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출산 후 복직, 아기가 너무너무 눈에 밟혀요.ㅠ.ㅠ

.... | 조회수 : 2,449
작성일 : 2012-11-21 16:13:14

오늘로 77일 된 아가를 집에 두고 출근 이틀째입니다.

어제는 오랜만의 출근에 긴장도 되고 해서 잘 느끼지 못하는데

오늘은 하루 종일 아기 생각이 머리 속에 맴맴 도네요.

시어머니께서 아기를 봐주고 계신데 점심 때쯤 전화 드리니 한참 울다가 방금 잠들었다고 하시더라구요.

회사가 멀기에 망정이지 가까웠음 막 집에 뛰어 가고 싶었을 것 같아요.

출근 전 어머니께 아기를 맡기고 은행 업무를 보는데 아기가 운다는 전화에 20분 거리를 쉬지 않고

집으로 뛰어갔거든요. 저질체력에 아파트 계단 앞에서 다리가 풀려 넘어지고..귀에서는 아기 울음소리가

들리는 것 같구요..정말 저희 친정 어머니 말씀대로 새끼가 뭔지....ㅠ.ㅠ

전 일반 사무직이고 월급이 적어요. 월급만 보면 제가 회사를 그만두고 아기를 키우는게 이모저모 훨 이득이지만,

아기가 크고 난 뒤 재취업 걱정과 당장 이 쥐꼬리 월급이라도 없음 더 어려워질 가정 경제에 마음만 쓰리네요...

칼퇴근이라 다행이지만 출퇴근 거리가 멀어 집에 가면 아기 얼굴 볼 시간이 1-2시간 남짓이예요.

그래서 나중에 아기가 엄마한테 낯가리면 어쩌나 하는 걱정도 들구요.

아기 꼭 끌어 안고 엉덩이도 두들겨 주고 싶고, 요즘 까실해진 얼굴에 로션도 듬뿍듬뿍 발라주고 싶고,

아기 앞에서 재롱도 떨며 웃겨주고 싶어요.  사무실인데 눈물이 찔끔 나네요....ㅠ.ㅠ

일기는 일기장에 쓰라고는 하지 말아 주세요. 이런 푸념 할 곳도 여기 뿐이네요.ㅠ.ㅠ

IP : 221.145.xxx.9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ㅁㅁ
    '12.11.21 4:16 PM (123.213.xxx.83)

    당연 그렇죠.
    아기가 자꾸 우는 소리가 들리는것 같기도 하고.

    그러다가 시간지나면서 아이가 잘 지내는구나 싶음 괜찮아져요.
    하지만 또 아기가 좀 더 커서 엄마 가지말라고 붙잡음 또 고민 깊어지고
    이러고 저러고 여러 고개들이 있죠.
    그 고개들을 잘 넘으면 계속 직장다니는거고 아님 그만두는거죠 뭐.

  • 2. ...
    '12.11.21 4:21 PM (59.15.xxx.61)

    저도 젊은시절에
    아이 두고 첫 출근하는 날
    하루종일 아이 울움소리가 환청처럼 들리고
    출근하는 걸음이 그렇게 무겁고
    울면서 출근한 날이 하루 이틀이 아닙니다.
    원글님 마음 이해해요.
    얼마나 맘이 아플지...
    그래서 다시 전업 택하는 사람들도 있는거고
    그런 것을 극복하고 사회생활하는 사람도 있고...
    세상살기 힘들어요.

  • 3. ㄹㄹ
    '12.11.21 4:25 PM (58.236.xxx.20)

    토닥토닥.. .. 그래도 힘내서 할수 있는 만큼 열심히 사회생활 하세요..
    전 전업이지만 열심히 사회생활 하시는 분들 부러워요..
    김미경강사가 tvn에서 하는거 한번 보세요.. 힘이 불끈 날겁니다..

  • 4. 힘내세요..
    '12.11.21 4:32 PM (121.157.xxx.2)

    지금은 중고딩된 두 아이 한달만에 복직해서 나왔고..
    수도없이 울고 다녔어요.
    아침에는 아이두고 나갈려니 발이 안떨어져울고 퇴근해서는 하루종일 엄마랑
    떨어져있었을 아이 불쌍해서 울고...
    앞으로도 여러 문제들로 많이 힘드실테지만 힘내셔서 씩씩하게 걸어 나가시기 바랍니다.

  • 5. 사무실에서..
    '12.11.21 4:33 PM (122.37.xxx.24)

    아이 젖먹을 때되면 가슴이 부풀어올라서 화장실가서 유축기로 짜버리곤 했어요.
    젖이 돌아 가슴이 찌리리..하면
    아.. 내 새끼가 배고프구나..했었는데.. ㅜㅜ

    원글님 마음이 가슴에 와닿습니다.
    토닥토닥해드리고 싶어요.

  • 6. 불투명유리
    '12.11.21 4:33 PM (220.118.xxx.42)

    저는 아가가 이번달에 돌이예요
    저도 출산휴가 90일 딱 채우고 나왔고 친정엄마가 키워주세요

    친정이랑 저희집은 옆동네인데
    저도 회사가 멀어서 출퇴근시간만 아침저녁 합쳐서 2시간 반 남짓

    퇴근하고 친정가서 두시간쯤 아기 보고 집에와서 좀 치우고 자면 매일 12시반 한시
    아침에 6시에 일어나 출근. . .

    아이도 아이지만 친정 엄마 나날이 몸이 쇠약해 지시는듯
    너무 힘들자나요 아이 키우는거

    매일 회사나와 그만 둘까 내가 키울까 생각해 보지만
    현실이.. 돈이.. 절 회사에 붙잡아 두네요

    맡아주시는 부모님 계시고 이렇게 일할수 있다는것에 감사하며 살아요
    님도 화이팅!

  • 7. 에고 짠해라.ㅜㅜ
    '12.11.21 4:48 PM (218.146.xxx.80)

    저도 백일 막 지난 딸아이 친정부모님께 맡기고 박봉의 월급쟁이 생활을 했었어요.
    지금은 중1이 되었지만 저는 매일 못보고 주말마다 데려왔는데
    아......지금 님의 마음이 어떤지 너무 잘 알고 있는지라 슬그머니 눈물이 맺히네요.
    그래도 매일 볼수 있어서 다행스럽네요.
    애한테 가장 중요한 시기중 하나인 절대접촉기(출생이후부터 3년)를 애아빠는 지방에 3년 발령났고,
    저는 주말에나 봐서 그랬는지 아빠를 통해 사회를 배운다는 중요시기를 소홀히 했어요.
    해서 교우관계에 다소 문제가 있어서 은따를 당해서 심리치료를 6개월이나 받았네요.
    정말 어렵고 힘들겠지만 애기아빠에게도 이런 말씀드려서 같이 도와서 아기에게 많은 사랑을
    보여주고 안아주며 키우시길 바랍니다.
    부디 힘내시고 화이팅 해봅니다.^^

  • 8. ....
    '12.11.21 5:16 PM (221.145.xxx.98)

    아...너무 감사드려요.
    사실 오늘 사무실 동료가 농담이랍시고 아기 우는 흉내 내면서 "엄마엄마 보고 싶어 나 버리고 어디 간거야"하는데 마음이 무너져서 모니터 째려보며 눈물 참았어요. 제가 너무 나쁜년으로 느껴지는(욕 죄송해요. 그런데 제 기분이 딱 이랬어요.)죄책감도 이었는데 저 혼자만 고민하는 것이 아닌, 또 누군가가 지나온 길이라는게 정말 위로가 되네요. 앞으로 눈물 바람 할 날들이 많겠지만 그럴때마다 힘내겠습니다.

  • 9. ...
    '12.11.21 5:31 PM (1.244.xxx.166)

    여자들은 참...힘들지요.
    일을 하러 나와도 이런 죄책감까지 안고 있어야 하고..

    그래도 시어머니가 봐주신다니 정말 다행이에요.
    어린이집에 맡기고 피눈물 흘리는 사람도 있잖아요.

    힘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653 고전을 읽으면 좋은점이 무엇인가요? 09:46:16 2
1126652 현실적으로 중경외시보다 지방교대가 낫지않나요? 밑에글보고 09:44:40 49
1126651 중3 고3 교복 하복 및 체육복 지금 버릴까요? ... 09:43:32 20
1126650 다육이 혹은 난 종류고요. 잎테두리쪽으로 흰빛이 도는거요. .. 식물이름이요.. 09:43:04 12
1126649 아이들 기모셔츠, 기모바지에 내복입히나요? 2 sara 09:42:49 37
1126648 언제까지 스티커 좋아할까요 .. 09:39:43 44
1126647 요즘 맛들인 아침식사 팁 하나 4 .. 09:33:20 745
1126646 여론 반대에도 끝내 ‘김영란법’ 후퇴시킨 정부 5 샬랄라 09:32:24 209
1126645 일반고재학생 수능만점 강현규군 인터뷰 1 ... 09:30:09 449
1126644 대한항공 마일리지를 돌려봤더니 유류세 09:28:50 191
1126643 냉동떡과 옥수수 어떻게 먹어야하나요 5 ........ 09:27:29 146
1126642 길고양이집요... 3 냥사랑해 09:24:19 110
1126641 나이 차이 나는 부부 어때요? 12 나이 09:21:50 688
1126640 [뉴저지 버겐고 -I hate Koreans! Spanish 교.. 4 이선주 09:20:08 192
1126639 안전한 생리대 뭐 쓰세요? 1 문의 09:18:10 75
1126638 그린올리브 이런맛인줄몰랐어요ㅜㅜ... 2 ㅜㅜ 09:15:29 557
1126637 토스트 맛있게 먹는 방법 공유해요 5 새벽감성 09:14:36 656
1126636 서울 영하 11도 9 .. 09:14:23 939
1126635 목, 어깨, 등이 너무 시려요 ㅠㅠ 2 아직도산후풍.. 09:14:06 200
1126634 이렇게 추우니 생각나는 부르르~~ 화장실 09:13:49 117
1126633 허리 디스크 증상일까요? 1 통증 09:12:26 91
1126632 etf 상품에돈 넣으시는 분 1 09:12:06 86
1126631 팔꿈치 통증 밤새 아팠어요 무슨과? 3 통증 09:11:31 154
1126630 집에 두 종류 꿀이 있는데요 3 09:07:29 243
1126629 흑기사 보는데요. 3 ........ 09:07:16 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