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문후보를 지지하는 이유

희망이 | 조회수 : 617
작성일 : 2012-12-13 11:01:09

저는 40대후반의 주부이자 대학2년생 아들을 둔 엄마이고 집은 부산입니다.

서울이 고향이고 7살에 부산와서 계속 살고있습니다

잠시 저의 이야기를 하자면...

아버지가 그시절에는 조금 똑똑하셨나봅니다.

박정희 정권에서 불렀는데 안가셔서 직장 잃고 한국에서 살기 막막하여 가족들데리고

미국으로 이민가시려는것 조차 무산되어 괴로워하시다 자살로 생을 마감하셨습니다.

한 가정이 박살나고 저는 부산의 이모할머니집에서 컸고요

자세한 이야기는 다할수없고

여태까지 정치에 관심없었고 그쪽은 무뇌아 수준으로 살았다고 보면 될 것입니다.

역사인식도 제대로하지않고 사람들이 "~카더라" 에 그떡거리며 말입니다

그런데 제가 과심을 가지기시작한것은 노무현대통령시절 탄핵건이 터지면서부터입니다.

저는 노무현이라는 사람자체를 무작정 싫어했고 티비에 나오면 돌리기까지 할 정도였으니까요.

그런데 탄핵사건이 터지면서 이건 아닌데..아닌데 하면서 나름 정치,경제에 관심을 가지기시작했고

지난 역사를 돌아보며 인식 하기시작했습니다.

다른 말이 뭐가 그리중요합니까...

박후보의 굿판이야기,가방사건,국정원...등등 그런게 박후보 인격까지 깍아내리고 집안을 욕하고

그럴것까지는 없다고 봅니다....다 부질없는 말과 행동이라생각합니다.

한 가정에서도 부부와 자녀가 각각 사생활이 있고 인격이 있는데 행동하고 생각하는것은 인정되어야하고

나와 다른 부분을 펼쳐놓고 고민하고,상대를 이해 해보려고 노력하는 것이 진정한 통합이 아닌가합니다...

좀 더 근본적으로 접근하고 인식하는 게 중요하다고봅니다.

 

우리 말에 "근본"이라는 말이 정말 무엇인지 다들 아실겁니다...

먼저 사람의 근본이 우선되어야하며 보고자란 환경도 무시할것은 절대아니라봅니다  

물론...후천적으로 묻힌 때는 좋은 주변을 만나면 씻어진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기에 박후보를  싫어하는 각각의 사연은 좀 뒤로 제쳐 두고라도 주변을 보십시요.. 너무 더럽다는것입니다.

저는 인간적으로까지 박후보를 싫어하거나 공약까지 부정하진않지만 현재 새누리당에 집중되어있는 힘이

민주당과 균형이 맞지않아 흔들리는 이 난국을 정권교체로 이끌어야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일뿐입니다

내가 싫다고 상대의 허물만을 들춰내서 공격하는것은 옳지않다 생각합니다.

몇가지이유가 더 있지만 오늘은 음력 초하루라 절에 다녀와야겠기에 여기까지만 적고 다음에 기회가되면...

 

참! 저는 종교가 불교이지만 기독교,카톨릭 모두 사랑합니다.

종교를 가지고 있다는것은 안 가지신 분 들보다는 조금이라도 삶에 도움이된다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마음에 묻힌 때를 기도하며 반성하는 시간이 있다는것에 의미를 두니까요... 

밤마다 기도할때" 하나님,부처님,천주님"과 저를 있게 만들어주신 조상님께  하루를 반성하고

현재 아무것도 가진것없이 살고 있어도 살아보려는 의지가있고, 세상보는 눈이 둥글어지는

제 내면과 늙어가는 외면을 부정하지않고 건강함에  감사해합니다.

이렇게 막 글 써보기는 참으로 오랜만이라 부끄럽습니다

 

 

 

IP : 203.227.xxx.11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13 11:03 AM (121.161.xxx.84)

    용기내서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무슨 말씀 하시려는지 잘 알겠습니다.
    기도 열심히 해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98 헐... 배우자 성병의심하던 남편, 글 삭제??? 늑대와치타 04:10:00 68
1227397 자식키우실때 화 많이 내시나요? 5 엄마되기 03:12:54 259
1227396 무리한 훈련으로 인한 소방관의 죽음 2 대통령만 .. 03:05:04 143
1227395 넋두리. 자유롭고 싶다... 4 하아... 02:56:06 292
1227394 빌보드 방탄 반응 좋았나요 1 잠은 안오고.. 02:49:14 219
1227393 판교테크노벨리 남경필 업적이네요? ㄷㄷㄷ 15 성남 02:45:01 533
1227392 밥만 먹으면 미친듯이 졸려요 3 밥밥밥 02:41:42 319
1227391 녹차아이스크림 1 마루 02:32:25 231
1227390 카톡에 이모티콘 자동완성 기능있나요? 1 ㅇㅇ 02:26:26 73
1227389 혹시 이게 ㅂ알만두 아닐까요? 잠안오는밤 02:21:48 202
1227388 스텐냄비 추천햅주세요 -- 02:18:39 74
1227387 남편의 이직 말려야 할까요?? 15 지혜가필요해.. 01:53:21 962
1227386 친구 때문에 아이가 다쳤을 때 슬픈 마음 어떻게 달래야될까요? 3 .. 01:50:45 462
1227385 출근하기 너무너무 싫으니까 전업주부들이 새삼스럽게 너무 부러워요.. 6 전업 01:42:50 1,178
1227384 박정현 꿈에 가사 넘 가슴시리네요 9 ... 01:38:05 880
1227383 미역국에 뭘 넣어야 깊은 맛이 날까요? 22 .. 01:35:03 1,583
1227382 줄리앙 엄마랑 김여정 너무 닮았어요 뒷북 01:33:32 335
1227381 저희 시어머니 대화법이 이상해요 7 ..... 01:31:55 1,078
1227380 되직한 딸기쨈 해결방법은 없을까요? 2 딸기쨈 01:31:03 237
1227379 민언련 언론실태보고 ‘기 레 기’ ... 01:25:18 284
1227378 오래된 가죽가방 울삼푸로 빨아버렸어요 메론 01:14:27 514
1227377 서동주 4년전에 이혼했네요 6 .. 01:10:23 4,040
1227376 박근혜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 4 기레기 01:06:29 1,204
1227375 오늘은 그냥 울고싶네요 4 오늘 01:00:53 983
1227374 박근혜 기자회견입장때 기레기 일어섰나요 8 궁금 00:58:04 1,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