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식습관 글 보고

rolrol | 조회수 : 1,942
작성일 : 2012-11-24 18:36:45

대문에 걸린 밥을 차려 놓으면 바로 와서 먹지 않는 식습관에 분노하시는 글을 보니 찔리기도 하고 변명 아닌 변명을 좀 하고 싶어서요.

저는 매번 그러는 건 아닌데 차려 놓으면 바로 자리에 앉는 타입은 아닙니다.

나름 씹으면서 쩝쩝 소리도 안내고, 그렇다고 국물을 후룩거리지도 않고, 먹으면서 흘리지도 않고(거의), 뒤적거리는 것도 없고, 식탁에 손 올려놓는 것도 없고, 반찬 투정도 별로 없어서 나름 식습관은 잘 들었다고 생각했는데, 바로 와서 먹지 않는 것도 준비하는 입장에서 보면 너무나 안 좋은 습관이 될 수도 있다는 걸 알고 어머님께 죄송하고 반성도 합니다.

변명을 좀 하자면, 곰곰히 가끔 내가 왜 그랬나 생각해보니, 말 그대로 '배가 불러서'가 가장 큰 이유네요.;;;;

보통 끼니를 아침, 점심, 저녁 타임으로 먹게 되는데, 저는 어려서부터 식사가 좀 불규칙이었어요. 그게 배가 고프면 찾아서 먹는게 습관이 되다보니 점심때가 되어도 아직 배고픈 공복감이 없으면 바로 식탁에 앉기가 안되네요

그래서 식사가 차려지는 기미가 보이면 뭔가 더 일을 찾고 있는거죠. 부지런히 몸을 놀리다보면 좀 더 확실하게 공복감이 느껴지거든요.

그리고 무의식 중에 식사시간이 하루 스케쥴을 조정하는 표시같은 것이 됐나봅니다. 그러니까, 할 일이 있는데 생각을 못했거나, 좀 귀찮아서 미루고 뒹굴거리다가 점심이 차려질 때가 되면, '아 점심때다! 오후 되기 전에 끝내야지 저녁이 편하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갑자기 마음이 급해지는 거죠. 점심은 이미 차려진 거, 먹고 치우면 되니까, 이거부터 빨리 해야겠다는 생각이 그제서야 듭니다.

돌이켜보니 이런 습관들이 차리는 입장에서는 정말 짜증하는 것이었겠다 싶어서 반성 많이 했습니다.

이런 습관 가진 가족 두셔서 스트레스 받았던 분들께 대신이나마 제가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고, 거창한 고의가 숨어 있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도 알아주세요.

전 항상 그랬던 습관은 아니라서 이제부터라도 작정하고 잘 고쳐보겠습니다.

IP : 59.29.xxx.17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24 6:38 PM (121.136.xxx.28)

    직접 어머니꼐 말씀드리면 더 좋을듯합니다.^^
    82에 변명하실 필요는 없잖아요!
    엄마 보시면 기뻐하실듯.

  • 2. rolrol
    '12.11.24 6:39 PM (59.29.xxx.170)

    .../네, 당장 오늘 저녁부터 살짝 말씀드리고 반찬 아부도 좀 하려고 해요. ㅎㅎㅎ 만드신 반찬 맛있다고 해드리면 눈에 띄게 좋아하시거든요 ㅎㅎ

  • 3. 어머니께서
    '12.11.24 6:44 PM (14.47.xxx.112)

    그래도 이해해 주셨나봐요
    지금까지....
    전 애들 밥 먹으라고 해서 안 나오면 밥 먹고 치워버려요...
    그래서 애들이 밥먹으라고 하면 바로 나와요

  • 4. ㅇㅇ
    '12.11.24 6:45 PM (110.13.xxx.195)

    직접 차려드시는 습관을 시작해보시면.

    밥상 여러번 차리는거 정말 보통일 아니거든요.
    찌게, 국, 조림, 구이...따뜻하게 먹어야 하는 요리들은 열을 가할 수록 맛이 없어져요.
    냉장고에서 나왔다가 들어가는 반찬들은 어떻구요?


    그냥 알아서 대충 챙겨 드시던지...맛 없는 음식 대충 드시는 분이면 괜찮겠네요.

  • 5. 원글
    '12.11.24 6:46 PM (59.29.xxx.170)

    어머니께서/어머님께서 직장생활을 오래 하셔서 주로 제가 알아서 차려 먹곤 했어요. 주말때 어머님이 차려주실 때 아마 종종 그랬던 것 같고, 퇴직하시고 차려주신 이후로도 종종 그랬었네요. 밖에 나가서는 외식이 되니까 제가 그런 줄 저도 잘 인식하지 못했습니다.

  • 6. ...
    '12.11.24 6:50 PM (119.194.xxx.177)

    지금부터 아시면 되지요~~
    저도 다른사람이 차려주는 밥 먹을적에는 언제든 먹으면 어때 식어서 먹으면 어때 심정이었는데
    제가 밥을 하니까 비로소 알겠더라구요...따뜻할때 먹어주는 것이 좋다는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359 이마 끝에서 턱 끝까지 얼굴길이 몇cm 인가요? 님들 12:09:34 12
1127358 오늘 Mbc 아나운서 국장실 간짜장 먹고.. 12:08:17 74
1127357 갭키즈 아기옷 이쁜데 소재가 거의 면이 아니라 니트네요 ㅜ 불편하겠죠?.. 12:07:29 20
1127356 서울 외 모든 지역 부동산이 하락중이에요 1 조심하세요 12:07:17 99
1127355 대치동 학원이요 1 ㅇㅇ 12:06:57 37
1127354 새치 뽑으려다 멀쩡한 머리 세가닥이나 뽑았어요 12:06:10 21
1127353 주말에 유성온천 가려고 하는데, 어디가 좋을까요? 겸사겸사 12:00:52 34
1127352 호텔에서 한 진상짓(?) 때문에 문득 우울해지네요 5 우울 12:00:40 417
1127351 이혼이 답일까요? 어떤식으로 극복해야할까요? 3 초록이 11:59:10 212
1127350 연말모임 선물 2만원까지..어떤거 받으면 기분이 좋을까요?? 3 부탁 11:58:44 103
1127349 63부페2장이 있는데 6 000 11:58:20 197
1127348 칼 갈았어요 4 속 시원 11:55:52 175
1127347 생활비통장질문입니다. 1 ... 11:53:07 164
1127346 살찌는 음식 추천해주세요 10 고칼로리 11:52:52 172
1127345 네비게이션 임플란트 아세요? 2 치과조언 11:49:47 134
1127344 전기장판 몇년 사용후 교체하시나요? 동장군 11:47:35 56
1127343 베스트 일해라 절해라 보고 너무 웃겨서.. 3 누리심쿵 11:45:42 409
1127342 대전에서 커텐 잘하는 곳 3 차가운 겨울.. 11:43:11 69
1127341 헌혈했는데요 수치가 17 이라고 좀 높다고 해서요 3 헤모글로빈 11:43:04 251
1127340 아휴 1 Oo 11:42:20 92
1127339 영어문법 도와주세요. 3 영어 11:41:03 136
1127338 제가 잘못한건가요? 12 병원 11:37:07 681
1127337 아이폰 6s 플러스 메일함 전체삭제하는 방법? 3 .. 11:37:03 74
1127336 롱패딩 이야기가 5 ........ 11:34:48 532
1127335 제가 인덕션 못쓰는 이유 12 ... 11:33:34 1,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