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친구가 돌잔치 안불렀다고 삐졌대요.

손님 | 조회수 : 2,390
작성일 : 2012-12-12 16:03:12

고딩때 친구인데요.

아주 베프는 아니고 그래도 간간히 연락하고 보고 그랬어요.

제가 첫애때 이런저런일로 돌잔치를 하려다 취소하고, 둘째때 친한 사람들만 불러서 했거든요.

첫애때 연락했는데 다시 취소한다니 그런가보다 하며 내복한벌 사주지 않던 친구에요.

둘째때도 어디까지 연락해야하나 싶어 고민하다 그냥 문자만 보냈어요.

제가 전화번호를 저장하면 카톡에도 번호가 뜨잖아요.

그거 확인까지 했어요. 하도 간만이라 번호가 틀릴수도 있으니....

여튼 근데 아무 소식도 없길래 뭐 그런가보다 넘어갔는데

제 돌잔치에 왔던 친한 친구랑 그 친구가 어쩌다 만났는데 돌잔치 얘기가 나왔고

그 친구는 연락이 자기한테 안왔다며 엄청 불쾌해했대요.

그러면서 어쩜 연락도 없냐면서...아예 저한테 연락을 끊은 상태...

 

흠....전 문명 문자를 보냈고, 전화번호도 확인했어요.

저도 그친구한테 연락 자주 하진 않지만, 그 친구 정말 먼저 연락 잘안하는 친구라...

저도 뭐 딱 그정도로만 생각했거든요.

근데 그게 그리 입에 거품물며 서운해햘 일인지 모르겠네요.

제가 전화해서 미안해야할 일인가요?

IP : 1.228.xxx.9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ㅠ
    '12.12.12 4:08 PM (118.43.xxx.4)

    냅두세요.
    요새 제 주위에도 애들 돌잔치 잘 안하고 가족끼리만 하는데, 그럼 저는 친구라면 꼭 작은 선물이라도 하나 보내줘요. 물어봐서 해주든가 아님 책같은 걸 해주든가. 그런 것도 없었다면서요.
    뭐.... 서운하긴 했나본데 연락오면 '미안하다. 부담 주기 싫어서 그랬다 '정도로 얘기하세요. 사실 저도 좀 긴가민가하는 사이에 그런 연락 갑자기 오면 그것도 좀 불편하고 그렇던데....

  • 2. 사탕별
    '12.12.12 4:08 PM (39.113.xxx.115)

    문자 한통 보내 보세요
    문자 보냈는데 연락이 없어서 안 오는줄 알았다고
    그래도 말 없으면 걍 인연 끊는거죠

    굳이 사과까지 할 필요는 없어 보이고 일이 이래 저래 됐다고 설명해주시고 담에 밥이나 한끼 먹으세요

  • 3. 원글
    '12.12.12 4:14 PM (1.228.xxx.95)

    저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그 친구가 절 정말 친하게 생각했다면 첫째돌도 내복이라도 한벌 사주지 않았을까 싶어요.
    그리고 평소 연락이 절대 없는친구에요.
    근데 어쩌다 연락되면 늘 저보고 연락이 없대요.
    제가 저한테 연락도 좀 하고 지내던 사이였으면 그런생각이 들수도 있겟지만
    전~~~혀 안하는 친구라 저도 맘속에서 좀 접었거든요.
    근데 갑자기 화를 내니 적반하장입니다.

  • 4. fds
    '12.12.12 4:25 PM (175.197.xxx.119)

    아마 돌잔치에 왔던 친구랑 안간 친구랑 만나서 얘기하다보니 원글님 돌잔치 얘기가 나왔고
    연락왔는데 무시하고 답장안보내고 안갔다고 말할 수는 없었을 거 아니에요 -.-?
    그래서 그렇게 적반하장격으로 말해버렸나본데
    난 분명 걔 번호로 문자 보냈다고 중간 사람들한테 확실히 말하시고 신경그냥끄세요 -.-

  • 5. 수수엄마
    '12.12.12 4:25 PM (125.186.xxx.165)

    다녀왔다는 친구에게...그랬구나...하고 넘어가도 될 일을
    왠지...본인이 초대도 못 받는 사람인듯 보일까봐 화내는걸로 선수치셨을지도...모르겠어요

    안부 연락 한번 먼저 안하는 사람이 어떻게 친구인가요...
    어쩌다 한번 일년에 한두번이라도 서로 안부 전화쯤은...카톡 대화쯤은 해야 친구인거죠
    뭘(아기 선물?) 주고받고 그런걸 다 떠나서 말입니다

  • 6. ㅇㅇ
    '12.12.12 4:26 PM (211.237.xxx.204)

    괜히 하는 소리죠.. 생색내느라..
    신경쓰지마세요..
    돌잔치 불러서 민폐라는 소린 진심이고요
    안불러서 섭섭하다는 말은 그냥 하는 소리에요...

  • 7. ..
    '12.12.12 4:26 PM (1.230.xxx.37)

    문자 받고도 모른척 돌잔치 안간게 찔리고 미안해서 오히려 화내는 컨셉으로 나가는건 아닐지..

  • 8. .....
    '12.12.12 4:30 PM (116.37.xxx.204)

    괜히 하는 소리!
    무시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866 '이부진·임우재 이혼소송' 항소심 내년 3월 연기 1 오래도 가네.. 15:31:21 35
1126865 가방 색상 다른걸로. 15:30:10 16
1126864 돈없는것에 대한 서러움 1 .... 15:29:42 118
1126863 상대방이 계산적이라면 저도 계산적이어야 할까요? ... 15:29:31 35
1126862 내신 비중 달리해서 등급계산 좀 1 수학꽝 15:26:29 50
1126861 곧 개업하는데요 요즘도 개업떡 주변 상인들에게 돌리나요? 1 sandy 15:25:39 96
1126860 작년 연대문과 논술이 어느정도였을까요? 작년 15:25:03 44
1126859 큐레이터가 되려면 4 ~~ 15:23:10 77
1126858 82분들도 이정도 능력은 다들 있으신가요? 6 15:19:09 346
1126857 오븐에서 '그릴'과 '베이크' 차이가 뭔가요? 2 질문있어요 15:16:55 216
1126856 8개월 아기 우주복이 편한가요? 그냥 상하떨어진 내복이 편한가요.. 4 선물 15:16:39 68
1126855 mbc최승호사장님에게 12 @@ 15:14:11 299
1126854 와, 위례신도시가 이렇게 오를만한 호재가 있나요? 12 아이라이너 15:10:49 695
1126853 더운여름에 장애아학급 에어컨 안틀어준 학교 1 .. 15:09:18 100
1126852 수능1등급 8 라일락 15:06:41 648
1126851 파리바게트 제빵기사들은 왜 정직원 고용을 반대하나요? 4 파리바게트 15:06:12 350
1126850 2000년도에 핸드폰 15:04:25 66
1126849 정부하는 짓 참 웃기다 16 ^^ 15:03:23 781
1126848 난방 온도 설정 3 .. 15:00:43 361
1126847 개별 인테리어 순서 좀 알려주세요 (바닥, 주방, 중문) 4 14:59:43 210
1126846 자는곳빼놓고 물건 올려놓는 사람 심리 8 ... 14:58:32 609
1126845 82에서 보고 산 비누거품망 8 신세계 14:54:26 787
1126844 전세살 때 다음 세입자에게 문제점 알려주시나요? 1 ... 14:53:59 264
1126843 다이어트 잘되고 있나요 1 계속 14:53:58 151
1126842 추천해주신 "나의 아름다운 정원" 을 읽고.... 5 행복 14:53:08 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