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식습관 글 보고

rolrol | 조회수 : 1,973
작성일 : 2012-11-24 18:36:45

대문에 걸린 밥을 차려 놓으면 바로 와서 먹지 않는 식습관에 분노하시는 글을 보니 찔리기도 하고 변명 아닌 변명을 좀 하고 싶어서요.

저는 매번 그러는 건 아닌데 차려 놓으면 바로 자리에 앉는 타입은 아닙니다.

나름 씹으면서 쩝쩝 소리도 안내고, 그렇다고 국물을 후룩거리지도 않고, 먹으면서 흘리지도 않고(거의), 뒤적거리는 것도 없고, 식탁에 손 올려놓는 것도 없고, 반찬 투정도 별로 없어서 나름 식습관은 잘 들었다고 생각했는데, 바로 와서 먹지 않는 것도 준비하는 입장에서 보면 너무나 안 좋은 습관이 될 수도 있다는 걸 알고 어머님께 죄송하고 반성도 합니다.

변명을 좀 하자면, 곰곰히 가끔 내가 왜 그랬나 생각해보니, 말 그대로 '배가 불러서'가 가장 큰 이유네요.;;;;

보통 끼니를 아침, 점심, 저녁 타임으로 먹게 되는데, 저는 어려서부터 식사가 좀 불규칙이었어요. 그게 배가 고프면 찾아서 먹는게 습관이 되다보니 점심때가 되어도 아직 배고픈 공복감이 없으면 바로 식탁에 앉기가 안되네요

그래서 식사가 차려지는 기미가 보이면 뭔가 더 일을 찾고 있는거죠. 부지런히 몸을 놀리다보면 좀 더 확실하게 공복감이 느껴지거든요.

그리고 무의식 중에 식사시간이 하루 스케쥴을 조정하는 표시같은 것이 됐나봅니다. 그러니까, 할 일이 있는데 생각을 못했거나, 좀 귀찮아서 미루고 뒹굴거리다가 점심이 차려질 때가 되면, '아 점심때다! 오후 되기 전에 끝내야지 저녁이 편하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갑자기 마음이 급해지는 거죠. 점심은 이미 차려진 거, 먹고 치우면 되니까, 이거부터 빨리 해야겠다는 생각이 그제서야 듭니다.

돌이켜보니 이런 습관들이 차리는 입장에서는 정말 짜증하는 것이었겠다 싶어서 반성 많이 했습니다.

이런 습관 가진 가족 두셔서 스트레스 받았던 분들께 대신이나마 제가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고, 거창한 고의가 숨어 있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도 알아주세요.

전 항상 그랬던 습관은 아니라서 이제부터라도 작정하고 잘 고쳐보겠습니다.

IP : 59.29.xxx.170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24 6:38 PM (121.136.xxx.28)

    직접 어머니꼐 말씀드리면 더 좋을듯합니다.^^
    82에 변명하실 필요는 없잖아요!
    엄마 보시면 기뻐하실듯.

  • 2. rolrol
    '12.11.24 6:39 PM (59.29.xxx.170)

    .../네, 당장 오늘 저녁부터 살짝 말씀드리고 반찬 아부도 좀 하려고 해요. ㅎㅎㅎ 만드신 반찬 맛있다고 해드리면 눈에 띄게 좋아하시거든요 ㅎㅎ

  • 3. 어머니께서
    '12.11.24 6:44 PM (14.47.xxx.112)

    그래도 이해해 주셨나봐요
    지금까지....
    전 애들 밥 먹으라고 해서 안 나오면 밥 먹고 치워버려요...
    그래서 애들이 밥먹으라고 하면 바로 나와요

  • 4. ㅇㅇ
    '12.11.24 6:45 PM (110.13.xxx.195)

    직접 차려드시는 습관을 시작해보시면.

    밥상 여러번 차리는거 정말 보통일 아니거든요.
    찌게, 국, 조림, 구이...따뜻하게 먹어야 하는 요리들은 열을 가할 수록 맛이 없어져요.
    냉장고에서 나왔다가 들어가는 반찬들은 어떻구요?


    그냥 알아서 대충 챙겨 드시던지...맛 없는 음식 대충 드시는 분이면 괜찮겠네요.

  • 5. 원글
    '12.11.24 6:46 PM (59.29.xxx.170)

    어머니께서/어머님께서 직장생활을 오래 하셔서 주로 제가 알아서 차려 먹곤 했어요. 주말때 어머님이 차려주실 때 아마 종종 그랬던 것 같고, 퇴직하시고 차려주신 이후로도 종종 그랬었네요. 밖에 나가서는 외식이 되니까 제가 그런 줄 저도 잘 인식하지 못했습니다.

  • 6. ...
    '12.11.24 6:50 PM (119.194.xxx.177)

    지금부터 아시면 되지요~~
    저도 다른사람이 차려주는 밥 먹을적에는 언제든 먹으면 어때 식어서 먹으면 어때 심정이었는데
    제가 밥을 하니까 비로소 알겠더라구요...따뜻할때 먹어주는 것이 좋다는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731 쇼핑몰 하시는 분들, 상품 제작은 어떻게 하나요? 1 ㄴㅇㄹ 01:05:35 84
1313730 교회가 뭐 하는 곳인가요? 1 조선폐간 01:00:41 135
1313729 밤에 뻘건 십자가 온통 여기저기 있는거보면 공동묘지 4 같지않나요?.. 00:54:25 260
1313728 완벽한 사람보면 의심이 가세요? 3 .. 00:52:24 259
1313727 Tvn 탄탄면 반반새우 맛있겠어요 1 .. 00:48:54 180
1313726 저 오늘 10살 어려보인단 소리 들었어요 4 ... 00:47:11 345
1313725 초6 남아 시계 브랜드 어떤거 사면좋을까요? 2 00:46:07 88
1313724 아들이 서운해요 00:43:13 246
1313723 혹시 제가 설명하는 사람 기억나시는 분 계세요? 7 ㅇㅇ 00:41:45 544
1313722 남편고민 1 고민 00:38:16 306
1313721 (검증 후) 김부선, 공지영은 말 한마디 없고 쥐 죽은 듯 고요.. 21 부선지영 00:37:05 836
1313720 인터폴도 무용지물인가요? 아니 대체 00:36:32 126
1313719 지방대 중 이 두 국립대는 그래도 명맥을 계속 유지 할 듯 해요.. 5 Mosukr.. 00:35:42 704
1313718 가짜 배고픔은 어찌 구분해요? 2 00:29:57 305
1313717 개신교는 신성모독 종교예요, 그들이 믿는 신이 불쌍할 지경.. 5 ..... 00:27:49 527
1313716 주한 덴마크 대사 트위터 2 ㅁㅁ 00:26:52 680
1313715 저런 사이비 종교에 빠지는 사람들이 더 이상함 2 미치겠다 00:22:38 543
1313714 이 시간에 피아노연주 6 ㆍㆍㆍ 00:16:33 510
1313713 아파서 누워있는데 자식들이 신경도 안쓰네요 10 .. 00:13:44 1,396
1313712 김동욱은 왜 안 뜰까요 17 ㅇㅇ 00:05:26 1,933
1313711 감홍사과는 어디서 구입하시나요? 6 슈슈 00:01:02 478
1313710 국어과외 구하는 방법에 대해... 조언부탁드립니다. 2 에스 2018/10/20 207
1313709 그냥..끄적끄적.. 1 .. 2018/10/20 239
1313708 사업하는데 고객사 직원이 진상이라 계약해지 하고 싶은데요.. 7 조언부탁드림.. 2018/10/20 578
1313707 문통이라는 말이 싫어요 50 ... 2018/10/20 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