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꼭 읽어보세요 '한나라당 전여옥이 밝히는 박근혜에 관한 진실'

tapas | 조회수 : 1,973
작성일 : 2012-12-03 23:26:20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이 자신이 출간한 'i 전여옥'에서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에 대해 "대통령감이 아니다"라고 평가절하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 후보 가 정계의 입문시킨 전 전 의원은 박 후보에 대해 “내가 당에 들어와 지난 3년 동안 지켜봐 왔다. 가까이서 2년을 지켜보았다. 그래서 나는 잘 알고 있었다. 대통령감은 아니라는 것을”이라며, “나라를 위해서 그녀가 과연 대통령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까? 그에 대한 나의 답은 이미 정해졌다. ‘아니다. No’였다”라고 적었다.

이어 전 전의원은  “박근혜의 권력 의지는 대단했다. 나는 그녀를 관찰하면서 저렇게 까지 대통령이 되고 싶을까 싶었다”며 “그러면서 몇 가지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녀에게 있어서는 권력이란 매우 자연스럽고 몸에 맞는 맞춤옷 같은 것이라는 것, 그리고 더 나아가 그녀에는 생활 필수품이라는 것을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004년 박 위원장이 당 대표였던 시절, 전 의원은 당 대변인을 맡아 최측근으로 지냈다. 그러나 전 의원은 2007년 대선 경선에서 이명박 후보를 지지하면서 박 위원장과 멀어졌다. 이후 전 의원은 언론 인터뷰와 자신의 블로그 등을 통해 박 위원장에 대해 뼈있는 발언을 종종 해왔다.

다음은 전 전 의원의 어록이다.

"박근혜 위원장은 자기의 심기를 요만큼이라고 거스리거나 나쁜 말을 하면 절대로 용서하지 않는다. 그가 용서하는 사람은 딱 한명 자기자신이다"


"하루는 어머니들과의 대화를 위해 패스트푸드 점을 찾았는데  박근혜 위원장이 햄버거를 먹지않고 있기에 "왜먹지않냐"고 물었더니 대답이 없더라. 보좌관이 포크랑 나이프를 들고오니 그제야 먹었다"


"박근혜에게 한나라당은 '나의 당' 이었다. 한국은 아버지가 만든 '나의 나라' 였다. 국민은 아버지가 긍휼히 여긴 '나의 국민'이었다. 물론 청와대는 '나의 집' 이었다. 그리고 대통령은 바로'가업' 이었다."


"친박 의원들이 박근혜 대표의 뜻을 헤아리느라 우왕좌왕하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면 박 대표는 '제가 꼭 말을 해야 아시나요?'라고 단 한마디 한다. '내가 말하지 안하도 알아서 해라' 하는 것은 그 자체가 비민주적이다"


"박근혜는 늘 짧게 대답한다. '대전은요?'참 나쁜 대통령' 등 국민들은 처음에는 무슨 심오한 뜻이 있겠거니 했다. 그러나 사실 아무내용 없다. 어찌보면 말 배우는 어린애들이 흔히 쓰는 '베이비 토크'와 다른점이 없다"


"빡 대표 바로 뒤에 앉아 있었다.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의원들이 말했다. '대표님 머리에 우비모자 씌워드려야지' 나는 당황했다. 자기 우비모자는 자기가 쓰면 되는 것 아닌가? 내가 씌워드렸지만 박 대표는 한마디도 없었다"


"박근혜는 전당대회에서 '한나라당은 부정부패 연루자를 보호하지 않으며 기소되면 당원자격을 정지시키고 유죄가 확정되면 영구제명하겠다'고 말했는데 부정부패로 유죄가 확정돼 2년반 콩밥을 먹은 사람을 비대위원으로 임명했다"


"박근혜는 대통령 될수도 되어서도 안된다. 정치적 식견-인문학적 콘텐츠도 부족하고 신문기사를 깊이 있게 이해못한다. 그녀는 이제 말 배우는 어린 아이 수준에 불과하다"



"박근혜는 공천 승복하는 것이 정도라고 얘기하지만 정작 박 위원장 본인은 승복하지 않았다. 친이계에 공천 승복하라고 말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다"


"보좌관이 박근혜 위원장 샴푸를 사야 하는데 단종이 돼 아무리 찾아도 못찾았다. 왜 최근 나온 제품들을 안쓰고 옛 제품만 고집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박근혜 위원장은 클럽갈때도 왕관을 쓰고 갈 거것 같다"


"박근혜 위원장의자택 서재를 둘러보고 박 위원장의 지적 인식능력에 좀 문제가 있다 생각했다. 서재에 일단 책이 별로 없었고 증정받은 책들만 주로있어 통일성을 찾기 어려웠다. 그래서 여기가 서재인가 하는 생각을 했다"
IP : 58.233.xxx.6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2.3 11:40 PM (211.234.xxx.26)

    전여옥도 바른말 할줄 아네

  • 2. 호박덩쿨
    '12.12.3 11:45 PM (61.102.xxx.147)

    우와왕~

  • 3. 신조협려
    '12.12.3 11:46 PM (110.14.xxx.188)

    전여옥 화이팅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4. 은도르르
    '12.12.3 11:48 PM (114.199.xxx.102)

    전여옥 이럴땐 쓸만하네22222

  • 5. ㄱㅁ
    '12.12.3 11:51 PM (180.182.xxx.140)

    이런건 같은 여자가 보는게 제일 정확함..ㅋㅋㅋ

  • 6. ㅍㅎㅎ
    '12.12.4 12:18 AM (61.72.xxx.135)

    전여옥이 도움이 될때가 있네요.. 홧팅...

  • 7. X줄
    '12.12.4 1:00 AM (175.115.xxx.106)

    X줄 타는거죠, 박근혜가 대통령될까봐....

  • 8. 이것도 밝혔으면 좋겠어요
    '12.12.4 4:51 AM (170.223.xxx.73)

    "대통령은 8촌 이내,영부인의 경우 6촌 이내의 친인척을 관리하도록 돼 있는데, 박근혜후보는 5촌 이내 친인척만 조사했는데도 1조3000억 원의 재산이 나온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413 불면증 있으신 분들에게 추천이요 ... 18:11:08 50
1130412 다리의 찌릿한 느낌이 신경통으로 발전하나요..? 뭘까.. 18:10:11 17
1130411 비만인데 꼭 당수치만 높은데 탄수화물? .. 18:07:44 39
1130410 온수매트 온도. 1 T 18:06:36 48
1130409 임시정부의 살림꾼 정정화 여사의 이야기 (재미있는데감동) 1 산하칼럼 18:01:37 135
1130408 내 편이 없는 사람은 어디서 지지받고 힘을 얻나요? 4 ㅇㅇ 18:01:10 223
1130407 청와대기자단.해체 새청원..안하신분들 드러와요~ 2 현52927.. 18:00:39 84
1130406 찌든 때 교복 소매 어떻게 세탁하나요? 3 17:57:51 125
1130405 커피 마시면서 조는 여자 ㅠㅠ pp 17:54:32 229
1130404 층간소음 덜한 마루는 없을까요 1 인테리어 17:50:22 64
1130403 수시 예비번호 여쭈어오 8 ... 17:50:03 428
1130402 놀라운 회복력 보인 낙동강...상류 6개 보 추가 개방해야 4 고딩맘 17:49:48 349
1130401 기자들이 홀대라고 난리친 아침장면 3 사이다 17:49:38 591
1130400 일본특가잡았는데...료칸이 없네요 5 일본 17:43:26 605
1130399 오후가 되면 저도 모르게 꾸벅 졸아요.. .. 17:43:23 81
1130398 초간단 감자스프 2 감자스프 17:42:05 524
1130397 503모지리 각국정상들끼리 손잡을때 3 ... 17:41:26 297
1130396 난방텐트 쓰시는 분.... 조언 좀 부탁드려요 15 vv 17:39:18 474
1130395 외식중 승려가 다가와서 시주해달라는데ᆢ 14 불교에서 17:37:37 965
1130394 [펌글] 아들낳으려고 딸 줄줄이 낳은 가정 21 17:36:44 1,111
1130393 나 김치찌개 좀 끓인다~ 하시는 분 제발 한수 가르쳐 주세요ㅠ 21 아이고 17:32:14 1,287
1130392 올해의 사자성어 아세요? 8 무식이 유식.. 17:29:44 365
1130391 2018년이 곧 찾아와요. 2017년 가기전에 생각나는 연초 계.. 2 ㅇㅇ 17:28:20 123
1130390 문재인 홀대?--중 외교부 공식발표 14 17:20:54 1,270
1130389 기레기들 이번 중국방문에 미친듯이 훼방인게 7 친일매국노 17:19:22 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