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재인은 이런사람...

.. | 조회수 : 1,441
작성일 : 2012-12-01 21:47:04

[내가 만난 문재인 - ①]


내 차는 어쩌라고!

-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왕 서방이 번다더니…





십 수 년 전 일이다. 우리는 그때 취미 생활로 가끔 함께 스킨 스쿠버를 즐기곤 했다. 이젠 아주 유명한 사진이 되었거니와, 문재인 변호사가 특전사 공수부대 시절 베레모 삐딱하게 쓰고 낙하장비를 든 채 눈 딱 부라리고 정면을 응시하는 ‘폭풍 간지’가 흐르는 사진을 보신 적 있으리라. 그 사진으로 미루어 짐작할 수 있듯이 문 변호사는 스킨 스쿠버 실력도 아주 수준급이었다. 특히 산소통을 메지 않고 자연 호흡만으로 잠수하는 스킨에 특히 강했다. 보통 사람들은 그걸 한 20분만 하면 지쳐 나가떨어지기 일쑤지만 그는 좀처럼 지치지 않는 강골이었다.


그날 우리는 거제도의 한 입수 포인트를 향해 가는 중이었다. 우리 일행은 차 두 대에 나눠 탔는데 내가 모는 차에 탄 사람은 문 변호사, 이창수 씨, 그리고 나. 함께 놀러가는 차 안의 풍경이야 뭐 두 말할 것도 없이 들뜬 분위기 일색, 무슨 사고가 나리라고는 티끌만큼이라도 짐작이나 했겠는가. 하지만 사고는 꼭 그럴 때 나는 법.


거제도 내의 어느 한적한 도로를 달리는 중에 맞은편에서 달려오던 차가 중앙선을 넘어 우리가 탄 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일어난 것이다. 천만다행으로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차는 한 방 크게 먹어버렸다. 멀쩡히 제 차선 지키며 얌전히 가던 차를 맞은편에서 중앙선 넘어와서 박은 사고로 백 프로 상대방 과실이었다.


“저노무 시키, 뭘 잘 못 먹었나, 중앙선을 저거 집 안방 문지방 넘듯이 넘어야?”


과실 책임이 저쪽에 있다는 것이 분명할 때 이쪽 목소리 커지는 것은 당연지사. 나는 목과 허리를 연신 주무르며 차에서 내렸다.


“여보시요! 아니 무슨 운전을 그 따우로 해! 남의 마누라 과부 만들라꼬 이라요! 참말로 사람 잡을 양반이네!”


저쪽 차에서 내린 사람은 그야말로 혼비백산 제 정신이 아닌 듯했다. 처음에는 어버버 말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나는 명명백백한 피해자의 입장을 십분 활용할 심산이었다. 보험으로 처리할 것은 당연히 그리 할 것이며 보험으로 커버 되지 않는 피해에 대해서도 당연히 보상 받아야 할 터.


“우짤끼요? 버벅 거리지만 말고 말을 해 보소, 말을!”

“그게 아니고, 우리가 지금 낚시를 가는데….”


거의 횡설수설인 그 사람의 말을 어렵게 종합해 보니 사정이 이랬다.



- 대우조선에 갓 입사한 신입사원인 그가,

- 갓 결혼한 아내와 친구 두 명과 함께,

- 갓 딴 운전면허를 소지하고,

- 갓 산 첫 차(비록 중고이긴 하지만)를 몰고 낚시를 가다가,

- 갓 시작한 운전이 너무 서툴러… 박았노라.



그러니까 그는 갓 사회생활을 시작한 신혼의 생초보운전자였던 것이다.


한데 매우 안타깝게도 내 차의 상태는 매우 심각한 상태였다. 왼쪽 앞바퀴를 심하게 부딪친 탓에 차의 프레임이 틀어져버려 이걸 어찌 바로 잡는다 해도 완전한 복구는 불가능해서 계속 운행하는 것이 상당히 위험하다는 것. 즉 이 말은 차를 새로 뽑으란 소리와 다름없었다. 완전히 새 차는 아니었지만 멀쩡히 잘 굴러가던 애마 엘란트라를 버리란 소리였다.


그러기로 했다. 그리고 새로 살 차의 대금은 당연히 가해자 쪽에서 받으려 했다. 그런데….


“거…이야기를 들어보니 그 사람 사회 초년생인 모양이던데…더구나 최근에 결혼했다면 무슨 돈이 있겠나? 있는 것, 없는 것 다 털어 넣었겠지. 억울하긴 하지만 그래도 형편 나은 자네가 인생 후배한테 부조한 셈 치고 고마 넘어가지…. 살다보면 손해 보는 일도 더러 생기는 거라 생각하시고….”


문재인 변호사의 말이었다. 나는 그 말을 듣고 돈을 받아내기 위해 한참 어린 친구를 그악스럽게 몰아댈 자신이 없어졌다. 그의 말대로 인생에선 더러 손해 보는 일도 생기는 법이며 내가 입은 손해와, 알게 모르게 내가 남에게 입히는 손해가 서로 상쇄되면서 굴러가는 게 인생사란 걸 깨닫게 되었던 것이다.


많은 시간이 흐른 지금, 그 일을 떠올리면 가슴이 따뜻해지는 한편 새삼스레 좀 억울한 생각이 들기도 한다. 아니, 돈은 내가 들였는데 왜 문 변호사만 근사해 보이냐고?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왕서방이 번다는 말, 딱 그 짝이네. 에라, 그때 못한 말 지금이라도 한 마디 해야 속이 시원하겠다.


“문 선배, 내 차는 어쩌라고!”




- 배경조(문재인 변호사 고등학교 후배)


 
 
http://www.moonjaein.com/simin_info     출처
IP : 118.216.xxx.13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아...
    '12.12.1 9:51 PM (211.108.xxx.38)

    진짜 정숙씨가 너무너무너무 부럽다...
    남편아..미안..

  • 2. ㅎㅎ
    '12.12.1 10:02 PM (175.121.xxx.32)

    지금은 저 따뜻한 심성에 강인한 정치력을 탑재하셨습니다

  • 3. 문후보님을
    '12.12.1 10:08 PM (14.52.xxx.114)

    양파로 임명합니다. 도대체 당신의 훈훈한 이야기의 끝은 어디인가요?
    이런 훈훈한 맘을 이젠 우리가 받아도 되겠죠? 빨리 국민에게 돌려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319 트럼프가 김정은 죽일거 같지 않나요? 01:58:08 9
1226318 아이 통장 관리 ... 01:57:33 5
1226317 필러 상담받고 왔어요 욕망녀 01:55:23 32
1226316 대한항공 직원들 4차 촛불 집회…'직원연대' 창립 선포 snowme.. 01:53:14 20
1226315 다음 뉴스검색순위에 '손학규 징크스' ㅋㅋㅋ 만덕山 01:52:53 57
1226314 역시 혼술이 잘취해요 .. 01:52:42 40
1226313 책이 잘 안 읽히네요.. .. 01:52:40 39
1226312 수지양 기특해요 1 .. 01:50:47 101
1226311 제가 노래방에 가서 아가씨들을 불렀어요 2 .. 01:50:20 244
1226310 어쨌든 트럼프땜에 화는 납니다. 띠용띠용 01:49:02 51
1226309 부모키작고 안먹는 아이 .. 01:48:18 44
1226308 곰인 여자의 좋은 점도 있을까요? 1 Dfg 01:47:01 84
1226307 남친이 갑자기 결혼사진을 보여줘요 1 가을 01:43:53 378
1226306 피아노 연주자에 따라서 피아노 소리가 다른가요 4 01:34:55 164
1226305 슈퍼마켓에 애완견 데려오는 심리 3 비숑 01:18:10 306
1226304 교사와 7급 월급 차이 1 toy 01:16:21 427
1226303 골목식당 원테이블 두 여인 목소리가 왜? 9 제제 01:14:33 882
1226302 시가 상종하지 말아야 하는데 짜증나요.. 1 .. 01:13:26 291
1226301 엠팍펌) 추적60분에서 취재나온답니다. 3 혜경이는 누.. 01:10:58 737
1226300 게임 안하는 남자 중학생 있습니까 4 중3맘 01:03:11 285
1226299 트럼프: 모두가 게임을 합니다 25 멋쟁이 00:56:35 1,070
1226298 골목식당 원테이블 저 두사람 진짜 멍청하네요. 5 .. 00:54:22 1,457
1226297 골목식당 원테이블 9 00:51:56 1,629
1226296 장신영같은 여자 진짜 싫어요 30 ........ 00:50:44 4,166
1226295 재활용품 이용 과제 2 ㄱㄱ 00:50:20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