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펌 환영] 역시 문재인, 민영화 저지 특위 구성

두손모아 | 조회수 : 14,452
작성일 : 2012-12-15 02:22:14

수능 코앞이죠?

이럴때는 공부 전략 어떻게 세워야할까요??


박->문 으로 돌리려 애쓸 시간 없어요. 이제 그럴시간 없어요. 

부동층 최대한 마지막까지 박박 끌어모으는 쪽으로 해보는게 나을것 같아요.


제가 쓰면서 이런말 민망하고 죄송하지만

이거 

조금이라도 82 바깥 세상에 파급될 수 있도록

베스트좀 만들어 주세요..

부탁드립니다...



===================

문재인 캠프<물, 의료, 철도 등 공공부분 민영화저지 특별위원회>설치 보도자료


물 ,  의료 ,  철도 등 공공부분 민영화 저지하고

민생을 지켜내겠습니다 .


선대위에  ‘ 물 ,  의료 ,  철도 등 공공부분 민영화저지 특별위원회 ’

설치   ( 위원장 :  민병두 )


물 ,  의료 , KTX  등 민생과 직결되는 공공부분에 대한 무분별한 민 영화 추진을 많은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걱정스럽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

하지만 이명박 정부는 대선이 한창인 지금도 국민의 우려를 외면한 채   민생과 직결된 공공부분에 대한 민영화 추진에만 몰두하고 있습니다 .

물 민영화는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  이명박 정부와 새누리당은  2008 년 물 민영화 추진중단을 선언했지만 민간위탁으로 이름만 바꿔 재추진하고 있음이 보도를 통해 확인 되었습니다 .


2011 년 새누리당은 상 ․ 하수도를 민간에 위탁할 수 있는 물산업 육성법안을 발의하기도 했으며 박근혜 후보도 민영화가 아닌 민간위탁이라고 맞장구 치고 있습니다 .

최근에는 상 ․ 하수도 사업 민영화를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물 정책 토론회에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하고 차기 정부에게 더 적극적인 물 민영화를 요구하는 것이 우연으로 보일 수 없는 이유입니다 .

철도민영화는 대선 후 본격 추진을 목표로 차근차근 준비되고 있습니다 .   지난  7 월 당정협의를 통해 무산되는 것처럼 보였으나  1 주일 만에 국토부는 재추진 의사를 밝혔으며 ,  철도공사로부터 관제권 회수를 추진하는 등 대선만 끝나면 즉시  KTX 를 민영화할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습니다 .

국민적 반대로 사실상 민영화가 중단된 인천공항 매각에 대한 미련도 버리지 못하고 있으며 인천공항 매각대금으로  4,431 억을  2013 년 예산에서도 세입으로 잡았다가 국회에서 삭감 당했습니다 .


문재인 선대위는 이미 여러 차례에 걸쳐 ,  공공성을 훼손하고 요금 인상 ,  서비스 품질저하 등 민생에 직격탄이 될 우려가 큰 공공부분의 민영화를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

IMF  구제금융을 받는 상황에서 거스르기 어려웠던 흐름이었고 ,  신자유주의 하에서 세계적 추세였을지 모르지만 ,  지금과 같이 극심한 양극화 사회에서는 공공부분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는 상황이며 이미 공공부분 민영화가 서민에게 얼마나 큰 타격이 될 수 있는지 세계의 많은 민영화 사례가 입증하고 있습니다 .

다음 정부는  민생을 위협하고 재벌에게 특혜를 안기는 민생민영화 정권이 아닌 민생을 국가가 나서서 챙기고 공공성을 강화하는 정부가 되어야 합니다 .   만약 다음 정권이 이명박 정부의 물 ,  의료 , KTX  등 민생현안에 대한 민영화 정책을 계승한다면  5 년 뒤 우리나라는 민생파탄 ,  민생민영화 공화국이 될 것입니다 .

특히  박근혜 후보는 과거 인터뷰에서  “ 현 정부 ( 참여정부 ) 에서 공기업 민영화 방침도 거의 백지화됐는데 우리가 집권하면 민영화를 추진할 것이다 ” 라고 밝힌 바도 있습니다 .

따라서 문재인후보 선대위는 대선을 바로 앞 둔 상황에서도 치밀하게 진행되고 있는 민영화 추진에 대해 더욱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


첫째 ,  문재인 선대위는 물 ,  의료 , KTX  민영화   등  민생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민영화를 민생에 대한 민영화로 규정하고   물 ,  의료 ,  철도 등 공공부분에 대한 민영화 저지 특별위원회를 신설한다 .

( 위원장 :  민병두 )

둘째 ,  특별위원회 산하에  물 민영화저지분과 ,  의료민영화 저지분과 , KTX  민영화 저지분과  등 부분별 분과를 둔다 .

셋째 ,  정권 말 정부에 의해 추진되고 있는 공공부분 민영화 쇠말뚝박기   정책의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 한다 .

넷째 ,  공공성을 훼손하고 민생에 큰 위협이 될 민생민영화 저지를 위해 모든 국민 ,  노동자 ,  시민사회와 함께 연대할 것 이다.

IP : 221.146.xxx.7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오~~~
    '12.12.15 2:24 AM (121.135.xxx.25)

    문님!! 정말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

  • 2. 이거
    '12.12.15 2:25 AM (39.116.xxx.79)

    만약 가능하다면 선거홍보물로 제작해서 나눠줬으면 좋겠네요. 민영화 얘기 아무리 얘기해도 안먹히는 어르신들 같은 경우에 좀 도움이 될거 같거든요. 인터넷에서 기사로 본 거라도 다 떠도는 얘기로 치부하시는 분들한테 이렇게 문서화된 실물자료를 보여주는게 좋을 거 같아요

  • 3. 에뜨랑제
    '12.12.15 2:26 AM (92.151.xxx.31)

    제발~~~꼬옥 청와대로 가주시길!!!! 소중한 한표 이미 문대통령께 바쳤습니다^^

  • 4. ..
    '12.12.15 2:27 AM (50.133.xxx.164)

    미국은 물 민영화되서 한달에 백만원 내는 지역도 있다네요... 최후의 제국보니까..

  • 5. 콩콩이큰언니
    '12.12.15 2:27 AM (219.255.xxx.208)

    부디 꼭......!!!

  • 6. 갠적으로
    '12.12.15 2:28 AM (221.146.xxx.70)

    공공부문 민영화를 막는거야 말로 민생의 시작이다..
    박후보는 공공부문 민영화 하지 않겠다고 약속할 수 있느냐!
    라고 압박했으면 좋겠네요.

    이 부분을 수면위로 떠올렸으면 좋겠어요.
    요즘사람들, 특히 어르신들... 민주가 밥맥여주냐라는 분들이시잖아요.. 그리고 물값 가스값 민감하시고..

    무조건 사람들의 실리에 호소해야해요..

  • 7. ..
    '12.12.15 2:28 AM (14.52.xxx.192)

    정말 마음에 드는 방향입니다. ^^

  • 8. ..
    '12.12.15 2:43 AM (119.67.xxx.88)

    제발요...

  • 9. 타는 목마름이
    '12.12.15 2:49 AM (58.233.xxx.47)

    있었나 봐요. 제목만 봐도 눈이 번쩍 뜨이네요. 주변 사람들에게 꼭 알리겠습니다.

  • 10. ㅅㅅ
    '12.12.15 5:15 AM (218.53.xxx.97)

    이번 정부의 삽질을 되돌릴 수 있는 자.
    퇴보하던 한국을 다시 달리게 할 수 있는자.
    그가 바로 문재인이지요.
    어쩌면 영화에서나 보던 선과 악의 구도가 대선에서 펼쳐지는지.
    네거티브하는 자들이 펼치는 역 네거티브 공세가 정말 구역질 납니다.

  • 11. 북아메리카
    '12.12.15 7:12 AM (119.71.xxx.136)

    문재인 뽑겠습니다 민영화 안시키는 것만으로도 뽑을 이유 확실하네요

  • 12. ///
    '12.12.15 7:33 AM (175.118.xxx.141)

    거참,,,82도 완전 정화의 물결을 탔네요,,,
    그렇게 집요하게 달리던 안티 댓글들이 안 보여요,,,
    푸핫
    진정,,,알바,,아니 정직원들이었단 말인가,,,

    이젠 어쩔,,,

    19일 압승을 기원합니다,,
    가슴이 두근거려서,,,일이 손에 안 잡힐 정도네요,,,
    우리 모두 힘내요,,,

  • 13. 티비토론
    '12.12.15 8:30 AM (14.52.xxx.114)

    티비 토론에서 문후보님이 마지막으로 알려주실순없을까요.
    물론 그날 토픽이 이주제는 아니지만.. 생활에 100%와닿는 공약이라..

  • 14. 진짜
    '12.12.15 9:34 AM (175.202.xxx.74)

    문재인 대통령이 꼭 되어야 하는 이유군요.

  • 15. anti민주당
    '12.12.15 10:07 AM (210.105.xxx.118)

    그냥 가려던 안티 안보여 섭섭해 하니 ....

    철도민영화는 2001년에 하기로 의결되었고
    물 의료 등등은 신자유주의에 심취한 노통이 밀어부친 거고 그러니 현 정부 탓만 하지는 맙시다.
    생각은 달라질 수 있으니 문재인의 민영화 저지는 좋은일이긴 하나 글에서도 보듯 전면 백지화 하겠다는 게 아니라 "재검토" 하겠다네요. 나도 민영화 반대라 계획 철회면 좋겠지만 솔직히 믿음은 안 갑니다. 박그네나 문재인이나.

  • 16. 멋집니다
    '12.12.15 11:00 AM (221.140.xxx.12)

    님 같은 분들이 있어 얼마나 든든한지...
    네, 민영화 저지해야죠.
    그야말로 민생입니다.
    맹박이가 팔아먹고 튀려는 인천공항도 잘 감시해야고요.

    윗 안티쓰레기는 물, 의료 민영화를 노통이 무조건 밀어부친 거라는 낭설엔 그만 심취하지.
    철도 민영화는 추진하려던 것 맞지만, 그것도 분할민영화나 지분 판매였지 지금처럼 무한경쟁에 모든 걸 내놓겠다 이거 아니거든? 그 차이가 뭔지 몰라?
    당신 논리면 1994년 민간자본촉진법인가 그것부터가 민영화 자체야. 민간자본 틈입을 허용, 검토하는 것과 운영을 아예 민간에 맡겨서 국가의 통제 범위를 넘어서게 하는 것은 어마어마한 차이이고 그 목표 자체가 다른 얘기야.

  • 17. 마이쭌
    '12.12.15 4:00 PM (203.130.xxx.47)

    아흑........정말이지 눈물이 나려고 하네요.
    기필코, 문재인대통령 만들고 말것입니다!!!!!!
    정.권.교.체.!!!!!!!!!
    아자!아자!! 화이팅!!!!

  • 18. 아마
    '12.12.15 5:06 PM (116.34.xxx.109)

    네 수능코앞 제대로 된 입시전략 ㅋㅋㅋ

  • 19. 국가의 기반시설은
    '12.12.15 7:38 PM (112.144.xxx.130)

    꼭 지켜야 합니다~~~~~~~~~
    국민의 혈세로 만든 기반인데
    명박이가 지 마음대로 민영화 계획 했어요

  • 20. 자끄라깡
    '12.12.15 9:52 PM (121.129.xxx.144)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 꼭 정권교체가 되어야 합니다.

    간절히 바래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16 남편이 거짓말하고 강원랜드에 갔어요.어떻게해야될지.. 1 ㅇㅇㅇ 15:24:41 58
1129715 82쿡 삭제했다가 다시 까는법 2 티티 15:22:58 29
1129714 감빵생활 해롱이 2 .. 15:18:16 198
1129713 파우비비 써보신 분 계세요? 환타 15:16:01 29
1129712 수능끝난애들 2 유럽패키지 15:15:32 158
1129711 팩트폭격 -MBC 방문진 이사 최강욱 3 와~~ 15:11:19 247
1129710 누가 더 괜찮다고 생각드세요? 6 선택 15:09:49 208
1129709 생리시에 시력이랑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네요 1 .. 15:09:45 170
1129708 점심 외식하고 와서 저녁 김치찌개 먹자니까... 냉파하라는 남편.. 5 맞벌이 15:08:45 620
1129707 503때 나라 돌아가는 꼬라지 보고 국민연금 안냈는데요 4 보보 15:08:43 284
1129706 아이 충치 치료문제 남편의 의견 좀 봐주세요 충치 15:05:40 74
1129705 한가지 여쭤볼게요... 한국에서 해외발행카드 현금인출하는 방법이.. 4 음악선생님 15:04:53 70
1129704 세네갈 갈치 맛이 어떤가요? 5 장보기 15:03:50 454
1129703 '마약 흡입' 혐의 이찬오, 뒷걸음질 치며 호송차 올라 4 이찬오 14:58:34 1,425
1129702 꼭 댓글에 나는 아니던데? 이상하네?하는 사람들 5 은손 14:57:13 212
1129701 갑자기 씽크대에 물이 거의 안 나오는데 왜 그럴까요? 1 == 14:55:04 161
1129700 실리트 압력밥솥 추가 새나봐요 lush 14:54:28 61
1129699 진짜 감동받아 눈물나나요? 23 정말?? 14:52:48 1,065
1129698 지인들께 안부인사를 보내면. 답장이 없네요 5 답장 14:48:00 544
1129697 전복죽은 찹쌀만 쓰나요? 2 ㅇㅇ 14:46:13 218
1129696 집주변 모 종교단체... 불법주차 신고했어요 3 bb 14:43:56 460
1129695 오늘 7000명 추가.기자단해체'새'청원.드루와요~ 6 12.14일.. 14:42:58 248
1129694 추울 때 생각나는 음식 있으세요? 8 12월 14:39:50 605
1129693 언니라는 호칭이 대접하는 의미인가요? 19 ㅇㅇ 14:39:24 657
1129692 올해의 사자성어 - 파사현정 2 ... 14:37:12 2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