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돌잔치 안하는 친구. 축의금은 줘야할까요?

.. | 조회수 : 4,953
작성일 : 2012-12-06 21:49:13
문안 드림팀 탄생한날 맘놓고 사적인 질문해요

친한 친구들 AB가 있어요
A는 둘째가 곧 돌이에요
첫째때는 돌잔치했고 제가 일이있어서 못갔어요
그래서 축의금만 전달했구요
근데 둘째는 돌잔치 따로 안하고 가족들끼리 식사하고 사진만 찍는데요

B 친구는 쌍둥이 엄마인데 여긴 쌍둥이 인데도 돌잔치 안하고 가족식사와 돌상 사진만 찍는데요

즉 두친구 모두 제가 돌잔치 참석할일은 없는데
그럼 축의금은 어찌해야되나 싶어서요
축의금 안하는 것인가요?
그러자니 a의 첫째때 축의금 해서 b 가 서운할까 싶고
A첫째 했으니 b에게 하자니 2인분 해야할텐데 a가 서운할까 싶고..
아차 a첫째때는 태어나고 모빌선물, 돌 축의금 했고 a둘째에겐 태어났을때도 암것도 못사줬어요
B는 태어났을때 쌍둥이 선물했구요
돌잔치 안하면 축의금 안하는건지부터 헷갈리고 복잡한 개별요인 고려할려니 머리 아파요
참고로 전 결혼도 안한 가난한 형편이구요
돈이 없어서 퐉퐉 못하네요
IP : 116.43.xxx.14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6 9:53 PM (121.181.xxx.189)

    돌잔치 하면 축의금=밥값이잖아요..뭐 돌잔치따로 안하면 축의금 안해도 되고 애들 내의나 하나씩 사주면 될듯한데요.

  • 2. 수수엄마
    '12.12.6 9:54 PM (59.9.xxx.194)

    A의 첫째아이 돌잔치 축의금 정도를 B의 쌍둥이 아이들 선물에 쓰세요
    그정도면 될 것 같은데요?

    미혼일때...챙겨 준 모든 경조사가...내 경조사에 꼭 돌아오리란 법은 없는거 아시죠?

    그냥 마음 가는만큼...무리되지않는 그 만큼...표현하세요

  • 3. 사막별
    '12.12.6 9:55 PM (58.148.xxx.9)

    정답은 없는 듯 ..... 전 돌잔치 안했지만 제 절친들은 다 봉투주더만요.....

  • 4. 그냥...
    '12.12.6 9:58 PM (211.201.xxx.173)

    내복 3벌 사서 a네 둘째와 b네 쌍둥이 주세요. 그 정도면 되지 싶습니다.
    결혼도 안한 미혼 친구에게 그 이상을 바라면 그 친구들이 좀 그런거죠...

  • 5. 저도,,,
    '12.12.6 10:00 PM (121.147.xxx.224)

    가족끼리만 돌기념 식사로 돌 치뤘지만
    친한 친구들은 10만원 정도의 봉투나 선물 해 줬어요.
    저 역시도 돌잔치 여부를 떠나서 자주 보거나 친한 친구 아이 돌은 꼭 챙겼구요.
    둘째 안챙기신건.. 음.. 제가 둘째 낳아보니 둘째랍시고 특별히 선물내지는 봉투를 안받아도 뭐 별로..
    음.. 둘째에게 급 미안해 지는군요 ^^

  • 6. ...
    '12.12.6 11:17 PM (218.236.xxx.183)

    여기서 자주 등장하는 돌잔치는 가족끼리 하라는 얘기는 가족아닌 사람에게 축의금 받지 말란 얘기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21 이런경우 부모님에게 돈을 좀 드려야 될까요? 나밍 22:54:37 13
1227320 양승태 대법, 청와대 ‘눈치’에 일제 징용 피해자 외면했나 snowme.. 22:54:34 15
1227319 [속보] 성김, 실무회담차 판문점 북측으로 넘어갔답니다. .... 22:54:01 114
1227318 방귀 남앞에서 한번도 뀌어본적 없는 분 계신가요? 1 .... 22:53:01 39
1227317 상처 치유하려면 어떤 취미를 가지면 좋을까요? 2 ㅠㅠ 22:51:39 52
1227316 오늘 구의원관련 여론조사 전화를 받았어요 ?? 22:50:00 27
1227315 성희롱으로 느껴진다면 1 제가 예민한.. 22:49:20 76
1227314 요즘 생긴 혼자만의 취미 5 나라 22:48:08 371
1227313 힘들어서 도망치고 싶어요 2 기도하라 22:44:02 443
1227312 웃는 모습이 예쁜 사람 누가 있을까요 10 ... 22:43:18 362
1227311 종합소득세 간편신고 대상자인데 혼자할수 있나요? 1 궁금 22:42:36 114
1227310 이것도 정신병의 일종일까요 6 .. 22:37:09 762
1227309 나의아저씨 보기 시작했는데 9 진짜 22:36:02 534
1227308 미혼인데 유즙분비나 젖몸살 있으신 분 계신가요. 4 ㅇㅇ 22:33:21 470
1227307 롱원피스를 샀어요 옷은 정말 마음에 드는데 1 대략난감 22:32:34 868
1227306 좋은 강의 1 22:28:55 172
1227305 오늘 배드신 이준기 팔뚝 심쿵~~ 3 무법변호사 22:28:43 859
1227304 남편 지인들 만나고 오면 기분이 안좋아요 2 한두번 22:27:30 889
1227303 부동산 계약 파기 가능한가요?? 9 인천사람 22:20:25 707
1227302 집을 세를 줘 보니 6 ... 22:17:20 1,371
1227301 집에서 브래지어 대신 뭐 입으면 좋을까요 24 .. 22:16:11 2,570
1227300 같은 커핀데 왜 유독 쓴날과 밍밍한날이 있는지 알았어요 4 고동 22:14:38 740
1227299 매직 음식물 처리기 고장 ㅜㅜ 5 고향 22:11:09 265
1227298 1년 넘게 마음속에 품고 살았던 안철수.jpg 13 촭당신은 22:09:42 1,484
1227297 돌발성 난청이라는데요, 5 먹먹 22:09:35 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