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친구가 돌잔치 안불렀다고 삐졌대요.

손님 | 조회수 : 2,444
작성일 : 2012-12-12 16:03:12

고딩때 친구인데요.

아주 베프는 아니고 그래도 간간히 연락하고 보고 그랬어요.

제가 첫애때 이런저런일로 돌잔치를 하려다 취소하고, 둘째때 친한 사람들만 불러서 했거든요.

첫애때 연락했는데 다시 취소한다니 그런가보다 하며 내복한벌 사주지 않던 친구에요.

둘째때도 어디까지 연락해야하나 싶어 고민하다 그냥 문자만 보냈어요.

제가 전화번호를 저장하면 카톡에도 번호가 뜨잖아요.

그거 확인까지 했어요. 하도 간만이라 번호가 틀릴수도 있으니....

여튼 근데 아무 소식도 없길래 뭐 그런가보다 넘어갔는데

제 돌잔치에 왔던 친한 친구랑 그 친구가 어쩌다 만났는데 돌잔치 얘기가 나왔고

그 친구는 연락이 자기한테 안왔다며 엄청 불쾌해했대요.

그러면서 어쩜 연락도 없냐면서...아예 저한테 연락을 끊은 상태...

 

흠....전 문명 문자를 보냈고, 전화번호도 확인했어요.

저도 그친구한테 연락 자주 하진 않지만, 그 친구 정말 먼저 연락 잘안하는 친구라...

저도 뭐 딱 그정도로만 생각했거든요.

근데 그게 그리 입에 거품물며 서운해햘 일인지 모르겠네요.

제가 전화해서 미안해야할 일인가요?

IP : 1.228.xxx.9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ㅠ
    '12.12.12 4:08 PM (118.43.xxx.4)

    냅두세요.
    요새 제 주위에도 애들 돌잔치 잘 안하고 가족끼리만 하는데, 그럼 저는 친구라면 꼭 작은 선물이라도 하나 보내줘요. 물어봐서 해주든가 아님 책같은 걸 해주든가. 그런 것도 없었다면서요.
    뭐.... 서운하긴 했나본데 연락오면 '미안하다. 부담 주기 싫어서 그랬다 '정도로 얘기하세요. 사실 저도 좀 긴가민가하는 사이에 그런 연락 갑자기 오면 그것도 좀 불편하고 그렇던데....

  • 2. 사탕별
    '12.12.12 4:08 PM (39.113.xxx.115)

    문자 한통 보내 보세요
    문자 보냈는데 연락이 없어서 안 오는줄 알았다고
    그래도 말 없으면 걍 인연 끊는거죠

    굳이 사과까지 할 필요는 없어 보이고 일이 이래 저래 됐다고 설명해주시고 담에 밥이나 한끼 먹으세요

  • 3. 원글
    '12.12.12 4:14 PM (1.228.xxx.95)

    저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그 친구가 절 정말 친하게 생각했다면 첫째돌도 내복이라도 한벌 사주지 않았을까 싶어요.
    그리고 평소 연락이 절대 없는친구에요.
    근데 어쩌다 연락되면 늘 저보고 연락이 없대요.
    제가 저한테 연락도 좀 하고 지내던 사이였으면 그런생각이 들수도 있겟지만
    전~~~혀 안하는 친구라 저도 맘속에서 좀 접었거든요.
    근데 갑자기 화를 내니 적반하장입니다.

  • 4. fds
    '12.12.12 4:25 PM (175.197.xxx.119)

    아마 돌잔치에 왔던 친구랑 안간 친구랑 만나서 얘기하다보니 원글님 돌잔치 얘기가 나왔고
    연락왔는데 무시하고 답장안보내고 안갔다고 말할 수는 없었을 거 아니에요 -.-?
    그래서 그렇게 적반하장격으로 말해버렸나본데
    난 분명 걔 번호로 문자 보냈다고 중간 사람들한테 확실히 말하시고 신경그냥끄세요 -.-

  • 5. 수수엄마
    '12.12.12 4:25 PM (125.186.xxx.165)

    다녀왔다는 친구에게...그랬구나...하고 넘어가도 될 일을
    왠지...본인이 초대도 못 받는 사람인듯 보일까봐 화내는걸로 선수치셨을지도...모르겠어요

    안부 연락 한번 먼저 안하는 사람이 어떻게 친구인가요...
    어쩌다 한번 일년에 한두번이라도 서로 안부 전화쯤은...카톡 대화쯤은 해야 친구인거죠
    뭘(아기 선물?) 주고받고 그런걸 다 떠나서 말입니다

  • 6. ㅇㅇ
    '12.12.12 4:26 PM (211.237.xxx.204)

    괜히 하는 소리죠.. 생색내느라..
    신경쓰지마세요..
    돌잔치 불러서 민폐라는 소린 진심이고요
    안불러서 섭섭하다는 말은 그냥 하는 소리에요...

  • 7. ..
    '12.12.12 4:26 PM (1.230.xxx.37)

    문자 받고도 모른척 돌잔치 안간게 찔리고 미안해서 오히려 화내는 컨셉으로 나가는건 아닐지..

  • 8. .....
    '12.12.12 4:30 PM (116.37.xxx.204)

    괜히 하는 소리!
    무시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618 원할머니보쌈드신부운~~ 1 ㅋㅋ 13:39:10 110
1315617 남자들은 다리가 안 모아지나요? 4 .... 13:38:13 86
1315616 종가집 김치글 왜 지우셨어요 ㅜㅜ 1 00 13:37:38 167
1315615 루이비통 모노그램월셔 별로안드나요? 13:37:17 24
1315614 윗집은 제가 참고 사니 가마니로 보이나 봐요. 참자참자 13:33:40 220
1315613 곰돌이 푸우 영화 유치원생도 봐도 되나요? 3 ... 13:32:25 94
1315612 고1인데 수능 국어공부 순서 좀 알려 주세요. 2 .. 13:32:00 74
1315611 수능생 찹쌀떡 대신 뭘 선물하면 좋을까요? 6 선물 13:30:56 186
1315610 휴대폰 벨 소리를 작게 해 두면 통화 내용도 .. 13:28:49 51
1315609 경차 운전자인데 9인승 운전 가능할까요? 5 궁금 13:26:58 180
1315608 고터에 니트류 사려는데 어디로 가야할까요 etoile.. 13:26:43 41
1315607 이재명 지사, 29일 오전 10시 분당경찰서 출석 5 ........ 13:24:54 160
1315606 방탄 입국했네요 수고했어~ 1 bts 13:21:25 278
1315605 샌드위치 재료 뭐뭐 넣고하세요 13 ,,, 13:18:36 472
1315604 백일의 낭군님 현감 질문요 7 지금보는데 13:17:38 424
1315603 금융권에서 일하시는 분 있나요? 6 13:15:37 348
1315602 뚜벅이 경주여행 다녀왔어요 걷기 좋아요.. 13:14:56 175
1315601 깜박이 꼭 켜세요~ 3 깜박 13:12:37 453
1315600 십년 지난 스커트들 1 13:12:32 423
1315599 정치..자꾸 그 밥에 그 나물이고 그 놈이 그 놈이라길래 4 진쫘 13:12:14 170
1315598 믿는사람에게 배신당한 마음...극복할수 있을까요 000 13:10:55 214
1315597 가톨릭 신자분들 질문 있어요 3 ㅇㅇ 13:09:51 172
1315596 대한항공입사에 대하여 큐피터 13:09:44 207
1315595 산본 아파트 추천부탁드려요 2 동생 13:09:33 233
1315594 전기렌지 프레임 나무판 DIY DIY 13:07:05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