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이 먹을수록 마음 맞는 사람들과 어울려야 하는 것 같아요

.... | 조회수 : 3,252
작성일 : 2012-11-20 17:37:43

20대 젊은 시절에는

이런저런 다양한 사람들과 어울려

다양한 경험담들 듣는 것도 재미있었고

나와 성향이 다른 사람들 속에서 내 안의 모난 부분이 깎여나가는 것도

고통스러웠지만, 길게 보면 인생살이에서 좋은 경험이었어요.

불필요한 고통도 있었지만, 교훈을 얻은 적도 많았죠.

그런데 나이를 좀 먹으니

표면적으로는 더 유해지고 더 오픈된 것 같아도

내면에서는 사람에 대한 기준이 예전보다 더 명확해졌다는 걸 느껴요.

큰 트러블 없이 대체로 유하게 웃으며 지내도

속마음을 털어놓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구분이

예전보다 더 확고해졌어요.

요즘 늘 같은 얘기만 되풀이하는 소모적인 인간관계를 정리하는 중이에요.

 

공통된 관심사가 있고 가치관이 비슷한 사람들과 만날 수 있는 것이

인생에서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 다시금 느낍니다.

세상 살아가면서 마음 맞는 사람들과만 살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이제 나이도 어느 정도 먹은 상황에서

서로의 성향과 가치관이 쉽게 바뀌지 않을 것이기에

지금의 불편함이 나중에도 계속될 것 같은 관계는

어느 정도 선에서는 정리하는 게 낫다고 봅니다.

 

 

 

 

IP : 175.194.xxx.11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1.20 5:41 PM (122.59.xxx.49)

    문제는 나이 들수록 맞는 사람 만나기가 더 어렵고 마음 털어놓을 상대를 구하는건 더 어렵구요 .나이드니 외로와 지네요

  • 2. 예쁘니
    '12.11.20 6:00 PM (121.133.xxx.86)

    백프로 공감합니다 이 외로움을 어찌 극복해야할까요

  • 3. ..
    '12.11.20 6:14 PM (175.194.xxx.113)

    원글이에요.
    소모적이고 잘 안 맞는 인간관계를 표면적으로만 억지로 이어가느니,
    그냥 외로운 쪽을 택했어요.

    지금은 좀 지쳐 있어서 그런지 혼자 있는 시간이 차라리 편안하고 좋아요.

    당분간은 오래 만난 좋은 인연들과 가끔 만나면서 나 자신에게 집중하고 싶어요.

  • 4. ...
    '12.11.20 6:29 PM (61.105.xxx.31)

    원글님께 절대 동감하네요. 이제는 차라리 혼자가 편하더라구요

  • 5. ...
    '12.11.20 7:49 PM (222.109.xxx.40)

    나이 드니 참을성이 약해 지는지, 거슬리는 사람 참아 내는것도 힘들어요.
    젊었을때는 저럴수도 있겠다 이해가 안되도 이해하려 노력 했는데
    이제 노력 하기도 싫고 겉으로 내색은 못해도 속으로는 울컥 하네요.

  • 6. ok
    '12.11.20 8:29 PM (221.148.xxx.227)

    그러다보니 넷상에서 떠드는게 더 좋습니다
    갈수록 관심사 비슷, 가치관 비슷한 사람과 어울리는게 편해요
    과하지도 모자라지도않은 적당한관계...
    위의 말씀에 동의.

  • 7. ㅣㅣ
    '12.11.20 10:11 PM (1.241.xxx.102)

    맞아요 마음맞는 사람 한사람만 있어도 마음이 풍성해지죠 소중해요 그런 사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481 인생이 저처럼 쉬웠는데 단 하나 남자복만 없는분 계세요? ** 13:40:38 34
1226480 생활 속에서 기부 하시는 분들 계신가요? ... 13:34:04 48
1226479 10년 넘은 식기세척기 바꿨더니 아우 13:32:08 248
1226478 나를 위해 살아보는 방법 13:31:58 169
1226477 2011 2012년 발행된 개정전 토플/텝스 교재는 이제 버려야.. 1 ... 13:28:30 57
1226476 경기도민 8 어찌 하오리.. 13:24:30 181
1226475 고수님들, 솔순청 첨 담았는데 SOS 냠냠 13:20:14 65
1226474 희한한 요리 6 일제빌 13:18:56 328
1226473 신기하게 짜장면배달만 일회용기 안쓰네요 5 13:17:42 555
1226472 손예진이 이뻐요? 김현주가이뻐요 ? 13 날좋다 ㅎㅎ.. 13:16:44 648
1226471 어린이집 교사하면서 느낀 점 2 초코칩 13:14:58 407
1226470 요즘 이대 진학하려면 어느정도 성적인가요? 12 98학번 13:12:24 664
1226469 일년에 2천 모으기도 쉽지가 않네요.. 8 ㅌㅇ 13:10:29 886
1226468 남자친구가 결혼을 안해줄 때 18 ... 13:06:45 1,179
1226467 몰카에 처벌 강화에 대한 청원 없나요? 2 ㄱㅅ 13:05:03 59
1226466 코 성형 유명한 병원 좀 알려주세요 5 성형 13:04:37 243
1226465 자신만을 위한 작은 사치 무엇을 하세요? 9 .. 13:04:35 852
1226464 이케아 린몬 아딜스 다리로 된거 책상쓰시는분 궁금한점이요. 나드리 12:57:12 76
1226463 미주미씨 방송이 너무 좋아서 공유합니다. 2 미주미씨 12:57:03 303
1226462 하남시 미사 파라곤 분양 관심있으신분 계신가요? 4 ,. 12:55:14 404
1226461 고양시장 후보.. 민주당 실수하는거 같아요 9 /// 12:50:58 747
1226460 시간만나면 돌아다니는 고3 미치겠네요 5 고3맞나 12:43:05 769
1226459 영어사이트 알려 주신 분 덕분에 미국의 마약문제까지 보게 됐어요.. 1 아마 12:41:38 698
1226458 45세 조기 폐경 여쭤봅니다. ㅠ_ㅠ 조언 많이 주셔요. ㅠ 11 모이모이 12:39:02 1,624
1226457 조선일보..美 '한국은 지켜봐 달라' 메시지… 말 아끼는 청와대.. 8 안티조선 12:34:46 1,005