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제가 문후보를 지지하는 이유

희망이 | 조회수 : 611
작성일 : 2012-12-13 11:01:09

저는 40대후반의 주부이자 대학2년생 아들을 둔 엄마이고 집은 부산입니다.

서울이 고향이고 7살에 부산와서 계속 살고있습니다

잠시 저의 이야기를 하자면...

아버지가 그시절에는 조금 똑똑하셨나봅니다.

박정희 정권에서 불렀는데 안가셔서 직장 잃고 한국에서 살기 막막하여 가족들데리고

미국으로 이민가시려는것 조차 무산되어 괴로워하시다 자살로 생을 마감하셨습니다.

한 가정이 박살나고 저는 부산의 이모할머니집에서 컸고요

자세한 이야기는 다할수없고

여태까지 정치에 관심없었고 그쪽은 무뇌아 수준으로 살았다고 보면 될 것입니다.

역사인식도 제대로하지않고 사람들이 "~카더라" 에 그떡거리며 말입니다

그런데 제가 과심을 가지기시작한것은 노무현대통령시절 탄핵건이 터지면서부터입니다.

저는 노무현이라는 사람자체를 무작정 싫어했고 티비에 나오면 돌리기까지 할 정도였으니까요.

그런데 탄핵사건이 터지면서 이건 아닌데..아닌데 하면서 나름 정치,경제에 관심을 가지기시작했고

지난 역사를 돌아보며 인식 하기시작했습니다.

다른 말이 뭐가 그리중요합니까...

박후보의 굿판이야기,가방사건,국정원...등등 그런게 박후보 인격까지 깍아내리고 집안을 욕하고

그럴것까지는 없다고 봅니다....다 부질없는 말과 행동이라생각합니다.

한 가정에서도 부부와 자녀가 각각 사생활이 있고 인격이 있는데 행동하고 생각하는것은 인정되어야하고

나와 다른 부분을 펼쳐놓고 고민하고,상대를 이해 해보려고 노력하는 것이 진정한 통합이 아닌가합니다...

좀 더 근본적으로 접근하고 인식하는 게 중요하다고봅니다.

 

우리 말에 "근본"이라는 말이 정말 무엇인지 다들 아실겁니다...

먼저 사람의 근본이 우선되어야하며 보고자란 환경도 무시할것은 절대아니라봅니다  

물론...후천적으로 묻힌 때는 좋은 주변을 만나면 씻어진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기에 박후보를  싫어하는 각각의 사연은 좀 뒤로 제쳐 두고라도 주변을 보십시요.. 너무 더럽다는것입니다.

저는 인간적으로까지 박후보를 싫어하거나 공약까지 부정하진않지만 현재 새누리당에 집중되어있는 힘이

민주당과 균형이 맞지않아 흔들리는 이 난국을 정권교체로 이끌어야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일뿐입니다

내가 싫다고 상대의 허물만을 들춰내서 공격하는것은 옳지않다 생각합니다.

몇가지이유가 더 있지만 오늘은 음력 초하루라 절에 다녀와야겠기에 여기까지만 적고 다음에 기회가되면...

 

참! 저는 종교가 불교이지만 기독교,카톨릭 모두 사랑합니다.

종교를 가지고 있다는것은 안 가지신 분 들보다는 조금이라도 삶에 도움이된다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마음에 묻힌 때를 기도하며 반성하는 시간이 있다는것에 의미를 두니까요... 

밤마다 기도할때" 하나님,부처님,천주님"과 저를 있게 만들어주신 조상님께  하루를 반성하고

현재 아무것도 가진것없이 살고 있어도 살아보려는 의지가있고, 세상보는 눈이 둥글어지는

제 내면과 늙어가는 외면을 부정하지않고 건강함에  감사해합니다.

이렇게 막 글 써보기는 참으로 오랜만이라 부끄럽습니다

 

 

 

IP : 203.227.xxx.11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13 11:03 AM (121.161.xxx.84)

    용기내서 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무슨 말씀 하시려는지 잘 알겠습니다.
    기도 열심히 해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189 임산부 영양제 12:58:19 1
1126188 동네 병원에서 큰병원 가보라고 써주는 안개 12:57:52 10
1126187 눈 건강법, 참고하세요. .... 12:57:17 27
1126186 서강대 유럽문화 vs. 성대글경 1 .. 12:56:44 30
1126185 요즘 가장 강력한 바퀴약이 뭔가요? .. 12:56:00 12
1126184 백세시대요 길다고 생각하세요 짧다고 생각하세요 3 백세시대 12:54:54 29
1126183 대치동 학원가 - 공영주차장 어디가 좋나요 주차 12:54:43 20
1126182 응암역 근처 디지털고등학교 정보 12:52:58 27
1126181 썩어도 준치라더니... 1 phua 12:50:41 163
1126180 뒤늦게 강다니엘에 빠졌어요ㅜㅜㅜㅜㅜ 3 ㅜㅜ 12:45:43 176
1126179 수능직후 등급컷과 현재 기준 등급컷 7 ... 12:45:05 267
1126178 아래 폭력가정에서 자란 분 보고. 제 남편 얘기좀해볼게요. 5 ... 12:44:25 318
1126177 이런것도 가정폭력일까요? 11 부부싸움 12:41:59 321
1126176 이나영 led마스크 광고에 나오는 서정희 닮은 여자모델 ddd 12:38:37 110
1126175 김생민 정말 요즘 운이 최고로 좋은 듯해요 10 가계부 12:35:23 870
1126174 군포에서 아이들 키우기 적당한 곳 1 help m.. 12:35:19 82
1126173 이거 스튜핏인가요? 14 .. 12:31:25 746
1126172 이건 또 뭔가요? 어제 의사들 알바 썼어요? 9 ..... 12:26:27 629
1126171 인강들을 때.. 넷북vs탭 뭐가 나은가요? 2 ... 12:26:18 167
1126170 이장세(마을 이장님)라고 들어보셨나요? 2 이장세 12:26:05 182
1126169 누르면 아파요 어느과로 가야할까요? 2 ㅇㅇ 12:18:14 273
1126168 렌즈끼고 수영해도 될까요? 4 수영 12:17:19 263
1126167 맥주효모를 액으로 뿌리면 탈모에 아주 좋아요. 13 맥주효모 12:15:52 615
1126166 냉동 닭다리나 가슴살 요리법 부탁드립니다. 1 냉동 12:14:26 83
1126165 오사카 자유여행 할 수 있을까요? 14 처음 가는 12:12:26 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