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20대 말~ 30대 초에는 다들 뭘 하시면서 지내셨어요?

양파탕수육 | 조회수 : 1,071
작성일 : 2012-12-06 01:54:14

고교동창하고 연락을 했습니다.

나는 요즘 개를 기르고 있다, 그 애는 이번에 일을 그만두고 고향이 내려가 백수가 되었다, 몇 반에 누구는 이번에 딸을 낳았다더라 등등.. 뭐 워낙에 학력도 좋고 경력도 있는 애라 걱정은 안됩니다만.

저는 인문계를 나왔지만 집안 형편이 안돼서 직업전문학교와 아르바이트를 전전했거든요.

저도 지금 백수인데 한 편으론 걱정이 됩니다. 붙임성 없는 성격이라 알바 구하는 것도 한정되어 있는데

하고 싶은 건 전혀 못하고 경력도 못 쌓고 있고 먹고 살라고 제대로 못하는 일을 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리고 있고요.

제가 하고 싶은 것 조차도 뭐였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이런 저런 걸 생각해보니까 제가 특기적성을 살릴 수 있는 건 애니메이션 회사에 다닌다는 거였는데

애니메이션은 진짜 숙련될 때까지는 1~2년이 훨씬 넘어야 되고 돈도 한 푼도 안 줍니다. 첫 월급은 밤새도록 해봐야 5만원 받을 수 있다고 하고요. 그래서 섣불리 도전을 못하겠더군요. 나이도 있고요.

그러다 보니까 현재 경력이 하나도 없는 제 처지가 너무 비관적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른 친구들은 결혼도 하고 학력도 마치고 가족끼리도 화목하고 직장 경력도 있는데

난 왜 아직도 겉돌고 있나 싶어서요.

이러다가 늙어서 이도저도 못하고 청춘을 낭비한 걸 후회만 하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들더군요.

그나마 알고 있었던 인맥들도 다 망가지고 배신당하고 뿔뿔이 흩어지고 그래서 지금은 친구가 하나도 없어요.

돌이켜 생각해보니까 가진 거 없어도 그냥 서로 맞춰주며 좋아했었던 사람들이 이젠 다 무심해져 가고요.

어떤 사람이 그러더라구요. 자기 인생에 득이 안되는 사람들을 뭐하러 그렇게 만나며 매달리느냐고요.

그 얘기가 잊혀지지 않아서 가끔 집주변 사람들을 대할 때도 무심하고 허탈해져서 깊은 얘기를 안 나눕니다.

 

IP : 118.36.xxx.2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2.6 2:24 AM (221.138.xxx.187)

    그 나이엔 모아놓은 돈 없어도 괜찮은데
    경력이 없는 게 좀 걸리네요
    써주신 글로만 보면 뭘 원하시는 지는 짐작하기 어렵지만
    지금부터라도 경력도 쌓고 즐겁게 할 수 있는 일 찾으시길 바랍니다
    인생 길어요
    요즘은 사회 진출 연령도 높아지고 있고...
    너무 늦었다 생각하지 마시길 바라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980 1128974 베이징이 쓴글 답글 주지 마세요 1 오늘도 돈벌.. 01:02:58 31
1128979 이런 부모님 중에 —- 부모 01:02:50 46
1128978 왜 때문에 이 말.. 한 때의 유행어로 이내 없어지겠죠? 싫다 01:01:25 51
1128977 아들 운동 단수? 따놓는거 유용한가요? 노루 01:01:21 22
1128976 신아영 진행이 참 초딩도 아니고 ... 4 ... 00:57:37 383
1128975 바로아랫글.패스;문통비꼬는글/조선링크 8 댓글금지 00:51:42 103
1128974 좀 억울해도 어른 앞에서 소란을 피우면 안되죠 3 베이징 00:49:18 245
1128973 미국사람들도 각질제거 하나요? 2 가을 00:48:21 249
1128972 저도 신아영 너무 싫어요. 3 궁금 00:43:03 960
1128971 손바느질 못하겠네요 1 ... 00:42:35 166
1128970 박그네 칠푼이한테 형광등 100개 켜진 거 같다던 기레기들 7 ... 00:39:28 495
1128969 문통이 난징이 아닌 베이징으로 간 이유 6 움마나 00:34:45 438
1128968 학생이 선생님에게 뽀뽀해달라고.. ... 00:31:45 253
1128967 주근깨 빼는 시술하면 화장 못하나요? 아웅이 00:23:54 68
1128966 어서와에서 여자 아나운서요. 12 ㅎㅎ 00:18:57 1,318
1128965 문재인 대통령.충칭 도착! 24 ㅇㅇ 00:13:10 788
1128964 길냥이 집 사은품 행사정보 드려요 캣맘들 컴온~ 3 캣맘 00:10:14 165
1128963 어준총수 수상소감 26 ... 00:09:17 1,104
1128962 저 170에 66인데.. 35 ㅇㅇ 00:00:39 1,436
1128961 오늘 마약사건 예상하셨죠?? 8 손바닥으로 .. 00:00:27 3,064
1128960 베이지 아이보리 화이트 이런색 오리털이여 .. 00:00:04 128
1128959 다른곳에 치킨 시켜줄때 어떡해야 하죠? 7 음냐 2017/12/15 557
1128958 육아휴직 끝내고 복직하니 좋은 점 1 오호 2017/12/15 550
1128957 외대 글로벌캠 / 충남대 4 나은 선택 2017/12/15 667
1128956 라면에맥주가 너무ㅠㅠ땡기는데 7 지금 2017/12/15 4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