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지지리궁상떠며 살면서 애들책사는데는 과감한 분 계세요?

ㅜㅜ | 조회수 : 2,071
작성일 : 2012-11-30 15:17:16

 제가 그러네요.

아이옷 신발 그런거 별로 투자 안해요.

저도 남편도 싼거 입구요.

근데 아이책은 50만원 100만원도 비싸게 느껴지지 않네요.

왜 이럴까요?

엄청 활용을 잘해주는것도 아닌데....

지금 책 지름신이 오려구해서 미치겠네요

IP : 59.25.xxx.1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중고사세요
    '12.11.30 3:22 PM (112.151.xxx.215)

    저희 한달에 이천씩 벌어다주는 전문직이지만
    아이 책은 절대 전질로 안사요. 애가 진정 원할때만 사주고
    그냥 빌려봅니다. 책에 먼지 엄청 나고
    애가 안보면 무게며 자리차지하는 거며
    제가 잘 안사는것중에 두가지가 애 책이랑 주방 소가전 이예요.
    한두권 빌려서 보시고 두세번 볼것 같으면 그때 사주세요

  • 2. 저희엄마요..
    '12.11.30 3:26 PM (210.109.xxx.130)

    저희엄마 정말 궁상스러울정도로 아끼셨는데
    여섯아이 키우면서도 학원비며 과외비며 책값은 안아끼셨어요.

  • 3. 미네랄
    '12.11.30 3:27 PM (180.231.xxx.57)

    저 초등학교6학년때 아니 국민학교,,, 친정엄마가 책을 3질이나 꼬여서 책을 받아놓으셨네요.
    제가 아저씨랑 통화해서 나 공부못하고 이책 볼시간도 없다 다 가져가라 (ㅋㅋ 지금생각하니 무슨용기가 났는지,,)한 참 실갱이하다 결국 한질만 두고 두질 가져갔네요..
    한질 열심히 읽긴했지만 없어도 좋았을 딱히 재밌거나 필요한 책은 아니었던듯,,
    그래도 엄마성의를 생각해서 열심히 읽었네요. 책을 좋아해서 책은 잘 사주셨던듯, 책을 셋트로 막 살 형편은 아니었지싶어요

  • 4. 그니까
    '12.11.30 3:35 PM (218.158.xxx.226)

    여유있으면 새책사고
    지지리궁상 떨어야 되면 중고 사야지요
    애들책은 중고도 괜찮아요
    요즘 새책으로 사면 많~~이 비싸잖아요

  • 5. 저도
    '12.11.30 3:45 PM (175.121.xxx.225)

    한때ㅇ절약하면서 책 엄청 샀습니다ᆞ집에 빼곡히 5천권정도 꼿아놓고ᆢ애들이 책을 좋아해서 집에있던책들 7~수십번 반복해서 보고 10질씩 정리하고 또사고 했어요ᆢ물론 도서관도 매일가고ᆢ서점도 주1회정도 갔어요ᆢ
    첨엔 남편이 반대했었는데ᆢ지금은 아이들이 책 많이 읽은걸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ᆢ공부가 문제가 아니고ᆢ책많이 본 아이는 생각의 깊이ᆞ폭이 다르잖아요

  • 6. 저요
    '12.11.30 3:55 PM (223.33.xxx.155)

    제가 그럽니다. 단 심사숙고 끝에 좋은 책이라 판단되면
    책값은 개의치 않습니다. 단 싸게 살 수 있는 방법을 구하고 십이개월 무이자 할부 좋아합니다...
    저희아이들 생각이 깊고 비릅니다. 학원에 쫏겨다니지 않아도

  • 7. 저요
    '12.11.30 3:56 PM (223.33.xxx.155)

    공부 잘해요... 그리고 항상 골든벨 울려요...
    오늘도 골든벨 울렸다고...ㅎㅎㅎ

  • 8. 저요
    '12.11.30 4:00 PM (223.33.xxx.155)

    그리고 쇼파에 앉아 진지한 표정으로 책 읽믄 아이들
    보는 마음 흐믓합니다.... 친구들이랑도 잘어울리고
    장애임 봉사가서도 또래친구듧 보다 잘 이해하는 모습 보며 제 딸이지만 사려 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9. 저요
    '12.11.30 4:02 PM (223.33.xxx.155)

    자랑하는 김에 책 많이 읽는 아이가 수학 과학도 재미있어하고 잘합니다... 학원 보내는 대신 책 사주자구요

  • 10. 책을
    '12.11.30 4:30 PM (14.52.xxx.59)

    사는건 좋은데 활용을 못하신다니 말리고 싶네요
    전집꽂아놓고 흐뭇해 하시는거 아니라면 읽어야 보배지요 ㅠ

  • 11. 플레이모빌
    '12.12.1 1:56 AM (211.234.xxx.128)

    저도 책사는데는 돈 안아끼는 편이에요. 자주 바꿔서 보여주기도 하고 도서관, 서점 가는게 아이와 저의 일과입니다. 오늘 저녁에도 울아이가 저 앉혀놓고 책 읽어줬어요 --;; 눈을감고 들으라고..^^; 상황을 상상하면서 듣게되면 감동도 다르다고하더군요.. 책은 이왕이면 많이 읽혀주시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415 키 크고 다리 긴 남자들은 왜 이렇게 섹시할까요? ㅇㅇㅇㅇ 22:13:25 15
1129414 문재인대통령 진짜 꼼꼼함.feat.박수현대변인 15일청와대.. 22:13:23 28
1129413 올리브영 화장품 중 클렌징 어디회사꺼 좋아요? 2 40대 후반.. 22:08:25 80
1129412 이재명 시장 인스타.jpg 17 마음의고향 22:00:29 833
1129411 옷 브랜드문의 2 ... 22:00:04 175
1129410 매콤한 아구찜이 먹고 싶어요 골고루 21:59:35 67
1129409 돈꽃 대박이네요 2 드라마 21:59:23 718
1129408 4세남아를 키우고 있는데여.. 6 ㅡㅡ 21:56:27 296
1129407 꼭 봐주세요-다음 닉네임을 검색해서 찾는 방법이 있나요? 아이디 21:56:25 60
1129406 홍준표의 마음의 고향 일본 (이재명) 2 richwo.. 21:55:30 221
1129405 갑자기 궁금해서 생각을 듣다.. 21:52:23 64
1129404 톡톡 튀는 알갱이들은 수입 쵸코렛? ㅇㅇ 21:49:45 52
1129403 대구 구입할때 암 수 대구맑은탕 21:48:30 55
1129402 연민도 사랑의 감정인가요 5 수수 21:46:46 294
1129401 애정결핍 극복해 보신 분 있나요 5 ㅇㅇ 21:44:10 321
1129400 요즘 10대 후반~20대 초반 평균 발사이즈가.. 모니카 21:41:53 103
1129399 오늘 벌써 만명 서명했네요.3만 갑시다^^ 7 청기자단해체.. 21:37:38 551
1129398 페북ㅋㅋ사람들이 중국 cctv영상 올리네요 12 네티즌최고 21:35:42 1,146
1129397 따수미난방텐트와 기타 방 따뜻하는 방법 알려주세요 2 포도송이 21:35:12 186
1129396 하체 튼실한 남자가 정력 좋은 거 맞는 말인가요? 5 ? 21:32:17 696
1129395 수영전후 씻을때 비누,샴푸 전혀안쓰면? 4 게시 21:30:30 475
1129394 이재용이 임세령 후배와 바람났었다는거... 19 .... 21:24:39 4,378
1129393 조공외교 비판했던 홍준표 대표, 아베에게 머리 숙이는 장면 화제.. 3 기사도 났네.. 21:23:21 371
1129392 국내언론들 태세전환 ㄷㄷㄷㄷ.jpg 15 하하하하하 21:22:14 1,781
1129391 송영길의원 트윗.. 11 화이팅 21:22:06 6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