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내가 네 형이다

| 조회수 : 826
작성일 : 2012-11-24 13:13:20
안철수가 제시한 변화의 희망을 가장 가슴깊이 받아들인 사람들은 아마도, "형이 다 알아서 할께," 또는 "이 오빠만 믿어봐,"라고 가까이 다가와선 결국 자기 잇속만 챙기고 상대방의 고통이나 상처따윈 안중에 없는 사람들이 성공하고 득세하는 대한민국의 현 사회질서에 신물나고 염증을 느낀 약하고 젊은 마음들일것입니다.  그런 사람들을 정치 무관심, 불감증으로부터 다시 깨우고 더 나은 내일을 꿈꿔볼 비젼을 제시한 안후보를 낡아빠진 방식으로 물어뜯고 비방하고 결국은 몰아내버린 야당, 단지 여당이 죽쒔단 이유만으로 그들에게 득세할 기회를 주기엔, 모처럼 열린 마음에 입은 새로운 상처가 너무 아픕니다. 다시 닫힌 마음의 문이 열리려면 또다른 오년의 기다림만이 방법일까요?  안타까운 마음담아 이곳에 올린 수많은 글들에 알바라고 댓글다는 분들, 사람들은 그렇게 무지하지 않습니다. 그 손 거둬 가슴에 얹고 잘 생각해 보십시요. 어쩌다가 권력창출의 컬트에 자신들을 가둬버렸는지. 이렇게 한국 민주주의사의 한 페이지를 그냥 접어버려야 할지요.     
IP : 119.70.xxx.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049 미성년자들도 비혼자들로서 잘만 사는데 3 oo 03:48:59 127
1225048 작은 자동차부품 제조회사 품질관리에대해 알려주세요. 카푸치노 03:45:24 35
1225047 잠자리와 업무능력과의 상관관계 연구 3 .... 03:13:30 315
1225046 문소리 몸매가 2 박하사탕 03:11:01 506
1225045 사는게 늘 고행이네요 엄마 03:09:41 206
1225044 이혼,별거,한집서 남으로 살기 결정하기!! 20 ㅇㅇ 02:57:01 666
1225043 정은채 너무 이뻐요... 9 .. 02:36:27 660
1225042 저탄수 넘 어려워요 2 저탄수식차림.. 02:14:04 547
1225041 라돈 피해가기 너무 힘드네요. 아아아아 02:11:20 421
1225040 배가 고파서 잠이 안와요. 1 ㆍㆍㆍ 02:10:17 179
1225039 채시라도 입술필러한듯 4 .. 02:04:28 767
1225038 문대통령 도착.JPG 6 드뎌 01:57:32 951
1225037 하루에 2만보 걸었어요 8 걷기 01:50:54 944
1225036 왜 애들은 한쪽부모를.. 3 신기 01:49:26 653
1225035 펌)유독 한 사진만 뚫어져라 쳐다본 문재인대통령. 2 달이 01:38:51 1,259
1225034 치과갔다가 강아지 데려온 분 봤어요 2 병원에? 01:33:17 594
1225033 타올 같은 거 얼마만에 삶으시나요? 6 01:26:16 577
1225032 임신 34주 원래 짜증나고 우울한가요 1 ㅡㅡ 01:23:26 174
1225031 몸에서 스스로 어떤 냄새가 나세요 6 왕관 01:22:42 1,131
1225030 트럼프에게 문통 신뢰하냐고 물은 기레기. jpg 14 미친 01:20:57 1,442
1225029 치아치료 아말감 괜찮을까요? 4 저기 01:18:37 394
1225028 칸 영상을 보는데요..이창동 감독 포스 ㅎㄷㄷ..ㅋㅋㅋㅋ..너무.. 3 tree1 01:18:17 934
1225027 오늘 라디오스타 재밌었어요 ㅋㅋㅋ ㅋㅋㅋ 01:05:43 903
1225026 한끼줍쇼 2 나나 01:04:14 948
1225025 82에서 추천받은 샴푸 쓴지 한달만에 건선이 완전히 사라졌어요... 6 뉴트로 01:03:13 1,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