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부산 콘크리트 친정 부모님 설득 성공했어요!! 설득 방법

.. | 조회수 : 1,877
작성일 : 2012-12-06 14:56:27
친정 시댁이 부산인데 부모님,시부모님을 제외하고
친정,시댁 형제들은 모두 반새누리에요.
이런 시국에 형제들이 내 편이란 게 얼마나 마음 든든한지 몰라요. ^^
형제들도 지속적으로 설득을 아마 했을 테지만
그 동안 4분 다 콘크리트 지지셨어요.

시댁은 어제 '박근혜 안 찍을 거면 시댁 올 생각 마라'던 그 시댁이고 ^^;;
아직 2주 남았으니 반전의 기회를 엿보고 있구요.

친정이랑 방금 안부 전화하다가 설득 성공했어요.
독실한 천주교 신자인 엄마께는
"엄마, 나5일째 단식 기도하고 있어요.
엄마도 문재인 후보님을 위해서 기도해 주시고 꼭 한 표 찍어 주세요.
아참 문재인 후보님도 성당 다니시고 세례명은 디모테오시래요."

기도하는 건 농담이 아니라 진짜에요.
밤마다 울면서 기도합니다 ㅠㅠ
엄마는 4분 중 가장 중도에 가까운 분이셨는데
제 절실한 마음이 전달되었는지
그러다 몸 축난다고 걱정하시면서
흔쾌히 문재인씨 찍어주겠다고 얘기하시네요.

아빠는 정말 콘크리트 새누리 지지이신데요.
남동생이 공무원 시험 공부 중이거든요.
새누리는 작은 정부 지향하기 때문에 공무원 인원을 지속적으로 줄이고 있고
**이가 그래서 명박 정부 동안 인원이 계속 줄어서 고생한 거라고..
박근혜 찍으면 그 기조 그대로 가서 공무원 자리 계속 줄어들 거라고..
동생 위해서라면 정말 문재인씨 찍으셔야 한다고..

그리고 실제로 저희 회사는 대기업 프렌들리 공정위 때문에
독과점 문제가 있는데도 합병되었고 그 과정에서 많은 사람들이 정리해고되었어요.
이 부분도 말씀드리고.. 제 밥줄은 실제로 명박이 때문에 위험해졌다고..

그랫더니 우리 자식들 위해서 이번엔 우리 자식들 말 듣겠다고
아빠가 얘기하시네요..
어휴.. 저 정말 눈물나요.. ㅠㅠ

주변 사람들부터 설득시켜 나가요~~
부모님께는 역시 자식들 걱정이 최고인 것 같아요.

IP : 112.170.xxx.11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ㅠㅠ
    '12.12.6 2:58 PM (121.161.xxx.84)

    저도 같이 울고 있어요.
    희망적인 소식들 정말 감사합니다 ㅠㅠㅠㅠ

  • 2. 추카추카
    '12.12.6 3:00 PM (115.126.xxx.115)

    짝짝짝!!!!!!!!

  • 3. 궁디 퐝퐝
    '12.12.6 3:08 PM (125.177.xxx.83)

    원글님 멋쟁이~~~이런 분들이 많아지니 박근혜가 부산이 위험하다며 뻔질나게 부산 내려가는거겠죠^^

  • 4. 문재인대통령만들자
    '12.12.6 3:11 PM (116.41.xxx.46)

    원글님같은 분들...소망이...하나씩...하나씩...모여서...우리 이뤄봐요 ^^
    제주변은 다들 문지지자여서 설득할것도 없네요...

    단지...시조카...친정조카들...친구들까지도 포섭하려고 합니다...

    우리...한번...해보자구요...

  • 5. ,,
    '12.12.6 3:20 PM (112.154.xxx.59)

    원글님 멋있어요. 보약이라도 해드리고싶은 맘이네요....

  • 6. 정말..
    '12.12.6 3:24 PM (14.39.xxx.77)

    자식얘기가 젤 효과적이군요..
    실제로 문후보가 공직 많이 뽑겠다고 하셨죠..

  • 7. ..
    '12.12.6 4:29 PM (112.170.xxx.110)

    오늘 밤도 애들 재우면서 기도해야겠지요..
    종교 있으신 분들 많이 동참해 주세요~~~

  • 8. ..
    '12.12.6 5:09 PM (112.170.xxx.110)

    선거 전 부산에 한 번 다녀올까 생각중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673 강경준 장신영 결혼 축하 18:03:01 43
1223672 민주 체포동의안 이탈 최대 45표…범진보 "오만함 때문.. 1 까불다디진다.. 18:02:02 54
1223671 학원수업 하루 쉬어야 할까요? 학원 18:00:28 51
1223670 일본인이 만든 날조된 역사, 고려장 쪽발이 왜인.. 17:59:23 35
1223669 이재명거부, '원칙을 벗어난 후보에 대한 저항' 2 혜경궁이 누.. 17:57:29 88
1223668 솔리드 이밤의 끝을 잡고는 정말 명곡이네요 3 ㅜㅜ 17:52:58 140
1223667 부산사시는 분들 알려주세요 1 샤프심 17:52:47 84
1223666 경기도민....또 묻습니다...기권할까요.아니면? 21 진짜로 17:49:51 232
1223665 다이애나 비 참 미인인데 5 ... 17:47:17 416
1223664 고양이때문에 엉덩이가 아파요. .. 17:45:18 184
1223663 저녁 일찍 먹으려니 바쁘네요 흐음 17:44:50 121
1223662 실비청구 할때 절차가 어떻게되나요?;;; 9 ... 17:41:40 298
1223661 신랑이랑 첨 부르스 줬는데 1 ar 17:40:23 300
1223660 필독) 이재명의 행동패턴 5 뼈때리는 트.. 17:40:11 237
1223659 책읽기 싫어하는 초1남자아이 3 초등맘 17:38:42 109
1223658 저는 한국의 명예훼손이라는 법이 입막기 밖에 안된다 생각되요 5 17:38:38 104
1223657 원룸형 아파트도 예쁘게 해놓고 살 수 있을까요? 4 .... 17:38:02 375
1223656 송인배 비서관, 경공모로부터 200만원 받아…靑 간담회 사례금 .. 13 ........ 17:32:22 572
1223655 우리 생활 방식 함께 공유해요. 3 라이프스타일.. 17:32:19 389
1223654 나는 도종환 장관 동생...도경자 대한애국당 후보 4 짜쯩 17:29:01 602
1223653 지방 공기업에 다니는데 2백도 안된다고 6 어휴 17:27:28 864
1223652 남편이 너무 늦으니 힘드네요..직장맘ㅜ 5 00 17:26:35 582
1223651 나이들어 갑자기 단맛이 안땡기는 이유가 있을까요? 궁금 17:26:31 135
1223650 저 40대..다음주부터 까페알바해요 14 jj 17:26:21 1,383
1223649 스타벅스의 새로운 정책 6 와.. 17:26:12 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