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오늘 보고싶다 왜이리 슬픈가요

ㅠㅠ | 조회수 : 4,520
작성일 : 2012-12-12 23:06:32
한시간내내 울고짜고 너무슬프네요

수연엄마가 보라엄마한테 미인하고 고맙다고 할때 특히

ㅠㅠㅠㅠㅠㅠ

이와중에 해리너무잘생겼네요 아....저런아들한명 있었으면..

근데 첫회 첫장면보면 엔딩너무슬플거같아요 그쵸

ㅠㅠㅠㅠㅠㅠㅜ
IP : 124.53.xxx.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12 11:08 PM (14.52.xxx.192)

    울고 또 울고 ㅠㅠㅠㅠㅠ

  • 2. 거북이
    '12.12.12 11:09 PM (110.14.xxx.194)

    전 오늘 첨 봤어요. 진즉에 볼걸...ㅠㅠ
    줄거리 얘기해주실분 없을까요??

  • 3. 근데 너무
    '12.12.12 11:09 PM (211.36.xxx.218)

    주인공들이 울어대서 보는 사람도 기분이 쳐져요.
    다른채널 사극도 재미없고....

  • 4. ㅇㅇ
    '12.12.12 11:10 PM (14.63.xxx.22)

    한태준 딸은 역시 클래스가 다르네요.
    남이사 손 체크해서 바로 신고 시전 ㅋㅋ

  • 5. 밑에
    '12.12.12 11:14 PM (183.98.xxx.164)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5&num=1437137&page=2&searchType=&sea...

  • 6. ㅇㅇ
    '12.12.12 11:21 PM (180.68.xxx.122)

    오전에 26년 보고 와서 마음이 참 그랬는데 보고싶다에서 정점을 찍네요 ㅠㅠ
    이 나라 법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법일까요
    피해자들은 고통속에서 살아도 죽음보다 힘든 날속에 있는데
    죄지은 놈들은 다 알아서 지들 살길 찾아서 잘도 살아 가네요

    보라 엄마가
    정우 아껴서 맘먹고 죽였나봐요
    그리고 자기는 그놈 죽이고 죄값 받을거였으니까
    남일에 목숨걸지 말지
    그 일에 미친듯이 다니는 정우보면서 보라 엄마가 대신 죽여 준거 같네요
    오늘 압권은
    도시락 싸다준 수연엄마와 보라 엄마의 만남이네요 ㅠㅠ
    보라의 편지도 ㅠㅠ

    그 와중에 돈 있는 놈은 부모들이 빽써서 외국으로 도피하고 덜한놈은 감옥 가서 오년 살다 나오고

    법이 지켜주지 못하고 피해자들이 목숨 걸고 단죄해야 하는 이 시대가 참 그래요...

  • 7. 정우야~~
    '12.12.12 11:39 PM (58.231.xxx.202)

    저두 같이 울었어요ㅠ

  • 8. ..
    '12.12.12 11:39 PM (114.203.xxx.114)

    진짜 거지같은 법 바껴야되요. 오늘 정말 슬펐어요. 엄마랑 정우씬 그리고 보라엄마랑 엄마씬... 완전 정우랑 엄마가 투탑 주인공같아요. 수연이보다요. 연기 정말잘해요 ㅠ

  • 9. 에고...
    '12.12.12 11:55 PM (124.53.xxx.156)

    근데... 유천군 얼굴이 왜일케 커진건지요 ㅠㅠ
    성스의 그 꽃도령은 어디가고 ㅠㅠ
    갑자기 아저씨스러워진건가요 ㅠㅠ

    남자들 나이들면 얼굴이 넓어지기 시작하는데 ㅠㅠ
    유천군 나이가 벌써 그리된건가요 ㅠㅠ
    아쉽네요 ㅠㅠ

  • 10. 천마신교교주
    '12.12.13 12:01 AM (1.231.xxx.112)

    첫회 첫장면이 뭔데요? 알려주세요~~
    애기 재우면서 보느라 이건 본 것도 아니고 안 본것도 아니예요...ㅜㅜ
    오늘도 링크 걸어주신 걸 보니 못 본 장면이 더 많네요....ㅠㅠ

  • 11. 정우바부
    '12.12.13 12:09 AM (114.202.xxx.86)

    문작가,, 작정하고 쓰시는 듯,,
    매주마다 치유하듯 우네요

    요즘 제 주위 한정우땜에 난리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정우야,, 바부야 ㅠㅠ

  • 12. ㅇㅇ
    '12.12.13 12:12 AM (180.68.xxx.122)

    솔직히 차안에서 아줌마가 그놈 죽였을때 속은 시원했어요 .

  • 13. 유천이
    '12.12.13 12:38 AM (61.102.xxx.40)

    감독이 형사역이라 얼굴살 좀 찌우고 태닝도 하라그래서 그런거예요..

    첫회장면은 정우랑 수연이 경찰과 대치하는씬..해리옆에 누군가 쓰러져있고 해리가 오열하는씬..정우가 창고같은바닥에 머리에 총맞은듯 쓰러져 눈물흘리는 씬이 나와요..그래서 새드엔딩이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 14. ...
    '12.12.13 1:13 AM (220.120.xxx.215)

    우는 씬이 많아서 좀 우울하긴 한데 이해가 가는 상황인지라 몰입해서 보고 있어요.
    오늘 보라엄마랑 수연엄마 대면씬 너무 좋았죠. 같은 아픔을 공유한 사람들끼리...
    저 같아도 직접 죽이고 싶다는 생각이 들거 같았어요.
    그리고 박유천이 연기를 너무 잘해요. 이전에도 괜찮다는 느낌을 받긴 했었는데
    이번엔 제대로 잘하네요. 감성 연기를 잘하는거 같아요.
    형사 역할에 맞게 이미지 변신한거 같아요. 손은 하얀데 얼굴은 어두운 톤이더라구요.
    남자다운 느낌이 많이 들어서 좋게 보고 있어요.

  • 15. 천마신교교주
    '12.12.13 11:23 AM (1.231.xxx.112)

    아~ 유천이님 고맙습니다!!
    첫 회 다시 찾아봐야겠어요.
    그런 장면이 나왔다니...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379 칠순잔치 하는 나이. 2 칠순 12:47:39 30
1127378 일년 묵은 현미찹쌀, 검정쌀, 귀리 뭐 해먹을까요? 1 지나가리 12:42:22 41
1127377 동안의 비결이 막걸리? 9 ㅎ ㅎ 12:38:09 334
1127376 아이폰 8 가죽케이스 이쁜 거 파는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 12:37:26 25
1127375 연대 논술은 수능 어느정도일까요?자제분 6 연대논술 12:35:00 201
1127374 이런 글 삭제는 대체 왜 하는걸까요? 2 ooo 12:33:20 156
1127373 송혜교 쌩얼인데 안늙네요 16 아... 12:32:26 801
1127372 앞머리에 흰머리 안나는 사람도 있어요? 2 ... 12:28:02 227
1127371 돈 잘버는 입장에서도 형제한테 돈 잘쓰는거 쉬운거 아니죠.??.. 7 ... 12:24:31 521
1127370 82는 고마운 곳이예요. 5 ㅎㅎㅎ 12:24:27 238
1127369 연말정산시 소득보다 쓴돈이 많다면 1 궁금 12:24:12 229
1127368 서울메이트 김숙네 손님들 너무 미인인데 뭐하는 사람들인가요 ㅗㅜ 12:23:47 214
1127367 카톡으로 상품권을 다시 되돌려 주고 싶은데 1 00 12:21:38 158
1127366 암환자 입맛 돋는 음식 추천 4 도움요청 12:15:38 274
1127365 춥다고 징징대지 말고 14 hap 12:15:23 1,135
1127364 7:20분출근 7~8시 퇴근 9 다시질문올려.. 12:14:02 384
1127363 앞머리 탈모 2 여고생 12:12:47 185
1127362 정치신세계 권순욱님 페북 2 ;;;;;;.. 12:12:21 250
1127361 인삼차 스텐냄비에 끓이면 안되나요? 없어요ㅠ 12:11:30 44
1127360 이마 끝에서 턱 끝까지 얼굴길이 몇cm 인가요? 7 님들 12:09:34 274
1127359 오늘 Mbc 아나운서 국장실 3 간짜장 먹고.. 12:08:17 779
1127358 갭키즈 아기옷 이쁜데 소재가 거의 면이 아니라 니트네요 ㅜ 2 불편하겠죠?.. 12:07:29 195
1127357 서울 외 모든 지역 부동산이 하락중이에요 13 조심하세요 12:07:17 1,140
1127356 주말에 유성온천 가려고 하는데, 어디가 좋을까요? 3 겸사겸사 12:00:52 196
1127355 호텔에서 한 진상짓(?) 때문에 문득 우울해지네요 21 우울 12:00:40 2,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