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김어준의 속내와 딴지일보의 안철수 인터뷰

감동 | 조회수 : 2,579
작성일 : 2012-11-21 20:57:04

나꼼수가 왜 안올라오는 거인지..

김어준은 대체 어떤 생각인지 넘 궁금했는데...

오늘 그 답이 나온것 같습니다...

김어준을 대신한 딴지 기자들의 따끈따근한 안철수 인터뷰~~~

안철수는

본선 경쟁력이 있는 후보인가 ?

우리가 꿈꾸는 세상을 진짜로 실현해줄 후보인가 ??? 

http://www.ddanzi.com/blog/archives/110839

<서문 중략>

그래서 생각했다. 우리가 안철수에 대해 정말로 알고 싶은 건 뭘까. 아니, ‘내가’ 이 양반에 관해 진짜로 궁금한 건 뭘까? 그건 결국 그의 세계관, 인간이자 대선후보 안철수가 중요시 하는 가치의 진면목이다. 다시 말하면, 아니 까놓고 말하면 진짜 우리 편이냐, 우리 편이면 얼마나 확실하게 우리편이냐는 거다. 정책이고 뭐고 결국은 그 사람이 어떤 가치를 중요시하느냐에 따라 나오는 법이다(뒤에 보면 안 후보도 이런 이야기를 했다).

이제 조만간 플레이오프가 있다. 거기서 우리는 두 사람 중 하나를 선택해야 된다. 그런 다음에야 본선이다. 이 플레이오프가 본선만큼이나 중요한 측면이 있다는 것,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 누가 본선 경쟁력이 있는 후보인지도 중요하고, 한편으로는 누가 우리가 꿈꾸는 세상을 진짜로 실현해 줄 수 있는 후보인지도 알아야 한다.

이 대화의 초점은 결국 거기에 맞춰졌다.

IP : 121.154.xxx.12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ㅠ.ㅠ
    '12.11.21 9:17 PM (39.112.xxx.208)

    아흑..........안철수님...이렇게 멋진 분인데................ㅠ.ㅠ
    전 문님 지지자지만.....인터뷰 보는 내내 따뜻하고 고맙고 듬직하네요.
    문님이었으면 하지만..........안님이라면 제 한표 기꺼이....... 드릴수 있겠어요.^^

  • 2. 감동
    '12.11.21 9:37 PM (121.154.xxx.124)

    저도 감동 먹었어요..^^
    역시 안철수...

    ㅠ.ㅠ 님...
    저도 민주당 지지자이지만, 이번 대선만큼은
    경쟁력 있는 안철수후보를 지지하려고합니다..

    무엇보다 분열된 우리 사회를 통합해줄 사람이 필요한 시점 같아요..

  • 3. 일단 감사해요
    '12.11.21 9:39 PM (211.202.xxx.135)

    저도 이제쯤의 김어준의 의중도 궁금했던 참이고요. 물론 딴지 인터뷰가 김어준 의견이다 할 순 없겠지만요.
    그런데 마지막 질문의 답 듣고 싶은데, 고만 짤리다니......... 딴지일보!!! 이럴수가! 이렇게 낚으면... 사볼수밖에요.ㅠㅠ 전체 인터뷰를 다 봐야 여러가지 확인에 더 도움이 될텐데.

    음...전체적으로 제 느낌은 그렇네요. 이전 안철수 후보의 초기를 재삼 상기시키기도 해서 요며칠 실망했던 부분이 좀 희석되기도 하고요.
    수평의 소통 리더쉽을 강조하시던데, 그 소통이 인의 장벽에 둘러싸인 한계를 가진 소통이 아니어야 한다고 염려 어린 당부를 보냅니다. 상식 이야기도 하셨는데 끊임없이 그 부분도 점검하셔야 할 것 같고요.

    그리고 4대강 부분도 언급이 있긴 하던데요. "이명박 대통령 서슬이 퍼럴 때 4대강 비판하고.. 사실 저만 했거든요? 인터넷 찾아보면 다 있고. 저는 무슨 이 정권에서 감투 욕심이 없었으니까 자유롭게 이야기들을 했었는데"
    이렇다면 무슨 성장 위원장하면서 4대강 찬성했다는 주장과는 전혀 상반되잖아요. 설마 비판했다는 자체가 거짓은 아닐테고. 그 직함으로 인해 오해를 살 수밖에 없었을까요.

    가장 주장하고 또 동의하고 싶은 말은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거는 대통령의 가치관과 우선순위라고 생각합니다."라는 안후보의 말입니다. 부디 그 말에 가장 정확하고 성실하게 복무해 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려요

  • 4. 감동
    '12.11.21 9:43 PM (121.154.xxx.124)

    딴지일보 인터뷰에 달린 댓글 하나 퍼옵니다..재미있습니다..^^

    時人 님의 말:
    2012/11/21 (7:27 pm)

    화염병과 돌을 던지는 시대는 확실히 갔군.
    대신 신기루.
    가 보자. 거기 물이 있는지..
    .
    그 때 지각 있어뵈는 꼰대들이 그랬듯이
    [세월 지나고 보면 니들 말대로 되더라]
    .
    내가 꼰대가 되어보니
    그때 꼰대들도 뭐 알 수 있었겠냐.
    저들보다 더 오래 살 놈들이고 주인공이니 그랬겠지.
    .
    니들 하자는 대로 가는데 말이야.
    내가 걱정이 많다.
    서른, 마흔이라 해 봐야 애덜이거든.
    .
    확실히 사랑하는 노무현 씨는 박정희를 꽉 껴안고
    봉화산에서 떨어져 같이 죽었다.
    .
    안철수 하는 말 보니
    아, 나는 노인이다.
    애들이 그를 부른 거다.
    애들 하자는 대로 해야지
    그 아이들이 나보다 더 오래 살 텐데.
    뭐 어쩌겠냐.
    .
    그러고 보니 문재인 씨의 진실됨과 성실함이 좀 낡아보이긴 하다.
    .
    ㅂㄱㅎ 그 년은 제 아비 망령, 너무 오래 된 귀신을 모시고 사네.
    아, 정말 그 닭대가리는 아닌 것 같아.
    .
    그래도 문재인 씨가 난 좋다.
    .
    철수도 기자협회에서 속도감 있게
    교활한 패널들을 제압하며 견해를 밝혀 나아갈 때
    저 이, 참, 참신하구나 ..
    .
    시이오에다 교수잖아.
    문국현이나 이명박과 좀 다르잖아.
    삶과 죽음, 우주에 대한 사색이 있었다니 말이야.
    .
    아이 같은 목청, 웃울 때 말굽자석처럼 일그러지는 입모양이
    맘에 들지 않지만
    문 후보 인중도 또렷하지 않고 희미한 걸, 뭐.. ㅡㅆ ㅡ
    .
    가 보자고
    같은 실수를 하게 된다면 니들이야말로 그 값을 치루겠지, 뭐.
    니들이 안철수를 불렀고
    서울쪽 고학력 전문직이 밑에서 니들 똥꼬에 불을 지폈으니..
    .
    난 안철수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고.
    그런데 어쩌겠어
    니들 말도 들어야지

  • 5. 잡지??
    '12.11.21 9:52 PM (121.154.xxx.124)

    저는 앞으로 인터뷰가 계속 이어지는줄 알았는데...
    잡지가 있는줄 몰랐어요..ㅎㅎㅎ
    저도 사봐야겠어요....

  • 6. 고니
    '12.11.21 10:24 PM (39.112.xxx.238)

    時人 님의 말:
    2012/11/21 (7:27 pm)

    화염병과 돌을 던지는 시대는 확실히 갔군.
    대신 신기루.
    가 보자. 거기 물이 있는지..
    .
    그 때 지각 있어뵈는 꼰대들이 그랬듯이
    [세월 지나고 보면 니들 말대로 되더라]

    2222222222222222222222222222

    정쟁도 그만, 갈등을 위한 갈등도 그만 하는 시대가 올 밑거름 되는 대선이길 기대해봅니다.

    정말 오랜만에
    안철수님에게 느꼈던 설레이임 되살아나네요.

    마지막은 역대 예고 순위에 꼽힐 정도의 맛보기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8340 센스없고 답답한 남편 ... 00:16:41 40
1128339 안정된 삶을 살고 싶어요 1 Eo 00:13:39 103
1128338 행복해지는 책 없을까요?? 1 ㅐㅐ 00:06:36 131
1128337 얼마나 신뢰를 잃었으면...네이버 여론좀 보세요 ㄷㄷㄷ 6 댓글들이 헐.. 00:06:22 466
1128336 노무현대통령이 위로받았대요ㅠ.ㅠ 11 확인받았다고.. 00:02:58 644
1128335 전현무, 김구라같은 타입보다 유재석이 선호되는 이유가 있나요? 7 ㅇㅇㅇ 00:01:29 256
1128334 다자이 오사무 '인간실격' 어떠셨나요? 6 .. 2017/12/14 163
1128333 518 진상규명 근황 보고 ㄷㄷㄷ ㄷㄷㄷ 1 518 2017/12/14 269
1128332 '강철비' 오피니언 리더들도 반했다..극찬 릴레이 5 샬랄라 2017/12/14 224
1128331 청소기 다이슨이 답인가요? 2 청소기 2017/12/14 289
1128330 스타필드가 쇼핑몰같은건가요? 4 2017/12/14 302
1128329 연말모임 모두 몇개나 약속되셨나요? 8 .. 2017/12/14 572
1128328 북엇국이 너무 달아요 ㅠㅠ 3 왜 와이 2017/12/14 321
1128327 밥 챙겨주는 집사에게 '꽃' 꺾어다 준 '로맨틱' 고양이 1 코코 2017/12/14 516
1128326 썰전에 노회찬 의원 나오시네요 ... 2017/12/14 140
1128325 하하하~! 노회찬 대표님 넘 재미있어요 1 ㅇㅇ 2017/12/14 427
1128324 흑기사 김래원 무스탕이 너무 멋지네요 4 2017/12/14 569
1128323 헐.지정석서.취재해달라니까.항의! 13 사건후.또일.. 2017/12/14 960
1128322 훗날을 위해 어려울때 도와주는 일은 어리석은 일일까요? 2 연꽃 2017/12/14 378
1128321 친정아버지가 너무 싫은데 생신 챙겨드려야하나요 ? 14 군만두 2017/12/14 913
1128320 홍상수 영화 북촌방향을 보고... ........ 2017/12/14 324
1128319 중국인들이 진짜 미개하긴한가봐요. 2 듣던대로 2017/12/14 303
1128318 왜 기레기인가? .JPG 6 아오혈압이야.. 2017/12/14 619
1128317 지금 엠븅신의 고백하네요.^^ 7 ㅋㅋㅋ 2017/12/14 1,369
1128316 누기 제일 좋으세요? 13 기역 2017/12/14 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