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Banner

제 목 : 자율형사립고 지원자 줄어들었고, 실질 경쟁률 떨어졌다!

| 조회수 : 4,53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11-28 17:23:42

자율형사립고 경쟁률 상승 ? 오히려 존폐 기로에 놓였다   

전국적으로 내년도 자율형사립고의 입시 전형이 마무리되고 있다 .  지난 22 일 서울교육청은 24 개 자율형사립고의 제 1 차 원서접수를 마감하며 작년보다 지원률이 상승하였다고 발표했고, 대부분의 언론도 이를 받아서 보도했다 .

서울교육청은 2013 학년도 서울 자율형사립고의 평균 지원율은 1.35:1 로 2012 년 1.30:1 보다 소폭 상승했고, 미달 학교수는 10 개교에서 8 개교로 감소하였으며, 미달 학교의 평균 지원율은 작년 61% 에서 67% 로 크게 감소하였다고 발표했다 .

이 발표대로라면 이명박 정부의 초중등교육정책 1 호라고 불리는 자율형사립고가 그럭저럭 자리를 잡아가는 모양새처럼 보인다 . 그런데 조금만 살펴보면 경쟁률 상승은 착시 또는 데이터 마사지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 실제로는 존폐를 걱정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지경으로 보인다 .

자율형사립고 경쟁률 상승은 착시 효과

작년 서울의 자율형사립고는 26 개 ( 실제로는 27 개인데 , 하나그룹이 운영하는 하나고는 전국단위 모집학교이기 때문에 통계에서는 제외 ) 였는데 올해부터는 용문고와 동양고가 자율형사립고를 포기하고 일반고로 전환하여 올해는 24 개 학교가 신입생을 모집했다 . 그 결과 명목상 경쟁률은 1.35:1 을 기록하여 지난해 1 차 마감 경쟁률 1.26:1 보다 약간 상승한 것처럼 보인다 .

그러나, 자율형사립고가 작년보다 두 개교가 줄어들었고 , 경문고 , 대광고 , 우신고 등이 모집인원을 줄였다 는 것을 반영하면 이야기는 크게 달라진다 .

총 모집인원은 1 만 427 명에서 9517 명으로 910 명이 줄어들었고 , 지원자 수는 1 만 3166 명에서 1 만 2867 명으로 299 명이 줄어들었다 . 만약 , 작년과 같은 모집 정원이 그대로 유지되었다면 경쟁률은 1.23:1 로 오히려 작년보다 경쟁률이 낮아지는 결과가 나온다 .

전체 지원자 수는 줄었지만 모집인원이 동시에 줄어들어서 오히려 경쟁률이 높아진 것처럼 보인 것이다 . 자율형사립고의 경쟁률이 높아진 것처럼 보이는 더 큰 이유는 이화여고의 지원률 상승에 있다 .   대부분의 자율형사립고가 남고인데 비하여 여고는 이화여고와 미림여고 두 개밖에 없다 .( 이대부고 , 한대부고 , 현대고 , 한가람고는 남녀공학 )

원래부터 이화여고는 그 희소성으로 지원률이 대단히 높았는데, 특히 올해 모집에서는 지원자가 작년보다 무려 470 명이 늘어났다 . 그러니까 올해 서울 자율형사립고의 총 지원자수가 작년 대비 299 명이 줄어들었는데 이화여고에서만 470 명이 늘어난 것을 감안해야 한다 . 만약 , 이화여고를 제외하고 2013 년 모집총원으로 경쟁률을 환산하면 '1.22:1', 모집총원을 2012 년 수준으로 유지하였다면 경쟁률은 '1.11:1' 로 더 하락한다 . 이는 올해의 1.35 대 1 은 물론 , 작년의 1.26 대 1 보다 낮은 수치이다 .

따라서 자율형사립고의 경쟁률이 작년에 비해 상승했다는 서울교육청 발표는 모집정원이 작년에 비하여 910 명이나 줄어들었고 , 실제 지원자 수는 299 명이 줄어들었으며 , 이화여고에서만 470 명의 지원자가 늘어난 것 등을 감안하지 않아서 발생한 ' 데이터 마사지에 의한 착시효과 ' 에 불과하다 . 이는 각 학교별 실제 경쟁률과 지원자수를 비교해 보아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

작년 26 개 학교 중 11 개가 미달이었는데, 올해는 24 개 학교 중 10 개가 미달이었다 .( 서울교육청은 8 개가 미달이라고 발표했으나 사실은 공학인 이대부고와 현대고도 남학생 전형 미달 ) 미달학교 수는 줄어들었지만 동양고와 용문고가 자사고를 포기한 것을 감안하면 줄어들었다고 말하기도 힘들다 . 전년에 미달인 학교들은 올해도 대부분 미달을 기록했다 . 경쟁률 상승이 이루어진 학교도 수치상으로는 거의 미미하고 그나마 대부분 작년 미달학교이며 , 의미있는 상승이 이루어진 학교는 이화여고와 보인고   정도다 .  

지원률이 하락한 학교들 중 신일고 , 미림여고 , 휘문고 등에서 오히려 하락폭이 크다는 것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

박근혜만 자율형사립고 유지 입장 ...  차기 정권서 살아남을까

자율형사립고는 MB 정부 ' 학교다양화 300 프로젝터 ' 의 일환으로 시행된 제도로 ' 귀족학교 , 교육의 빈익빈 부익부 ' 라는 비판 속에 설립이 난항을 겪자 국회 입법이 아니라 대통령령인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하여 설립한 학교다 .

달리 말하면 , 자율형사립고는 새누리당이 다수인 국회의 법 개정이 아니라 국무회의 의결로 없어질 수도 있는 불안정한 학교 체제이다 .

자율형사립고는 현재 연간 공식등록금만 500 만원에 이르러 귀족학교라는 비판에 직면하고 경제 위기 속에 지원률마저 저조하여 , 해마다 미달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각 후보들은 자율형사립고에 대한 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다 .

새누리당의 박근혜 후보는 자율형사립고를 확대 강화까지는 아니지만 교육제도를 급하게 바꾸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밝혀 자율형사립고 유지 입장이다 .

다른 주요 후보들은 자율형사립고에 비판적이다 .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자율형사립고 점진적 폐지 입장이며 , 사퇴한 안철수 측은 우선선발권 폐지를 주장했다 . 통합진보당 이정희 부호나 진보정의당 심상정 후보도 자율형사립고에 대해서 폐지 입장을 갖고 있다 . 자율형사립고는 대통령선거에서뿐 아니라 서울교육감 재선거에서도 큰 쟁점 이다 .

자율형사립고의 인가와 폐지 권한을 시도교육감이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 민주진보 진영의 단일후보로 확정된 이수호 후보는 자율형사립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 문용린 등 보수 진영 후보들은 자율형사립고 폐지에 반대 하고 있다 .

현재 민주진보 진영은 이수호 후보로 분명하게 단일화를 이루었는데 보수진영은 문용린 , 남승희 , 이상면 , 최명복 후보 등이 난립하고 있어 박빙의 승부가 예상된다 .

이수호 후보가 서울교육감으로 당선되면 서울의 자율형사립고 , 특히 애초 설립 조건과 달리 입시위주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자율형사립고는 철퇴를 맞을 가능성이 높다 . 기존의 현대청운고 ( 현대중공업 ), 포항제철고과 광양제철고 ( 포스코 ), 천안북일고 ( 한화 ), 하나고 ( 하나그룹 ), 하늘고 ( 한전 ) 등 기업이 설립한 자율형사립고가 그나마 인기를 유지하고 있고 , 앞으로 은성고 ( 삼성 ), 한민고 ( 국방부 ) 등의 설립이 추진되고 있다 .

뒤집어 보면, 재정적 뒷받침이 되는 기업 운영 자율형사립고는 살아남을 가능성이 있지만 그렇지 못한 자율형사립고는 존폐를 걱정해야 할 상황이다 . 귀족학교라는 지적 뿐 아니라 , 미달 속출이라는 현실적 문제까지 겹쳐 대선과 서울교육감 선거를 거치면서   자율형사립고가 차기 정권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종달새 (worknhappy)

공평한 경쟁과 품격 높은 교육만이 공정한 사회를 이룬다. 부모의 힘에 의해 자녀의 장래가 결정되는 교육은 바뀌어야 하고 정책은 투명하고 일관성이 보장되고 일부 목소리 큰 여론에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들소부인
    '12.11.30 7:53 PM

    올해 우리아이 자사고에 보내는데 큰아이도 보냈거던요. 전 귀족학교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학원안가고 학교서 자율적으로 공부시키니 오히려 학원보내는 돈 보다 적게 들어요. 게다가 강남지역은 자율고 경쟁률이 쎕니다. 알아보세요. 중동고니 휘문고니 보인고니 미달인지 자사고 포기한 학교는 거의가 동대문구나 이런곳일겁니다. 선생님 수준도 높고 아이들 수준도 높고 왕따같은거 없고 아주 만족하는데요

  • 종달새
    '12.12.2 3:26 PM

    나에게 혹은 제한된 일부의 범주내에서 옳다고 하는 의식이 문제라고 봅니다. 특목고나 자사고 등의 병폐가 심한데도 유리한 국면만을 내세우는 것도 바람직스럽지 않습니다.

  • 2. 커피가 조아
    '12.12.1 10:02 PM

    자율고중 울 동네에 여고 세화여고 있는데요 위에 이화여고랑 미림여고밖에 없다하시는것 같아서요.
    울동네는 미달아닌것 같던데요
    세화고랑 세화여고랑.

  • 종달새
    '12.12.2 3:30 PM

    물론 미달이 아닌 자사고도 있습니다. 왜곡된 언론 보도는 질책 받아야 하고 고교체제의 근간을 흔들 수도 있다는 측면에서 마땅히 개선되야 하지 않을까요...

  • 3. 알이즈웰
    '12.12.3 9:54 PM

    잘 모르겠지만 제 조카가 다니는 자사고는 2년내내 미달이라고 들었어요. 같은 울타리내 중3 상위권 학생들에게 선생님들이 계속 권유했지만 그래도 미달이었고요 또 고1때는 일반고로 전학가는 학생들도 있어서 더 줄었어요.
    옆에서 보기에는 학비도 비싸고 그 외 비용도 만만치 않더라고요. 그에 비해 교육서비스가 그에 미치지 못하는것 같고 또 학생들도 고등학생이다보니 그런 불만의 소리가 끊이지않고 나오는것 같습니다. 일부의 이야기에요..

  • 종달새
    '12.12.4 10:50 AM

    위 들소부인 님의 글과 매우 상반 되는군요. 보고 느끼는 측면에 따라 다른 의견을 개진할 수 있습니다. 제가 지적했듯이 이명박 정부의 교육정책은 미완이 아니라 땜질식 미봉에 그쳤습니다. 특목고와 자사고에 대해서는 반드시 손질해야 합니다.

  • 4. 크라상
    '12.12.10 1:52 PM

    자율형사립고와 자립형사립고를 막 뒤섞어 써놨네요. 하나고는 자립형사립고죠..

    개인적으로 자율형사립고는 없애는게 맞다고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39 아들이 인형위치를 바꾸었네요 왜그럴까요? 2 arbor 2017.11.17 786 0
6538 중2 아들, 인형모습 3 arbor 2017.10.18 1,711 0
6537 강원도 춘천시 중학교 순위 정리 캉쌤 2017.09.15 736 0
6536 강원도 원주시 중학교 순위 정리 캉쌤 2017.09.15 570 0
6535 가평그리기대회 참가 신청 받고 있어요! 블라불라 2017.09.12 504 0
6534 영어 원서 읽을때 단어 따로 공부 하나요? 베라베라베라 2017.08.11 967 0
6533 양치하는 습관 어떻게 들여야할까요?ㅠ 1 으니쫑쫑 2017.07.31 937 0
6532 아이 핸폰관리 모바일 펜스 동글밤 2017.07.28 872 0
6531 아이 치아관리 어찌 해야할까요.. 2 으니쫑쫑 2017.07.25 966 0
6530 티비시청 1 티즈맘 2017.07.10 725 0
6529 2017 제6회 전국청소년 다산독서토론대회 꼼아숙녀 2017.07.08 790 0
6528 특목고, 자사고 폐지 시 급부상할 고등학교 유형은? 캉쌤 2017.06.27 1,839 0
6527 기사보니깐 요즘엔 유튜브만한것도 없는것 같아요~ 1 나약꼬리 2017.06.13 1,602 0
6526 책읽기를 싫어하는 아이 어떻게 하시나요? 율무성 2017.06.07 985 0
6525 캐나다 시청에서 하는 영어캠프 어떨까요? 1 천재미녀 2017.05.11 1,551 0
6524 전국 고등학교들의 최근 3년간 서울대 진학실적 및 대학진학률 캉쌤 2017.04.24 2,659 0
6523 애들 신발 브랜드 beppi 괜찮나요? 쾌할량 2017.04.07 1,123 0
6522 2018학년도 주요 대학 입학설명회 일정 모음 2 캉쌤 2017.04.04 2,356 0
6521 2018학년도 전국 자사고/영재학교 입학설명회 일정 모음 캉쌤 2017.03.31 1,582 0
6520 아이와의 관계 회복에 관한 부모교육 안내합니다. 비트겐스타인 2017.03.31 1,257 0
6519 2018학년도 전국 외고/국제고 입학설명회 일정 모음 캉쌤 2017.03.31 1,244 0
6518 사교육 의존보다 공부습관을 도웁시다 종달새 2017.03.26 1,902 0
6517 (고민상담)공부를 왜 하는지 모르겠다는 아이. 1 삼키로 2017.02.16 1,813 0
6516 [펌] 임신&육아 샘플 리스트 딸기향시럽 2017.02.13 1,514 0
6515 말하기 싫게 만드는 부부대화 best 10 고정희 2017.02.06 4,04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