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일반현미로 밥했는데 죽밥이 되었네요

궁금해요 | 조회수 : 2,055
작성일 : 2012-12-10 10:27:45

현미에 대한 아무런 지식없이 어제 밤에 불린 현미를 오늘 아침에

밥을 했는데요

밥물을 잡는게 에러였는지..보통 백미밥이랑 비슷하게 물을 잡았구요.

근데 오늘 보니 물기를 머금은 죽밥이 되어있네요 ,ㅡㅡ

먹을만 해요..생각보다 포실포실 부드럽구요...ㅠ하지만 말 그대로 죽밥...

실패한거 맞죠

현미밥 전기압력솥에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현미 기능으로 돌렸는데...밥하는데 한시간 정도 걸린 것 같아요... 밥솥이 오래되서 그런지..

원래 이렇게 오래 걸릴까요?

알려주심 감사해요~~

IP : 1.254.xxx.7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10 10:31 AM (14.52.xxx.192)

    혹시 현미찹쌀로 아신거 아닌가요?

  • 2. ^^
    '12.12.10 10:33 AM (1.254.xxx.77)

    아니요..그냥 현미예요 제가 살때 잘 보고 샀거든요

  • 3. 제방법은요,,
    '12.12.10 10:37 AM (119.64.xxx.91)

    반나절이상 불린현미쌀을
    물수위는...
    밥솥에 물을뭇고 손을 쫙펴 손을 담그세요.
    손을 주먹쥐었을때 튀어나오는 가운데 손가락 바로위에 뼈있죠?
    그즈음에 부어요 (이건 82에서 배운겁니다^^ 근데 밥물이 딱 맞더라구요 신기^^ )
    이것도 몇번해보시고 가,감 하세요.

    시간은 약불로 30분에서 + - 2~3분,,
    저는 테엽으로된 타이머 사용해요.

    흰밥보다 오래걸리니 신경쓰여서 그냥 타이머 돌려놓고 딴거하다 시간거의 될무렵 냄새맡고판단..
    하다보면 경험으로 냄새로 알수있어요.

  • 4. 하나더
    '12.12.10 10:46 AM (119.64.xxx.91)

    현미만하면 특유의 냄새가 나는데,,
    현미9 : 1 흑미 비율로 하면 현미냄새도 안나고 더 맛있어요.

  • 5. ^^
    '12.12.10 11:10 AM (1.254.xxx.77)

    답변 주신분들 넘 고맙습니다^^ 참고할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14 고민 01:45:37 480
1223873 시부모 병문안 안온다는 며느리에 관한 글 읽고 2 연기법 01:45:10 318
1223872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86
1223871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137
1223870 이혼하기로 했어요 19 ..... 01:19:32 1,826
1223869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4 보톡스ㅠ 01:15:04 348
1223868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자영업자 01:00:44 110
1223867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7 82님들 00:57:46 368
1223866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7 중딩 00:57:00 566
1223865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6 꺙꺙이 00:46:57 983
1223864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3 엘지 00:43:33 548
1223863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1 남한기레기 00:39:48 918
1223862 82쿡님들은 어떤 드라마 부터 기억이 나세요..?? 15 .. 00:38:53 481
1223861 국회의원의 국회 내 투표를 할 때 무기명 투표를 폐지하게 합시다.. 5 ㅡㅡㅡㅡ 00:37:14 166
1223860 자식의 하위권 성적 12 ... 00:33:59 1,296
1223859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6 00:28:07 995
1223858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7 00:23:24 792
1223857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 00:23:08 251
1223856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2 고속도로 00:12:55 679
1223855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19 tmgvj 00:10:09 4,733
1223854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2 버리긴아까운.. 00:08:18 406
1223853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9 평정 00:08:15 462
1223852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12 ^^ 00:06:04 804
1223851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3 ㄴㄴ 00:04:08 914
1223850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32 차라리낫지 00:03:58 4,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