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구가 돌잔치 안불렀다고 삐졌대요.

손님 | 조회수 : 2,409
작성일 : 2012-12-12 16:03:12

고딩때 친구인데요.

아주 베프는 아니고 그래도 간간히 연락하고 보고 그랬어요.

제가 첫애때 이런저런일로 돌잔치를 하려다 취소하고, 둘째때 친한 사람들만 불러서 했거든요.

첫애때 연락했는데 다시 취소한다니 그런가보다 하며 내복한벌 사주지 않던 친구에요.

둘째때도 어디까지 연락해야하나 싶어 고민하다 그냥 문자만 보냈어요.

제가 전화번호를 저장하면 카톡에도 번호가 뜨잖아요.

그거 확인까지 했어요. 하도 간만이라 번호가 틀릴수도 있으니....

여튼 근데 아무 소식도 없길래 뭐 그런가보다 넘어갔는데

제 돌잔치에 왔던 친한 친구랑 그 친구가 어쩌다 만났는데 돌잔치 얘기가 나왔고

그 친구는 연락이 자기한테 안왔다며 엄청 불쾌해했대요.

그러면서 어쩜 연락도 없냐면서...아예 저한테 연락을 끊은 상태...

 

흠....전 문명 문자를 보냈고, 전화번호도 확인했어요.

저도 그친구한테 연락 자주 하진 않지만, 그 친구 정말 먼저 연락 잘안하는 친구라...

저도 뭐 딱 그정도로만 생각했거든요.

근데 그게 그리 입에 거품물며 서운해햘 일인지 모르겠네요.

제가 전화해서 미안해야할 일인가요?

IP : 1.228.xxx.9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ㅠ
    '12.12.12 4:08 PM (118.43.xxx.4)

    냅두세요.
    요새 제 주위에도 애들 돌잔치 잘 안하고 가족끼리만 하는데, 그럼 저는 친구라면 꼭 작은 선물이라도 하나 보내줘요. 물어봐서 해주든가 아님 책같은 걸 해주든가. 그런 것도 없었다면서요.
    뭐.... 서운하긴 했나본데 연락오면 '미안하다. 부담 주기 싫어서 그랬다 '정도로 얘기하세요. 사실 저도 좀 긴가민가하는 사이에 그런 연락 갑자기 오면 그것도 좀 불편하고 그렇던데....

  • 2. 사탕별
    '12.12.12 4:08 PM (39.113.xxx.115)

    문자 한통 보내 보세요
    문자 보냈는데 연락이 없어서 안 오는줄 알았다고
    그래도 말 없으면 걍 인연 끊는거죠

    굳이 사과까지 할 필요는 없어 보이고 일이 이래 저래 됐다고 설명해주시고 담에 밥이나 한끼 먹으세요

  • 3. 원글
    '12.12.12 4:14 PM (1.228.xxx.95)

    저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그 친구가 절 정말 친하게 생각했다면 첫째돌도 내복이라도 한벌 사주지 않았을까 싶어요.
    그리고 평소 연락이 절대 없는친구에요.
    근데 어쩌다 연락되면 늘 저보고 연락이 없대요.
    제가 저한테 연락도 좀 하고 지내던 사이였으면 그런생각이 들수도 있겟지만
    전~~~혀 안하는 친구라 저도 맘속에서 좀 접었거든요.
    근데 갑자기 화를 내니 적반하장입니다.

  • 4. fds
    '12.12.12 4:25 PM (175.197.xxx.119)

    아마 돌잔치에 왔던 친구랑 안간 친구랑 만나서 얘기하다보니 원글님 돌잔치 얘기가 나왔고
    연락왔는데 무시하고 답장안보내고 안갔다고 말할 수는 없었을 거 아니에요 -.-?
    그래서 그렇게 적반하장격으로 말해버렸나본데
    난 분명 걔 번호로 문자 보냈다고 중간 사람들한테 확실히 말하시고 신경그냥끄세요 -.-

  • 5. 수수엄마
    '12.12.12 4:25 PM (125.186.xxx.165)

    다녀왔다는 친구에게...그랬구나...하고 넘어가도 될 일을
    왠지...본인이 초대도 못 받는 사람인듯 보일까봐 화내는걸로 선수치셨을지도...모르겠어요

    안부 연락 한번 먼저 안하는 사람이 어떻게 친구인가요...
    어쩌다 한번 일년에 한두번이라도 서로 안부 전화쯤은...카톡 대화쯤은 해야 친구인거죠
    뭘(아기 선물?) 주고받고 그런걸 다 떠나서 말입니다

  • 6. ㅇㅇ
    '12.12.12 4:26 PM (211.237.xxx.204)

    괜히 하는 소리죠.. 생색내느라..
    신경쓰지마세요..
    돌잔치 불러서 민폐라는 소린 진심이고요
    안불러서 섭섭하다는 말은 그냥 하는 소리에요...

  • 7. ..
    '12.12.12 4:26 PM (1.230.xxx.37)

    문자 받고도 모른척 돌잔치 안간게 찔리고 미안해서 오히려 화내는 컨셉으로 나가는건 아닐지..

  • 8. .....
    '12.12.12 4:30 PM (116.37.xxx.204)

    괜히 하는 소리!
    무시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778 주변 지인 중에 기레기들 있나요? ... 19:02:35 10
1227777 설현 얼굴은 참 이상해요 4 ㅇㅇ 18:56:54 331
1227776 보통 몸살 걸리면 회복되는데 얼마나 걸리세요? 1 .. 18:50:12 93
1227775 중3아이 체육시간에 속상한일 있었어요 8 중학생엄마 18:48:59 417
1227774 민주당 "이언주, 한국당으로 합류하는 게 좋겠다&quo.. 1 자웅동체 18:44:21 440
1227773 문프청원.187900입니다.20만 갑시다! 4 달이차오른다.. 18:41:53 279
1227772 홍준표 아가리 청원입니다....ㅋㅋㅋ 8 ..... 18:41:21 453
1227771 혹시 사골육수 분말로 된거 괜찮은거 추천 좀.. .. 18:40:12 37
1227770 선풍기 추천 부탁드려요 선풍기 18:39:24 49
1227769 중형차 추천좀 해 주세요. 5 자동차 18:37:16 272
1227768 푸틴 번역기.jpg 1 ㅋㅋㅋ 18:35:43 400
1227767 비밀의숲 보신 분들 내용이 박진감 넘치고 진지한가요 7 . 18:34:07 354
1227766 리조트, 콘도 회원권 리조트 18:31:06 97
1227765 하모니카를 배워보려고 하는데요?? 50초 18:28:56 54
1227764 대학 현역 정시로 보내신분 경험담 듣고싶어요 7 ... 18:28:06 491
1227763 과장 서기관 사무관 차이가 뭐에요? 11 중앙부처 18:24:31 677
1227762 초1 친구들 무리에 끼질못해요 4 바다 18:23:30 389
1227761 바지 스키니 말고 무슨 바지 입을까요? 8 .. 18:20:13 618
1227760 집이 있는데 하나 더 사면 세금 많이 내나요? 1 ... 18:19:36 370
1227759 이런 할머니까지 챙겨야 할까요? 7 ... 18:19:04 730
1227758 법원 "양승태 추가조사 없다…사법부, 靑에 약자적 지위.. 8 snowme.. 18:15:42 516
1227757 (속보)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국회 본회의 통과 3 세우실 18:13:47 478
1227756 홍대표가 청와대 청원했네요... 27 ... 18:10:21 2,060
1227755 거문오름 오를때 신발과 옷차림? 2 미즈박 18:09:11 221
1227754 이읍읍은 왜 그렇게 불리게 된건가요????? 5 보람 18:07:05 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