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산유세)오늘문재인에게놀란점

하루정도만 | 조회수 : 4,453
작성일 : 2012-12-08 10:35:00

(부산유세)문재인에게 놀란점

오늘부산유세에서 시민들의 즉석질문에 대해 답변하는데 한 시민의 중증장애인 복지대책에 대한 질문에서

대답하기 난감한 질문이라 기껏해야 복지부와 잘 협의가 되어서 24시간 돌봄 서비스를 추진하겠다 정도의 답변이 나올 줄 알았는데 문후보의 답변이 중증장애인의 실상과 도우미 운영에 관한 디테일은 물론이고

얼마전 중증장애로 몸을 못 가누어서 화재사고로 숨진분의 사례를 들면서 그분의 이름을 알고 계시더라는 겁니다.

이건 단순히 자료 보고 외운다고 되는게 아니라 그만큼 평소에 관심이 없다면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이었습니다.




 
****12.12.07. 23:54
문후보는 그 희생된분의 장례식장도 갔습니다.
그리고 낸 것이 국민명령1호입니다......장애인 등급제를 폐지한다는 겁니다.^^
**** 00:02
첫번째 타운홀미팅에서 한여성 질문자가 그자리에서 여성화장실개수 증가에 대한 질문을 합니다.
자칫 두루뭉실하게 지나갈 질문인데도
문후보 그자리에서 근거법률까지 들어가면서 답변합니다.
문후보가 그 질문에 답할수록 사람들 분위기가 조용해지기 시작합니다.
저처럼 놀란거지요
그때 알았지요 문후보가 말하는 것은 진짜 알고있는 것이다.
┗ *****01:29
저두 그 타운홀미팅 보고 놀랐어요
정말 여러분야에 걸쳐 세세하게 알고계신점. 법률적인문제까지 너무 구체적으로 그자리에서 설명하시는거보구 놀랍기도 하고 진짜 준비된 대통령이시구나 하는 생각이 그날 들었었네요....
***** 00:10
그거뿐 아니랍니다.모르는 게 없어서 너무 놀랬던 기억이..
*****0:12
혹시 오늘 그행사관련 동영상이 있나요??

 
┗ ***00:21
어제 문재인 남포동 유세에서 연설끝나고 콘서트형식으로 즉문즉답 받았는데 동영상은 아직안올라왔네요.
 
 
 
 
*****00:25
70년대 경남고가 부산경남에서 랭킹 1위 학교 였습니다. 부산 경남에 공부좀한다는 중학생들 유학까지 와서 경남고 들어갔습니다. 경남고 전체수석으로 입학 하신분이면 머리는 말 다안해도 아시겠죠...고등학교때도 문과 전교1등 쭈욱 하시다가 3학년때 방황을 좀 하셨다고... 70년대 경남고 전교 100등까지는 무조건 서울대학교 입학 했었습니다.
미권스펌
IP : 124.254.xxx.22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8 10:37 AM (221.152.xxx.180)

    그래서 우리가 더 열광하는 준비된 대통령이라는거죠

  • 2. 애플보이
    '12.12.8 10:40 AM (59.6.xxx.87)

    이런 분을 놓치지 맙시다.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라도요.

  • 3. 바로
    '12.12.8 10:41 AM (117.111.xxx.199)

    준비된 대통령이란 이런것
    그네꼬 뭐가 준비된 대통령이란건지 ㅋ

  • 4. 이글은
    '12.12.8 10:41 AM (14.52.xxx.114)

    널리 알려야 되요 ~!

  • 5. 그네꼬가 이런 질문을 받았다면~
    '12.12.8 10:44 AM (184.148.xxx.152)

    보건복지부와 잘~ 협조를 해서 잘 해결하도록 하겠습니다 정도의 답변을 하겠지 ~ㅋㅋ

  • 6. 문재인 공약의 공통점은 퍼준다고 뻥친다는 것.
    '12.12.8 10:58 AM (124.50.xxx.86)

    장애인 단계가 있는 것은 단계별 혜택을 점진적으로 주기 때문이지요.
    단계를 없앤다는 건, 아주 경증 장애에도 엄청난 혈세를 퍼주겠다는 것입니다.

    경제가 엉망이라고 하면서, 돈을 끝없이 퍼주겠다는 것 이게 문재인의 공약이지요.

    문재인의 공약중 꼭 지켜질 것은 하나 밖에 없습니다. 북한에 퍼주는 것업니다. 기업들 협박해서라도 퍼주겠지요. 문재인이 북한에 퍼주겠다는 것만 아껴도, 대한민국 서민들의 삶이 훨씬 행복해 집니다.

  • 7. 하루정도만
    '12.12.8 11:03 AM (124.254.xxx.222)

    윗분 조단위로 돈들어간 4대강할때는 뭘하셨음?

  • 8. 꾸지뽕나무
    '12.12.8 11:05 AM (211.246.xxx.194)

    북한에 퍼준다는거. 근거없는거 이젠 지겹거든요?
    기업에 협박이 먹힐정도로 파워나있을란가. 그 협박은 박정희랑 박근혜가 전문인데?

    명박이 사대강만 안했어도. 고환율정책만 안했어도 우리 삶이 훨씬 행복했을텐데!!

  • 9. 문재인 공약의 공통점은 퍼준다고 뻥친다는 것.
    '12.12.8 11:09 AM (124.50.xxx.86)

    4대강 사업은 투자입니다. 투자와 퍼주는 것의 차이를 모르시나요 ?

    김대중 노무현 정권때도 4대강에 약 28조원을 쏟아부었지만, 1조 내외의 재산피해와 중요한 인명피해까지 계속 일어났습니다. 근본적인 투자로 엄청난 비가 왔슴에도 피해액을 수십분의 1로 줄인 것입니다. 더구나, 물이 없으면 사람이 죽어야 하는데, 가뭄에 대한 대비도 되고요.

    이 간단한 경제논리도 이해를 못하는 것인지, 못하는 척 하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광우뻥에도 속은 사람들 수준에서는 이해하기 힘들 수도 있게지만요...

  • 10. 알바님
    '12.12.8 11:13 AM (114.207.xxx.97)

    생각좀 보세요. 당신네들 당은 장애인 복지를 퍼주는거라 말하지만 야당은 장애인에게 들어가는 예산도 투자라고 합니다.
    그게 근본적 생각의 차이겠지요.
    왜 투잔지는 생각해 보세요.

  • 11. 삶의열정
    '12.12.8 11:36 AM (211.196.xxx.150)

    4대강은 투자맞죠 짬짜미한 건설사들과 미리 땅투기한 명박일가들에게는..

  • 12. 끄덕끄덕
    '12.12.8 11:49 AM (175.212.xxx.242)

    그런분이겠거니 했는데
    역시 문제인이네요

    다까끼마사오 딸 할망구는
    준비된 대통령이라면서
    토론도 준비 안됐잖아요
    뭐가 준비됐는지 묻고 싶네요

  • 13. 대박
    '12.12.8 12:37 PM (125.177.xxx.83)

    '진짜 준비된 대통령'

    박지지자들이 이런 걸 알아야 할텐데 말이죠

  • 14. ..
    '12.12.8 12:41 PM (218.234.xxx.92)

    인간적으로 존경할 수 있는 대통령이 DJ, 노무현 이후에 또 생긴다는 게 참 흐뭇합니다.

    기업가하고 달라서 대통령은 업무 능력은 물론, 인간 품성도 필요합니다.

  • 15. 쓸개코
    '12.12.8 1:10 PM (122.36.xxx.111)

    역시 달라요 독재자의 딸과는.

  • 16. 경증장애인...
    '12.12.8 2:25 PM (67.87.xxx.133)

    저 위에 경증장애인 말씀하신분.. 저는 장애등급매기는 검사를 하는 사람입니다. 휴...가족중에 장애인 없나보네요, 운좋게도. 그렇다고 언제까지 장애인 복지가 '퍼주는 남의 일' 이겠습니까? 악담은 하지 않겠습니다만, 사람일은 어찌될지 모르는 거고, 그런 차원에서 고통분담과 특히 위에 어떤 분이 말씀하신대로 '투자'로 접근하셔야해요.

    중등도 장애부터는 집안이 어지간히 잘 살지 않는한 풍지박산이고, 중증장애인을 둔 집안은 가족해체 수준으로 망가집니다. 경증이라고 다를거 같죠? 어려운 집안에서 어려운일들이 더 많지 일어나더군요...경험상.
    물론 부적당하게 수혜를 받을 수는 있으나 적당한 수혜를 못받는 경우가 절대적으로 많습니다. 넓고 세세하게 보시고, 자기 일처럼 보시길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277 남편 옆 기침환자가 결핵이었다는데... ... 2018/05/25 96
1226276 독전 15세던데 중등 아이와 보기 어떤가요? 1 뮤뮤 2018/05/25 46
1226275 자녀 교육에 대한 회의가 들 때 1 dd 2018/05/25 250
1226274 종전선언은 1 ㅇㅇㅇ 2018/05/25 268
1226273 장거리 연애 상담입니다. 2 로즈 2018/05/25 157
1226272 자한당 하는 짓 보면 혼수성태 홍발정 컨츄리고고 7 정치 나 모.. 2018/05/25 188
1226271 최저임금 인상 여파…외식업계 무인주문기 설치 봇물 5 2018/05/25 561
1226270 부모님이 제 앞에서 언쟁 벌이실때 모른척 해도 되죠? 6 ㅇㅇ 2018/05/25 378
1226269 고등학교 1.2 학년부터 유학을 가는 경우는 어떤 경우인가요?.. 5 §§ 2018/05/25 331
1226268 연인사이의 거리라는게 중요한거군요 6 깨달음 2018/05/25 736
1226267 밤샘토론. 푸하하 8 나경원 2018/05/25 1,232
1226266 꽃길만 걸으시라고 해놓고 이게 꽃길인가요? 7 .... 2018/05/25 961
1226265 고소해요 5 .자한당것들.. 2018/05/25 483
1226264 아까 북미회담 꿈 글 써주신 분 6 ㅇㅇ 2018/05/25 1,278
1226263 주방일하다보면 2 ㅇㅇ 2018/05/25 513
1226262 하여튼 자발태기없는 넘 5 나무안녕 2018/05/25 493
1226261 달라이 라마의 2018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화의 메시지 1 peace 2018/05/25 616
1226260 임은정 검사님 안미현 검사님 정말 존경합니다. 3 세상을 바꾸.. 2018/05/25 251
1226259 대학생 남동생 고민이 귀엽(?)네요 3 프리지아 2018/05/25 892
1226258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 못하신분 13 인사 2018/05/25 463
1226257 숲속의 작은집 적응하니까 볼만하네요 4 ... 2018/05/25 521
1226256 중고나라에서 사기를 당했는데요... ㅜㅜ 4 Iiuy 2018/05/25 1,121
1226255 초면 여자 셋이 만나는 상황인데, 기분이 좀 별로에요 3 -- 2018/05/25 709
1226254 상비 ? 반찬좀 갈켜주세요ㅠ 4 syou 2018/05/25 491
1226253 우리나라가 설움을 안겪으려면 6 ㅇㅇㅇ 2018/05/25 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