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서울 구치소에서 망치부인이 보내온 여섯번째 편지네요.

얼른나오시길 | 조회수 : 976
작성일 : 2012-12-14 08:51:47

으~아! 날씨 장난이 아닙니다.
화장실 변기 안 물이 얇게 얼어붙더니 변기 손잡이가 고장이 나서, 하염없이 물이 흐르는 고장이 3일째입니다. 단계를 밟아 신고를 하고, 수리하기까지 6시간 정도를 흐르는 물 때문에 가슴이 찢어집니다. 지난 2일 동안은 고쳐도 바로 다시 물이 세더니 오늘 드디어 수리 후에 물이 더 이상 흐르지 않습니다. 물이 부족해서 고생하는 지구 반대편 사람들에게 너무 미안했던 3일이었습니다.
 
양말을 두 겹씩 신고 있어도 시린 발은 소름이 끼치게 합니다. 낮 시간 동안에는 이불을 덮으면 안된다는 규정 때문에 식어버린 방바닥에게 체온을 뺏기고, 발을 부여잡고 지내는 하루하루입니다. 빨리 밤이 왔으면 합니다. 밤에 이불을 펴고, 침랑 속에 담요를 두 겹으로 접어 넣어 세 겹 깔고, 세 겹 덮고 누우면 조금은 무겁지만 춥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에어메리 위에 기모처리 된 티셔츠를 입고 방한조끼까지 입고 관복(일명 죄수복)을 입고 있지만 몸이 둔하기만 하고, 뼈가 시린 추위와 싸우면서도 여러분께서 보내주시는 전자서신을 읽다보면 후끈후끈 열기가 느껴집니다. 소리와 화면이 막 상상이 됩니다. ㅎㅎ
춥다고 해도 저는 사방이 가려진 실내에서 충분한 옷과 밤이면 따뜻한 이불도 있지만 이 추운 겨울 냉방에서 고통 받는 저소득층 서민들과 노숙자들을 생각하면 너무 사치스러운 것이 아닌가 생각도 해 봅니다.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전자서신을 읽다보면 나만 너무 편한 곳에서 놀고먹는 것 같아서 미안한 마음도 들고 있습니다. 이 추운 날씨에 밖에서 선거운동 하는 운동원들은 얼마나 고생이 많을까 싶고, 추운데 선거운동 하러 다니는 문재인 후보는 얼마나 추울까 생각해보면 마음이 아픕니다.
여러분 조금 만 더 고생해 주십시오. 이 편지를 읽으실 즈음에는 투표일까지 5일쯤 남았겠습니다. 평생 다시 오지 않을 5일입니다. 후회하지 않을 5일을 만듭시다. 파이팅!!
 
구치소 안에서 보는 뉴스와 한겨레신문을 보면서 열 딱지가 나지만 전자서신으로 들어오는 바깥소식들이 큰 위로가 됩니다. 한 사람 한 사람 설득하는 이야기. 멀리 타국에서 20시간 넘게 운전해서 투표하러 다녀 온 이야기. 대구 부산 안산 광화문 유세현장 이야기. 카페에 올라오는 글들을 전해주시는 분들. 뉴스 제목만 모두 적어 보내주시는 분들 모두모두 감사합니다. 정말 한사람 망치부인을 가둔 잘못으로 수 백 명 망치부인들이 달리는 일이 벌어졌으니 저들이 얼마나 속이 탈까 싶습니다. ㅋㅋㅋ
“쌤통 도라무통 깡통이다. 메~롱”
 
8일 토요일 기도 중에 반가운 얼굴을 보았습니다.
푸른 색 수의를 입은 김대중 대통령과 김근태 의장님께서 기도하는 저를 응원하고 계셨습니다.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수고하소.” 하셨고, 김근태 의장님께서는 그 특유의 어색한 몸짓으로 “파이팅! 파이팅!”을 외치고 계셨습니다.
그런데 노 대통령께서는 밀짚모자를 쓰고 제 옆에 앉아 웃고만 계셨습니다. 속으로 저는 “이건 뭔 상황이지?” 하며 열심히 기도에 집중했습니다.
 
실제 여론조사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앞서고 있다고 봅니다.
다만, 여론 지지율과 투표 참여율은 다르다는 게 문제의 핵심입니다. 20~30대 유권자 수와 50~80대 유권자 수가 맞먹는다는 것 기억하시죠? 20~30대가 투표율이 낮아 투표율이 높은 50~80대와 막상막하지만, 40대의 문재인 후보 지지율이 압도적일 것이기 때문에 문재인 후보가 반드시 이깁니다. 하지만 남은 5일 동안 20~30대를 투표장으로 이끌어내지 못하면 질 수도 있습니다. 20~30대가 더 많이 투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랍니다.
 
어떤 분께서 저에게 ‘그리워하는 마음 때문에 힘들 것 같다.’ 하셨습니다.
제가 그리운 것들은 뭘까요?
‘열심히 방송하고 있을 때’, ‘학교에서 돌아오는 딸의 현관문 버튼 누르는 소리’, ‘아침마다 모니터 앞에 앉아 있는 제 앞에 타다주던 신랑의 따뜻한 커피’ 그리고 ‘채팅창에 가득 올라오던 ㅋㅋㅋㅋ와 ㅎㅎㅎㅎ 글자들’.....
여러분 배꼽이 다 빠지게 웃겨드리고 싶습니다. 간절히... 언제인가 그런 날이 오겠죠! 길어야 7개월 후에는 말입니다.
 
12월 19일 좋은 소식을 위해 여러분의 고군분투를 기대하겠습니다.
지금 그리운 것들은 7월에는 다시 맛볼 수 있겠다 상상해 보지만, 문재인 후보의 대통령 당선 안 되는 미래는 상상하기조차 싫습니다.
문재인 후보의 당선을 반드시 확신하며.....
  

2012. 12. 11(화) 서울구치소 241번 망치부인 올림

 

 

http://live.afreeca.com:8079/app/index.cgi?szBjId=gtv7&nStationNo=769025&nBbs...

IP : 122.40.xxx.4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2.14 9:26 AM (58.236.xxx.81)

    망치부인 구치소갔나요?
    이런...... 이런....
    팬은 아니어도 아프리카티비서 방송하는거 한번 봤었는데..
    정치방송 하시더니.. 이런일이..
    추운 겨울 잘 나셨으면 좋겠네요.
    근데 왜 잡아 가뒀대..참내..
    말도 함부로 못하고 살겠구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374 이런 글 삭제는 대체 왜 하는걸까요? ooo 12:33:20 12
1127373 송혜교 쌩얼인데 안늙네요 아... 12:32:26 62
1127372 앞머리에 흰머리 안나는 사람도 있어요? 1 ... 12:28:02 64
1127371 돈 잘버는 입장에서도 형제한테 돈 잘쓰는거 쉬운거 아니죠.??.. 2 ... 12:24:31 253
1127370 82는 고마운 곳이예요. 1 ㅎㅎㅎ 12:24:27 115
1127369 연말정산시 소득보다 쓴돈이 많다면 1 궁금 12:24:12 125
1127368 서울메이트 김숙네 손님들 너무 미인인데 뭐하는 사람들인가요 ㅗㅜ 12:23:47 116
1127367 카톡으로 상품권을 다시 되돌려 주고 싶은데 1 00 12:21:38 96
1127366 11월 달 난방비 계산해보니 대략 16만 원 정도 나올 것 같아.. 2 해피트리 12:16:14 215
1127365 암환자 입맛 돋는 음식 추천 3 도움요청 12:15:38 146
1127364 춥다고 징징대지 말고 9 hap 12:15:23 531
1127363 7:20분출근 7~8시 퇴근 6 다시질문올려.. 12:14:02 241
1127362 앞머리 탈모 여고생 12:12:47 107
1127361 정치신세계 권순욱님 페북 2 ;;;;;;.. 12:12:21 177
1127360 인삼차 스텐냄비에 끓이면 안되나요? 없어요ㅠ 12:11:30 36
1127359 이마 끝에서 턱 끝까지 얼굴길이 몇cm 인가요? 7 님들 12:09:34 200
1127358 오늘 Mbc 아나운서 국장실 2 간짜장 먹고.. 12:08:17 502
1127357 갭키즈 아기옷 이쁜데 소재가 거의 면이 아니라 니트네요 ㅜ 2 불편하겠죠?.. 12:07:29 139
1127356 서울 외 모든 지역 부동산이 하락중이에요 9 조심하세요 12:07:17 691
1127355 주말에 유성온천 가려고 하는데, 어디가 좋을까요? 2 겸사겸사 12:00:52 124
1127354 호텔에서 한 진상짓(?) 때문에 문득 우울해지네요 16 우울 12:00:40 1,447
1127353 이혼이 답일까요? 어떤식으로 극복해야할까요? 9 초록이 11:59:10 627
1127352 연말모임 선물 2만원까지..어떤거 받으면 기분이 좋을까요?? 11 부탁 11:58:44 254
1127351 63부페2장이 있는데 7 000 11:58:20 398
1127350 칼 갈았어요 8 속 시원 11:55:52 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