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식습관 글 보고

rolrol | 조회수 : 1,955
작성일 : 2012-11-24 18:36:45

대문에 걸린 밥을 차려 놓으면 바로 와서 먹지 않는 식습관에 분노하시는 글을 보니 찔리기도 하고 변명 아닌 변명을 좀 하고 싶어서요.

저는 매번 그러는 건 아닌데 차려 놓으면 바로 자리에 앉는 타입은 아닙니다.

나름 씹으면서 쩝쩝 소리도 안내고, 그렇다고 국물을 후룩거리지도 않고, 먹으면서 흘리지도 않고(거의), 뒤적거리는 것도 없고, 식탁에 손 올려놓는 것도 없고, 반찬 투정도 별로 없어서 나름 식습관은 잘 들었다고 생각했는데, 바로 와서 먹지 않는 것도 준비하는 입장에서 보면 너무나 안 좋은 습관이 될 수도 있다는 걸 알고 어머님께 죄송하고 반성도 합니다.

변명을 좀 하자면, 곰곰히 가끔 내가 왜 그랬나 생각해보니, 말 그대로 '배가 불러서'가 가장 큰 이유네요.;;;;

보통 끼니를 아침, 점심, 저녁 타임으로 먹게 되는데, 저는 어려서부터 식사가 좀 불규칙이었어요. 그게 배가 고프면 찾아서 먹는게 습관이 되다보니 점심때가 되어도 아직 배고픈 공복감이 없으면 바로 식탁에 앉기가 안되네요

그래서 식사가 차려지는 기미가 보이면 뭔가 더 일을 찾고 있는거죠. 부지런히 몸을 놀리다보면 좀 더 확실하게 공복감이 느껴지거든요.

그리고 무의식 중에 식사시간이 하루 스케쥴을 조정하는 표시같은 것이 됐나봅니다. 그러니까, 할 일이 있는데 생각을 못했거나, 좀 귀찮아서 미루고 뒹굴거리다가 점심이 차려질 때가 되면, '아 점심때다! 오후 되기 전에 끝내야지 저녁이 편하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갑자기 마음이 급해지는 거죠. 점심은 이미 차려진 거, 먹고 치우면 되니까, 이거부터 빨리 해야겠다는 생각이 그제서야 듭니다.

돌이켜보니 이런 습관들이 차리는 입장에서는 정말 짜증하는 것이었겠다 싶어서 반성 많이 했습니다.

이런 습관 가진 가족 두셔서 스트레스 받았던 분들께 대신이나마 제가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고, 거창한 고의가 숨어 있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도 알아주세요.

전 항상 그랬던 습관은 아니라서 이제부터라도 작정하고 잘 고쳐보겠습니다.

IP : 59.29.xxx.170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24 6:38 PM (121.136.xxx.28)

    직접 어머니꼐 말씀드리면 더 좋을듯합니다.^^
    82에 변명하실 필요는 없잖아요!
    엄마 보시면 기뻐하실듯.

  • 2. rolrol
    '12.11.24 6:39 PM (59.29.xxx.170)

    .../네, 당장 오늘 저녁부터 살짝 말씀드리고 반찬 아부도 좀 하려고 해요. ㅎㅎㅎ 만드신 반찬 맛있다고 해드리면 눈에 띄게 좋아하시거든요 ㅎㅎ

  • 3. 어머니께서
    '12.11.24 6:44 PM (14.47.xxx.112)

    그래도 이해해 주셨나봐요
    지금까지....
    전 애들 밥 먹으라고 해서 안 나오면 밥 먹고 치워버려요...
    그래서 애들이 밥먹으라고 하면 바로 나와요

  • 4. ㅇㅇ
    '12.11.24 6:45 PM (110.13.xxx.195)

    직접 차려드시는 습관을 시작해보시면.

    밥상 여러번 차리는거 정말 보통일 아니거든요.
    찌게, 국, 조림, 구이...따뜻하게 먹어야 하는 요리들은 열을 가할 수록 맛이 없어져요.
    냉장고에서 나왔다가 들어가는 반찬들은 어떻구요?


    그냥 알아서 대충 챙겨 드시던지...맛 없는 음식 대충 드시는 분이면 괜찮겠네요.

  • 5. 원글
    '12.11.24 6:46 PM (59.29.xxx.170)

    어머니께서/어머님께서 직장생활을 오래 하셔서 주로 제가 알아서 차려 먹곤 했어요. 주말때 어머님이 차려주실 때 아마 종종 그랬던 것 같고, 퇴직하시고 차려주신 이후로도 종종 그랬었네요. 밖에 나가서는 외식이 되니까 제가 그런 줄 저도 잘 인식하지 못했습니다.

  • 6. ...
    '12.11.24 6:50 PM (119.194.xxx.177)

    지금부터 아시면 되지요~~
    저도 다른사람이 차려주는 밥 먹을적에는 언제든 먹으면 어때 식어서 먹으면 어때 심정이었는데
    제가 밥을 하니까 비로소 알겠더라구요...따뜻할때 먹어주는 것이 좋다는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191 이재명 "암후보님처럼 네거티브 하지 않겠습니다 &quo.. 윽대단한데 20:57:23 26
1223190 급질) 강아지가 간식쌌던 랩을 삼켰는데 응급실 가야하나요? 강쥐맘 20:54:35 63
1223189 박순천 부잣집아들 20:54:26 135
1223188 변호사 선임 질문드려요 1 갈등 20:53:15 53
1223187 우회아이피도 신고할 수 있나요? 1 20:50:52 48
1223186 한그릇음식 소고기덮밥과 규동사이 쯤으로하려면? 2 ........ 20:49:57 81
1223185 NS홈쇼핑 빨간다리미 사용해보신분 계신가요? 1 궁금녀 20:48:50 111
1223184 헐렁한 저탄수 다이어트. 5 T 20:48:20 281
1223183 미혼분들 봄 즉 4~5월을 조심하세요. 7 경험자 20:47:18 554
1223182 아래 북관료 어쩌구 조선일보 기사입니다 재섮어 20:47:02 46
1223181 다들 내남자는 안그럴거다 그리 생각하시나요? 20:46:57 142
1223180 의정부-포항 물건배송 김수현 20:45:17 40
1223179 초2아들 얼굴에 버짐이 생겼어요 1 버짐 20:45:07 155
1223178 北관료, 한국 행사서 연방제 통일 안 하면 전쟁 경고 16 ........ 20:41:12 469
1223177 다들 두꺼운 겨울 패딩 세탁하셧나요? zx 20:39:08 134
1223176 코슷코 아이스크림 너무 맛있어졌어요 1 122018.. 20:35:28 522
1223175 오늘.내생일 이제 다지나가네.. 14 오늘부터ㅡ4.. 20:32:19 470
1223174 대디충 맘충 2 고깃집 20:28:38 330
1223173 진해 가서 사올게 뭐 있을까요?! 1 장거리 운전.. 20:27:27 154
1223172 독립문 아파트 3 ... 20:20:02 672
1223171 멥쌀가루와 쑥을 방앗간 3 방앗간 20:19:35 236
1223170 성년의 날에 아이에게 선물해주셨나요 5 ... 20:18:06 279
1223169 다낭 봄이 20:17:37 156
1223168 펀드 재투자관련 잘 아시는분?? 20:16:31 69
1223167 부산 가족여행 왔는데..일정 좀 봐주세요~ 7 부산여행 20:13:44 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