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지지리궁상떠며 살면서 애들책사는데는 과감한 분 계세요?

ㅜㅜ | 조회수 : 2,081
작성일 : 2012-11-30 15:17:16

 제가 그러네요.

아이옷 신발 그런거 별로 투자 안해요.

저도 남편도 싼거 입구요.

근데 아이책은 50만원 100만원도 비싸게 느껴지지 않네요.

왜 이럴까요?

엄청 활용을 잘해주는것도 아닌데....

지금 책 지름신이 오려구해서 미치겠네요

IP : 59.25.xxx.1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중고사세요
    '12.11.30 3:22 PM (112.151.xxx.215)

    저희 한달에 이천씩 벌어다주는 전문직이지만
    아이 책은 절대 전질로 안사요. 애가 진정 원할때만 사주고
    그냥 빌려봅니다. 책에 먼지 엄청 나고
    애가 안보면 무게며 자리차지하는 거며
    제가 잘 안사는것중에 두가지가 애 책이랑 주방 소가전 이예요.
    한두권 빌려서 보시고 두세번 볼것 같으면 그때 사주세요

  • 2. 저희엄마요..
    '12.11.30 3:26 PM (210.109.xxx.130)

    저희엄마 정말 궁상스러울정도로 아끼셨는데
    여섯아이 키우면서도 학원비며 과외비며 책값은 안아끼셨어요.

  • 3. 미네랄
    '12.11.30 3:27 PM (180.231.xxx.57)

    저 초등학교6학년때 아니 국민학교,,, 친정엄마가 책을 3질이나 꼬여서 책을 받아놓으셨네요.
    제가 아저씨랑 통화해서 나 공부못하고 이책 볼시간도 없다 다 가져가라 (ㅋㅋ 지금생각하니 무슨용기가 났는지,,)한 참 실갱이하다 결국 한질만 두고 두질 가져갔네요..
    한질 열심히 읽긴했지만 없어도 좋았을 딱히 재밌거나 필요한 책은 아니었던듯,,
    그래도 엄마성의를 생각해서 열심히 읽었네요. 책을 좋아해서 책은 잘 사주셨던듯, 책을 셋트로 막 살 형편은 아니었지싶어요

  • 4. 그니까
    '12.11.30 3:35 PM (218.158.xxx.226)

    여유있으면 새책사고
    지지리궁상 떨어야 되면 중고 사야지요
    애들책은 중고도 괜찮아요
    요즘 새책으로 사면 많~~이 비싸잖아요

  • 5. 저도
    '12.11.30 3:45 PM (175.121.xxx.225)

    한때ㅇ절약하면서 책 엄청 샀습니다ᆞ집에 빼곡히 5천권정도 꼿아놓고ᆢ애들이 책을 좋아해서 집에있던책들 7~수십번 반복해서 보고 10질씩 정리하고 또사고 했어요ᆢ물론 도서관도 매일가고ᆢ서점도 주1회정도 갔어요ᆢ
    첨엔 남편이 반대했었는데ᆢ지금은 아이들이 책 많이 읽은걸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ᆢ공부가 문제가 아니고ᆢ책많이 본 아이는 생각의 깊이ᆞ폭이 다르잖아요

  • 6. 저요
    '12.11.30 3:55 PM (223.33.xxx.155)

    제가 그럽니다. 단 심사숙고 끝에 좋은 책이라 판단되면
    책값은 개의치 않습니다. 단 싸게 살 수 있는 방법을 구하고 십이개월 무이자 할부 좋아합니다...
    저희아이들 생각이 깊고 비릅니다. 학원에 쫏겨다니지 않아도

  • 7. 저요
    '12.11.30 3:56 PM (223.33.xxx.155)

    공부 잘해요... 그리고 항상 골든벨 울려요...
    오늘도 골든벨 울렸다고...ㅎㅎㅎ

  • 8. 저요
    '12.11.30 4:00 PM (223.33.xxx.155)

    그리고 쇼파에 앉아 진지한 표정으로 책 읽믄 아이들
    보는 마음 흐믓합니다.... 친구들이랑도 잘어울리고
    장애임 봉사가서도 또래친구듧 보다 잘 이해하는 모습 보며 제 딸이지만 사려 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9. 저요
    '12.11.30 4:02 PM (223.33.xxx.155)

    자랑하는 김에 책 많이 읽는 아이가 수학 과학도 재미있어하고 잘합니다... 학원 보내는 대신 책 사주자구요

  • 10. 책을
    '12.11.30 4:30 PM (14.52.xxx.59)

    사는건 좋은데 활용을 못하신다니 말리고 싶네요
    전집꽂아놓고 흐뭇해 하시는거 아니라면 읽어야 보배지요 ㅠ

  • 11. 플레이모빌
    '12.12.1 1:56 AM (211.234.xxx.128)

    저도 책사는데는 돈 안아끼는 편이에요. 자주 바꿔서 보여주기도 하고 도서관, 서점 가는게 아이와 저의 일과입니다. 오늘 저녁에도 울아이가 저 앉혀놓고 책 읽어줬어요 --;; 눈을감고 들으라고..^^; 상황을 상상하면서 듣게되면 감동도 다르다고하더군요.. 책은 이왕이면 많이 읽혀주시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89 [펌][충격]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 6 말문이 막혀.. 05:11:37 529
1223888 초등 도시락 어떻게 싸면 간단하고 맛있을까요 3 도시락 04:29:52 256
1223887 이제 만나러 갑니다. 밀수편 04:15:07 174
1223886 지금에서야 후회하는 남동생 22 업보 03:56:26 2,180
1223885 나의아저씨 인물분석- 진상의 정석 큰아들편 쑥과마눌 03:56:23 305
1223884 이재명의 가족사 악용하는 사람 누구인가아아아~~~ 5 08__hk.. 03:43:04 251
1223883 이밤, 빌보드 방탄 리액션을 어쩌다 보게 됐는데 18 ㅇㅇ 03:32:17 712
1223882 마음 가는 대로 선곡 31 1 snowme.. 03:26:07 123
1223881 폐암4기인데 보호자보다 더 건강해보여요 6 .. 03:19:41 1,126
1223880 자녀공부 메이트 2 애가탄다 03:13:52 267
1223879 전업주부면 대리효도까지 할 일에 들어갈까요? 12 109 02:51:02 777
1223878 남편이 술먹고 또 늦네요. 절망적입니다. 12 ㅇㅇ 02:40:31 1,279
1223877 자유한국당 “이낙연 총리, 선거중립 위반 의혹" 6 .... 02:28:04 650
1223876 저 알콜중독인가요?? 16 ... 02:19:20 1,203
1223875 옷에 전혀 관심 없는 남편 많나요? 2 .. 02:14:57 483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33 고민 01:45:37 2,526
1223873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210
1223872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265
1223871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5 보톡스ㅠ 01:15:04 768
1223870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2 자영업자 01:00:44 391
1223869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8 82님들 00:57:46 678
1223868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10 중딩 00:57:00 1,103
1223867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8 꺙꺙이 00:46:57 1,813
1223866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4 엘지 00:43:33 950
1223865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2 남한기레기 00:39:48 1,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