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알고도 지지하면 역사의 죄인이자 양심을 팔아먹은 거죠.

.. | 조회수 : 679
작성일 : 2012-11-28 18:17:34

조선 후기를 말아 먹은 안동 김씨 일가.

 

그들은 자신들의 안녕을 위해서 아무것도 모르는 강화도령 철종을

왕위에 앉쳐 놓고 조선을 난도질 했습니다.

 

그 결과는 조선의 몰락..한민족의 몰락을 가져왔죠.

 

만약 우리가 그 시절로 돌아가서 투표로서 집권세력을 정할수 있다면

누구를 선택하시겠습니까?

 

안동김씨 일가와 철종을 선택하는 투표를 할수 있을까요?

 

역사는 흘러..

 

일제 잔재와 독재 잔재 세력이 기득권을 차지하고 앉아 대한민국을

좀먹고 있습니다.

 

그런 그들이..

과거 안동 김씨 일가가 무식한 철종을 왕위에 앉힌것처럼,

 

무식한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만들고자 하고 있습니다.

 

조금만.. 조금만 박근혜에게 관심을 가지면 그녀가 얼마나 무식한지

알수 있습니다.

 

정말 모르고 지지하는 경우는 어쩔수 없다지만..

알면서, 그럼에도.. 지지하는 사람들은 역사의 죄인이 되는겁니다.

자신의 양심을 팔아 먹는 사람이 되는 것이죠.

 

박근혜의 후장을 빠는 남자.. 고성국이 이런 말을 했다죠.

 

도덕적인 대통령은 위험하다구요.

 

그래서 고성국은 도덕적이지 못한 박근혜를 지지합니다.

도덕적이지 못한 대통령 밑에서 한자리 차지해야만 마음놓고 해쳐먹을수

있을수 있기 때문이겠죠.

 

무식한 대통령을 원하는 그들..

비도덕적인 대통령을 원하는 그들..

 

이들이 역사의 죄인이 아니라면 누가 죄인이겠습니까...

 

IP : 112.155.xxx.72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28 6:37 PM (121.164.xxx.129)

    박근혜의 후장을 빠는 남자.. ? 당신이 더 무식한듯 ~

  • 2. ..
    '12.11.28 7:04 PM (112.155.xxx.72)

    윗님 맞습니다. 나 무식합니다.


    난 무식하기에 대통령은 커녕 시위원 자리도 탐내지 않습니다.

    내가 무식하기에 정치인으로서 나를 지지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런데..

    나못지 않게 무식한 박근혜가 대통령을 하겠다고 나서고..

    그런 무식한 박근혜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어이없을 뿐이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275 강아지 키우시는 분들, 집 관리 비법 좀 풀어주세요(냄새 제거 .. ... 20:28:23 17
1315274 장나라 드라마 곧 나오나 봐요 2 드라마 20:20:42 212
1315273 식당 주방 일 해보신 분 계세요? 1 ..... 20:15:05 293
1315272 초등5학년아들 사춘기 3 아들 20:14:15 159
1315271 코스트코에 스위스미스 들어왔나요? 2 .. 20:13:04 208
1315270 키작은 사람은 요즘 유행하는 롱코트는.. 2 질문 20:12:54 386
1315269 로켓직구 요즘.. 앤쵸비 20:12:49 92
1315268 관공서 식당 시간요 조식 20:12:47 54
1315267 대화 시 영어단어 사용하는 사람 왜 그런건가요? 29 영어 20:01:12 728
1315266 이혼소송하려고 집을 나가려는데 1억5천으로 5 소송 19:58:24 924
1315265 강은비, 오사카 여행 중 성추행 고백 8 40대 19:57:16 1,205
1315264 곰팡이 방지제같은 독한 세제류? 남았으면 ㄱㄴ 19:57:08 69
1315263 내일 강용석 1심 선고인데... 변호사 자격 잃을까? 5 강앤김 19:55:20 527
1315262 100프로 호밀빵 정말 먹기 어렵네요 4 ㅇㅇㅇ 19:55:11 435
1315261 경찰은 왜 동생이 공범 아니라고 하는거예요? 8 라라라 19:52:45 817
1315260 하나 막으면 새로운 구멍,이재명 정보통신법 위반 16 ㅇㅇ 19:52:41 365
1315259 며칠전 쌍둥이 부둥켜 안고 울었던 엄마에요 ㅠㅠ 14 오힌 19:47:02 1,874
1315258 수시면접복장이요~ 4 머리아퍼 19:45:28 277
1315257 피곤해~피곤해~아침부터 저녁까지 피곤해 피곤해 ㅇㅇ 19:45:13 158
1315256 아주 오래된 묵은 된장 4 나마야 19:44:45 331
1315255 비정규직이라고 무시했던 여교사 요절했네요 21 부매랑효과 19:44:08 2,793
1315254 나이 들어서 메말라가는걸까요? abc 19:43:15 297
1315253 사는게 죽는거 보다 나은 이유 한가지만 ... 7 수산화 19:41:55 721
1315252 주말 안동 1박 2일 여행 후기 2 ... 19:40:29 496
1315251 부부사이 좋으신 분들이 제일 부러워요. 8 리봉보라 19:37:18 1,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