018.10.09 364 0
24540 맥스 17 원원 2018.10.08 845 0
24539 가을 오대산 10 wrtour 2018.10.08 625 3
24538 원원님 맥스 궁금하고 띠띠님 삐용이도 궁금해여 2 김태선 2018.10.07 415 0
24537 시 어렵지 않../단풍잎들 2 쑥과마눌 2018.10.07 313 2
24536 경주 야옹이는 낙엽갖고 놉니다 6 고고 2018.10.06 1,318 0
24535 아침을 깨우는 향기 10 도도/道導 2018.10.05 657 0
24534 허수경 시인을 기립니다 4 쑥과마눌 2018.10.04 607 1
24533 별 헤는 밤 1 쑥과마눌 2018.10.03 544 0
24532 지리산 노고단 6 wrtour 2018.10.02 746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